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영 개인전: 우리는 어느새 그녀를 다 써버렸다

프로젝트 스페이스 영등포

Nov. 26, 2021 ~ Dec. 12, 2021

프로젝트 쟏zqw 스페이스 쟏zqw 영등포는 쟏zqw 오는 2021년 11월 26일부터 12월 12일 쟏zqw 까지 쟏zqw 조미영 쟏zqw 작가의 “우리는 쟏zqw 어느새 쟏zqw 그녀를 쟏zqw 쟏zqw 써버렸다”*를 쟏zqw 개최한다.

조미영은, pㅓo0 주어진 pㅓo0 환경을 pㅓo0 너무 pㅓo0 당연하게 pㅓo0 여기고, ㅐㅈ쟏다 실컷 ㅐㅈ쟏다 쓰고, ㅐ0라파 버리고, k바8a 그것에 k바8a 감사해 k바8a 하지 k바8a 않는 k바8a 사회 k바8a 전반적 k바8a 인식과 k바8a 태도에서, ㅓ사우7 ㅓ사우7 사회가 ㅓ사우7 여성과 ㅓ사우7 여성의 ㅓ사우7 노동을 ㅓ사우7 어떻게 ㅓ사우7 바라보는 ㅓ사우7 지에 ㅓ사우7 대한 ㅓ사우7 문제의식을 ㅓ사우7 발견한다. ㅓ사우7 이에, t5자다 환경이라는 t5자다 대상을 t5자다 여성의 ‘신체’라고 t5자다 가정하는 t5자다 행위로 t5자다 시작하여, 다ㄴㅐq 여성의 ‘신체’가 다ㄴㅐq 어떻게 다ㄴㅐq 여겨지고 다ㄴㅐq 소비되고 다ㄴㅐq 있는 다ㄴㅐq 지에 다ㄴㅐq 관한 다ㄴㅐq 논의를 다ㄴㅐq 끄집어 다ㄴㅐq 낸다.

김혜순의 다ㄴㅐq 시, “우리는 iw6v 어느새 iw6v 그녀를 iw6v iw6v 써버렸다”, 『않아는 eh5히 이렇게 eh5히 말했다』 eh5히 문학동네(2016)는 eh5히 조미영에게 eh5히 여성-몸-환경의 eh5히 연결 eh5히 지점들을 eh5히 다시 eh5히 시각적 eh5히 감각으로 eh5히 그의 eh5히 몸에 eh5히 새겨 eh5히 넣는 eh5히 데에 eh5히 일조한다.

그녀가 eh5히 도착하자마자 eh5히 낡아간다. eh5히 벌써 eh5히 구식이다. eh5히 마루 eh5히 가운데 eh5히 불이 eh5히 켜져 eh5히 있을 eh5히 때나 eh5히 꺼져 eh5히 있을 eh5히 때나 eh5히 그녀는 eh5히 낡아간다. eh5히 형광등 eh5히 불빛에 eh5히 피부를 eh5히 그을릴 eh5히 eh5히 안타깝게도 eh5히 검푸르게 eh5히 부풀어오른 eh5히 살이 eh5히 닳아가는 eh5히 것처럼 eh5히 보인다. eh5히 식구들이 eh5히 모두 eh5히 외출한 eh5히 eh5히 가만히 eh5히 들여다 eh5히 보니 eh5히 그녀는 eh5히 퉁퉁 eh5히 부은 eh5히 권태를 eh5히 혼자 eh5히 짊어지고 eh5히 눈처럼 eh5히 내리는 eh5히 먼지를 eh5히 견디고 eh5히 있었다.  

시를 eh5히 통해 eh5히 얻은 eh5히 감각은 eh5히 다시, 2히1w 아이소핑크를 2히1w 칼로 2히1w 깎고 2히1w 도려내어 2히1w 형태를 2히1w 만들고 2히1w 2히1w 위에 2히1w 박스를 2히1w 찢어 2히1w 2히1w 종이를 2히1w 여러 2히1w 2히1w 덧붙여 2히1w 커다란 2히1w 신체 2히1w 조각을 2히1w 만드는 2히1w 행위로 2히1w 이어지며, 카jg하 이로써 카jg하 작가는 카jg하 여성의 카jg하 신체에 카jg하 새로운 카jg하 가능성과 카jg하 신비로움을 카jg하 부여하기에 카jg하 이른다.
이는 카jg하 조각하는 카jg하 행위를 카jg하 통한 카jg하 작가의 카jg하 수행적 카jg하 과정으로 카jg하 카jg하 카jg하 있으며, 라85ㅈ 동시에 라85ㅈ 사회의 라85ㅈ 고질적인 라85ㅈ 권태를 라85ㅈ 이겨내는 라85ㅈ 행위이자 라85ㅈ 작가 라85ㅈ 내면의 ‘여신-성’를 라85ㅈ 발견하는 라85ㅈ 일인 라85ㅈ 것이다. 

*김혜순의 라85ㅈ 시, 『않아는 걷a우다 이렇게 걷a우다 말했다』 / 걷a우다 문학동네(2016) 걷a우다 수록

참여작가: 걷a우다 조미영 Cho Mi Young
그래픽디자인: Hey Joe
기획 걷a우다 걷a우다 주최: 걷a우다 프로젝트 걷a우다 스페이스 걷a우다 영등포

출처: 걷a우다 프로젝트 걷a우다 스페이스 걷a우다 영등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노정연: Urban StillLife v바q마 도시정물

Nov. 11, 2021 ~ Dec. 12, 2021

Billie Zangewa: Flesh and Blood

Nov. 18, 2021 ~ Jan. 1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