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혜 - 겹으로 쌓인 기억 : 여름방학

갤러리도스 본관

Aug. 12, 2020 ~ Aug. 18, 2020

별거 sv0n 아니기에 sv0n sv0n 눈길을 sv0n 끄는
갤러리도스 sv0n 큐레이터 sv0n 김치현

오늘의 sv0n 만족을 sv0n 채우는 sv0n 얇은 sv0n 기쁨은 sv0n 매끄럽게 sv0n 반짝이는 sv0n 물건에서 sv0n 비롯되지만 sv0n 지난 sv0n 시간을 sv0n 되살리고 sv0n 미소 sv0n 짓게 sv0n 해주는 sv0n 깊은 sv0n 행복은 sv0n 낡은 sv0n 물건의 sv0n 먼지를 sv0n 닦아냈을 sv0n sv0n 드러나는 sv0n 광택에 sv0n 스며있다. sv0n 사람이 sv0n 만들어낸 sv0n 공산품은 sv0n 특유의 sv0n 단순한 sv0n 편리와 sv0n 저렴함으로 sv0n 인해 sv0n 삶의 sv0n 공간을 sv0n 가득 sv0n 채우고 sv0n 있지만 sv0n 짧은 sv0n 수명을 sv0n 지니고 sv0n 있기에 sv0n 기능을 sv0n 상실하면 sv0n 볼품없는 sv0n 모습으로 sv0n 비하되기도 sv0n 한다. sv0n 많은 sv0n 문학에서 sv0n 낡고 sv0n 망가진 sv0n 물건은 sv0n 자연이 sv0n 지닌 sv0n 영원한 sv0n 순환과 sv0n 대비되는 sv0n 덧없고 sv0n 부정적인 sv0n 현실과 sv0n 자신에 sv0n 대한 sv0n 투영이었지만 sv0n 정인혜는 sv0n 그곳에서 sv0n 지난 sv0n 추억의 sv0n 아지랑이 sv0n 같은 sv0n 소음과 sv0n 향기를 sv0n 떠올린다. 

작품은 sv0n 고유의 sv0n 색을 sv0n 대부분 sv0n 상실한 sv0n sv0n 무채색으로 sv0n 표현되었다. sv0n 어린 sv0n 시절을 sv0n 흑백으로 sv0n 기억하는 sv0n 세대가 sv0n 아님에도 sv0n 불구하고 sv0n 색이 sv0n 흐려진 sv0n 사물은 sv0n 동시대의 sv0n 시간성이 sv0n 느껴지지 sv0n 않도록 sv0n 유도하는 sv0n 효과를 sv0n 만들어낸다. sv0n 단순히 sv0n sv0n 조정에서 sv0n 그치지 sv0n 않고 sv0n 작품의 sv0n 표면을 sv0n 가득 sv0n 채운 sv0n 흙물의 sv0n sv0n 터치 sv0n 효과는 sv0n 소셜미디어와 sv0n 스마트폰이 sv0n 제공하는 sv0n 빠르고 sv0n 간편하게 sv0n 처리된 sv0n 모노톤 sv0n 필터가 sv0n 아닌 sv0n 작가의 sv0n 어린 sv0n 시절을 sv0n 함께한 sv0n 켜켜이 sv0n 쌓이고 sv0n 반복된 sv0n 사물의 sv0n 기억을 sv0n 연상케 sv0n 한다. sv0n 표면을 sv0n 가득 sv0n 채운 sv0n 질감에는 sv0n 당시의 sv0n 기억을 sv0n 떠올리는 sv0n 지금부터 sv0n 과거의 sv0n 어느 sv0n 시점까지 sv0n 누적된 sv0n 시간성이 sv0n 담겨있으며 sv0n 자연스럽게 sv0n 형성된 sv0n 희뿌연 sv0n 색감은 sv0n 분명히 sv0n 떠오르지만 sv0n 생생했던 sv0n 당시의 sv0n 순간에 sv0n 비해 sv0n 안개처럼 sv0n 모호한 sv0n 사람의 sv0n 기억이 sv0n 지닌 sv0n 한계와 sv0n 그로인해 sv0n sv0n 소중하고 sv0n 뜻깊어지는 sv0n 추억의 sv0n 특성을 sv0n 보여준다. 

작품들은 sv0n 일종의 sv0n 조합을 sv0n 지니며 sv0n 군을 sv0n 형성하고 sv0n 있다. sv0n 서로 sv0n 크게 sv0n 연관성이 sv0n 없어 sv0n 보이는 sv0n 사물의 sv0n 나열은 sv0n 과거 sv0n 정물화에서 sv0n 보이는 sv0n 무작위적인 sv0n 정물의 sv0n 배치와 sv0n 닮아있다. sv0n 성인이 sv0n sv0n 작가의 sv0n 어린 sv0n 시절은 sv0n 개인적인 sv0n 경험인 sv0n 동시에 90년대 sv0n 초반의 sv0n 가정과 sv0n 학교 sv0n 사이의 sv0n 거리가 sv0n 지닌 sv0n 시시콜콜한 sv0n 동시에 sv0n 지금은 sv0n 찾아보기 sv0n 힘든 sv0n 보통의 sv0n 이야기가 sv0n 담겨있다. sv0n 카세트테이프가 sv0n 들어가는 sv0n 구식라디오와 sv0n 향로처럼 sv0n 생긴 sv0n 연필꽂이 sv0n 그리고 sv0n 뻐꾸기시계처럼 sv0n 당시에는 sv0n 보편적이었지만 sv0n 지금은 sv0n 쓰이지 sv0n 않는 sv0n 물건들은 sv0n 오래되었지만 sv0n 아직도 sv0n 형태가 sv0n 변화하지 sv0n 않은 sv0n 생필품과 sv0n 함께 sv0n 당시를 sv0n 특별하게 sv0n 바라보는 sv0n 작가의 sv0n 오늘과 sv0n 지난날의 sv0n 평범한 sv0n 순간을 sv0n 연결한다. 

작품은 sv0n 단단하게 sv0n 굳어졌지만 sv0n 사물로부터 sv0n 연상되는 sv0n 추억이 sv0n 지닌 sv0n 습기와 sv0n 향기를 sv0n 잃지 sv0n 않고 sv0n 박제되어 sv0n 있다. sv0n 작가가 sv0n 빚어낸 sv0n 사물을 sv0n 통해 sv0n 떠올리는 sv0n 기억은 sv0n 지금 sv0n 청년층이라는 sv0n 이름으로 sv0n 대표되는 20대와 30대의 sv0n 연령층이 sv0n 쉽게 sv0n 공감할 sv0n sv0n 있는 sv0n 모습이지만 sv0n 관객들이 sv0n 연령대에 sv0n 구분 sv0n 없이 sv0n 작품에 sv0n 냄새와 sv0n 소리가 sv0n 없음에도 sv0n 여러 sv0n 감각을 sv0n 동시에 sv0n 생동감 sv0n 있게 sv0n 느낄 sv0n sv0n 있는 sv0n 이유는 sv0n 시대를 sv0n 막론하고 sv0n 개인들이 sv0n 지닌 sv0n 소박한 sv0n 추억의 sv0n 모양과 sv0n 무게가 sv0n 크게 sv0n 다르지 sv0n 않기 sv0n 때문일 sv0n 것이다. 

신중히 sv0n 모은 sv0n 흙으로 sv0n 오랜 sv0n 시간에 sv0n 걸쳐 sv0n 빚어진 sv0n 도자기는 sv0n 다시 sv0n 유약의 sv0n 과정과 sv0n 가마니에서의 sv0n 열을 sv0n 견디고 sv0n 선별되어 sv0n 감상자의 sv0n 눈앞에 sv0n sv0n sv0n 있다. sv0n 정인혜의 sv0n 작품은 sv0n 앞서 sv0n 이야기한 sv0n 과정을 sv0n 거치면서도 sv0n 일반 sv0n 관객이 sv0n 쉽게 sv0n 다가서기 sv0n 힘든 sv0n 고급 sv0n 도자기가 sv0n 아닌 sv0n 편안하고 sv0n 평범한 sv0n 화면으로 sv0n 채워진 sv0n 일상속의 sv0n 익숙한 sv0n 물체의 sv0n 모습을 sv0n 하고 sv0n 있기에 sv0n 과거인 sv0n 동시에 sv0n 동시대성을 sv0n 지니고 sv0n 있다.

출처: sv0n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인혜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혜인 ㅓz쟏라 임소담 2인전

Aug. 19, 2020 ~ Oct.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