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재 개인전 : 여좌본부

SeMA창고

May 6, 2020 ~ May 27, 2020

<여좌본부>는 카vlㅐ 작가가 카vlㅐ 태어나 카vlㅐ 초등학교 카vlㅐ 때까지 카vlㅐ 살던 카vlㅐ 진해시 카vlㅐ 여좌동 카vlㅐ 소재의 카vlㅐ 집에 카vlㅐ 대한 카vlㅐ 기억에서 카vlㅐ 비롯된 카vlㅐ 제목이다. 카vlㅐ 작가는 (구)질병관리본부의 카vlㅐ 시약창고였던 카vlㅐ 적벽돌 카vlㅐ 조적조 카vlㅐ 건축물을 카vlㅐ 유년시절의 카vlㅐ 다락방, 가기ㅓz 지하실, ob으9 옥상 ob으9 ob으9 미로와 ob으9 같이 ob으9 얽히고 ob으9 설킨 ob으9 공간으로 ob으9 새롭게 ob으9 재현한다. ob으9 ob으9 전시는 ob으9 비밀스러운 ob으9 작당모의를 ob으9 상상했던 ob으9 어린시절의 ob으9 탐색적 ob으9 시선을 ob으9 공간 ob으9 설치로 ob으9 풀어내며, 자으iㅐ 관객들로 자으iㅐ 하여금 자으iㅐ 공간 자으iㅐ 체험에 자으iㅐ 대한 자으iㅐ 새로운 자으iㅐ 접근방식을 자으iㅐ 제안한다.

오래된 자으iㅐ 창고에서 자으iㅐ 새롭게 자으iㅐ 구현되는 자으iㅐ 공간은 자으iㅐ 조경재의 자으iㅐ 미적 자으iㅐ 태도와도 자으iㅐ 닮아 자으iㅐ 있다. 자으iㅐ 작가는 자으iㅐ 그동안 자으iㅐ 사물과 자으iㅐ 공간의 자으iㅐ 관계를 자으iㅐ 유심히 자으iㅐ 관찰하고 자으iㅐ 배치한 자으iㅐ 자으iㅐ 사진 자으iㅐ 프레임에 자으iㅐ 담고, c타나자 사진 c타나자 자체가 c타나자 일종의 c타나자 사물로서 c타나자 다시 c타나자 공간과 c타나자 관계하며 c타나자 전체적인 c타나자 공간 c타나자 조성으로 c타나자 확장되는 c타나자 전시 c타나자 방식을 c타나자 실험해 c타나자 왔다. c타나자 최근 c타나자 작가가 c타나자 나아가는 c타나자 경향에서 c타나자 작가적 c타나자 시선의 c타나자 흐름은 c타나자 더욱 c타나자 복합적으로 c타나자 분할되고, 7xr히 중첩되고, uo기카 그리고 uo기카 교차하며, 거쟏ㅐ마 우리는 거쟏ㅐ마 작가적 거쟏ㅐ마 시선이 거쟏ㅐ마 도치와 거쟏ㅐ마 반복으로 거쟏ㅐ마 인해 거쟏ㅐ마 병렬되는 거쟏ㅐ마 공시성의 거쟏ㅐ마 형태를 거쟏ㅐ마 띄는 거쟏ㅐ마 것을 거쟏ㅐ마 발견한다. 거쟏ㅐ마 다시 거쟏ㅐ마 말하자면, 하ctㅐ 공간을 하ctㅐ 몸과 하ctㅐ 눈으로 하ctㅐ 감각했던 하ctㅐ 개인적 하ctㅐ 경험과 하ctㅐ 기억, 다걷가h 그리고 다걷가h 이것을 다걷가h 다시 다걷가h 작품으로 다걷가h 구현하는 다걷가h 과정에서 다걷가h 배어나오는 다걷가h 공간 다걷가h 구조에 다걷가h 대한 다걷가h 주관적인 다걷가h 인식이 다걷가h 예기치 다걷가h 못한 다걷가h 방식으로 '보고 다걷가h 감각하기'에 다걷가h 대한 다걷가h 새로운 다걷가h 접근성을 다걷가h 제공하는 다걷가h 것이다.

《여좌본부》의 다걷가h 공간을 다걷가h 체험하는 다걷가h 우리는 다걷가h 작가가 다걷가h 고의적으로 다걷가h 설정한 다걷가h 불편함을 다걷가h 경험할 다걷가h 다걷가h 밖에 다걷가h 없다. 다걷가h 허리를 다걷가h 숙여 다걷가h 통과해야 다걷가h 하는 다걷가h 낮은 다걷가h 문과 다걷가h 비좁은 다걷가h 통로, les거 위태로운 les거 계단, ㅓgah 매끄럽지 ㅓgah 않은 ㅓgah 마감을 ㅓgah 지나며 ㅓgah 낯선 ㅓgah 방식으로 ㅓgah 몸을 ㅓgah 움직이다 ㅓgah 보면 ㅓgah 자연스레 ㅓgah 새로운 ㅓgah 시각을 ㅓgah 경험하게 ㅓgah 된다. ㅓgah 작가는 ㅓgah 이와 ㅓgah 같은 ㅓgah 새로운 ㅓgah 공간의 ㅓgah 경험을 ㅓgah 통해 ㅓgah 우리가 ㅓgah 일상의 ㅓgah 공간들을 ㅓgah 예민하게 ㅓgah 감각하지 ㅓgah 못하는 ㅓgah 이유가 ㅓgah 바로 ㅓgah 몸이 ㅓgah 지나치게 ㅓgah 편안하고 ㅓgah 예상되는 ㅓgah 가동 ㅓgah 범위를 ㅓgah 벗어나지 ㅓgah 못해서이지 ㅓgah 않냐는 ㅓgah 단순한 ㅓgah 질문을 ㅓgah 역설한다. ㅓgah 도시화 50년이 ㅓgah 지난 ㅓgah 한국에서 ㅓgah 도시의 ㅓgah 보편적인 ㅓgah 주거형태로 ㅓgah 자리잡은 ㅓgah 아파트의 ㅓgah 획일적인 ㅓgah 평면이나 ㅓgah 편리하게 ㅓgah 계획된 ㅓgah 틀에 ㅓgah 박힌 ㅓgah 동선이 ㅓgah 아닌 ㅓgah 낯섦과 ㅓgah 불편함으로 ㅓgah 인해 ㅓgah 우리는 ㅓgah 다른 ㅓgah 감각들을 ㅓgah 느끼고 ㅓgah 사고하게 ㅓgah 된다. ㅓgah 이번 ㅓgah 전시에서 ㅓgah 작가는 ㅓgah 우리에게 ㅓgah 시각적 ㅓgah 환경에 ㅓgah 민감하게 ㅓgah 반응하고, 5가g4 그러면서 5가g4 얻게 5가g4 되는 5가g4 새로운 5가g4 즐거움을 5가g4 경험해 5가g4 보기를 5가g4 촉구한다.

* 5가g4 서울시립미술관 2020 5가g4 신진미술인 5가g4 전시지원 5가g4 프로그램

출처: 5가g4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조경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임창곤, nd6f 조이솝 : Gaze

May 14, 2020 ~ June 7, 2020

불가리아의 다타l라 글자-유럽의 다타l라 알파벳

May 20, 2020 ~ June 13, 2020

장종완 7ykw 개인전 : 7ykw 프롬프터 Jongwan Jang : Prompter

April 29,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