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엽, 이해민선 : 살.몸.벽 Flesh.Body.Walls

갤러리소소

July 4, 2020 ~ Aug. 2, 2020

어떤 l가u6 말은 l가u6 단순히 l가u6 하나의 l가u6 단어에 l가u6 그치는 l가u6 것이 l가u6 아니라 l가u6 이런저런 l가u6 연상을 l가u6 불러일으킨다. l가u6 그런 l가u6 말은 l가u6 흐릿한 l가u6 장면을 l가u6 떠올리게 l가u6 하고, 4카나a 이야기를 4카나a 부르며, gkㅐs 사유와 gkㅐs 풍경을 gkㅐs 낳는다. gkㅐs 이번 gkㅐs 전시의 gkㅐs 제목을 gkㅐs 이루는 gkㅐs 살, eㄴㅓ파 몸, ㅓㅈyㅓ 벽이 ㅓㅈyㅓ ㅓㅈyㅓ 그러하다. ㅓㅈyㅓ 전시에 ㅓㅈyㅓ 참여하는 ㅓㅈyㅓ 정정엽, 거14s 이해민선 거14s 작가는 거14s 거14s 단어 거14s 사이를 거14s 자유롭게 거14s 오가며, jh가c jh가c 단어들을 jh가c 여러 jh가c 층위에서 jh가c 잇고 jh가c 얽어 jh가c 어떠한 jh가c 이미지를 jh가c 만들어낸다.

정정엽 jh가c 작가는 jh가c 제주 4.3사건에서 jh가c 희생된 3만 jh가c 명을 jh가c 기억한다. 3만 jh가c 명이라는 jh가c 숫자를 jh가c 체감해보기 jh가c 위해 jh가c 작가는 jh가c 하나의 jh가c 캔버스에 jh가c 일일이 jh가c jh가c 개의 jh가c 팥을 jh가c 그리고 jh가c 그것을 jh가c 서른 jh가c jh가c 반복한다. jh가c 그는 jh가c 서른 jh가c 개의 jh가c 캔버스에 3만이라는 jh가c 숫자를 jh가c 옮겨 jh가c 담아 jh가c 죽음을 jh가c 애도하고, l카마가 그렇게 l카마가 하나하나 l카마가 옮겨진 l카마가 팥들로 l카마가 가늠할 l카마가 l카마가 없는 l카마가 무수함을 l카마가 재현한다. l카마가 l카마가 별과 l카마가 같은 l카마가 무수함은 l카마가 사건의 l카마가 비극을 l카마가 떠오르게 l카마가 하지만 l카마가 한편으로 l카마가 흩어진 l카마가 씨앗의 l카마가 모습처럼 l카마가 보이기도 l카마가 하면서, ㄴe거h 그들을 ㄴe거h 기억하는 ㄴe거h 일에 ㄴe거h 희망이 ㄴe거h 담겨있음을 ㄴe거h 짐작하게 ㄴe거h 한다.

이해민선 ㄴe거h 작가는 ㄴe거h 매일같이 ㄴe거h 작업실에 ㄴe거h 나간다. ㄴe거h 작업실에 ㄴe거h 도착하면 ㄴe거h 자신의 ㄴe거h 작업 ㄴe거h 테이블을 ㄴe거h 손으로 ㄴe거h 만지며 ㄴe거h 정리한다. ㄴe거h 작가에게 ㄴe거h 테이블을 ㄴe거h 매만지는 ㄴe거h 감촉은 ㄴe거h 마치 ㄴe거h 어떤 ㄴe거h 작업을 ㄴe거h 위해 ㄴe거h 땅을 ㄴe거h 다지는 ㄴe거h 것과 ㄴe거h 다르지 ㄴe거h 않다. ㄴe거h 그리고 ㄴe거h 작가는 ㄴe거h ㄴe거h 정리된 ㄴe거h 테이블에 ㄴe거h 자신의 ㄴe거h 몸을 ㄴe거h 기대어 ㄴe거h 앉아 ㄴe거h 작업을 ㄴe거h 이어 ㄴe거h 나간다. ㄴe거h 테이블 ㄴe거h 아래의 ㄴe거h 허공은 ㄴe거h 마치 ㄴe거h 절벽과도 ㄴe거h 같지만, ㅑ타zd 간신히 ㅑ타zd 테이블에 ㅑ타zd 가슴을 ㅑ타zd 붙인 ㅑ타zd ㅑ타zd 그림을 ㅑ타zd 그린다. ㅑ타zd 전시장 1층에 ㅑ타zd 놓여있는 ㅑ타zd 스무 ㅑ타zd 점의 ㅑ타zd 그림들은 ㅑ타zd 작가가 ㅑ타zd 기댔던 ㅑ타zd 작업테이블을 ㅑ타zd ㅑ타zd 종이 ㅑ타zd 위에 ㅑ타zd 그린 ㅑ타zd 드로잉들이다.

이제 ㅑ타zd 다시 ㅑ타zd 전시 ㅑ타zd 제목의 ㅑ타zd 단어들을 ㅑ타zd 살펴보자. ㅑ타zd 첫째 ㅑ타zd 단어인 '살'은 ㅑ타zd 우리의 ㅑ타zd 뼈와 ㅑ타zd 근육을 ㅑ타zd 감싸는 ㅑ타zd 부드러운 ㅑ타zd 부분이면서 ㅑ타zd 동시에 ㅑ타zd 외부 ㅑ타zd 세계와 ㅑ타zd 인간의 ㅑ타zd 접촉이 ㅑ타zd 최초로 ㅑ타zd 일어나는 ㅑ타zd 신체의 ㅑ타zd 부분이다. '몸'은 ㅑ타zd 인간의 ㅑ타zd 생물학적 ㅑ타zd 한계를 ㅑ타zd 가리키는 ㅑ타zd 말이기도 ㅑ타zd 하지만 ㅑ타zd 나날의 ㅑ타zd 일상 ㅑ타zd 속에서 ㅑ타zd 움직이며 ㅑ타zd 인간의 ㅑ타zd 욕망과 ㅑ타zd 정신을 ㅑ타zd 담는 ㅑ타zd 가능성의 ㅑ타zd 장이기도 ㅑ타zd 하다. ㅑ타zd 마지막으로 '벽'은 ㅑ타zd 물리적 ㅑ타zd 공간의 ㅑ타zd 경계를 ㅑ타zd 뜻하는 ㅑ타zd 단어이자 ㅑ타zd 막막한 ㅑ타zd 현실을 ㅑ타zd 은유하는 ㅑ타zd 말이다.

《살.몸.벽》에 ㅑ타zd 참여하는 ㅑ타zd ㅑ타zd 작가는 ㅑ타zd 자신들의 ㅑ타zd 살을 ㅑ타zd 통해 ㅑ타zd 세계와 ㅑ타zd 맞닿으며 ㅑ타zd 바깥에서 ㅑ타zd 일어나는 ㅑ타zd 사건과 ㅑ타zd 일상의 ㅑ타zd 감각을 ㅑ타zd 쉬지 ㅑ타zd 않고 ㅑ타zd 길어 ㅑ타zd 올린다. ㅑ타zd 그리고 ㅑ타zd 그것을 ㅑ타zd 자신의 ㅑ타zd 몸으로 ㅑ타zd 기꺼이 ㅑ타zd 받아들여 ㅑ타zd 작가 ㅑ타zd 본인만의 ㅑ타zd 독창적인 ㅑ타zd 조형 ㅑ타zd 언어로 ㅑ타zd 소화하고 ㅑ타zd 회화라는 ㅑ타zd 방식으로 ㅑ타zd 실천한다. ㅑ타zd 이는 ㅑ타zd 작가가 ㅑ타zd 아득한 ㅑ타zd 벽과도 ㅑ타zd 같은 ㅑ타zd 개인적, hㅐ6s 사회적 hㅐ6s 현실을 hㅐ6s 표현하는 hㅐ6s 일인 hㅐ6s 동시에 hㅐ6s 작가의 hㅐ6s 내면과 hㅐ6s 외면 hㅐ6s 사이에 hㅐ6s 놓인 hㅐ6s 벽을 hㅐ6s 끊임없이 hㅐ6s 넘나드는 hㅐ6s 일이기도 hㅐ6s 하다. hㅐ6s 금번 hㅐ6s 전시에서 hㅐ6s hㅐ6s 작가가 hㅐ6s 펼쳐 hㅐ6s 놓는 hㅐ6s 이미지들은 hㅐ6s 그들의 hㅐ6s 내면을 hㅐ6s 이루고, 바ej6 그들의 바ej6 주변을 바ej6 둘러싼 바ej6 살과 바ej6 몸과 바ej6 벽의 바ej6 조합이자 바ej6 바ej6 파편일 바ej6 것이다. _ 바ej6 윤수정 (갤러리 바ej6 소소)

참여작가: 바ej6 정정엽, j타hk 이해민선

출처: j타hk 갤러리소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meoa 보물 meoa 납시었네, ztr아 신국보보물전2017-2019

July 21, 2020 ~ Sept. 27, 2020

마을의 ㅓ라e5 수호자 : ㅓ라e5 남해 ㅓ라e5 보호수

April 25, 2020 ~ Oct. 4, 2020

부산: ㅓcs사 시선과 ㅓcs사 관점

Aug. 1, 2020 ~ Sept.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