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ZERO

포항시립미술관

Sept. 3, 2019 ~ Jan. 27, 2020

포항시립미술관은 8으하으 포항 8으하으 시승격 70년, ㄴㅐ마거 시립미술관 ㄴㅐ마거 개관 10년을 ㄴㅐ마거 기념하기 ㄴㅐ마거 위해 <제로ZERO>전을 ㄴㅐ마거 기획했다. ‘제로’(ZERO)는 1950년대 ㄴㅐ마거 후반 ㄴㅐ마거 독일 ㄴㅐ마거 뒤셀도르프(Düsseldorf)에서 ㄴㅐ마거 태동한 ‘국제미술운동’이다. ㄴㅐ마거 참혹한 ㄴㅐ마거 세계대전을 ㄴㅐ마거 경험한 ㄴㅐ마거 유럽 ㄴㅐ마거 전역에서는 ㄴㅐ마거 전통미술과 ㄴㅐ마거 결별을 ㄴㅐ마거 선언한 ㄴㅐ마거 여러 ㄴㅐ마거 급진적 ㄴㅐ마거 미술운동들이 ㄴㅐ마거 일어났다. ㄴㅐ마거 미술가들은 ㄴㅐ마거 전쟁으로 ㄴㅐ마거 단절되고 ㄴㅐ마거 왜곡된 ㄴㅐ마거 전통미술과의 ㄴㅐ마거 관계를 ㄴㅐ마거 새롭게 ㄴㅐ마거 설정하고, dkiv 변질된 dkiv 미술의 dkiv 본질을 dkiv 회복하기 dkiv 위해 dkiv 다양한 dkiv 시도들을 dkiv 펼쳤다. dkiv dkiv dkiv 가장 dkiv 지속적이며 dkiv 국제적인 dkiv 영향력을 dkiv 떨쳤던 dkiv 것이 dkiv 제로이다.

1958년 dkiv 독일 dkiv 미술가 dkiv 하인츠 dkiv 마크와 dkiv 오토 dkiv 피네는 dkiv 숫자 ‘영’(0)을 dkiv 뜻하는 ‘제로’(ZERO)라는 dkiv 제목의 dkiv 미술 dkiv 매거진을 dkiv 출판했다. ‘무’(無)를 dkiv 뜻하는 dkiv 제로에는 dkiv 무전제적이며 dkiv 절대적으로 dkiv 순수한 dkiv 예술의 dkiv 토양에서 dkiv 완전히 dkiv 새롭게 dkiv 출발하겠다는 dkiv 미술가들의 dkiv 확고한 dkiv 의지가 dkiv 투영되어 dkiv 있다. dkiv 미술가와 dkiv 미술이론가들의 dkiv 글이 dkiv 수록된 dkiv 제로 dkiv 매거진은 1958년과 1961년 dkiv 걸쳐 dkiv 모두 dkiv dkiv 차례 dkiv 발간되었으며, ㅐ사6타 개별 ㅐ사6타 호의 ㅐ사6타 출판에 ㅐ사6타 맞춰 ㅐ사6타 여러 ㅐ사6타 국가출신의 ㅐ사6타 미술가들로 ㅐ사6타 구성된 ㅐ사6타 전시회가 ㅐ사6타 함께 ㅐ사6타 진행되었다. ㅐ사6타 출판을 ㅐ사6타 매개로 ㅐ사6타 국제적인 ㅐ사6타 미술가들의 ㅐ사6타 네트워크가 ㅐ사6타 형성되었다. ㅐ사6타 전시와 ㅐ사6타 행위예술, 3w71 관람객들이 3w71 참여하는 3w71 이벤트 3w71 3w71 당시로서는 3w71 혁신적인 3w71 형식들이 3w71 실험되었다. 1966년 3w71 제로의 3w71 활동이 3w71 공식적으로 3w71 종결될 3w71 3w71 까지 3w71 유럽과 3w71 아메리카, 3ㅑ카ㄴ 아시아 3ㅑ카ㄴ 대륙의 10여개 3ㅑ카ㄴ 나라에서 3ㅑ카ㄴ 온 40여명 3ㅑ카ㄴ 이상의 3ㅑ카ㄴ 미술가들이 3ㅑ카ㄴ 제로의 3ㅑ카ㄴ 활동에 3ㅑ카ㄴ 동참했다. 3ㅑ카ㄴ 특히 3ㅑ카ㄴ 이브 3ㅑ카ㄴ 클라인, 9파파ㅈ 피에로 9파파ㅈ 만초니, 9거6자 루치오 9거6자 폰타나 9거6자 등과 9거6자 같이 9거6자 국제적인 9거6자 명성을 9거6자 떨쳤던 9거6자 미술가들은 9거6자 제로가 9거6자 태동하는데 9거6자 결정적인 9거6자 미학적 9거6자 생명력을 9거6자 불어넣어 9거6자 주었다. 

포항시립미술관과 9거6자 독일 9거6자 뒤셀도르프의 9거6자 제로파운데이션이 9거6자 공동으로 9거6자 기획한 9거6자 이번 9거6자 전시에서는 9거6자 제로의 9거6자 미술사적 9거6자 의의를 9거6자 폭넓게 9거6자 조망하기 9거6자 위해 9거6자 마크, 5타j2 피네, ㅐ나zr 위커를 ㅐ나zr 포함해 ㅐ나zr 제로운동에 ㅐ나zr 참여했던 ㅐ나zr 주요작가들의 ㅐ나zr 대표작 48점(47점)을 ㅐ나zr 소개한다. ㅐ나zr 특히 ㅐ나zr 주목할 ㅐ나zr 점은 ㅐ나zr 예술과 ㅐ나zr 미술이 ㅐ나zr 용합되고 ㅐ나zr 빛이나 ㅐ나zr 움직임 ㅐ나zr 등과 ㅐ나zr 같은 ㅐ나zr 비물질적인 ㅐ나zr 재료가 ㅐ나zr 작품에 ㅐ나zr 사용되었다는 ㅐ나zr 것이다. ㅐ나zr 하인츠 ㅐ나zr 마크는 ㅐ나zr 알루미늄의 ㅐ나zr 재료적 ㅐ나zr 특징을 ㅐ나zr 이용해 ㅐ나zr 빛과 ㅐ나zr 움직임이 ㅐ나zr 서로 ㅐ나zr 유기적으로 ㅐ나zr 작용하는 ㅐ나zr 조각 ㅐ나zr 작품들을 ㅐ나zr 선보인다. ㅐ나zr 오토 ㅐ나zr 피네의 ㅐ나zr 공간연출은 ㅐ나zr 무한한 ㅐ나zr 우주적 ㅐ나zr 세계를 ㅐ나zr 펼쳐 ㅐ나zr 보이고, ㅐ다다ㅑ 귄터 ㅐ다다ㅑ 위커의 ㅐ다다ㅑ 키네틱 ㅐ다다ㅑ 작품은 ㅐ다다ㅑ 무한 ㅐ다다ㅑ 반복적으로 ㅐ다다ㅑ 돌아가는 ㅐ다다ㅑ 기계적 ㅐ다다ㅑ 움직임이 ㅐ다다ㅑ 생성하고 ㅐ다다ㅑ 소멸시키는 ㅐ다다ㅑ 찰나의 ㅐ다다ㅑ 미적 ㅐ다다ㅑ 경험을 ㅐ다다ㅑ 가능하게 ㅐ다다ㅑ ㅐ다다ㅑ 준다. ㅐ다다ㅑ 이와 ㅐ다다ㅑ 함께 ㅐ다다ㅑ 제로에 ㅐ다다ㅑ 동참했던 ㅐ다다ㅑ 미술가들의 ㅐ다다ㅑ 실험적 ㅐ다다ㅑ 작품들은 ㅐ다다ㅑ 미술이 ㅐ다다ㅑ 어떠한 ㅐ다다ㅑ 방식으로 ㅐ다다ㅑ 외연을 ㅐ다다ㅑ 확장해 ㅐ다다ㅑ 왔는지 ㅐ다다ㅑ 보여준다.

지난 ㅐ다다ㅑ 반세기 ㅐ다다ㅑ 포항은 ㅐ다다ㅑ 철강 ㅐ다다ㅑ 산업을 ㅐ다다ㅑ 통하여 ㅐ다다ㅑ 한국의 ㅐ다다ㅑ 고도 ㅐ다다ㅑ 경제성장을 ㅐ다다ㅑ 이끌어 ㅐ다다ㅑ 왔다. ㅐ다다ㅑ 새로운 ㅐ다다ㅑ ㅐ다다ㅑ 년이 ㅐ다다ㅑ 시작된 ㅐ다다ㅑ 이래 ㅐ다다ㅑ 정보통신 ㅐ다다ㅑ 기술의 ㅐ다다ㅑ 발전은 4차 ㅐ다다ㅑ 산업혁명을 ㅐ다다ㅑ 일으켰고, 사ㅓwㅑ 이는 사ㅓwㅑ 경제구조는 사ㅓwㅑ 물론 사ㅓwㅑ 세계를 사ㅓwㅑ 인식하는 사ㅓwㅑ 틀과 사ㅓwㅑ 생활양식의 사ㅓwㅑ 급진적인 사ㅓwㅑ 변화로 사ㅓwㅑ 이어졌다. 사ㅓwㅑ 산업화를 사ㅓwㅑ 이끌었던 사ㅓwㅑ 포항은 사ㅓwㅑ 지금, ‘탈산업화 사k차다 시대’의 사k차다 새로운 사k차다 도약을 사k차다 준비하고 사k차다 있다. 사k차다 사k차다 같은 사k차다 뜻을 사k차다 담아 사k차다 미래 사k차다 포항의 사k차다 비전을 사k차다 미술사적으로 사k차다 가장 사k차다 사k차다 반추해 사k차다 주고 사k차다 있는 사k차다 국제적인 사k차다 미술운동 ‘제로’(ZERO)를 사k차다 아시아 사k차다 미술관으로는 사k차다 처음으로 사k차다 포항시립미술관에서 사k차다 소개한다.

참여작가: 사k차다 하인츠 사k차다 마크, rㅈㅐt 오토 rㅈㅐt 피네, v다uy 귄터 v다uy 위커, 으gㅐㅈ 베르나르 으gㅐㅈ 오버텅, 3t자2 루치오 3t자2 폰타나, 1ㅓ2타 오스카 1ㅓ2타 홀베크, g기ㅓㅓ 발터 g기ㅓㅓ 르블렁, o마s차 아돌프 o마s차 루터, l6r나 피에로 l6r나 만초니, 걷다n3 알미르 걷다n3 마비니에르, ㅓ히ㅓ8 크리스티안 ㅓ히ㅓ8 메거트, t사in 울리 t사in 폴, 파하nd 한스 파하nd 잘렌틴, kgjv 제프 kgjv 베르하이옌, 차r자사 난다 차r자사 비고

출처: 차r자사 포항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호랑이는 으다ㅐe 살아있다 Tiger Lives

Sept. 7, 2020 ~ Dec. 19, 2020

신승렬 : 갸0lq 바람극장

Aug. 4, 2020 ~ Oct. 4, 2020

메이커 카wㅓ기 탐구생활

April 1, 2020 ~ Sept.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