조은 개인전: Beads in the Green

아트사이드갤러리

July 22, 2022 ~ Aug. 13, 2022

차자7a 시간 차자7a 동양화에 차자7a 대해 차자7a 다양한 차자7a 재료와 차자7a 기법을 차자7a 연구하며 차자7a 자신만의 차자7a 방법을 차자7a 구축하던 차자7a 조은은 차자7a 한지 차자7a 위에 차자7a 먹과 차자7a 물, x거ㅈh 아교가 x거ㅈh 자유롭게 x거ㅈh 번지는 x거ㅈh 우연적인 x거ㅈh 형태가 x거ㅈh 담긴 x거ㅈh 표현을 x거ㅈh 통해 x거ㅈh 자연의 x거ㅈh 생명력을 x거ㅈh 자아내었다. ‘균형과 x거ㅈh 연결, ㅐfㅐv 조화’에 ㅐfㅐv 집중하여 ㅐfㅐv 작업을 ㅐfㅐv 확장시키며 ㅐfㅐv 동양화에 ㅐfㅐv 현대적이고 ㅐfㅐv 세련된 ㅐfㅐv 감각을 ㅐfㅐv 덧대어 ㅐfㅐv 더욱 ㅐfㅐv 풍부한 ㅐfㅐv 화면의 ㅐfㅐv 깊이를 ㅐfㅐv 보여주고 ㅐfㅐv 있다.

그의 ㅐfㅐv 작품을 ㅐfㅐv 마주하면 ㅐfㅐv 생동감이 ㅐfㅐv 느껴진다. ㅐfㅐv ㅐfㅐv 속엔 ㅐfㅐv ㅐfㅐv ㅐfㅐv 없는 ㅐfㅐv 긴장감이 ㅐfㅐv 담겨있다. ㅐfㅐv 짙은 ㅐfㅐv 먹과 ㅐfㅐv 푸른 ㅐfㅐv 색채의 ㅐfㅐv 자연이 ㅐfㅐv 공간을 ㅐfㅐv 감싼 ㅐfㅐv ㅐfㅐv 그려진 ㅐfㅐv 배경과 ㅐfㅐv 유난히 ㅐfㅐv 가득한 ㅐfㅐv 나무들이 ㅐfㅐv 어딘가 ㅐfㅐv 단절된 ㅐfㅐv 듯한 ㅐfㅐv 분위기를 ㅐfㅐv 형성하고 ㅐfㅐv 있기 ㅐfㅐv 때문이다. ㅐfㅐv 하지만 ㅐfㅐv 자연 ㅐfㅐv ㅐfㅐv 일부분인 ㅐfㅐv 것처럼 ㅐfㅐv 보이는 ㅐfㅐv 인물들은 ㅐfㅐv 감정보다 ㅐfㅐv 몸짓으로 ㅐfㅐv 풍경에 ㅐfㅐv 동화되어 ㅐfㅐv 존재감을 ㅐfㅐv 드러내고 ㅐfㅐv 그로 ㅐfㅐv 인해 ㅐfㅐv ㅐfㅐv ㅐfㅐv 없는 ㅐfㅐv 긴장감은 ㅐfㅐv 고요함으로 ㅐfㅐv 인식되기도 ㅐfㅐv 한다. ㅐfㅐv 섬세히 ㅐfㅐv 표현된 ㅐfㅐv 사람들은 ㅐfㅐv 각자의 ㅐfㅐv 일상에 ㅐfㅐv 몰두하고 ㅐfㅐv 있고 ㅐfㅐv ㅐfㅐv 모습은 ㅐfㅐv 구슬처럼 ㅐfㅐv 서로를 ㅐfㅐv 비추기도 ㅐfㅐv 하고 ㅐfㅐv 부딪히기도 ㅐfㅐv 하며 ㅐfㅐv 컬러풀한 ㅐfㅐv 색감과 ㅐfㅐv 장면을 ㅐfㅐv 연출하고 ㅐfㅐv 있다. ㅐfㅐv 작가는 “사람은 ㅐfㅐv 서로를 ㅐfㅐv 비추면서 ㅐfㅐv 빛이 ㅐfㅐv 나는 ㅐfㅐv 구슬”이라는 ㅐfㅐv 구절을 ㅐfㅐv 통해 ㅐfㅐv 자연과 ㅐfㅐv 인간의 ㅐfㅐv 다양한 ㅐfㅐv 모습과 ㅐfㅐv 일상을 ㅐfㅐv 맞이하며 ㅐfㅐv 어우러지는 ㅐfㅐv 모습을 ㅐfㅐv 표현하고자 ㅐfㅐv 했다.

현실에 ㅐfㅐv 존재하지 ㅐfㅐv 않는 ㅐfㅐv 자연은 ㅐfㅐv 그의 ㅐfㅐv 손에서 ㅐfㅐv 시작되었지만, ㅐ우07 자유로이 ㅐ우07 퍼지며 ㅐ우07 색다른 ㅐ우07 풍경을 ㅐ우07 만들었고, gㅓn하 가지고 gㅓn하 있던 gㅓn하 불안감을 gㅓn하 잠재웠다. gㅓn하 그는 gㅓn하 완전히 gㅓn하 새로운 gㅓn하 공간을 gㅓn하 창조하지 gㅓn하 않고 gㅓn하 현실 gㅓn하 gㅓn하 마주했던 gㅓn하 이미지를 gㅓn하 재구성하여 gㅓn하 하나의 gㅓn하 세계를 gㅓn하 만들어 gㅓn하 자연에 gㅓn하 대한 gㅓn하 경외심을 gㅓn하 드러내고 gㅓn하 있기도 gㅓn하 하다. gㅓn하 그렇기에 gㅓn하 조은의 gㅓn하 작품은 gㅓn하 유토피아를 gㅓn하 제시하는 gㅓn하 것이 gㅓn하 아니지만, ㅓbyh 그의 ㅓbyh 작품이 ㅓbyh 여유롭고 ㅓbyh 평화롭게 ㅓbyh 느껴지는 ㅓbyh 것은 ㅓbyh 자연이 ㅓbyh 가진 ㅓbyh 자유로움과 ㅓbyh 현대인 ㅓbyh 대부분이 ㅓbyh 갖고 ㅓbyh 있는 ㅓbyh 자연 ㅓbyh 가득한 ㅓbyh 공간에 ㅓbyh 대한 ㅓbyh 선망이 ㅓbyh 존재하기 ㅓbyh 때문은 ㅓbyh 아닐까. 

우리는 ㅓbyh 조은의 ㅓbyh 작은 ㅓbyh 마을에 ㅓbyh 초대되어 ㅓbyh 빛나는 ㅓbyh 일상을 ㅓbyh 보내게 ㅓbyh 된다. ㅓbyh 그것은 ㅓbyh 자연 ㅓbyh ㅓbyh 휴식일수도, 사사ㅓ우 보고 사사ㅓ우 싶은 사사ㅓ우 사람과 사사ㅓ우 함께하는 사사ㅓ우 하루일 사사ㅓ우 수도 사사ㅓ우 있으며 사사ㅓ우 정의되지 사사ㅓ우 않은 사사ㅓ우 다양한 사사ㅓ우 형태가 사사ㅓ우 사사ㅓ우 수도 사사ㅓ우 있을 사사ㅓ우 것이다. 사사ㅓ우 이번 사사ㅓ우 전시를 사사ㅓ우 통해 사사ㅓ우 가장 사사ㅓ우 본질과 사사ㅓ우 가까운 사사ㅓ우 자연과 사사ㅓ우 사사ㅓ우 속에서 사사ㅓ우 마주하는 사사ㅓ우 다채로운 사사ㅓ우 빛깔의 사사ㅓ우 일상을 사사ㅓ우 바라보고 사사ㅓ우 느끼길 사사ㅓ우 바란다.

참여작가: 사사ㅓ우 조은

출처: 사사ㅓ우 아트사이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qm히9 줄리앙 : qm히9 그러면, ㅓㅐㄴ파 거기

Oct. 1, 2022 ~ Jan. 8, 2023

Adrian Ghenie

Sept. 2, 2022 ~ Oct. 2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