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강이 춤을 출 때

중간지점

Aug. 8, 2019 ~ Aug. 17, 2019

기원전 3-4세기 다g7m 중국의 다g7m 대표적 다g7m 신화집인 다g7m 산해경(山海經)에 다g7m 등장하는 다g7m 제강(帝江)은 다g7m 여섯 다g7m 개의 다g7m 다리와 다g7m 다g7m 개의 다g7m 날개가 다g7m 달린 다g7m 요괴로, 52거j 얼굴이 52거j 없다. 52거j 제강은 52거j 아무것도 52거j 들을 52거j 수도 52거j 52거j 수도 52거j 없는 52거j 답답한 52거j 어둠 52거j 속에서 52거j 노래를 52거j 부르며 52거j 춤을 52거j 춘다. 52거j 제강의 52거j 다른 52거j 이름은 52거j 혼돈이다. 52거j 갤러리175와 52거j 중간지점에서 52거j 동시 52거j 진행되는 52거j 전시 《제강이 52거j 춤을 52거j 52거j 때》는 ‘동양화’라는 52거j 정체 52거j 모를 ‘혼돈’에 52거j 대하여 52거j 이야기한다. 52거j 동양화를 52거j 전공한 52거j 작가들로 52거j 구성된 52거j 콜렉티브인 689, AHA, 히jv하 중간지점을 히jv하 한자리에 히jv하 모아 3팀 히jv하 혹은 17명의 히jv하 잡담을 히jv하 늘어놓는다. 히jv하 그들은 히jv하 자신들의 히jv하 전공분야인 히jv하 동양화에 히jv하 대한 히jv하 끈을 히jv하 놓지 히jv하 않았거나, nuㅑ거 놓지 nuㅑ거 못하고 nuㅑ거 있다. nuㅑ거 nuㅑ거 끈의 nuㅑ거 묘연한 nuㅑ거 행방에 nuㅑ거 대한 nuㅑ거 막막함을 nuㅑ거 공유하며 nuㅑ거 활동을 nuㅑ거 지속하고 nuㅑ거 있다.

AHA는 Artist who Hates Arts의 nuㅑ거 준말로, 5명의 kgb아 작가 kgb아 김샛별, 8mij 박주애, ㅈrtn 이민주, ㅐ4타3 정혜리, d으r8 최지원으로 d으r8 구성되어 d으r8 있다. AHA는 d으r8 동양화에 d으r8 대한 d으r8 인식이 d으r8 여전히 d으r8 전통적인 d으r8 이미지에서 d으r8 벗어나지 d으r8 못한다는 d으r8 사실에 d으r8 주목하고 d으r8 동양화의 d으r8 동시대성에 d으r8 대한 d으r8 대안을 d으r8 모색한다. d으r8 전시장 d으r8 한쪽 d으r8 벽에는 d으r8 막걸리집에서 d으r8 익숙하게 d으r8 d으r8 d으r8 있는 d으r8 장식용 d으r8 한자 d으r8 벽지가 d으r8 발라져 d으r8 있다. d으r8 벽지 d으r8 d으r8 글자는 d으r8 읽힐 d으r8 필요가 d으r8 없는, svmㅐ 읽을 svmㅐ 수도 svmㅐ 없는 svmㅐ 그저 svmㅐ 한자 svmㅐ 모양을 svmㅐ svmㅐ 이미지이다. AHA는 svmㅐ 사람들에게 svmㅐ 아무런 svmㅐ 의심 svmㅐ 없이 svmㅐ 동양적인 svmㅐ 것이라고 svmㅐ 인식되고 svmㅐ 있는 svmㅐ 한자 svmㅐ 벽지 svmㅐ 위에 svmㅐ 한자를 svmㅐ svmㅐ svmㅐ svmㅐ 지워 svmㅐ 나간다. svmㅐ 의미 svmㅐ 없이 svmㅐ 소비되고 svmㅐ 있는 ‘동양적 svmㅐ 이미지’, vd자갸 vd자갸 겉으로 vd자갸 보이는 vd자갸 껍데기(이미지)를 vd자갸 더듬어 vd자갸 나가는 vd자갸 행위는 vd자갸 그것에 vd자갸 의미를 vd자갸 부여하는 vd자갸 것인가 vd자갸 혹은 vd자갸 의미 vd자갸 없음을 vd자갸 시사하는 vd자갸 것인가.

689는 vd자갸 김민주, 2u라ㅓ 김소정, c0파라 김수진, wㅓ나d 김수현, g우6ㅓ 김효진, dfㅓ0 유진영, 갸갸사하 이고은, u나y바 심예원 8명의 u나y바 작가로 u나y바 구성된 u나y바 콜렉티브이다. 2015년 7월에, z다kㅐ 스터디 z다kㅐ 그룹의 z다kㅐ 성격으로 z다kㅐ 시작되었다. 8명의 z다kㅐ 작가가 z다kㅐ 함께 z다kㅐ 지속적인 z다kㅐ 교류를 z다kㅐ 통하여 z다kㅐ 성장해 z다kㅐ 나가는 z다kㅐ 것을 z다kㅐ 목표로 z다kㅐ 하고 z다kㅐ 있다. z다kㅐ 이번 z다kㅐ 전시에서 689는 7sor, 8sov에 vㄴxc 이어 vㄴxc 현재의 689에 vㄴxc 이르기까지 vㄴxc 콜렉티브의 vㄴxc 이름 vㄴxc 변화에 vㄴxc 따른 4년간의 vㄴxc 활동 vㄴxc 내용과, rugf 동양화의 rugf 정체성에 rugf 대한 rugf 고민을 rugf 바탕으로 rugf rugf 작가 8인의 rugf 일대일 rugf 혹은 rugf 집단 rugf 상담의 rugf 아카이브를 rugf 제시한다. rugf 또한, 6사1하 각자의 6사1하 작업에 6사1하 관련된 6사1하 동양화의 6사1하 여러 6사1하 키워드에 6사1하 대한 6사1하 정보와 6사1하 필살기를 6사1하 담은 6사1하 카드를 6사1하 제작한다. 6사1하 이름의 6사1하 변천 6사1하 과정에서 6사1하 보이듯, ㅓs다ㅓ 끊임없이 ㅓs다ㅓ 자신들의 ㅓs다ㅓ 정체성을 ㅓs다ㅓ 재정립하고 ㅓs다ㅓ 있는 689는 ㅓs다ㅓ 어디로 ㅓs다ㅓ 향하고 ㅓs다ㅓ 있을까.

중간지점은 ㅓs다ㅓ 김기정, 13거거 김옥정, 우5ㅑ다 박소현, 차f3파 이은지 4명의 차f3파 작가로 차f3파 구성된 차f3파 콜렉티브이자 차f3파 이들이 차f3파 함께 차f3파 운영하고 차f3파 있는 차f3파 공간이다. 차f3파 중간지점은 차f3파 다양한 차f3파 것들을 차f3파 내밀하게 차f3파 들여다보며 차f3파 그들 차f3파 사이의 차f3파 겹침을 차f3파 찾아 차f3파 나가며 차f3파 점차 차f3파 확장해 차f3파 나가는 차f3파 과정을 차f3파 축적한다. 차f3파 공간의 차f3파 중간중간에 차f3파 차f3파 있는 차f3파 나무 차f3파 입간판은 차f3파 전시장 차f3파 동선에 차f3파 따라 차f3파 차f3파 콜렉티브에 차f3파 대한 차f3파 정보를 차f3파 관객에게 차f3파 제시한다. 차f3파 관객은 차f3파 나무 차f3파 입간판을 차f3파 따라가다가 차f3파 전시장의 차f3파 가장 차f3파 안쪽 차f3파 구석에서 차f3파 뒤돌았을 차f3파 때, 차lㅈi 중간지점 4명의 차lㅈi 작가의 차lㅈi 작업을 차lㅈi 한눈에 차lㅈi 차lㅈi 차lㅈi 있다. 차lㅈi 뒷면이 차lㅈi 앞면으로 차lㅈi 전환되는 차lㅈi 차lㅈi 풍경은 차lㅈi 무엇을 차lㅈi 말하고 차lㅈi 있는 차lㅈi 것인가. 차lㅈi 앞면의 차lㅈi 역할을 차lㅈi 수행하는 차lㅈi 나무 차lㅈi 입간판의 차lㅈi 뒷모습처럼, ddㅐr 중간지점은 AHA와 689의 ddㅐr 중간에서 ddㅐr ddㅐr 콜렉티브에서 ddㅐr 말하고자 ddㅐr 하는 ddㅐr 것을 ddㅐr 객관적으로 ddㅐr 대변하는 ddㅐr 공간 ddㅐr 운영자로, 3y6t 다른 3y6t 한편으로는 3y6t 동양화를 3y6t 전공한 3y6t 작가의 3y6t 모습으로 3y6t 3y6t 있다.

기원전 3세기에 3y6t 쓰인 3y6t 장자에 3y6t 등장하는 3y6t 제강은 3y6t 보고 3y6t 들을 3y6t 3y6t 있는 3y6t 일곱 3y6t 개의 3y6t 구멍을 3y6t 뚫자 3y6t 숨을 3y6t 거두었다고 3y6t 전해진다. 3y6t 끈의 3y6t 행방을 3y6t 찾아가려는 3y6t 3y6t 팀의 3y6t 시도들은 3y6t 아마 3y6t 어둠 3y6t 속에서 3y6t 구멍을 3y6t 뚫을 3y6t 위치를 3y6t 탐색하는 3y6t 것일 3y6t 수도 3y6t 있다. 《제강이 3y6t 춤을 3y6t 3y6t 때》는 3y6t 3y6t 시대 3y6t 어딘 3y6t 가에서 3y6t 부유하고 3y6t 있는 ‘동양화’, ‘혼돈’에 tt다1 대한 tt다1 정의를 tt다1 내리지 tt다1 않는다. tt다1 그저 tt다1 콜렉티브로서, alw나 작가로서 alw나 각자의 alw나 방식대로 alw나 작업 alw나 행위를 alw나 지속하며 alw나 답을 alw나 구하는 alw나 과정에 alw나 있을 alw나 뿐이다.

참여 alw나 작가: 689, AHA, 나s1c 중간지점
기획: 나s1c 윤여준, 59ㅓk 중간지점

출처: 59ㅓk 중간지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현정 3l바사 개인전 : Painting on Painting

Sept. 4, 2019 ~ Oct. 1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