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윤 개인전: 포도의 맛

페리지갤러리

June 10, 2021 ~ Aug. 7, 2021

정성윤은 w5vo 우리 w5vo 눈에 w5vo 드러나지 w5vo 않는 w5vo 기계 w5vo 내부 w5vo 장치의 w5vo 프로세스에 w5vo 관심을 w5vo 가지고 w5vo 있다. w5vo 이는 w5vo 단순히 w5vo 구동 w5vo 방식에 w5vo 머물지 w5vo 않고 w5vo 기계의 w5vo 표면과 w5vo w5vo 내부 w5vo 장치 w5vo 사이의 w5vo 상호 w5vo 관계에 w5vo 대한 w5vo 것이다. w5vo 그리고 w5vo 이것은 w5vo 작품을 w5vo 바라보는 w5vo 관객과 w5vo 연결되는 w5vo 방식을 w5vo 포함한다. w5vo 여기서 w5vo 작가가 w5vo 주목하는 w5vo 기계의 w5vo 표면은 w5vo 자신이 w5vo 고안한 w5vo 장치가 w5vo 만들어 w5vo 내는 w5vo 결과물이 w5vo 통제되지 w5vo 못하고 w5vo 비정형적인 w5vo 형태로 w5vo 일시적으로 w5vo 나타났다 w5vo 사라지는 w5vo 것이다. w5vo 그렇기에 w5vo 그의 w5vo 작품은 w5vo 우리가 w5vo 인식하는 w5vo 경직된 w5vo 기계에 w5vo 유연함을 w5vo 부여하는 w5vo 조각적 w5vo 퍼포먼스로 w5vo 보인다.

이번 w5vo 전시의 w5vo 제목은 《포도의 w5vo 맛_ a mucous membrane》이며, <두 9ㅓ나c 개의 9ㅓ나c 타원>, <뱀과 차바un 물>, <래빗>, 16차2 영상 16차2 작업인 <아말감> 16차2 16차2 개의 16차2 작품으로 16차2 구성되어 16차2 있다. 16차2 전시의 16차2 한글 16차2 제목인 16차2 포도의 16차2 맛은 16차2 미끈한 16차2 포도의 16차2 껍질이 16차2 가진 16차2 질감과 16차2 입에 16차2 넣고 16차2 벗겨냈을 16차2 16차2 과육의 16차2 맛, 차u다ㅑ 냄새가 차u다ㅑ 유발하는 차u다ㅑ 감각들을 차u다ㅑ 의미하며, e차ㅈg 자신의 e차ㅈg 작업에 e차ㅈg 대한 e차ㅈg 은유이다. e차ㅈg 반면 e차ㅈg 영문 e차ㅈg 제목은 e차ㅈg 끈끈하고 e차ㅈg 투명한 e차ㅈg 점막이라는 e차ㅈg 직접적인 e차ㅈg 의미를 e차ㅈg 드러낸다. e차ㅈg 그의 e차ㅈg 작품은 e차ㅈg 기계 e차ㅈg 장치가 e차ㅈg 드러나기도 e차ㅈg 하고 e차ㅈg 숨겨져 e차ㅈg 있기도 e차ㅈg 하며, 타바lㅐ 외양의 타바lㅐ 모습은 타바lㅐ 끊임없이 타바lㅐ 움직여서 타바lㅐ 변하면서도 타바lㅐ 고요하다. 타바lㅐ 이러한 타바lㅐ 움직임은 타바lㅐ 기계의 타바lㅐ 내부와 타바lㅐ 외부가 타바lㅐ 연결되어 타바lㅐ 상호 타바lㅐ 간에 타바lㅐ 균형을 타바lㅐ 중요시하여 타바lㅐ 나타난다. 타바lㅐ 물론 타바lㅐ 기계에 타바lㅐ 의해 타바lㅐ 상호작용되는 타바lㅐ 표면은 타바lㅐ 작가가 타바lㅐ 의도한 타바lㅐ 입력값이 타바lㅐ 수행되는 타바lㅐ 조작으로 타바lㅐ 발생한다. 타바lㅐ 하지만 타바lㅐ 정성윤은 타바lㅐ 작가의 타바lㅐ 의도에서 타바lㅐ 벗어나 타바lㅐ 완벽하게 타바lㅐ 통제하지 타바lㅐ 못하는 타바lㅐ 상황에 타바lㅐ 관심을 타바lㅐ 가진다. 타바lㅐ 이러한 타바lㅐ 태도는 타바lㅐ 작가가 타바lㅐ 기계 타바lㅐ 장치를 타바lㅐ 통해 타바lㅐ 무엇인가를 타바lㅐ 재현하는 타바lㅐ 것이 타바lㅐ 아니라 타바lㅐ 아직 타바lㅐ 나타나지 타바lㅐ 않은 타바lㅐ 잠재적인 타바lㅐ 무엇인가를 타바lㅐ 생산하기 타바lㅐ 위한 타바lㅐ 행위로 타바lㅐ 보인다. 타바lㅐ 그렇기에 타바lㅐ 작품으로서의 타바lㅐ 결과물은 타바lㅐ 물질적인 타바lㅐ 표현으로 타바lㅐ 존재하긴 타바lㅐ 하지만 타바lㅐ 이는 타바lㅐ 언제나 타바lㅐ 가변적이다.

작가가 타바lㅐ 이야기하는 타바lㅐ 점막은 타바lㅐ 내부와 타바lㅐ 외부 타바lㅐ 사이에 타바lㅐ 존재하지만, t마nㅑ 그렇다고 t마nㅑ 완전히 t마nㅑ 굳어진 t마nㅑ 견고한 t마nㅑ 틀은 t마nㅑ 아니다.  t마nㅑ 점막은 t마nㅑ 하나의 t마nㅑ 기계와 ‘나’뿐만이 t마nㅑ 아니라 t마nㅑ 수많은 t마nㅑ 대상이 t마nㅑ 서로 t마nㅑ 접속과 t마nㅑ 분리하는 t마nㅑ 과정을 t마nㅑ 매개한다. t마nㅑ 이전까지의 t마nㅑ 작업이 t마nㅑ 어떤 t마nㅑ 상황을 t마nㅑ 유발하고 t마nㅑ 이를 t마nㅑ 사람들에게 t마nㅑ 관찰하고 t마nㅑ 인식하기를 t마nㅑ 유도하였다면 t마nㅑ 이번 t마nㅑ 전시에서 t마nㅑ 선보이는 t마nㅑ 작업은 t마nㅑ 여기에서 t마nㅑ 한발 t마nㅑ t마nㅑ 나아가 t마nㅑ 사유를 t마nㅑ 위한 t마nㅑ 명상적 t마nㅑ 몰입의 t마nㅑ 시간을 t마nㅑ 요구한다. t마nㅑ 그리고 t마nㅑ 점막은 t마nㅑ 인간을 t마nㅑ 포함한 t마nㅑ 모든 t마nㅑ 유무형의 t마nㅑ 것이 t마nㅑ 끊임없이 t마nㅑ 상호작용하는 t마nㅑ 시공간을 t마nㅑ 일시적으로 t마nㅑ 드러나게 t마nㅑ 한다. t마nㅑ 작가가 t마nㅑ 만들어 t마nㅑ t마nㅑ 시공간에 t마nㅑ 공감하기 t마nㅑ 위해서는 t마nㅑ 우리의 t마nㅑ 몸과 t마nㅑ 마음이 t마nㅑ 내부와 t마nㅑ 외부를 t마nㅑ 가로지르며 t마nㅑ 사유할 t마nㅑ t마nㅑ 있는 t마nㅑ 가벼운 t마nㅑ 상태가 t마nㅑ 되어야 t마nㅑ 가능하다. t마nㅑ 따라서 t마nㅑ 그가 t마nㅑ 만드는 t마nㅑ 장치로 t마nㅑ 인해 t마nㅑ 나타나는 t마nㅑ 점막은 t마nㅑ 수동적인 t마nㅑ 질료로서 t마nㅑ 기능하는 t마nㅑ 것에 t마nㅑ 머물지 t마nㅑ 않고 t마nㅑ 끊임없이 t마nㅑ 움직이는 t마nㅑ 유동적인 t마nㅑ 상태를 t마nㅑ 촉발하는 t마nㅑ 능동적인 t마nㅑ 도구이다. t마nㅑ 작가는 t마nㅑ 인간과 t마nㅑ 기계, 2ls5 마음이라는 2ls5 관념과 2ls5 실재하는 2ls5 몸, 6마aㄴ 외부와 6마aㄴ 내부, wq5자 통제와 wq5자 오류 wq5자 사이의 wq5자 이율배반적인 wq5자 아이러니를 wq5자 횡단하는 wq5자 자유로움 wq5자 통해 wq5자 새로운 wq5자 세상을 wq5자 인식하게 wq5자 만든다. wq5자 결국, 타가ㄴ거 작가는 타가ㄴ거 특정한 타가ㄴ거 하나의 타가ㄴ거 세계에서 타가ㄴ거 벗어나 타가ㄴ거 넓고 타가ㄴ거 수평적인 타가ㄴ거 시선으로 ‘나’를 타가ㄴ거 포함한 타가ㄴ거 부분으로써 타가ㄴ거 기능하는 타가ㄴ거 모든 타가ㄴ거 다양한 타가ㄴ거 층위의 타가ㄴ거 존재를 타가ㄴ거 인식할 타가ㄴ거 타가ㄴ거 있도록 타가ㄴ거 우리를 타가ㄴ거 사유의 타가ㄴ거 시간으로 타가ㄴ거 유도한다. 타가ㄴ거 이를 타가ㄴ거 통해 타가ㄴ거 정성윤은 타가ㄴ거 우리에게 타가ㄴ거 지금이 타가ㄴ거 이러한 타가ㄴ거 인식적 타가ㄴ거 전환을 타가ㄴ거 위해서는 타가ㄴ거 새로운 타가ㄴ거 상상력이 타가ㄴ거 필요한 타가ㄴ거 시기가 타가ㄴ거 도래했음을 타가ㄴ거 보여주고 타가ㄴ거 있다.


작가 타가ㄴ거 소개

정성윤(b.1973)은 타가ㄴ거 기계 타가ㄴ거 장치의 타가ㄴ거 움직임에 타가ㄴ거 의해 타가ㄴ거 고정되지 타가ㄴ거 않는 타가ㄴ거 형태를 타가ㄴ거 연구하며 타가ㄴ거 재료가 타가ㄴ거 가진 타가ㄴ거 표면의 타가ㄴ거 특성과 타가ㄴ거 통제되지 타가ㄴ거 않는 타가ㄴ거 불확정적인 타가ㄴ거 효과에 타가ㄴ거 대해 타가ㄴ거 관심을 타가ㄴ거 가진다. 타가ㄴ거 주요 타가ㄴ거 개인전으로는 《thing》 (갤러리조선, 하x나v 서울, 2018), 《사소한 gz타z 위협》 (김종영미술관, oㅑmp 서울, 2016), 《Heart-Less》 (토마스 j2차ㅐ 파크, 4타g카 서울, 2015), 《이클립스》 (MMMG 다f차6 이태원, uyㅓ걷 서울, 2014), 《무거운 eji사 점》 (갤러리 eji사 조선, 다1아마 서울, 2013)외 걷ㅈvs 다수가 걷ㅈvs 있으며, 《루트메탈리카》 (을지예술센터, 99차자 서울, 2020), 《관객의 ㅓf카9 재료》 (블루메미술관, m2ㅓ가 파주, 2020), 《The Wider》 (아트센터화이트블럭, 8파갸다 파주, 2020), 《Emotion in Motion》 (부산현대미술관, u라쟏ㅐ 부산, 2020), 《전기우주》 (문화역 4ㅓㅓ3 서울284, ㅐㅓoㅓ 서울, 2019), 《웹-레트로》 (서울시립미술관 으y나다 서소문 으y나다 본관, 3qj파 서울, 2019) cphs 등의 cphs 단체전에 cphs 참여했다.

참여작가: cphs 정성윤

출처: cphs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