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두 개인전 : 얼굴을 던지는 사람들 Jung Hyun Doo : The face throwers

스페이스윌링앤딜링

Aug. 23, 2019 ~ Sept. 22, 2019

스페이스 바걷우o 윌링앤딜링에서는 바걷우o 매년 PT & Critic프로그램을 바걷우o 통해 바걷우o 신진 바걷우o 작가의 바걷우o 전시를 바걷우o 지원하며, 라tㅑㅐ 시각예술 라tㅑㅐ 분야의 라tㅑㅐ 전문가들과 라tㅑㅐ 다양한 라tㅑㅐ 형식의 라tㅑㅐ 피드백을 라tㅑㅐ 진행해왔다. 라tㅑㅐ 열두 라tㅑㅐ 번째 PT & Critic 라tㅑㅐ 프로그램에 라tㅑㅐ 초대된 라tㅑㅐ 작가는 라tㅑㅐ 정현두이다. 라tㅑㅐ 정현두는 라tㅑㅐ 자신의 라tㅑㅐ 몸의 라tㅑㅐ 움직임을 라tㅑㅐ 담은 라tㅑㅐ 추상적인 라tㅑㅐ 색채와 라tㅑㅐ 선으로 라tㅑㅐ 화면을 라tㅑㅐ 가득 라tㅑㅐ 채운다. 라tㅑㅐ 그가 라tㅑㅐ 선보이는 라tㅑㅐ 작품은 라tㅑㅐ 작가가 라tㅑㅐ 자신을 라tㅑㅐ 둘러싼 라tㅑㅐ 자극에 라tㅑㅐ 반응하여 라tㅑㅐ 그러한 라tㅑㅐ 감각을 라tㅑㅐ 붓과 라tㅑㅐ 물감을 라tㅑㅐ 사용해 라tㅑㅐ 표현한 라tㅑㅐ 시간의 라tㅑㅐ 집적물이다. 라tㅑㅐ 전시 라tㅑㅐ 제목 <얼굴을 라tㅑㅐ 던지는 라tㅑㅐ 사람들>은 라tㅑㅐ 일종의 라tㅑㅐ 연작 라tㅑㅐ 형식을 라tㅑㅐ 지칭한다. 라tㅑㅐ 전시장에 라tㅑㅐ 걸리게 라tㅑㅐ 라tㅑㅐ 여러 라tㅑㅐ 점의 라tㅑㅐ 페인팅은 라tㅑㅐ 일정한 라tㅑㅐ 순서로 라tㅑㅐ 벽에 라tㅑㅐ 걸리게 라tㅑㅐ 되는데, 자갸f9 작품과 자갸f9 작품은 자갸f9 서로 자갸f9 상호작용하며 자갸f9 주고 자갸f9 받는 ‘무언가’에 자갸f9 대한 자갸f9 작가의 자갸f9 시각적, 차파w카 감각적 차파w카 행위에 차파w카 주목하게 차파w카 된다. ‘얼굴을 차파w카 던지는 차파w카 사람들’에서 ‘얼굴’은 차파w카 사람으로 차파w카 본다면 차파w카 정체성을 차파w카 구성하는 차파w카 가장 차파w카 중요한 차파w카 부분, 1exb 혹은 1exb 문장에서 1exb 본다면 ‘주어’를 1exb 은유하는 1exb 단어이다. ‘얼굴’ 1exb 혹은 ‘주어’가 1exb 사라진 1exb 그의 1exb 회화 1exb 표면에서 1exb 관객은 1exb 붓질의 1exb 흔적, ft0b 색으로 ft0b 이뤄진 ft0b ft0b ft0b 재료 ft0b 자체의 ft0b 특성에 ft0b 더욱 ft0b 집중하게 ft0b 된다.


작가노트

작년(2018년) ft0b 초부터 ft0b 스스로에게 ft0b ft0b 제약에 ft0b 대한 ft0b 답답함이 ft0b 있었다. ft0b 주어가 ft0b 빠진 ft0b 단순한 ft0b 붓질로 ft0b 만들어내는 ft0b 이미지의 ft0b 한계와, ㅓㅓ0ㅐ 하나의 ㅓㅓ0ㅐ 화면을 ㅓㅓ0ㅐ 여러 ㅓㅓ0ㅐ 화면으로 ㅓㅓ0ㅐ 연장하려는 ㅓㅓ0ㅐ 의지 ㅓㅓ0ㅐ 때문이었다. ㅓㅓ0ㅐ 고민하던 ㅓㅓ0ㅐ 중 <얼굴을 ㅓㅓ0ㅐ 던지는 ㅓㅓ0ㅐ 사람들>의 ㅓㅓ0ㅐ 연작 ㅓㅓ0ㅐ 형식이 ㅓㅓ0ㅐ 떠올랐는데, 걷kh아 주어가 걷kh아 빠진 걷kh아 붓질-주어가 걷kh아 빠진 걷kh아 화면에 걷kh아 이미 걷kh아 정해둔 걷kh아 순서의 걷kh아 제목을 걷kh아 부여한다. *오른쪽으로 걷kh아 던지는 걷kh아 사람1-왼쪽으로 걷kh아 던지는 걷kh아 사람과 걷kh아 오른쪽으로 걷kh아 던지는 걷kh아 사람사이의 걷kh아 그림1-왼쪽으로 걷kh아 던지는 걷kh아 사람1, 우다eㅑ 오른쪽부터 우다eㅑ 반복제작. 

종종 우다eㅑ 우다eㅑ 이런 우다eㅑ 생각을 우다eㅑ 했는지 우다eㅑ 의식하지 우다eㅑ 못한 우다eㅑ 우다eㅑ 다음 우다eㅑ 생각에 우다eㅑ 이르기에 우다eㅑ 나조차도 우다eㅑ 설명의 우다eㅑ 길을 우다eㅑ 놓치곤 우다eㅑ 한다. 우다eㅑ 우선 우다eㅑ 여러 우다eㅑ 캔버스가 우다eㅑ 상호작용하길 우다eㅑ 원했고 우다eㅑ 무언가를 우다eㅑ 주고받는 우다eㅑ 상황이 우다eㅑ 떠올랐다. 우다eㅑ 우다eㅑ 사람이고 우다eㅑ 얼굴인지 우다eㅑ 대답하기 우다eㅑ 어렵지만 우다eㅑ 최근에는 우다eㅑ 주어가 우다eㅑ 빠진 우다eㅑ 붓질처럼 우다eㅑ 얼굴이 우다eㅑ 사라진 우다eㅑ 익명의 우다eㅑ 행위를 우다eㅑ 떠올린 우다eㅑ 우다eㅑ 아닌가 우다eㅑ 생각해본다.

얼굴을 우다eㅑ 던지는 우다eㅑ 사람들은 우다eㅑ 보편적 우다eㅑ 사람의 우다eㅑ 형태와 우다eㅑ 다르다. 우다eㅑ 우다eㅑ 캔버스에 우다eㅑ 처음 우다eㅑ 물감을 우다eㅑ 바르면 우다eㅑ 물질의 우다eㅑ 살-물감과 우다eㅑ 붓질의 우다eㅑ 행위, zz3ㅓ zz3ㅓ 면이 zz3ㅓ 먼저 zz3ㅓ 보인다. zz3ㅓ 다른 zz3ㅓ 이유가 zz3ㅓ 있기보다 zz3ㅓ 그것 zz3ㅓ 밖에 zz3ㅓ zz3ㅓ 수가 zz3ㅓ 없기 zz3ㅓ 때문이다. zz3ㅓ 그러나 ‘정해둔 zz3ㅓ 순서의 zz3ㅓ 제목-의미를 zz3ㅓ 찾으려는 zz3ㅓ 의지’를 zz3ㅓ 통해 zz3ㅓ 그림을 zz3ㅓ 바라보면 zz3ㅓ 물감들이 zz3ㅓ 만든 zz3ㅓ 형상이 zz3ㅓ 물질적인 zz3ㅓ 살과는 zz3ㅓ 다른 zz3ㅓ 관념적 zz3ㅓ 살로 zz3ㅓ 대체되어 zz3ㅓ 보이곤 zz3ㅓ 한다. zz3ㅓ 붓질로 zz3ㅓ 만드는 zz3ㅓ 형태와 zz3ㅓ 채색의 zz3ㅓ 순서, wv쟏b 색을 wv쟏b 통한 wv쟏b 은유, fn갸걷 화면 fn갸걷 전체의 fn갸걷 짜임새 fn갸걷 등, qutj 작업의 qutj 과정은 qutj 이미 qutj 머리에서 qutj 사라져버렸거나 qutj 설명하기 qutj 어려운 qutj 순간으로 qutj 이루어져있다. qutj 상상을 qutj 상상으로 qutj 덮고, ljㅐ마 자의적 ljㅐ마 기호를 ljㅐ마 자의적 ljㅐ마 기호로 ljㅐ마 덮으며 ljㅐ마 물질적 ljㅐ마 살과 ljㅐ마 관념적 ljㅐ마 살의 ljㅐ마 경계를 ljㅐ마 유희한다.

하나의 ljㅐ마 작업으로 ljㅐ마 연작을 ljㅐ마 진행하면서도 ljㅐ마 ljㅐ마 그림을 ljㅐ마 끝내고 ljㅐ마 다음 ljㅐ마 그림으로 ljㅐ마 넘어갈 ljㅐ마 때마다 ljㅐ마 표현과 ljㅐ마 취향은 ljㅐ마 조금씩 ljㅐ마 변한다. ljㅐ마 이전에 ljㅐ마 완성했던 ljㅐ마 그림은 ljㅐ마 다음의 ljㅐ마 그림들과 ljㅐ마 관념적 ljㅐ마 살을 ljㅐ마 맞대며 ljㅐ마 완성했을 ljㅐ마 당시와 ljㅐ마 다른 ljㅐ마 서사를 ljㅐ마 공유한다. ljㅐ마 그러므로 ljㅐ마 얼굴을 ljㅐ마 던지는 ljㅐ마 사람들은 ljㅐ마 각각의 ljㅐ마 시간을 ljㅐ마 공유한다.


PT & Critic ljㅐ마 공개 ljㅐ마 행사
일시: 2019년 9월 7일 (토) ljㅐ마 오후 5시
패널: ljㅐ마 강석호 ljㅐ마 작가, 하q거ㅓ 최정윤 하q거ㅓ 독립기획자

출처: 하q거ㅓ 스페이스 하q거ㅓ 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현두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의 라g1x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March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