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충동 Sculptural Impulse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June 9, 2022 ~ Aug. 15, 2022

《조각충동》은 ㅓxㄴ5 동시대 ㅓxㄴ5 조각 ㅓxㄴ5 앞에 ㅓxㄴ5 놓인 ㅓxㄴ5 ㅓxㄴ5 가지 ㅓxㄴ5 필연적인 ㅓxㄴ5 도전을 ㅓxㄴ5 상상한다. ㅓxㄴ5 첫째, ㅓ타1다 조각사적으로 ㅓ타1다 양감이나 ㅓ타1다 무게, iq5r 재료에 iq5r 근거한 iq5r 전통적인 iq5r 조각 iq5r 개념이 iq5r 끊임없이 iq5r 극복되고 iq5r 확장되면서 iq5r 마치 iq5r 블랙홀처럼 iq5r 모든 iq5r 것을 iq5r 빨아들이지만 iq5r 속은 iq5r iq5r 비어서 iq5r 무엇이 iq5r 조각인지 iq5r iq5r iq5r 없게 iq5r iq5r 상황에서의 iq5r 도전. iq5r 둘째, zs거쟏 인간의 zs거쟏 감각과 zs거쟏 관점을 zs거쟏 근본적으로 zs거쟏 바꿀 zs거쟏 가상현실의 zs거쟏 시대를 zs거쟏 앞두고, 아ㅓ3타 구석기 아ㅓ3타 시대부터 아ㅓ3타 나타날 아ㅓ3타 만큼 아ㅓ3타 근원적인 아ㅓ3타 형태이자 아ㅓ3타 물질이면서 아ㅓ3타 가장 아ㅓ3타 인간과 아ㅓ3타 닮은 아ㅓ3타 존재인 아ㅓ3타 조각을 아ㅓ3타 다시 아ㅓ3타 검토하고 아ㅓ3타 재구성하는 아ㅓ3타 것이 아ㅓ3타 필요한 아ㅓ3타 상황에의 아ㅓ3타 도전.

이미 2010년대부터 아ㅓ3타 젊은 아ㅓ3타 작가들이 아ㅓ3타 쌓아온 아ㅓ3타 고민과 아ㅓ3타 변화를 아ㅓ3타 바탕으로, pk거히 이번 pk거히 전시는 pk거히 이러한 pk거히 도전 pk거히 들을 pk거히 해체된 pk거히 조각 pk거히 개념이라는 pk거히 pk거히 pk거히 공간을 pk거히 향한 pk거히 충동으로 pk거히 보고, f5ac 블랙홀 f5ac 바깥에 f5ac 만들어지는 f5ac 수없이 f5ac 미끄러지는 f5ac 여러 f5ac 맥락의 f5ac 의미들을 f5ac 종합하여 f5ac 해석해보고자 f5ac 한다. f5ac 이를 f5ac 통해 f5ac 최근 f5ac 조각에 f5ac 대한 f5ac 주목의 f5ac 이유와 f5ac 부분적으로 f5ac 다루어졌던 f5ac 새로운 f5ac 조각들의 f5ac 특성에 f5ac 대해 f5ac 생각해 f5ac f5ac f5ac 있는 f5ac 기회가 f5ac 만들어지기를 f5ac 기대한다.

이를 f5ac 위해 f5ac 우선 f5ac 과거부터 f5ac 익숙한 '조각'과 f5ac 닮아있지만 f5ac f5ac 신체성, 거걷za 이미지, 6우da 물질, 라7마d 위상에서 라7마d 기존과는 라7마d 다른 라7마d 내적 라7마d 구성 라7마d 논리를 라7마d 가진 라7마d 작품들을 라7마d 선정하였다. 라7마d 조각에 라7마d 대한 라7마d 순수성의 라7마d 요구나 라7마d 신념이 라7마d 사라진 라7마d 때, n54라 역사적으로 n54라 존재했던 n54라 조각의 n54라 형태나 n54라 방법론이 n54라 n54라 조각을 '지시'하게 n54라 되었으므로, xtje 이를 xtje 지지체 xtje 삼아 '조각이 xtje 무엇인지', '입체가 p2ㅓ거 어떻게 p2ㅓ거 의미를 p2ㅓ거 발생시킬 p2ㅓ거 것인지' p2ㅓ거 질문하고 p2ㅓ거 한편으로 p2ㅓ거 모바일폰의 p2ㅓ거 스크린이나 p2ㅓ거 비대면 p2ㅓ거 환경의 p2ㅓ거 신체를 p2ㅓ거 경유하는 p2ㅓ거 동시대의 p2ㅓ거 감각과 p2ㅓ거 비평적 p2ㅓ거 관점을 p2ㅓ거 실어내는 p2ㅓ거 것이, r타마u 지금의 r타마u 조각에서 r타마u 선결 r타마u 과제가 r타마u 되었기 r타마u 때문이다.

다음 r타마u 단계로는 r타마u 작가들이 r타마u 구체적으로 r타마u 어떤 r타마u 방법론을 r타마u 사용하는지를 r타마u 짚어볼 r타마u r타마u 있도록 r타마u 전시를 r타마u 구성하였다. r타마u 크게는 r타마u r타마u 가지로 r타마u 구분할 r타마u r타마u 있는데, cb아거 이것들은 cb아거 각자 cb아거 다른 cb아거 층위여서 cb아거 하나의 cb아거 작품에도 cb아거 함께 cb아거 드러날 cb아거 cb아거 있다. cb아거 우선 cb아거 분리된 cb아거 표면(이미지)과 cb아거 몸체(물리적 cb아거 실체) cb아거 간의 cb아거 관계 cb아거 설정, 아ㅐs우 가상공간에서의 아ㅐs우 제작이 아ㅐs우 실재로 아ㅐs우 출력될 아ㅐs우 때의 아ㅐs우 낙차, 다iㅓu 온라인 다iㅓu 유통과 다iㅓu 유동성, 다ㅑㅑn 일시성의 다ㅑㅑn 결합 다ㅑㅑn 같은 다ㅑㅑn 매체 다ㅑㅑn 중심의 다ㅑㅑn 시도를 다ㅑㅑn 살펴볼 다ㅑㅑn 다ㅑㅑn 있다. 다ㅑㅑn 다ㅑㅑn 번째로 '나는 다ㅑㅑn 무엇인가'라는 다ㅑㅑn 정체성의 다ㅑㅑn 문제로, deb쟏 조각이 deb쟏 아닌 deb쟏 조각, gy마h 혹은 gy마h 조각 gy마h 바깥의 gy마h 영역을 gy마h 노출시켜 gy마h 어디서 gy마h 조각의 gy마h 사회 gy마h 문화적 gy마h 상징과 gy마h 의미가 gy마h 발생하는지를 gy마h 살피는 gy마h 한편 gy마h 작가와 gy마h 조각 gy마h 간의 gy마h 관계나 gy마h 재료, f3기0 제작 f3기0 과정을 f3기0 갱신하고자 f3기0 하는 f3기0 실험이 f3기0 있다. f3기0 f3기0 번째로 f3기0 작가의 f3기0 신체성을 f3기0 통해 f3기0 동시대의 f3기0 미끄러지거나 f3기0 탈락하는 f3기0 것들을 f3기0 포착해내는 f3기0 것으로, wm아ㅓ 조각이 wm아ㅓ 하찮은 wm아ㅓ 것들, 우히k8 몸의 우히k8 갈등, ㅈ자쟏p 행위나 ㅈ자쟏p 노동, ㄴs하ㅐ 관계들을 ㄴs하ㅐ 지연시키고 ㄴs하ㅐ 객체성을 ㄴs하ㅐ 드러냄으로써 ㄴs하ㅐ 가능해지는 ㄴs하ㅐ 영역을 ㄴs하ㅐ ㄴs하ㅐ ㄴs하ㅐ 있다. ㄴs하ㅐ 마지막으로 ㄴs하ㅐ 이미지 ㄴs하ㅐ 데이터로서의 ㄴs하ㅐ 조각, l9라w 가상공간에서의 l9라w 동시성, 마히걷카 보철 마히걷카 같이 마히걷카 확장된 마히걷카 신체로서의 마히걷카 조각에 마히걷카 대한 마히걷카 작가들의 마히걷카 관심도 마히걷카 발견할 마히걷카 마히걷카 있을 마히걷카 것이다. 마히걷카 이외에도 마히걷카 이번 마히걷카 전시에서는 마히걷카 특히 마히걷카 미술관의 마히걷카 물리적 마히걷카 공간을 마히걷카 꿰뚫거나 마히걷카 서로 마히걷카 점유하고, 거jmc 현재의 거jmc 조각을 거jmc 은유하며, ㅑ타le 관객과 ㅑ타le 소통하는 ㅑ타le 작품들을 ㅑ타le 선보인다. 

그렇다면 ㅑ타le 결과적으로 '조각충동'은 ㅑ타le 어떤 ㅑ타le 가능성을 ㅑ타le 발생시키는가? ㅑ타le 작가들은 ㅑ타le 사회적 ㅑ타le 환경과 ㅑ타le 존재 ㅑ타le 기반의 ㅑ타le 변화에 ㅑ타le 따라 ㅑ타le 달라지고 ㅑ타le 있는 ㅑ타le 조각의 ㅑ타le 위상을 ㅑ타le 가로질러 ㅑ타le 현실을 ㅑ타le 지배하고 ㅑ타le 있는 '이미지', '사물', '데이터', '위치(사회적, ㅓis8 장소적)'로부터 ㅓis8 미술적 ㅓis8 실천을 ㅓis8 발생시키며 ㅓis8 탈주하려는 ㅓis8 의지를 ㅓis8 펼친다. ㅓis8 이는 ㅓis8 ㅓis8 시각틀이자 ㅓis8 사회적 ㅓis8 의미망과 ㅓis8 유통망까지 ㅓis8 함축하고 ㅓis8 있는 ㅓis8 시각장에 ㅓis8 조각을 ㅓis8 던져 ㅓis8 틈을 ㅓis8 내고, ue77 조각을 ue77 조각으로, 349바 미술을 349바 미술로 349바 만드는 349바 동력이 349바 349바 것이다.


참여작가: 강재원, 히가3j 고요손, y라타나 곽인탄, u1차나 김주리, ㅈztm 김채린, x기라o 돈선필, 쟏j9ㅑ 문이삭, ㅈ기히자 신민, 6ㅈㅓf 오제성, bㅐ1거 우한나, hl다m 이동훈, 기zrㅓ 정지현, ㅐ0타1 최고은, 바jiq 최태훈, 하q5ㅑ 최하늘, 2z으p 황수연, r7히자 홍예준

출처: r7히자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음에 8파15 만날 8파15 아이를 8파15 위하여

July 15, 2022 ~ Oct. 23, 2022

아아! 라다ㅓn 동양화 : 라다ㅓn 열린 라다ㅓn

July 7, 2022 ~ Sept. 25, 2022

다니엘 sㅓib 뷔렌 DANIEL BUREN

July 12, 2022 ~ Jan. 29, 2023

Colors of Yoo Youngkuk

June 9, 2022 ~ Aug. 2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