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ZERO

포항시립미술관

Sept. 3, 2019 ~ Jan. 27, 2020

포항시립미술관은 1qㅓㅓ 포항 1qㅓㅓ 시승격 70년, ㅈ03c 시립미술관 ㅈ03c 개관 10년을 ㅈ03c 기념하기 ㅈ03c 위해 <제로ZERO>전을 ㅈ03c 기획했다. ‘제로’(ZERO)는 1950년대 ㅈ03c 후반 ㅈ03c 독일 ㅈ03c 뒤셀도르프(Düsseldorf)에서 ㅈ03c 태동한 ‘국제미술운동’이다. ㅈ03c 참혹한 ㅈ03c 세계대전을 ㅈ03c 경험한 ㅈ03c 유럽 ㅈ03c 전역에서는 ㅈ03c 전통미술과 ㅈ03c 결별을 ㅈ03c 선언한 ㅈ03c 여러 ㅈ03c 급진적 ㅈ03c 미술운동들이 ㅈ03c 일어났다. ㅈ03c 미술가들은 ㅈ03c 전쟁으로 ㅈ03c 단절되고 ㅈ03c 왜곡된 ㅈ03c 전통미술과의 ㅈ03c 관계를 ㅈ03c 새롭게 ㅈ03c 설정하고, vp다l 변질된 vp다l 미술의 vp다l 본질을 vp다l 회복하기 vp다l 위해 vp다l 다양한 vp다l 시도들을 vp다l 펼쳤다. vp다l vp다l vp다l 가장 vp다l 지속적이며 vp다l 국제적인 vp다l 영향력을 vp다l 떨쳤던 vp다l 것이 vp다l 제로이다.

1958년 vp다l 독일 vp다l 미술가 vp다l 하인츠 vp다l 마크와 vp다l 오토 vp다l 피네는 vp다l 숫자 ‘영’(0)을 vp다l 뜻하는 ‘제로’(ZERO)라는 vp다l 제목의 vp다l 미술 vp다l 매거진을 vp다l 출판했다. ‘무’(無)를 vp다l 뜻하는 vp다l 제로에는 vp다l 무전제적이며 vp다l 절대적으로 vp다l 순수한 vp다l 예술의 vp다l 토양에서 vp다l 완전히 vp다l 새롭게 vp다l 출발하겠다는 vp다l 미술가들의 vp다l 확고한 vp다l 의지가 vp다l 투영되어 vp다l 있다. vp다l 미술가와 vp다l 미술이론가들의 vp다l 글이 vp다l 수록된 vp다l 제로 vp다l 매거진은 1958년과 1961년 vp다l 걸쳐 vp다l 모두 vp다l vp다l 차례 vp다l 발간되었으며, 9ㅐxk 개별 9ㅐxk 호의 9ㅐxk 출판에 9ㅐxk 맞춰 9ㅐxk 여러 9ㅐxk 국가출신의 9ㅐxk 미술가들로 9ㅐxk 구성된 9ㅐxk 전시회가 9ㅐxk 함께 9ㅐxk 진행되었다. 9ㅐxk 출판을 9ㅐxk 매개로 9ㅐxk 국제적인 9ㅐxk 미술가들의 9ㅐxk 네트워크가 9ㅐxk 형성되었다. 9ㅐxk 전시와 9ㅐxk 행위예술, y거ㅑb 관람객들이 y거ㅑb 참여하는 y거ㅑb 이벤트 y거ㅑb y거ㅑb 당시로서는 y거ㅑb 혁신적인 y거ㅑb 형식들이 y거ㅑb 실험되었다. 1966년 y거ㅑb 제로의 y거ㅑb 활동이 y거ㅑb 공식적으로 y거ㅑb 종결될 y거ㅑb y거ㅑb 까지 y거ㅑb 유럽과 y거ㅑb 아메리카, a하qs 아시아 a하qs 대륙의 10여개 a하qs 나라에서 a하qs 온 40여명 a하qs 이상의 a하qs 미술가들이 a하qs 제로의 a하qs 활동에 a하qs 동참했다. a하qs 특히 a하qs 이브 a하qs 클라인, 다o자자 피에로 다o자자 만초니, 6y갸0 루치오 6y갸0 폰타나 6y갸0 등과 6y갸0 같이 6y갸0 국제적인 6y갸0 명성을 6y갸0 떨쳤던 6y갸0 미술가들은 6y갸0 제로가 6y갸0 태동하는데 6y갸0 결정적인 6y갸0 미학적 6y갸0 생명력을 6y갸0 불어넣어 6y갸0 주었다. 

포항시립미술관과 6y갸0 독일 6y갸0 뒤셀도르프의 6y갸0 제로파운데이션이 6y갸0 공동으로 6y갸0 기획한 6y갸0 이번 6y갸0 전시에서는 6y갸0 제로의 6y갸0 미술사적 6y갸0 의의를 6y갸0 폭넓게 6y갸0 조망하기 6y갸0 위해 6y갸0 마크, 33나a 피네, kt거쟏 위커를 kt거쟏 포함해 kt거쟏 제로운동에 kt거쟏 참여했던 kt거쟏 주요작가들의 kt거쟏 대표작 48점(47점)을 kt거쟏 소개한다. kt거쟏 특히 kt거쟏 주목할 kt거쟏 점은 kt거쟏 예술과 kt거쟏 미술이 kt거쟏 용합되고 kt거쟏 빛이나 kt거쟏 움직임 kt거쟏 등과 kt거쟏 같은 kt거쟏 비물질적인 kt거쟏 재료가 kt거쟏 작품에 kt거쟏 사용되었다는 kt거쟏 것이다. kt거쟏 하인츠 kt거쟏 마크는 kt거쟏 알루미늄의 kt거쟏 재료적 kt거쟏 특징을 kt거쟏 이용해 kt거쟏 빛과 kt거쟏 움직임이 kt거쟏 서로 kt거쟏 유기적으로 kt거쟏 작용하는 kt거쟏 조각 kt거쟏 작품들을 kt거쟏 선보인다. kt거쟏 오토 kt거쟏 피네의 kt거쟏 공간연출은 kt거쟏 무한한 kt거쟏 우주적 kt거쟏 세계를 kt거쟏 펼쳐 kt거쟏 보이고, 사ㅐㅈq 귄터 사ㅐㅈq 위커의 사ㅐㅈq 키네틱 사ㅐㅈq 작품은 사ㅐㅈq 무한 사ㅐㅈq 반복적으로 사ㅐㅈq 돌아가는 사ㅐㅈq 기계적 사ㅐㅈq 움직임이 사ㅐㅈq 생성하고 사ㅐㅈq 소멸시키는 사ㅐㅈq 찰나의 사ㅐㅈq 미적 사ㅐㅈq 경험을 사ㅐㅈq 가능하게 사ㅐㅈq 사ㅐㅈq 준다. 사ㅐㅈq 이와 사ㅐㅈq 함께 사ㅐㅈq 제로에 사ㅐㅈq 동참했던 사ㅐㅈq 미술가들의 사ㅐㅈq 실험적 사ㅐㅈq 작품들은 사ㅐㅈq 미술이 사ㅐㅈq 어떠한 사ㅐㅈq 방식으로 사ㅐㅈq 외연을 사ㅐㅈq 확장해 사ㅐㅈq 왔는지 사ㅐㅈq 보여준다.

지난 사ㅐㅈq 반세기 사ㅐㅈq 포항은 사ㅐㅈq 철강 사ㅐㅈq 산업을 사ㅐㅈq 통하여 사ㅐㅈq 한국의 사ㅐㅈq 고도 사ㅐㅈq 경제성장을 사ㅐㅈq 이끌어 사ㅐㅈq 왔다. 사ㅐㅈq 새로운 사ㅐㅈq 사ㅐㅈq 년이 사ㅐㅈq 시작된 사ㅐㅈq 이래 사ㅐㅈq 정보통신 사ㅐㅈq 기술의 사ㅐㅈq 발전은 4차 사ㅐㅈq 산업혁명을 사ㅐㅈq 일으켰고, 파4ㅈㄴ 이는 파4ㅈㄴ 경제구조는 파4ㅈㄴ 물론 파4ㅈㄴ 세계를 파4ㅈㄴ 인식하는 파4ㅈㄴ 틀과 파4ㅈㄴ 생활양식의 파4ㅈㄴ 급진적인 파4ㅈㄴ 변화로 파4ㅈㄴ 이어졌다. 파4ㅈㄴ 산업화를 파4ㅈㄴ 이끌었던 파4ㅈㄴ 포항은 파4ㅈㄴ 지금, ‘탈산업화 lds하 시대’의 lds하 새로운 lds하 도약을 lds하 준비하고 lds하 있다. lds하 lds하 같은 lds하 뜻을 lds하 담아 lds하 미래 lds하 포항의 lds하 비전을 lds하 미술사적으로 lds하 가장 lds하 lds하 반추해 lds하 주고 lds하 있는 lds하 국제적인 lds하 미술운동 ‘제로’(ZERO)를 lds하 아시아 lds하 미술관으로는 lds하 처음으로 lds하 포항시립미술관에서 lds하 소개한다.

참여작가: lds하 하인츠 lds하 마크, 거5ㅐㄴ 오토 거5ㅐㄴ 피네, 자8a갸 귄터 자8a갸 위커, p우w으 베르나르 p우w으 오버텅, jf으y 루치오 jf으y 폰타나, sㅓㅐk 오스카 sㅓㅐk 홀베크, 나파카ㅓ 발터 나파카ㅓ 르블렁, arj아 아돌프 arj아 루터, h걷ㅐ8 피에로 h걷ㅐ8 만초니, sㅑh자 알미르 sㅑh자 마비니에르, gn기z 크리스티안 gn기z 메거트, j갸ㅓv 울리 j갸ㅓv 폴, ㅐo거거 한스 ㅐo거거 잘렌틴, je바k 제프 je바k 베르하이옌, 으s파타 난다 으s파타 비고

출처: 으s파타 포항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LEASE DO NOT READ BOOKS

Feb. 12, 2020 ~ Feb. 24, 2020

조선 · 5거sㅓ 근대 5거sㅓ 서화전 Calligraphy Exhibition of Joseon and Modern Times

Dec. 21, 2019 ~ March 1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