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ZERO

포항시립미술관

Sept. 3, 2019 ~ Jan. 27, 2020

포항시립미술관은 ld카i 포항 ld카i 시승격 70년, ㅐ5아v 시립미술관 ㅐ5아v 개관 10년을 ㅐ5아v 기념하기 ㅐ5아v 위해 <제로ZERO>전을 ㅐ5아v 기획했다. ‘제로’(ZERO)는 1950년대 ㅐ5아v 후반 ㅐ5아v 독일 ㅐ5아v 뒤셀도르프(Düsseldorf)에서 ㅐ5아v 태동한 ‘국제미술운동’이다. ㅐ5아v 참혹한 ㅐ5아v 세계대전을 ㅐ5아v 경험한 ㅐ5아v 유럽 ㅐ5아v 전역에서는 ㅐ5아v 전통미술과 ㅐ5아v 결별을 ㅐ5아v 선언한 ㅐ5아v 여러 ㅐ5아v 급진적 ㅐ5아v 미술운동들이 ㅐ5아v 일어났다. ㅐ5아v 미술가들은 ㅐ5아v 전쟁으로 ㅐ5아v 단절되고 ㅐ5아v 왜곡된 ㅐ5아v 전통미술과의 ㅐ5아v 관계를 ㅐ5아v 새롭게 ㅐ5아v 설정하고, 자ㅓ타t 변질된 자ㅓ타t 미술의 자ㅓ타t 본질을 자ㅓ타t 회복하기 자ㅓ타t 위해 자ㅓ타t 다양한 자ㅓ타t 시도들을 자ㅓ타t 펼쳤다. 자ㅓ타t 자ㅓ타t 자ㅓ타t 가장 자ㅓ타t 지속적이며 자ㅓ타t 국제적인 자ㅓ타t 영향력을 자ㅓ타t 떨쳤던 자ㅓ타t 것이 자ㅓ타t 제로이다.

1958년 자ㅓ타t 독일 자ㅓ타t 미술가 자ㅓ타t 하인츠 자ㅓ타t 마크와 자ㅓ타t 오토 자ㅓ타t 피네는 자ㅓ타t 숫자 ‘영’(0)을 자ㅓ타t 뜻하는 ‘제로’(ZERO)라는 자ㅓ타t 제목의 자ㅓ타t 미술 자ㅓ타t 매거진을 자ㅓ타t 출판했다. ‘무’(無)를 자ㅓ타t 뜻하는 자ㅓ타t 제로에는 자ㅓ타t 무전제적이며 자ㅓ타t 절대적으로 자ㅓ타t 순수한 자ㅓ타t 예술의 자ㅓ타t 토양에서 자ㅓ타t 완전히 자ㅓ타t 새롭게 자ㅓ타t 출발하겠다는 자ㅓ타t 미술가들의 자ㅓ타t 확고한 자ㅓ타t 의지가 자ㅓ타t 투영되어 자ㅓ타t 있다. 자ㅓ타t 미술가와 자ㅓ타t 미술이론가들의 자ㅓ타t 글이 자ㅓ타t 수록된 자ㅓ타t 제로 자ㅓ타t 매거진은 1958년과 1961년 자ㅓ타t 걸쳐 자ㅓ타t 모두 자ㅓ타t 자ㅓ타t 차례 자ㅓ타t 발간되었으며, 6ㅑ가자 개별 6ㅑ가자 호의 6ㅑ가자 출판에 6ㅑ가자 맞춰 6ㅑ가자 여러 6ㅑ가자 국가출신의 6ㅑ가자 미술가들로 6ㅑ가자 구성된 6ㅑ가자 전시회가 6ㅑ가자 함께 6ㅑ가자 진행되었다. 6ㅑ가자 출판을 6ㅑ가자 매개로 6ㅑ가자 국제적인 6ㅑ가자 미술가들의 6ㅑ가자 네트워크가 6ㅑ가자 형성되었다. 6ㅑ가자 전시와 6ㅑ가자 행위예술, h7히카 관람객들이 h7히카 참여하는 h7히카 이벤트 h7히카 h7히카 당시로서는 h7히카 혁신적인 h7히카 형식들이 h7히카 실험되었다. 1966년 h7히카 제로의 h7히카 활동이 h7히카 공식적으로 h7히카 종결될 h7히카 h7히카 까지 h7히카 유럽과 h7히카 아메리카, ㅑlㅓ라 아시아 ㅑlㅓ라 대륙의 10여개 ㅑlㅓ라 나라에서 ㅑlㅓ라 온 40여명 ㅑlㅓ라 이상의 ㅑlㅓ라 미술가들이 ㅑlㅓ라 제로의 ㅑlㅓ라 활동에 ㅑlㅓ라 동참했다. ㅑlㅓ라 특히 ㅑlㅓ라 이브 ㅑlㅓ라 클라인, 거ㅓaㅈ 피에로 거ㅓaㅈ 만초니, 자p바라 루치오 자p바라 폰타나 자p바라 등과 자p바라 같이 자p바라 국제적인 자p바라 명성을 자p바라 떨쳤던 자p바라 미술가들은 자p바라 제로가 자p바라 태동하는데 자p바라 결정적인 자p바라 미학적 자p바라 생명력을 자p바라 불어넣어 자p바라 주었다. 

포항시립미술관과 자p바라 독일 자p바라 뒤셀도르프의 자p바라 제로파운데이션이 자p바라 공동으로 자p바라 기획한 자p바라 이번 자p바라 전시에서는 자p바라 제로의 자p바라 미술사적 자p바라 의의를 자p바라 폭넓게 자p바라 조망하기 자p바라 위해 자p바라 마크, ㅈ나ㅈ바 피네, sㅐ카v 위커를 sㅐ카v 포함해 sㅐ카v 제로운동에 sㅐ카v 참여했던 sㅐ카v 주요작가들의 sㅐ카v 대표작 48점(47점)을 sㅐ카v 소개한다. sㅐ카v 특히 sㅐ카v 주목할 sㅐ카v 점은 sㅐ카v 예술과 sㅐ카v 미술이 sㅐ카v 용합되고 sㅐ카v 빛이나 sㅐ카v 움직임 sㅐ카v 등과 sㅐ카v 같은 sㅐ카v 비물질적인 sㅐ카v 재료가 sㅐ카v 작품에 sㅐ카v 사용되었다는 sㅐ카v 것이다. sㅐ카v 하인츠 sㅐ카v 마크는 sㅐ카v 알루미늄의 sㅐ카v 재료적 sㅐ카v 특징을 sㅐ카v 이용해 sㅐ카v 빛과 sㅐ카v 움직임이 sㅐ카v 서로 sㅐ카v 유기적으로 sㅐ카v 작용하는 sㅐ카v 조각 sㅐ카v 작품들을 sㅐ카v 선보인다. sㅐ카v 오토 sㅐ카v 피네의 sㅐ카v 공간연출은 sㅐ카v 무한한 sㅐ카v 우주적 sㅐ카v 세계를 sㅐ카v 펼쳐 sㅐ카v 보이고, r카라거 귄터 r카라거 위커의 r카라거 키네틱 r카라거 작품은 r카라거 무한 r카라거 반복적으로 r카라거 돌아가는 r카라거 기계적 r카라거 움직임이 r카라거 생성하고 r카라거 소멸시키는 r카라거 찰나의 r카라거 미적 r카라거 경험을 r카라거 가능하게 r카라거 r카라거 준다. r카라거 이와 r카라거 함께 r카라거 제로에 r카라거 동참했던 r카라거 미술가들의 r카라거 실험적 r카라거 작품들은 r카라거 미술이 r카라거 어떠한 r카라거 방식으로 r카라거 외연을 r카라거 확장해 r카라거 왔는지 r카라거 보여준다.

지난 r카라거 반세기 r카라거 포항은 r카라거 철강 r카라거 산업을 r카라거 통하여 r카라거 한국의 r카라거 고도 r카라거 경제성장을 r카라거 이끌어 r카라거 왔다. r카라거 새로운 r카라거 r카라거 년이 r카라거 시작된 r카라거 이래 r카라거 정보통신 r카라거 기술의 r카라거 발전은 4차 r카라거 산업혁명을 r카라거 일으켰고, 65사k 이는 65사k 경제구조는 65사k 물론 65사k 세계를 65사k 인식하는 65사k 틀과 65사k 생활양식의 65사k 급진적인 65사k 변화로 65사k 이어졌다. 65사k 산업화를 65사k 이끌었던 65사k 포항은 65사k 지금, ‘탈산업화 ㅈbㅐv 시대’의 ㅈbㅐv 새로운 ㅈbㅐv 도약을 ㅈbㅐv 준비하고 ㅈbㅐv 있다. ㅈbㅐv ㅈbㅐv 같은 ㅈbㅐv 뜻을 ㅈbㅐv 담아 ㅈbㅐv 미래 ㅈbㅐv 포항의 ㅈbㅐv 비전을 ㅈbㅐv 미술사적으로 ㅈbㅐv 가장 ㅈbㅐv ㅈbㅐv 반추해 ㅈbㅐv 주고 ㅈbㅐv 있는 ㅈbㅐv 국제적인 ㅈbㅐv 미술운동 ‘제로’(ZERO)를 ㅈbㅐv 아시아 ㅈbㅐv 미술관으로는 ㅈbㅐv 처음으로 ㅈbㅐv 포항시립미술관에서 ㅈbㅐv 소개한다.

참여작가: ㅈbㅐv 하인츠 ㅈbㅐv 마크, x카ㅓ으 오토 x카ㅓ으 피네, bㅑ아k 귄터 bㅑ아k 위커, 사바우ㅐ 베르나르 사바우ㅐ 오버텅, tl1e 루치오 tl1e 폰타나, 아ix히 오스카 아ix히 홀베크, 5w사ㅐ 발터 5w사ㅐ 르블렁, 다으쟏ㅓ 아돌프 다으쟏ㅓ 루터, n5ㅓ7 피에로 n5ㅓ7 만초니, 3나qe 알미르 3나qe 마비니에르, 쟏걷5t 크리스티안 쟏걷5t 메거트, e4n걷 울리 e4n걷 폴, nn사k 한스 nn사k 잘렌틴, 기다ㅐ다 제프 기다ㅐ다 베르하이옌, 쟏카ti 난다 쟏카ti 비고

출처: 쟏카ti 포항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