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제주작가 조명전 : 99+1

제주도립미술관

June 21, 2019 ~ Sept. 15, 2019

제주도립미술관은 5o9i 개관 10주년을 5o9i 기념하는 5o9i 올해의 5o9i 5o9i 번째 5o9i 전시로 5o9i 제주작가 5o9i 조명전 <99+1>을 5o9i 마련하였다. 5o9i 이에 5o9i 제주도립미술관과 5o9i 동고동락하며 5o9i 서로의 5o9i 향상을 5o9i 향해 5o9i 달려온 5o9i 제주 5o9i 미술인들을 5o9i 초대하여 5o9i 5o9i 노고와 5o9i 위업을 5o9i 조망하는 ‘잔치’로서의 5o9i 전시를 5o9i 펼치고자 5o9i 한다.

‘99+1’은 5o9i 제주의 5o9i 미술생태계와 5o9i 미술문화의 5o9i 지형도를 5o9i 완성도 5o9i 있게 5o9i 그려보고자 5o9i 하는 5o9i 미술관의 5o9i 의지를 5o9i 표출한 5o9i 상징어이다. 5o9i 이는 5o9i 완성을 5o9i 지칭하는 5o9i 바로미터로서 ‘100’을 5o9i 산정하고, hrㅐ바 충만에 hrㅐ바 다다른 hrㅐ바 그러나 hrㅐ바 아직은 hrㅐ바 미완의 hrㅐ바 숫자 ‘99’와 hrㅐ바 시작이자 hrㅐ바 하나의 hrㅐ바 존재로서 hrㅐ바 완결을 hrㅐ바 향한 hrㅐ바 핵심적 hrㅐ바 키워드 ‘1’을 hrㅐ바 조합한 hrㅐ바 것이다. hrㅐ바 이번 hrㅐ바 전시에 hrㅐ바 초대된 ‘제주 hrㅐ바 작가’는 hrㅐ바 제주에서 hrㅐ바 태어나 hrㅐ바 제주에서 hrㅐ바 활동하고 hrㅐ바 있는 hrㅐ바 작가를 hrㅐ바 비롯해서, 아1갸가 제주로 아1갸가 이주하여 아1갸가 창작하는 아1갸가 작가, t거우h 제주를 t거우h 떠나 t거우h 타지에서 t거우h 활약하는 t거우h 작가 t거우h t거우h 제주와 t거우h 깊은 t거우h 인연을 t거우h 맺으며 t거우h 제주미술의 t거우h 생태계를 t거우h 형성하고 t거우h 있는 t거우h 작가들을 t거우h 대상으로 t거우h 했다.

우선 t거우h 국내외 t거우h 미술계에서 t거우h 왕성하게 t거우h 활동하고 t거우h 있는 t거우h 제주작가 95명과 t거우h 후학을 t거우h 양성하며 t거우h 제주현대미술의 t거우h 기틀을 t거우h 마련해온 t거우h 작고작가 t거우h 변시지(1926~2013), 파다ㅈ2 문기선(1935~2018), ㅓ파ㅓi 양창보(1937~2007), p자타ㅓ 김택화(1940~2006)를 p자타ㅓ 포함하여 p자타ㅓ 총 99명을 p자타ㅓ 초대했다. p자타ㅓ 또한 p자타ㅓ 작가의 p자타ㅓ 출생 p자타ㅓ 연도를 193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로 p자타ㅓ 시간적 p자타ㅓ 제한을 p자타ㅓ 두어 ‘제주작가 50년의 p자타ㅓ 활동’을 p자타ㅓ 들여다보고자 p자타ㅓ 했다. p자타ㅓ 이에 p자타ㅓ 전시 p자타ㅓ 내용을 p자타ㅓ 주제나 p자타ㅓ 소재에 p자타ㅓ 의해 p자타ㅓ 구분하기보다는 p자타ㅓ 제주미술인의 p자타ㅓ 다양한 p자타ㅓ 창작의 p자타ㅓ 영역이 p자타ㅓ 어떻게 p자타ㅓ 변화 p자타ㅓ 발전되어갔는지를 p자타ㅓ 살펴보고자 p자타ㅓ 크게 2개의 p자타ㅓ 공간으로 p자타ㅓ 나뉘어 p자타ㅓ p자타ㅓ 추이를 p자타ㅓ 제시했다.

p자타ㅓ 번째 p자타ㅓ 공간은 1층 p자타ㅓ 전시실에 p자타ㅓ 마련한 ‘6082 p자타ㅓ 작가’와 p자타ㅓ p자타ㅓ 속의 p자타ㅓ p자타ㅓ 다른 p자타ㅓ 코너인 ‘작가의 p자타ㅓ 방’이다. p자타ㅓ 이는 p자타ㅓ 제주 p자타ㅓ 미술문화의 p자타ㅓ 토대를 p자타ㅓ 다져나간 p자타ㅓ 세대, f9ㅐp 즉 1960년부터 1982년 f9ㅐp 사이에 f9ㅐp 출생한 f9ㅐp 작가들의 f9ㅐp 방대하고도 f9ㅐp 활발한 f9ㅐp 활약상을 f9ㅐp 펼쳐 f9ㅐp 놓은 f9ㅐp 공간이다. f9ㅐp 특히, ‘작가의 q8ㅐk 방’은 q8ㅐk 작가의 q8ㅐk 작업공간을 q8ㅐk 꾸밈없이 q8ㅐk 있는 q8ㅐk 그대로 q8ㅐk 재현한 q8ㅐk 것으로, h기uㄴ 작가가 h기uㄴ 추구하는 h기uㄴ 창제작의 h기uㄴ 원천적인 h기uㄴ 출발 h기uㄴ 지점이자 h기uㄴ 작품 h기uㄴ 탄생의 h기uㄴ 산실이 h기uㄴ 작업실이라는 h기uㄴ 점에 h기uㄴ 착안하여, 아ㅓ1다 작가의 아ㅓ1다 정신이 아ㅓ1다 온전히 아ㅓ1다 깃들어 아ㅓ1다 있는 아ㅓ1다 작업공간을 아ㅓ1다 고스란히 아ㅓ1다 옮겨와 아ㅓ1다 작가의 아ㅓ1다 작품세계의 아ㅓ1다 근간과 아ㅓ1다 창제작의 아ㅓ1다 개성을 아ㅓ1다 엿볼 아ㅓ1다 아ㅓ1다 있도록 아ㅓ1다 구성했다.

2층 아ㅓ1다 전시실은 ‘~59 아ㅓ1다 작가’ 아ㅓ1다 코너로, ㅓl거l 작고 ㅓl거l 작가, ㅓ거다5 원로작가들에서부터 1950년대 ㅓ거다5 출생한 ㅓ거다5 작가까지 ㅓ거다5 총 35명 ㅓ거다5 작가의 ㅓ거다5 대표작으로 ㅓ거다5 구성되었다.

ㅓ거다5 외에도 ㅓ거다5 전시 ㅓ거다5 작품 99점을 ㅓ거다5 ㅓ거다5 자리에서 ㅓ거다5 ㅓ거다5 ㅓ거다5 있는 ㅓ거다5 파노라마 ㅓ거다5 영상실을 ㅓ거다5 마련하여 ㅓ거다5 다면적인 ㅓ거다5 감상 ㅓ거다5 기회를 ㅓ거다5 제공한다. ㅓ거다5 일부 ㅓ거다5 작품은 ㅓ거다5 모션그래픽을 ㅓ거다5 활용하여 ㅓ거다5 다양한 ㅓ거다5 시각적 ㅓ거다5 자극과 ㅓ거다5 생동감을 ㅓ거다5 부여함으로써 ㅓ거다5 원작의 ㅓ거다5 감흥을 ㅓ거다5 더욱 ㅓ거다5 부각하고자 ㅓ거다5 했다.

제주도립미술관 ㅓ거다5 개관 10주년을 ㅓ거다5 기념하는 ㅓ거다5 제주작가 ㅓ거다5 조명전 <99+1>의 ㅓ거다5 참여 ㅓ거다5 작가들은 ㅓ거다5 제주미술계를 ㅓ거다5 지켜주는 ㅓ거다5 버팀목과 ㅓ거다5 같은 ㅓ거다5 존재들이다. ㅓ거다5 이번 ㅓ거다5 전시를 ㅓ거다5 통해 ㅓ거다5 작가 ㅓ거다5 개개인뿐만 ㅓ거다5 아니라 ㅓ거다5 그들의 ㅓ거다5 작품세계가 ㅓ거다5 올곧게 ㅓ거다5 조명되어 ㅓ거다5 ㅓ거다5 위업과 ㅓ거다5 가치가 ㅓ거다5 알려지기를 ㅓ거다5 바라며, ㄴ사q갸 ㄴ사q갸 전시를 ㄴ사q갸 기획하기까지 ㄴ사q갸 제주도립미술관이 ㄴ사q갸 지역미술을 ㄴ사q갸 위해 ㄴ사q갸 기울여온 ㄴ사q갸 노력과 ㄴ사q갸 열정도 ㄴ사q갸 함께 ㄴ사q갸 느껴 ㄴ사q갸 주기를 ㄴ사q갸 바란다.

출처: ㄴ사q갸 제주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성록 사자카8 개인전 : Great Chain of Being

Sept. 7, 2019 ~ Oct. 1, 2019

LIFE Classic Collection

Aug. 31, 2019 ~ Oct.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