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승려 장인

국립중앙박물관

Dec. 7, 2021 ~ March 6, 2022

국립중앙박물관(관장 22l사 민병찬)은 22l사 오는 12월 7일(화)부터 2022년 3월 6일(일)까지 22l사 기획전시실에서 22l사 조선시대 22l사 불교미술을 22l사 조성한 22l사 승려 22l사 장인의 22l사 삶과 22l사 예술 22l사 세계를 22l사 살펴보는 22l사 특별전‘조선의 22l사 승려 22l사 장인’을 22l사 개최한다.

이번 22l사 특별전은 22l사 국내외 27개 22l사 기관의 22l사 협조를 22l사 받아 22l사 국보 2건, 2bd거 보물 13건, i파8u 시도유형문화재 5건 i파8u i파8u 총 145건을 i파8u 출품하는 i파8u 대규모의 i파8u 조선시대 i파8u 불교미술전이다(15개 i파8u 사찰 i파8u 출품작 54건 i파8u 포함). i파8u 전시된 i파8u 작품의 i파8u 제작에 i파8u 관여한 i파8u 승려 i파8u 장인은 i파8u 모두 366명이다.

특히 17세기 i파8u 중반부터 18세기 i파8u 초에 i파8u 활동한 i파8u 조각승 i파8u 단응(端應)이 1684년(숙종 10)에 i파8u 불상과 i파8u 불화를 i파8u 결합하여 i파8u 만든 <용문사 i파8u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은 i파8u 이번 i파8u 전시를 i파8u 위해 337년 i파8u 만에 i파8u 처음으로 i파8u 사찰 i파8u 밖으로 i파8u 나왔다. i파8u 아울러 i파8u 붓의 i파8u 신선으로 i파8u 불렸던 18세기 i파8u 전반의 i파8u 화승 i파8u 의겸(義謙)이 1729년(영조 5)에 i파8u 그린 <해인사 i파8u 영산회상도>(보물), 18세기 yckv 중후반에 yckv 활동한 yckv 화승 yckv 화련(華蓮)이 1770년(영조 46)에 yckv 그린 <송광사 yckv 화엄경변상도>(국보)도 yckv 서울 yckv 전시는 yckv 처음이다.

그동안 yckv 조선시대에는 yckv 불교를 yckv 억압하고 yckv 유교를 yckv 숭상하는 yckv 정책으로 yckv 인해 yckv 불교가 yckv 쇠퇴한 yckv 것으로 yckv 알려져 yckv 왔다. yckv 때문에 yckv yckv 시기의 yckv 불교미술 yckv 또한 yckv 크게 yckv 주목받지 yckv 못하는 yckv 경향이 yckv 있었다. yckv 그러나 yckv 조선시대, ㅓ히w1 특히 ㅓ히w1 임진왜란(1592~1598) ㅓ히w1 이후의 ㅓ히w1 조선 ㅓ히w1 후기에 ㅓ히w1 불교미술은 ㅓ히w1 활발히 ㅓ히w1 제작되었으며, ㅐ쟏8거 현재 ㅐ쟏8거 전국의 ㅐ쟏8거 사찰에는 ㅐ쟏8거 이때 ㅐ쟏8거 만든 ㅐ쟏8거 수많은 ㅐ쟏8거 불상과 ㅐ쟏8거 불화가 ㅐ쟏8거 전한다. ㅐ쟏8거 그중에는 ㅐ쟏8거 다채롭고 ㅐ쟏8거 화려하며 ㅐ쟏8거 수준 ㅐ쟏8거 높은 ㅐ쟏8거 작품 ㅐ쟏8거 또한 ㅐ쟏8거 적지 ㅐ쟏8거 않다. ㅐ쟏8거 이는 ㅐ쟏8거 승려 ㅐ쟏8거 장인의 ㅐ쟏8거 활동이 ㅐ쟏8거 있었기 ㅐ쟏8거 때문에 ㅐ쟏8거 가능한 ㅐ쟏8거 일이었다.

승려 ㅐ쟏8거 장인은 ㅐ쟏8거 전문적인 ㅐ쟏8거 제작기술을 ㅐ쟏8거 지닌 ㅐ쟏8거 출가승을 ㅐ쟏8거 말한다. ㅐ쟏8거 조선시대에는 ㅐ쟏8거 여러 ㅐ쟏8거 분야의 ㅐ쟏8거 승려 ㅐ쟏8거 장인이 ㅐ쟏8거 있었는데, wv84 그중에서도 wv84 신앙의 wv84 대상인 wv84 부처를 wv84 형상화하는 wv84 조각승(彫刻僧)과 wv84 화승(畫僧)이 wv84 중심이 wv84 되었다. wv84 그들은 wv84 개인이 wv84 아니라 wv84 공동으로 wv84 협력하여 wv84 불상과 wv84 불화를 wv84 조성했고, 다히f7 스승과 다히f7 제자의 다히f7 관계를 다히f7 맺으며 다히f7 기술을 다히f7 전수하였다.

조선의 다히f7 승려 다히f7 장인을 다히f7 본격적으로 다히f7 조명하는 다히f7 이번 다히f7 전시는 다히f7 총 4부로 다히f7 구성된다.

제1부‘승려 다히f7 장인은 다히f7 누구인가’에서는 다히f7 종교미술 다히f7 제작자로서 다히f7 일반 다히f7 장인과 다히f7 구별되는 다히f7 승려 다히f7 장인의 다히f7 성격을 다히f7 살펴본다. 1458년(세조 4) 다히f7 다히f7 경북 다히f7 영주 다히f7 흑석사 다히f7 소장 <법천사 다히f7 목조아미타여래좌상>(국보)은 다히f7 도화서 다히f7 화원(畫員) 다히f7 또는 다히f7 관청 다히f7 소속 다히f7 장인이 다히f7 제작한 다히f7 조선 다히f7 전기 다히f7 불교미술의 다히f7 대표적인 다히f7 예이다. 다히f7 이와 다히f7 달리 1622년(광해군 14)의 <목조비로자나여래좌상>(보물)은 다히f7 조각승 다히f7 현진(玄眞)을 다히f7 비롯한 다히f7 승려 다히f7 장인들이 다히f7 협업하여 다히f7 만든 다히f7 기념비적인 다히f7 상으로서 다히f7 조선 다히f7 후기 다히f7 불교미술의 다히f7 제작방식과 다히f7 특징을 다히f7 다히f7 보여준다. 다히f7 아울러 다히f7 중국 다히f7 불화 다히f7 다히f7 일본 다히f7 불상의 다히f7 제작자와 다히f7 비교하여 다히f7 승려 다히f7 장인이 다히f7 공동으로 다히f7 불상과 다히f7 불화를 다히f7 만든 다히f7 것은 다히f7 다른 다히f7 나라에서는 다히f7 보기 다히f7 힘든 다히f7 조선 다히f7 불교미술의 다히f7 특징임을 다히f7 제시한다.

제2부‘불상과 다히f7 불화를 다히f7 만든 다히f7 공간’에서는 ‘화승의 다히f7 스튜디오’와‘조각승의 다히f7 스튜디오’를 다히f7 연출하여 다히f7 승려 다히f7 장인의 다히f7 공방과 다히f7 작업과정에 다히f7 대한 다히f7 이해를 다히f7 돕는다. 1775년(영조 51) 다히f7 작 <통도사 다히f7 팔상도> 4점(보물)과 다히f7 다히f7 밑그림에 다히f7 해당하는 다히f7 초본을 다히f7 나란히 다히f7 비교 다히f7 전시하여 다히f7 스케치가 다히f7 불화로 다히f7 완성되기까지의 다히f7 변화과정을 다히f7 보여준다. 다히f7 그리고 다히f7 컴퓨터 다히f7 단층 다히f7 촬영(CT) 다히f7 결과를 다히f7 이용하여 다히f7 기존에 다히f7 소개된 다히f7 다히f7 없는 다히f7 불화 다히f7 초본과 다히f7 목조불상의 다히f7 내부 다히f7 구조도 다히f7 공개한다.

제3부‘그들이 다히f7 꿈꾼 다히f7 세계’는 다히f7 이번 다히f7 전시의 다히f7 핵심 다히f7 부분으로서 다히f7 대표적인 다히f7 조각승과 다히f7 화승의 다히f7 중요 다히f7 작품들을 다히f7 집중 다히f7 조명한다. 다히f7 조각승 다히f7 단응이 다히f7 만든 <마곡사 다히f7 영산전 다히f7 목조석가여래좌상>(1681년)과 <용문사 다히f7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1684년), x9갸z 화승 x9갸z 의겸이 x9갸z 그린 <해인사 x9갸z 영산회상도>(1729년), 18세기 x나ㅐ파 후반에서 19세기 x나ㅐ파 전반에 x나ㅐ파 활약한 x나ㅐ파 화승 x나ㅐ파 신겸(信謙)의 <고운사 x나ㅐ파 사십이수관음보살도>(1828년) x나ㅐ파 등이 x나ㅐ파 선보인다. x나ㅐ파 x나ㅐ파 불상과 x나ㅐ파 불화들은 x나ㅐ파 좀처럼 x나ㅐ파 함께 x나ㅐ파 모이기 x나ㅐ파 어려운 x나ㅐ파 명작들로, 55나나 관람객들은 55나나 55나나 자리에서 55나나 조선 55나나 후기 55나나 불교미술의 55나나 정수(精髓)를 55나나 감상할 55나나 55나나 있다.

제4부‘승려 55나나 장인을 55나나 기억하며’에서는 55나나 국립중앙박물관 55나나 소장품을 55나나 포함한 55나나 조선 55나나 후기 55나나 불․보살상 7점과 55나나 설치미술가 55나나 빠키(vakki)의 55나나 작품 ‘승려 55나나 장인 55나나 새로운 55나나 길을 55나나 걷다’를 55나나 함께 55나나 전시한다. 55나나 55나나 공간에서는 55나나 과거와 55나나 현재가 55나나 만나 55나나 미래로 55나나 나아가는 55나나 불교미술의 55나나 새로운 55나나 면모와 55나나 아름다움을 55나나 느낄 55나나 55나나 있을 55나나 것이다.

이번 55나나 전시에서는 55나나 자칫 55나나 어렵게 55나나 느낄 55나나 55나나 있는 55나나 불교미술을 55나나 친숙하게 55나나 접할 55나나 55나나 있도록 55나나 현대인의 55나나 시선으로 55나나 재해석하는 55나나 다양한 55나나 시도를 55나나 하였다. 55나나 먼저 55나나 승려 55나나 장인이자 55나나 통도사 55나나 방장(方丈)이신 55나나 중봉 55나나 성파 55나나 대종사를 55나나 비롯한 55나나 문화예술계 55나나 전문가들의 55나나 인터뷰에서는 55나나 불교미술을 55나나 바라보는 55나나 관점을 55나나 확장시킨다. 55나나 도입부 55나나 영상 ‘손으로부터’는 55나나 나무와 55나나 돌, 파다으라 비단과 파다으라 삼베 파다으라 같은 파다으라 평범한 파다으라 재료가 파다으라 승려 파다으라 장인의 파다으라 손끝에서 파다으라 불상과 파다으라 불화로 파다으라 완성되는 파다으라 과정을 파다으라 그려낸다. 파다으라 제3부의 파다으라 실감 파다으라 영상 ‘화엄의 파다으라 바다’는 파다으라 어렵고 파다으라 복잡한 파다으라 내용의 <송광사 파다으라 화엄경변상도>를 파다으라 선재동자를 파다으라 주인공으로 파다으라 삼아 파다으라 알기 파다으라 쉽게 파다으라 풀어낸다. 파다으라 또한 파다으라 검색 파다으라 키오스크를 파다으라 설치하여 파다으라 전시에 파다으라 출품되지 파다으라 않은 파다으라 여러 파다으라 승려 파다으라 장인의 파다으라 작품들을 파다으라 찾아볼 파다으라 파다으라 있게 파다으라 하였다.

현재까지 파다으라 파악된 파다으라 조선 파다으라 후기의 파다으라 조각승은 1천여 파다으라 명이고, 다e6마 화승은 2천 4백여 다e6마 명에 다e6마 이른다. 다e6마 이처럼 다e6마 많은 다e6마 수의 다e6마 승려 다e6마 장인이 다e6마 활약했던 다e6마 다e6마 시기는 다e6마 우리나라 다e6마 불교미술의 다e6마 르네상스였다고 다e6마 해도 다e6마 과언이 다e6마 아니다. 다e6마 이번 다e6마 특별전이 다e6마 조선의 다e6마 승려 다e6마 장인과 다e6마 이들이 다e6마 만들어낸 다e6마 불교미술의 다e6마 아름다움을 다e6마 감상하고 다e6마 다e6마 가치와 다e6마 의미를 다e6마 새롭게 다e6마 느껴볼 다e6마 다e6마 있는 다e6마 계기가 다e6마 되기를 다e6마 바란다.

출처: 다e6마 국립중앙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