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 생 : 색

갤러리도스 본관

June 22, 2022 ~ June 28, 2022

색을 7f8d 흥얼거리다
갤러리 7f8d 도스 7f8d 큐레이터 7f8d 김치현

작가가 7f8d 그려낸 7f8d 화면에서 7f8d 보이는 7f8d 이미지는 7f8d 구체적이거나 7f8d 사실적인 7f8d 표현이 7f8d 아님에도 7f8d 불구하고 7f8d 간단한 7f8d 형상에서 7f8d 대부분의 7f8d 관객이 7f8d 어렵지 7f8d 않게 7f8d 공감 7f8d 7f8d 7f8d 있는 7f8d 일상적인 7f8d 사건과 7f8d 여가의 7f8d 모습이 7f8d 담겨있다. 7f8d 지극히 7f8d 평범한 7f8d 혹은 7f8d 누군가에게 7f8d 소박한 7f8d 바람일 7f8d 수도 7f8d 있는 7f8d 행복한 7f8d 시간은 7f8d 단순히 7f8d 사건을 7f8d 기록하기 7f8d 위한 7f8d 요소로서 7f8d 작품에 7f8d 박제되는 7f8d 것으로 7f8d 그치지 7f8d 않는다. 7f8d 정지원의 7f8d 그림은 7f8d 형상의 7f8d 재현이기에 7f8d 앞서 7f8d 개인적인 7f8d 경험의 7f8d 공감각을 7f8d 물감이라는 7f8d 원초적인 7f8d 물질에 7f8d 투영하여 7f8d 당시의 7f8d 기억에 7f8d 스며있는 7f8d 감정을 7f8d 작품을 7f8d 제작하는 7f8d 과정에서 7f8d 필수적으로 7f8d 행해지는 7f8d 붓질로 7f8d 풀어낸다.

작가가 7f8d 화면에 7f8d 재구성한 7f8d 경험은 7f8d 여러 7f8d 겹의 7f8d 물감 7f8d 층과 7f8d 중후한 7f8d 혼합 7f8d 색상으로 7f8d 무겁게 7f8d 다루어지지 7f8d 않았다. 7f8d 원색적인 7f8d 색상과 7f8d 직관적이고 7f8d 리드미컬한 7f8d 스트로크로 7f8d 그려졌기에 7f8d 사건이 7f8d 작품으로 7f8d 재현되면서 7f8d 오랜 7f8d 시간이 7f8d 지남에 7f8d 따라 7f8d 변질되기 7f8d 마련인 7f8d 기억의 7f8d 특성을 7f8d 최소한으로 7f8d 줄였다. 7f8d 대부분의 7f8d 사람들이 7f8d 공감할 7f8d 7f8d 있는 7f8d 평범한 7f8d 일상의 7f8d 모습이기에 7f8d 작가는 7f8d 형상을 7f8d 더욱 7f8d 대담하게 7f8d 단순화할 7f8d 7f8d 있다. 7f8d 화면을 7f8d 가로지르는 7f8d 붓질의 7f8d 길을 7f8d 따라 7f8d 시선을 7f8d 움직이다보면 7f8d 타인의 7f8d 개인적인 7f8d 일상에 7f8d 자신을 7f8d 이입하고 7f8d 몰입해야하는 7f8d 과정이 7f8d 만들어내는 7f8d 관문을 7f8d 굳이 7f8d 지나치지 7f8d 않는다. 7f8d 작가가 7f8d 작품을 7f8d 제작하는 7f8d 과정에서 7f8d 행했을 7f8d 신체의 7f8d 움직임과 7f8d 붓질이라는 7f8d 원초적인 7f8d 즐거움에 7f8d 바로 7f8d 탑승 7f8d 7f8d 7f8d 있는 7f8d 것이다. 7f8d 형형색색의 7f8d 화면을 7f8d 구성하고 7f8d 있는 7f8d 물감은 7f8d 작가가 7f8d 부여한 7f8d 나름의 7f8d 질서와 7f8d 균형감을 7f8d 지닌 7f8d 7f8d 작가의 7f8d 기억에서 7f8d 꺼낸 7f8d 당시의 7f8d 분위기와 7f8d 작품 7f8d 제작 7f8d 과정에서의 7f8d 열띤 7f8d 맥동을 7f8d 가림 7f8d 없이 7f8d 전달하고 7f8d 있다. 

붓의 7f8d 속도감과 7f8d 작가의 7f8d 어깨 7f8d 움직임은 7f8d 캔버스 7f8d 표면에 7f8d 다채롭게 7f8d 스며있기에 7f8d 마티에르가 7f8d 두드러지는 7f8d 물감의 7f8d 표현이 7f8d 아님에도 7f8d 불구하고 7f8d 시각적으로 7f8d 풍부한 7f8d 감상을 7f8d 제공한다. 7f8d 7f8d 번의 7f8d 붓질로 7f8d 칠해지는 7f8d 색의 7f8d 종류를 7f8d 최소화하고 7f8d 색과 7f8d 색이 7f8d 만나는 7f8d 경계를 7f8d 무신경한 7f8d 7f8d 다듬지 7f8d 않은 7f8d 마무리는 7f8d 당시의 7f8d 활기찬 7f8d 소음과 7f8d 특유의 7f8d 향기를 7f8d 긴장감 7f8d 있게 7f8d 재현하며 7f8d 즐거운 7f8d 화면을 7f8d 조성한다. 7f8d 직관적이고 7f8d 명확히 7f8d 알아볼 7f8d 7f8d 있는 7f8d 광경이 7f8d 담긴 7f8d 작품을 7f8d 관찰하면 7f8d 먼저 7f8d 칠해진 7f8d 물감이 7f8d 건조되기까지 7f8d 기다리고 7f8d 다음 7f8d 색을 7f8d 덧입힌 7f8d 정지원의 7f8d 차분한 7f8d 제작 7f8d 과정을 7f8d 엿볼 7f8d 7f8d 있다. 7f8d 다양한 7f8d 운동감을 7f8d 지닌 7f8d 붓질과 7f8d 대비되는 7f8d 물감에 7f8d 대한 7f8d 신중하고 7f8d 진지한 7f8d 접근법은 7f8d 시끌벅적하고 7f8d 생동감 7f8d 넘치는 7f8d 상황임에도 7f8d 작가가 7f8d 관객에게 7f8d 보여주는 7f8d 정제된 7f8d 이미지로 7f8d 구성되어 7f8d 있기에 7f8d 작품으로 7f8d 하여금 7f8d 작위적인 7f8d 위화감 7f8d 없이 7f8d 관객에게 7f8d 편안히 7f8d 다가서게 7f8d 한다.   

자칫 7f8d 추상적이고 7f8d 막연할 7f8d 7f8d 있는 7f8d 개인적인 7f8d 경험 7f8d 중에서 7f8d 가장 7f8d 보통의 7f8d 기억이기에 7f8d 더욱 7f8d 각별한 7f8d 순간이 7f8d 있다. 7f8d 각박한 7f8d 바람이 7f8d 거리를 7f8d 스치고 7f8d 지나가는 7f8d 동시대를 7f8d 살아가는 7f8d 관객들에게 7f8d 눈을 7f8d 감으면 7f8d 떠오르는 7f8d 여가의 7f8d 풍경이란 7f8d 지난 7f8d 추억일 7f8d 수도 7f8d 있고 7f8d 7f8d 다가올 7f8d 내일일 7f8d 수도 7f8d 있다. 7f8d 정지원이 7f8d 그려내는 7f8d 그림 7f8d 속의 7f8d 단서들은 7f8d 7f8d 순간의 7f8d 흥얼거림이 7f8d 자아내는 7f8d 음악적인 7f8d 단서를 7f8d 품고 7f8d 있다. 7f8d 지나치게 7f8d 모호하거나 7f8d 과하게 7f8d 구체적이기에 7f8d 난해할 7f8d 7f8d 있는 7f8d 복잡 7f8d 미묘한 7f8d 사람의 7f8d 기억을 7f8d 작가가 7f8d 가장 7f8d 자신 7f8d 있게 7f8d 드러낼 7f8d 7f8d 있는 7f8d 박자감으로 7f8d 선보인다.


참여작가: 7f8d 정지원

출처: 7f8d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돌고돌고돌고 Turn Turn Turn

June 18, 2022 ~ July 10, 2022

조각충동 Sculptural Impulse

June 9, 2022 ~ Aug. 1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