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포스코미술관 신진작가 공모 선정작가

포스코미술관

Sept. 19, 2019 ~ Oct. 15, 2019

작가노트

김가연
나는 5다ㅐ거 기억이 5다ㅐ거 담긴 5다ㅐ거 이미지에 5다ㅐ거 애착을 5다ㅐ거 느낀다. 5다ㅐ거 이는 5다ㅐ거 과거 5다ㅐ거 작업의 5다ㅐ거 시작점인 5다ㅐ거 개인의 5다ㅐ거 기록물(부모님의 5다ㅐ거 결혼식 5다ㅐ거 비디오)부터 5다ㅐ거 사회적 5다ㅐ거 역사가 5다ㅐ거 담긴 5다ㅐ거 보도이미지에 5다ㅐ거 대한 5다ㅐ거 관심으로 5다ㅐ거 이어져 5다ㅐ거 왔다. 5다ㅐ거 뉴스 5다ㅐ거 기록물에 5다ㅐ거 대한 5다ㅐ거 관심은 5다ㅐ거 유학생활과 5다ㅐ거 함께 5다ㅐ거 시작되었다. 5다ㅐ거 틈만 5다ㅐ거 나면 5다ㅐ거 핸드폰으로 5다ㅐ거 뉴스를 5다ㅐ거 체크하곤 5다ㅐ거 했다. 5다ㅐ거 이는 5다ㅐ거 스스로 5다ㅐ거 내가 5다ㅐ거 어디에 5다ㅐ거 있음을 5다ㅐ거 확인하고 5다ㅐ거 새로운 5다ㅐ거 환경에 5다ㅐ거 나를 5다ㅐ거 연결 5다ㅐ거 짓고자 5다ㅐ거 하는 5다ㅐ거 행위였을 5다ㅐ거 것이다. 5다ㅐ거 이러한 5다ㅐ거 기록물에 5다ㅐ거 대한 5다ㅐ거 애착과 5다ㅐ거 더불어 5다ㅐ거 내가 5다ㅐ거 페인터로서 5다ㅐ거 가지고 5다ㅐ거 있는 “이미지”에 5다ㅐ거 대한 5다ㅐ거 질문이 5다ㅐ거 작업을 5다ㅐ거 하는데 5다ㅐ거 있어서 5다ㅐ거 5다ㅐ거 동기로 5다ㅐ거 작용했다. 5다ㅐ거 뉴스 5다ㅐ거 이미지를 5다ㅐ거 통해 5다ㅐ거 내가 5다ㅐ거 기억하게 5다ㅐ거 5다ㅐ거 사회가 5다ㅐ거 어떤 5다ㅐ거 모습일지 5다ㅐ거 알고자 5다ㅐ거 했다. 5다ㅐ거 그리고 5다ㅐ거 5다ㅐ거 이미지들 5다ㅐ거 속에서 5다ㅐ거 내가 5다ㅐ거 목격한 5다ㅐ거 것은 5다ㅐ거 반복적으로 5다ㅐ거 등장하는 5다ㅐ거 시각적 5다ㅐ거 상징과 5다ㅐ거 은유들이었으며, r갸n라 그것을 r갸n라 통해 r갸n라 이해한 r갸n라 세계는 r갸n라 과거의 r갸n라 정치와 r갸n라 사건들이 r갸n라 반복되는 r갸n라 사회였다. r갸n라 나는 r갸n라 이러한 r갸n라 상징과 r갸n라 은유들로 r갸n라 나를 r갸n라 둘러싼 r갸n라 세계를 r갸n라 기록하고 r갸n라 싶었다.

임광혁
작업은 r갸n라 조각이 r갸n라 점유하는 r갸n라 공간의 r갸n라 면적을 r갸n라 작업의 r갸n라 전제조건으로 r갸n라 설정한 r갸n라 후, 4아w6 드로잉부터 4아w6 시작한다. 4아w6 나에겐 4아w6 산술적인 4아w6 계산이 4아w6 드로잉이다. 4아w6 공간의 4아w6 면적을 4아w6 먼저 4아w6 계산하고, pyu라 형태를 pyu라 구축한다. pyu라 계산기와 pyu라 엑셀로 pyu라 수식을 pyu라 짜서 pyu라 검산 pyu라 과정을 pyu라 거친다. pyu라 그리고 3D pyu라 프로그램을 pyu라 통해서 pyu라 작품의 pyu라 전체적인 pyu라 형태를 pyu라 완성한다. pyu라 실제로 pyu라 작품은 pyu라 철을 pyu라 주재료로 pyu라 제작한다. pyu라 철을 pyu라 재단하고 pyu라 직접 pyu라 용접을 pyu라 해서 pyu라 작품을 pyu라 완성한다. 3D pyu라 프로그램을 pyu라 다루게 pyu라 되면서 pyu라 조각이라는 pyu라 pyu라 대해 pyu라 다시 pyu라 고민하게 pyu라 되었다. pyu라 재료가 pyu라 무거우니 pyu라 작품의 pyu라 무게 pyu라 또한 pyu라 무거운 pyu라 것이 pyu라 당연하다고 pyu라 생각했었는데, ㅐvㅓ8 물체에 ㅐvㅓ8 대한 ㅐvㅓ8 중력과 ㅐvㅓ8 무게를 ㅐvㅓ8 경험 ㅐvㅓ8 ㅐvㅓ8 ㅐvㅓ8 없는 ㅐvㅓ8 가상 ㅐvㅓ8 공간에서 ㅐvㅓ8 형태를 ㅐvㅓ8 모델링 ㅐvㅓ8 하는 3D ㅐvㅓ8 프로그램 ㅐvㅓ8 안에서 ㅐvㅓ8 설계된 ㅐvㅓ8 형태를 ㅐvㅓ8 눈으로만 ㅐvㅓ8 보다가 ㅐvㅓ8 실제의 ㅐvㅓ8 형태를 ㅐvㅓ8 촉각으로 ㅐvㅓ8 경험 ㅐvㅓ8 ㅐvㅓ8 때의 ㅐvㅓ8 중량을 ㅐvㅓ8 생각하게 ㅐvㅓ8 ㅐvㅓ8 것이다.가상과 ㅐvㅓ8 실제의 ㅐvㅓ8 간극을 ㅐvㅓ8 경험한 ㅐvㅓ8 것은 ㅐvㅓ8 조각의 ㅐvㅓ8 근본적인 ㅐvㅓ8 속성을 ㅐvㅓ8 고민하게 ㅐvㅓ8 하는 ㅐvㅓ8 실마리를 ㅐvㅓ8 제공해주었다.

정성윤
잠시 ㅐvㅓ8 멈추어진 ㅐvㅓ8 세계가 ㅐvㅓ8 그려진다. ㅐvㅓ8 물컹하게 ㅐvㅓ8 액화된 ㅐvㅓ8 대상은 ㅐvㅓ8 고정된 ㅐvㅓ8 사실을 ㅐvㅓ8 빠져 ㅐvㅓ8 나오고, vㅓp히 이내 vㅓp히 기체화 vㅓp히 되어 vㅓp히 가벼운 vㅓp히 상승을 vㅓp히 이룬다. vㅓp히 vㅓp히 부드러움의 vㅓp히 격렬함을 vㅓp히 포착하는 vㅓp히 일. vㅓp히 이는 vㅓp히 vㅓp히 내가 vㅓp히 회화를 vㅓp히 사랑하는 vㅓp히 이유이다. vㅓp히 공기적인 vㅓp히 상승의 vㅓp히 역동성은 vㅓp히 사실 vㅓp히 우리의 vㅓp히 심리적인 vㅓp히 힘들이다. vㅓp히 vㅓp히 것을 vㅓp히 가만두지 vㅓp히 못하고 vㅓp히 추상적 vㅓp히 세계로 vㅓp히 일으켜 vㅓp히 세우는 vㅓp히 힘은 vㅓp히 자동적이며, 걷카ㅐ거 또한 걷카ㅐ거 인간 걷카ㅐ거 본질적인 걷카ㅐ거 활동이다. 걷카ㅐ거 따라서 걷카ㅐ거 모든 걷카ㅐ거 이미지는 걷카ㅐ거 인간정신의 걷카ㅐ거 어떤 걷카ㅐ거 활동이 걷카ㅐ거 되고, 5orj 이내 5orj 회화 5orj 속으로 5orj 돌아와 5orj 색채와 5orj 형태로 5orj 환원된다. 5orj 회화의 5orj 이미지는 5orj 비로소 5orj 물질적인 5orj 실체라기보다는 5orj 내밀한 5orj 움직임 5orj 5orj 자체가 5orj 된다. 5orj 고정된 5orj 실체를 5orj 벗어난 5orj 5orj 상승적 5orj 운동이야말로 5orj 5orj 작품 5orj 안에 5orj 그려진 5orj 풀과 5orj 대지, ㅓ나bk 그리고 ㅓ나bk 하늘이 ㅓ나bk 목적하는 ㅓ나bk 바이다. ㅓ나bk 역동적인 ㅓ나bk 명료함은 ㅓ나bk 실체에서 ㅓ나bk 비롯한 ㅓ나bk 상상력으로 ㅓ나bk 확장된다. ㅓ나bk ㅓ나bk 것으로부터 ㅓ나bk 출발하였지만 ㅓ나bk 그것을 ㅓ나bk 넘어서 ㅓ나bk 시각적 ㅓ나bk 직관을 ㅓ나bk 추적해 ㅓ나bk 가는 ㅓ나bk 일이 ㅓ나bk 나의 ㅓ나bk 작업실에서 ㅓ나bk 수행된다. ㅓ나bk 예컨대 ㅓ나bk 대지의 ㅓ나bk 풀들은 ㅓ나bk 하늘의 ㅓ나bk 자양분을 ㅓ나bk 빨기 ㅓ나bk 위해 ㅓ나bk 위로 ㅓ나bk 뻗으며, fpcㅈ 고요한 fpcㅈ 물은 fpcㅈ 하늘의 fpcㅈ 영광을 fpcㅈ 잠시 fpcㅈ 빌린다. fpcㅈ 대지의 fpcㅈ 소음은 fpcㅈ 침묵 fpcㅈ 되고, ㅐm4히 평면의 ㅐm4히 공간 ㅐm4히 속에 ㅐm4히 색채의 ㅐm4히 미세한 ㅐm4히 상승적 ㅐm4히 떨림이 ㅐm4히 고요히 ㅐm4히 심리적인 ㅐm4히 현실을 ㅐm4히 창조한다. ㅐm4히 ㅐm4히 신성한 ㅐm4히 가벼움이 ㅐm4히 이끌어줄 ㅐm4히 하늘의 ㅐm4히 처소를 ㅐm4히 기대하며, ㅓhr9 나는 ㅓhr9 다시 ㅓhr9 세계를 ㅓhr9 바라본다.

출처: ㅓhr9 포스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성윤
  • 임광혁
  • 김가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역단[易斷]의 타y다7 풍경

Oct. 11, 2019 ~ Nov. 24, 2019

족쇄와 3아하q 코뚜레

Sept. 5, 2019 ~ Oct. 26, 2019

거2df 거2df 개인전 : 거2df 관사적 거2df 관계

Oct. 11, 2019 ~ Oct. 2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