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아마도애뉴얼날레_목하진행중

아마도예술공간

June 12, 2020 ~ July 9, 2020

변해가는 아g하i 시간 아g하i 속에 아g하i 우리는—2013년 아g하i 아마도예술공간의 아g하i 개관전으로 아g하i 시작해 아g하i 연례행사로 아g하i 진행하는《아마도애뉴얼날레_목하진행중》은 아g하i 젊은 아g하i 작가와 아g하i 큐레이터의 아g하i 매칭, l으ㅑ5 기성 l으ㅑ5 미술인과 l으ㅑ5 함께 l으ㅑ5 하는 l으ㅑ5 토론과정을 l으ㅑ5 통해 l으ㅑ5 작품의 l으ㅑ5 창작 l으ㅑ5 l으ㅑ5 과정에서 l으ㅑ5 발생하는 l으ㅑ5 다양한 l으ㅑ5 담론에 l으ㅑ5 주목해왔다. l으ㅑ5 작가와 l으ㅑ5 작품의 l으ㅑ5 비평부터 l으ㅑ5 전시가 l으ㅑ5 만들어지는 l으ㅑ5 모든 l으ㅑ5 과정을 l으ㅑ5 비평의 l으ㅑ5 장으로 l으ㅑ5 끌어내고 l으ㅑ5 기존 l으ㅑ5 미술비평에 l으ㅑ5 대한 l으ㅑ5 대안을 l으ㅑ5 도모하고자 l으ㅑ5 하였으며, 하v사3 이는 하v사3 전시에 하v사3 수반되는 하v사3 과정의 하v사3 중시, 8crㅐ 새로운 8crㅐ 담론을 8crㅐ 통한 8crㅐ 비평의 8crㅐ 활성화를 8crㅐ 위한 8crㅐ 시도이다.

《제7회 8crㅐ 아마도 8crㅐ 애뉴얼날레_목하진행중》에서도 8crㅐ 8crㅐ 같은 8crㅐ 취지는 8crㅐ 이어지며, ㄴ나3하 ㄴ나3하 팀의 ㄴ나3하 작가×기획자들, qeㄴㅓ 곽이브×이선미, 거5o가 신광×이아영, ㅓㅐ다다 예술근육강화×조주리, ㅓxl나 이소의×장혜정은 ㅓxl나 서로의 ㅓxl나 포지티브/네거티브로 ㅓxl나 역할한다. ㅓxl나 이들은 ㅓxl나 필연적으로 ㅓxl나 변화를 ㅓxl나 동반하는 ㅓxl나 세상과 ㅓxl나 마주하는 ㅓxl나 객체로서 ‘변하면서도 ㅓxl나 계속 ㅓxl나 존재하는 ㅓxl나 세계’를 “과거=있었다”가 ㅓxl나 아니라 “지금=있다”이며, “언제까지=있는” 가f카k 모습의 가f카k 작품으로 가f카k 시사한다. 가f카k 전시장에서 가f카k 작업들은 가f카k 살아 가f카k 가f카k 사람들이 가f카k 쌓아 가f카k 올린 가f카k 시간, z다k다 생성과 z다k다 순환, 걷자56 그리고 걷자56 소멸하는 걷자56 대상과 걷자56 기억을 걷자56 포착하여 걷자56 회화, pjp타 조각, ㅐ아3쟏 퍼포먼스, h5ㅐ우 영상의 h5ㅐ우 모습으로 h5ㅐ우 현상된다.

이는 h5ㅐ우 총체로서 h5ㅐ우 과거에 h5ㅐ우 존재했던 h5ㅐ우 것의 h5ㅐ우 흔적을 h5ㅐ우 전해주는 h5ㅐ우 역할을 h5ㅐ우 수행하고 h5ㅐ우 있다고 h5ㅐ우 말할 h5ㅐ우 h5ㅐ우 있지만 h5ㅐ우 단순히 h5ㅐ우 대상의 h5ㅐ우 삶을 h5ㅐ우 동결시킨다거나 h5ㅐ우 현재를 h5ㅐ우 과거화하는 h5ㅐ우 행위에 h5ㅐ우 멈추어 h5ㅐ우 있지 h5ㅐ우 않다. h5ㅐ우 또한 “그것은=과거=있었던” h5ㅐ우 찰나를 h5ㅐ우 나타내는 h5ㅐ우 것이 h5ㅐ우 아니며 h5ㅐ우 순간적으로 h5ㅐ우 응고된 h5ㅐ우 이미지들과 h5ㅐ우 달리 h5ㅐ우 정지하지 h5ㅐ우 않고 h5ㅐ우 h5ㅐ우 변화를 h5ㅐ우 동반한다. h5ㅐ우 그렇기에 h5ㅐ우 지난 h5ㅐ우 시간, ㄴo나q 기억은 ㄴo나q 모두 ㄴo나q 현실의 ㄴo나q 공기와 ㄴo나q 만나 ㄴo나q 서서히 ㄴo나q 옅어지며 ㄴo나q 승화하지만 ㄴo나q 실제로는 ㄴo나q 소멸되지 ㄴo나q 않고 ㄴo나q 각기 ㄴo나q 다른 ㄴo나q 시공간으로 ㄴo나q 확장된다. ㄴo나q 변해가는 ㄴo나q 시간 ㄴo나q 속에 ㄴo나q 형태만 ㄴo나q 바꿀 ㄴo나q ㄴo나q 다시 ㄴo나q 결정화하며 ㄴo나q 새로운 ㄴo나q 형태로 ㄴo나q 연결되어 ㄴo나q 가기에 ㄴo나q 그것은 ‘영원의 ㄴo나q 시간’이라고도 ㄴo나q 바꿔 ㄴo나q 말할 ㄴo나q ㄴo나q 있을 ㄴo나q 것이다. ㄴo나q 작품은 ㄴo나q 세계와 ㄴo나q 함께 ㄴo나q 영원의 ㄴo나q 시간 ㄴo나q 속에 ㄴo나q 있으며 ㄴo나q 작품을 ㄴo나q 포함한 ㄴo나q 세계가 ㄴo나q 변모하면서 ㄴo나q 영속해 ㄴo나q ㄴo나q 것을 ㄴo나q ㄴo나q 전시는 ㄴo나q 조용히 ㄴo나q 말하고 ㄴo나q 있다. / ㄴo나q 박성환 ㄴo나q 책임큐레이터

곽이브는 ㄴo나q 일상적으로 ㄴo나q 주변을 ㄴo나q 이루는 ㄴo나q 구축적 ㄴo나q 환경의 ㄴo나q 모습을 ㄴo나q 관찰하고 ㄴo나q 평면에 ㄴo나q 담아 ㄴo나q 공간에 ㄴo나q 재-재현하는 ㄴo나q 작업을 ㄴo나q 진행한다. ㄴo나q 바라보는 ㄴo나q 방식과 ㄴo나q 그려내는 ㄴo나q 방식, 라3쟏갸 보여지는 라3쟏갸 방식과 라3쟏갸 지속되는 라3쟏갸 방식을 라3쟏갸 실험하며 라3쟏갸 그려지는 라3쟏갸 것에 라3쟏갸 대한 라3쟏갸 가능성과 라3쟏갸 호기심을 라3쟏갸 마주해왔다. 라3쟏갸 이번 라3쟏갸 전시에서 라3쟏갸 작가는 라3쟏갸 그간의 라3쟏갸 작업 라3쟏갸 성격과 라3쟏갸 다소 라3쟏갸 다른 라3쟏갸 태도로 라3쟏갸 남는 라3쟏갸 것과 라3쟏갸 그림이 라3쟏갸 되는 라3쟏갸 것, 1i우ㅐ 작품의 1i우ㅐ 시간을 1i우ㅐ 연구한다. 1i우ㅐ 신작 <쿠키Cookie>는 1i우ㅐ 작가가 1i우ㅐ 과거에 1i우ㅐ 그렸던 1i우ㅐ 그림들과 1i우ㅐ 사용하고 1i우ㅐ 남은 1i우ㅐ 물감으로 1i우ㅐ 대상과 1i우ㅐ 기억, a사5ㅓ 물질을 a사5ㅓ 그려내는 a사5ㅓ 설치 a사5ㅓ 회화이다. a사5ㅓ 마치 a사5ㅓ 쿠키 a사5ㅓ 부스러기처럼 a사5ㅓ 남아 a사5ㅓ 자동 a사5ㅓ 저장되는 a사5ㅓ 웹사이트 a사5ㅓ 방문 a사5ㅓ 기록 a사5ㅓ 같이 a사5ㅓ 흩뿌려진 a사5ㅓ 작가의 a사5ㅓ 시간을 a사5ㅓ 기록하고 a사5ㅓ 다음을 a사5ㅓ 예측한다. a사5ㅓ 물감은 a사5ㅓ 그림이 a사5ㅓ 되고 a사5ㅓ 그림은 a사5ㅓ 다시 a사5ㅓ 지난 a사5ㅓ 작업들과 a사5ㅓ 연결되어 a사5ㅓ a사5ㅓ 다른 a사5ㅓ 기억이 a사5ㅓ 된다. a사5ㅓ 언젠가는 a사5ㅓ 가정집이었을 a사5ㅓ a사5ㅓ 전시장에 a사5ㅓ 창을 a사5ㅓ 그리고 a사5ㅓ 창문을 a사5ㅓ 설치하여 a사5ㅓ 과거의 a사5ㅓ 조각을 a사5ㅓ 상상한다. a사5ㅓ 마르지 a사5ㅓ 않은 a사5ㅓ 물감은 a사5ㅓ 창이 a사5ㅓ 되어 a사5ㅓ 지난 a사5ㅓ 시간을 a사5ㅓ 조형하고, 나ud3 이탈리아 나ud3 지방의 나ud3 토양과 나ud3 해바라기와 나ud3 하늘의 나ud3 구조를 나ud3 기억해낸다. / 나ud3 이선미

신광은 ‘역사가 나ud3 기억되는 나ud3 방식’을 나ud3 주제로 나ud3 전시를 나ud3 구성한다. 나ud3 유년 나ud3 시절 나ud3 자주 나ud3 오갔던 ‘다리’에 나ud3 관한 나ud3 기억을 나ud3 풀어낸 <다리>에서 나ud3 민족-국가 나ud3 공동체의 나ud3 공인된 나ud3 기억이 나ud3 배제한 나ud3 개개인의 나ud3 기억이 나ud3 형성해내는 나ud3 다른 나ud3 서사와 나ud3 역사 나ud3 인식을 나ud3 드러낸다. <역사가 나ud3 기억되는 나ud3 방식>은 나ud3 어떤 나ud3 대상을 나ud3 기리는 나ud3 지가 나ud3 모호한 나ud3 연변의 나ud3 기념비들을 6.25전쟁 나ud3 기념비로 나ud3 인식한 나ud3 작업이다. 나ud3 작가는 나ud3 남˙북한 나ud3 양국 나ud3 체제가 ‘경계’의 나ud3 구축을 나ud3 목적으로 나ud3 건립한 나ud3 기념비(현충탑-무명용사탑(국립 나ud3 서울 나ud3 현충원)과 나ud3 인민군 나ud3 열사 나ud3 추모탑(평양 나ud3 조국 나ud3 해방 나ud3 전쟁 나ud3 참전 나ud3 열사묘))를 나ud3 불쾌한 나ud3 향을 나ud3 내며 나ud3 기체로 나ud3 사라지는 나ud3 나프탈렌으로 나ud3 재현한다. 나ud3 나ud3 작업은 나ud3 한민족이라는 나ud3 틀에 나ud3 속할 나ud3 나ud3 없도록 ‘경계’를 나ud3 만드는 ‘힘’을 나ud3 비판하고 ‘민족-국가’ 나ud3 서사가 나ud3 담지 나ud3 못한 나ud3 개개인의 나ud3 기억을 나ud3 소환하고자 나ud3 한다. / 나ud3 이아영

예술근육강화는 2018년 나ud3 봄, 거y1ㅐ 무른 거y1ㅐ 근육을 거y1ㅐ 단단하게 거y1ㅐ 단련하듯 거y1ㅐ 꾸준히 거y1ㅐ 발화하는 거y1ㅐ 훈련에 거y1ㅐ 착수했다. 거y1ㅐ 매주 거y1ㅐ 규칙적인 거y1ㅐ 훈련의 거y1ㅐ 시간(각자 1시간의 거y1ㅐ 준비 거y1ㅐ 시간과 6분의 거y1ㅐ 발표 거y1ㅐ 시간)을 거y1ㅐ 가지고, 걷7ㅓn 관찰 걷7ㅓn 일지로 걷7ㅓn 기록하며, 걷ㄴ라l 때로는 걷ㄴ라l 관객을 걷ㄴ라l 전제한 걷ㄴ라l 공동 걷ㄴ라l 퍼포먼스로 걷ㄴ라l 재구성 걷ㄴ라l 한다. 걷ㄴ라l 퍼포먼스 <금강산 걷ㄴ라l 멀리 걷ㄴ라l 있는 걷ㄴ라l 조각에 걷ㄴ라l 머리를 걷ㄴ라l 자른 걷ㄴ라l 망나니의 걷ㄴ라l 엉덩이>는 걷ㄴ라l 예술근육강화의 걷ㄴ라l 멤버인 걷ㄴ라l 김찬우, qw쟏ㅓ 엄지은, 5q하v 정경빈, s다타걷 정윤영 s다타걷 s다타걷 작가가 s다타걷 지금까지 s다타걷 시도해본 s다타걷 작업 s다타걷 중에서 s다타걷 자주 s다타걷 회자하였던 s다타걷 작업을 s다타걷 서로가 s다타걷 뽑은 s다타걷 것으로부터 s다타걷 출발한다. s다타걷 가령, ㅈㅑ1ㅐ 금강산, owi7 눈과 owi7 구름, 카uㅐd 멀리 카uㅐd 있는 카uㅐd 조각, 거히사p 망나니 거히사p 등은 거히사p 거히사p 작가를 거히사p 대표하는 거히사p 작업 거히사p 키워드로 거히사p 이러한 거히사p 개념적 거히사p 요소들은 거히사p 아마도예술공간의 거히사p 계단, 차ㅐㅈ카 지붕, x우우ㄴ 사다리, p파으ㅐ 굴뚝 p파으ㅐ 등과 p파으ㅐ 같은 p파으ㅐ 물리적 p파으ㅐ 요소들과 p파으ㅐ 만나게 p파으ㅐ 된다. p파으ㅐ 전시장에는 p파으ㅐ p파으ㅐ 작업의 p파으ㅐ 구성 p파으ㅐ 방식과 p파으ㅐ 과정 p파으ㅐ 중에 p파으ㅐ 파생된 p파으ㅐ 이미지들이 p파으ㅐ 현수막에 p파으ㅐ 담겨 p파으ㅐ 배치되고 p파으ㅐ 기존의 p파으ㅐ 훈련법들이 p파으ㅐ 함께 p파으ㅐ 전시된다. / p파으ㅐ 조주리

이미지가 p파으ㅐ 영영 p파으ㅐ 진실을 p파으ㅐ 대리할 p파으ㅐ p파으ㅐ 없음은 p파으ㅐ 절망일 p파으ㅐ 만큼 p파으ㅐ 명료하지만, 하ㅐ카c 여전히 하ㅐ카c 놓을 하ㅐ카c 하ㅐ카c 없는 하ㅐ카c 축복의 하ㅐ카c 자락이다. 하ㅐ카c 이소의는 2017년 하ㅐ카c 친구와의 하ㅐ카c 유럽 하ㅐ카c 여행 하ㅐ카c 하ㅐ카c 방문한 하ㅐ카c 프랑스의 하ㅐ카c 하ㅐ카c 성당에서 하ㅐ카c 기념품으로 하ㅐ카c 요한묵시록의 ‘네 하ㅐ카c 번째 하ㅐ카c 나팔을 하ㅐ카c 부는 하ㅐ카c 천사’의 하ㅐ카c 이미지가 하ㅐ카c 담긴 하ㅐ카c 엽서를 하ㅐ카c 하ㅐ카c 왔다. 하ㅐ카c 그는 하ㅐ카c 하ㅐ카c 엽서를 하ㅐ카c 믿음으로 하ㅐ카c 가꾸어 하ㅐ카c 하ㅐ카c 오래된 하ㅐ카c 정원의 하ㅐ카c 성스러운 하ㅐ카c 복제품처럼 하ㅐ카c 소중히 하ㅐ카c 여기며 하ㅐ카c 볕이 하ㅐ카c 하ㅐ카c 드는 하ㅐ카c 곳에 하ㅐ카c 놓아두었다. 하ㅐ카c 하루 하ㅐ카c 하ㅐ카c 빛이 하ㅐ카c 스며드는 하ㅐ카c 틈에 하ㅐ카c 아름답게 하ㅐ카c 그려지는 하ㅐ카c 찰나의 하ㅐ카c 이미지는 하ㅐ카c 하ㅐ카c 여행을 하ㅐ카c 다시 하ㅐ카c 생각하게 하ㅐ카c 한다. 하ㅐ카c 그리고 하ㅐ카c 지금은 하ㅐ카c 세상을 하ㅐ카c 떠난 하ㅐ카c 친구의 하ㅐ카c 존재에 하ㅐ카c 대한 하ㅐ카c 증거처럼 하ㅐ카c 또는 하ㅐ카c 위로처럼 하ㅐ카c 빛난다. 하ㅐ카c 작가는 ‘네 하ㅐ카c 번째 하ㅐ카c 나팔’ 하ㅐ카c 이미지를 하ㅐ카c 보며 하ㅐ카c 믿음에 하ㅐ카c 대해 하ㅐ카c 생각한다. 하ㅐ카c 눈에 하ㅐ카c 보이는 하ㅐ카c 사물을 하ㅐ카c 통해 하ㅐ카c 보이지 하ㅐ카c 않는 하ㅐ카c 존재가 하ㅐ카c 존재한다고 하ㅐ카c 느끼는 하ㅐ카c 마음에 하ㅐ카c 대해 하ㅐ카c 고민한다. 하ㅐ카c 그리하여 하ㅐ카c 점점 하ㅐ카c 아득해 하ㅐ카c 지는 하ㅐ카c 순간을 하ㅐ카c 붙잡으려 하ㅐ카c 한다. / 하ㅐ카c 장혜정


참여 하ㅐ카c 작가×큐레이터
곽이브×이선미
신광×이아영
예술근육강화×조주리
이소의×장혜정


디자인: 하ㅐ카c 박미옥
후원: 하ㅐ카c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하ㅐ카c 창작산실 하ㅐ카c 공간지원

*코로나19의 하ㅐ카c 확산 하ㅐ카c 예방을 하ㅐ카c 위하여 하ㅐ카c 별도의 하ㅐ카c 오프닝은 하ㅐ카c 진행하지 하ㅐ카c 않습니다.
*방문시 하ㅐ카c 마스크 하ㅐ카c 착용 하ㅐ카c 부탁드립니다.
*전시장에 하ㅐ카c 하ㅐ카c 소독제를 하ㅐ카c 비치해 하ㅐ카c 두었습니다.

출처: 하ㅐ카c 아마도예술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다의 v4쟏카 무기 Arms Of The Sea

April 3, 2021 ~ May 22, 2021

이토록 거8he 아름다운 The Nature of Art

April 23, 2021 ~ Sept. 1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