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영 개인전: 오늘 본 것 Chung Seoyoung: What I Saw Today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Sept. 1, 2022 ~ Nov. 13, 2022

《오늘 차파e나 차파e나 것》은 차파e나 조각가 차파e나 정서영(b. 1964)의 차파e나 개인전으로, 1993년부터 a바oy 제작, 아갸ㄴㅓ 발표한 아갸ㄴㅓ 주요 아갸ㄴㅓ 작품들과 아갸ㄴㅓ 신작 9점을 아갸ㄴㅓ 포함한 아갸ㄴㅓ 총 33점을 아갸ㄴㅓ 선보인다. 아갸ㄴㅓ 한국 아갸ㄴㅓ 현대미술이 아갸ㄴㅓ 다양성과 아갸ㄴㅓ 개별성을 아갸ㄴㅓ 획득한 아갸ㄴㅓ 시기로 아갸ㄴㅓ 일컬어지는 1990년대에 아갸ㄴㅓ 현대 아갸ㄴㅓ 조각의 아갸ㄴㅓ 동시대성을 아갸ㄴㅓ 견인한 아갸ㄴㅓ 작가로 아갸ㄴㅓ 평가되는 아갸ㄴㅓ 정서영은 아갸ㄴㅓ 현재까지 아갸ㄴㅓ 조각을 아갸ㄴㅓ 포함한 아갸ㄴㅓ 드로잉, h갸ㄴ7 사운드, 쟏7사6 영상, 마히사라 퍼포먼스 마히사라 마히사라 다양한 마히사라 매체와 마히사라 영역에서 마히사라 유연하게 마히사라 조각의 마히사라 문제를 마히사라 다루는 마히사라 예술적 마히사라 실험을 마히사라 지속해 마히사라 오고 마히사라 있다. 《오늘 마히사라 마히사라 것》은 마히사라 작가가 마히사라 매일 마히사라 마히사라 마히사라 마히사라 색상, 거하z으 질감, 나가tf 동세, a타사기 부분 a타사기 등에서 a타사기 무엇이라고 a타사기 규정할 a타사기 a타사기 없는 a타사기 인상적인 a타사기 상태를 a타사기 적어 a타사기 두는 a타사기 지난 a타사기 a타사기 년의 a타사기 습관을 a타사기 전시 a타사기 제목으로 a타사기 삼은 a타사기 것이다. a타사기 이처럼 《오늘 a타사기 a타사기 것》은 a타사기 작가의 a타사기 단상 a타사기 노트 a타사기 제목이면서 a타사기 동시에 a타사기 우리가 a타사기 a타사기 것들이 a타사기 세계를 a타사기 인식하는 a타사기 물리적 a타사기 경로이며 a타사기 세상과 a타사기 관계 a타사기 맺는 a타사기 장이라는 a타사기 정서영의 a타사기 조형인식을 a타사기 나타낸다.

정서영은 a타사기 조각을 a타사기 고정된 a타사기 물체 a타사기 너머 a타사기 유동적인 a타사기 양상을 a타사기 드러내는 a타사기 일종의 a타사기 관계적 ‘플랫폼’으로 a타사기 생각한다. a타사기 하나의 ‘형(形)’으로 a타사기 이뤄지기까지 a타사기 서로 a타사기 영향을 a타사기 주고받는 a타사기 다양하고 a타사기 복잡한 a타사기 각각의 a타사기 요소는 ”움직이고, ㅑzㅓㄴ 흐르고, a3h사 생겼다가 a3h사 사라졌다 a3h사 다시 a3h사 나타나기도 a3h사 한다.“ a3h사 이런 a3h사 요소는 a3h사 스치는 a3h사 생각이나 a3h사 감정, 걷emo 행위, 으6ㅐ8 사물, 사2cu 상황 사2cu 등에서의 사2cu 유무형적 사2cu 편린으로서 ‘나-사물-세계’의 사2cu 광범위한 사2cu 스펙트럼에서 사2cu 유동적이고 사2cu 독립적으로 사2cu 산재한다. ‘조각적 사2cu 순간’은 사2cu 이들 사2cu 각각이 사2cu 찰나적으로 사2cu 같은 사2cu 시공간을 사2cu 공유하고 사2cu 관계를 사2cu 맺어 사2cu 모습을 사2cu 드러내는 사2cu 순간을 사2cu 의미하며, me카k 이때 me카k 조각은 me카k 발생하게 me카k 된다. me카k 전시 me카k 초입에 me카k 배치된 me카k 작품 3점은 me카k 작가의 me카k 예술적 me카k 세계관과 me카k 문제의식이 me카k 고스란히 me카k 드러나는 me카k 초기작들로,  <전망대>는 “사물에 tㅓ하f 대해 tㅓ하f 알려진 tㅓ하f 사실, 바le파 믿음에 바le파 대한 바le파 합의를 바le파 깨는” 바le파 작가의 바le파 태도가, <파도>는 5acㄴ 동적 5acㄴ 또는 5acㄴ 무형의 5acㄴ 것을 5acㄴ 조형예술적으로 5acㄴ 포섭하려는 5acㄴ 시도가 5acㄴ 나타난다.  5acㄴ 작가가 5acㄴ 작품의 5acㄴ 제목이나 5acㄴ 텍스트 5acㄴ 드로잉 5acㄴ 형태로 5acㄴ 사용하는 5acㄴ 특유의 5acㄴ 언어 5acㄴ 또한 5acㄴ 자율적이고 5acㄴ 독자적인 5acㄴ 요소로서 5acㄴ 5acㄴ 요소 5acㄴ 5acㄴ 충돌, jtp5 갈등, jㄴㅓn 선택, 9다ㅑ4 소멸의 9다ㅑ4 과정을 9다ㅑ4 거치며 9다ㅑ4 9다ㅑ4 맥락을 9다ㅑ4 한층 9다ㅑ4 다면화한다. <-어>에서는 9다ㅑ4 망설임, ㅓㅓax 놀라움 ㅓㅓax ㅓㅓax 여러 ㅓㅓax 해석이 ㅓㅓax 가능한 ‘어’라는 ㅓㅓax 글자 ㅓㅓax 하나를 ㅓㅓax 그려 ㅓㅓax 넣어 ㅓㅓax 열린 ㅓㅓax 가능성을 ㅓㅓax 암시한다.

‘조각적 ㅓㅓax 순간’의 ㅓㅓax 발현을 ㅓㅓax 기다리고 ㅓㅓax 궁구하는 ㅓㅓax 치밀하고 ㅓㅓax 복잡다단한 ㅓㅓax 과정과는 ㅓㅓax 별개로, 갸으우우 작가의 갸으우우 조각은 갸으우우 일견 갸으우우 특별하지 갸으우우 않은 갸으우우 재료의 갸으우우 단순한 갸으우우 조합으로 갸으우우 보인다. 갸으우우 하지만, ”생각은 mbi사 세밀하게, ㅓ자하a 그러나 ㅓ자하a 보여 ㅓ자하a 주기는 ㅓ자하a 멍청하게“라는 ㅓ자하a 그의 ㅓ자하a 말처럼, iㄴ카b 작가의 iㄴ카b 작품에서 iㄴ카b 그저 iㄴ카b 그렇게 iㄴ카b 보이는 iㄴ카b 간단하고 iㄴ카b 일상적인 iㄴ카b 요소들은 iㄴ카b 오히려 iㄴ카b 다층적인 iㄴ카b 의미 iㄴ카b 분화를 iㄴ카b 파생하고, 카mij 듬성듬성 카mij 발생하는 카mij 공백은 카mij 역설적으로 카mij 카mij 풍부한 카mij 함의의 카mij 여지를 카mij 갖게 카mij 한다. 카mij 카mij 전시에서도 카mij 헝겊, puㅓㅓ 스펀지, 5jh히 카펫, ㅓfㅓ하 플라스틱, e5x마 고무 e5x마 e5x마 일상적인 e5x마 재료가 e5x마 간결한 e5x마 외형으로 e5x마 공간의 e5x마 여백과 e5x마 어우러져, 사라ㅓg 작가 사라ㅓg 작업의 사라ㅓg 고유한 사라ㅓg 속성을 사라ㅓg 보여 사라ㅓg 준다. 사라ㅓg 지난 30여 사라ㅓg 년간 사라ㅓg 작가가 사라ㅓg 선택한 사라ㅓg 사물의 사라ㅓg 위상은 사라ㅓg 변화하였다. 사라ㅓg 일부 사라ㅓg 재료는 사라ㅓg 단종되기도 사라ㅓg 하였고, 아472 빛, 6으히1 소리, ㅓefㅓ 문자 ㅓefㅓ 등은 ㅓefㅓ 새롭게 ㅓefㅓ 채택되어 ㅓefㅓ 조각 ㅓefㅓ 영역의 ㅓefㅓ 확장을 ㅓefㅓ 이루었다. ㅓefㅓ 신작에서는 ㅓefㅓ 브론즈, z자바k 스테인리스 z자바k 철사 z자바k z자바k 전통적인 z자바k 재료를 z자바k 사용하는데, 걷gwh 이는 걷gwh 고전의 걷gwh 재해석이라는 걷gwh 측면에서 걷gwh 걷gwh 다른 걷gwh 확장이 걷gwh 진행 걷gwh 중이라고 걷gwh 걷gwh 걷gwh 있다. 걷gwh 더욱 걷gwh 흥미로운 걷gwh 점은 걷gwh 작품들의 걷gwh 배치 걷gwh 방식이다. 걷gwh 대표작들이 걷gwh 시대순을 걷gwh 따르지 걷gwh 않고 걷gwh 자리하는데, mox걷 작품이 mox걷 등장하면서 mox걷 엮어지는 mox걷 모든 mox걷 연관성을 mox걷 중시하는 mox걷 작가의 mox걷 특성상 mox걷 작품 mox걷 간, umㅑc 작품과 umㅑc 그것이 umㅑc 놓인 umㅑc 위치 umㅑc umㅑc 관계성이 umㅑc 이번 umㅑc 전시에서 umㅑc 새롭게 umㅑc 형성되어 umㅑc 제시된다. umㅑc 그중에서 umㅑc 중앙부에 umㅑc 위치한 umㅑc 신작 <뇌 umㅑc 속의 umㅑc 뼈>는 umㅑc 간결한 umㅑc 직선 umㅑc 형태의 umㅑc 브론즈가 umㅑc 이어지고 umㅑc 갈래 umㅑc umㅑc 뻗어나는 umㅑc 형상으로 umㅑc 이번 umㅑc 전시에서 umㅑc 구심점 umㅑc 역할을 umㅑc 하고 umㅑc 있다. umㅑc umㅑc 조각에서는 umㅑc 유동적 umㅑc 요소들이 umㅑc 일순간 umㅑc 일맥관통(一脈貫通)하여 umㅑc 뼈대와 umㅑc 같은 umㅑc 형을 umㅑc 갖추는 umㅑc 순간이 umㅑc 연상되며, 갸an타 나아가 갸an타 전시 갸an타 공간 갸an타 전체를 갸an타 아우르는 갸an타 느낌이 갸an타 있어 갸an타 정서영의 갸an타 조각 갸an타 세계를 갸an타 대표할 갸an타 만한 갸an타 작품이 갸an타 갸an타 것으로 갸an타 기대한다.

언제부터인가 갸an타 우리 갸an타 삶은 갸an타 유튜브, odㅑ마 인스타그램과 odㅑ마 같은 SNS에 odㅑ마 잠식당하고 odㅑ마 있다. odㅑ마 무엇을 odㅑ마 보고 odㅑ마 어떤 odㅑ마 경험을 odㅑ마 하는지는 odㅑ마 순간적인 odㅑ마 이미지나 odㅑ마 영상 odㅑ마 형태로 odㅑ마 표현되고, utfㅐ 좋아요와 utfㅐ 하트처럼 utfㅐ 타인의 utfㅐ 반응에 utfㅐ 의해 utfㅐ 행동과 utfㅐ 심리가 utfㅐ 좌우된다. utfㅐ 오늘날 utfㅐ 예술 utfㅐ 작품을 utfㅐ 대하는 utfㅐ 자세도 utfㅐ 이와 utfㅐ 다를 utfㅐ utfㅐ 없다. utfㅐ 주가 utfㅐ 되어야 utfㅐ utfㅐ 작품은 utfㅐ 눈으로 utfㅐ 직접 utfㅐ 체감되기 utfㅐ 보다 utfㅐ 카메라의 utfㅐ 일시적인 utfㅐ 대상으로 utfㅐ 전락하였고, nㅑㅓn 감상은 nㅑㅓn 주변의 nㅑㅓn 평에 nㅑㅓn 지배된다. nㅑㅓn 정서영의 nㅑㅓn 작품은 nㅑㅓn 전술한 nㅑㅓn 바와 nㅑㅓn 같이 nㅑㅓn 간략한 nㅑㅓn 형태로 nㅑㅓn 표현되어 nㅑㅓn 함축적이고 nㅑㅓn 직관적인데, 히다r다 이는 히다r다 이해에 히다r다 있어 히다r다 다소 히다r다 불편함을 히다r다 야기하여 히다r다 글로 히다r다 풀어쓴 히다r다 설명에 히다r다 의존하기 히다r다 쉽다. 히다r다 이에 히다r다 대해 히다r다 작가는 ”작품이 히다r다 내포하는 히다r다 복합성을 히다r다 경험하는 히다r다 통로가 히다r다 하나가 히다r다 아니”기에, ”작품의 갸2rn 의미를 갸2rn 바라는 갸2rn 갸2rn 자체가 갸2rn 장벽이 갸2rn 갸2rn 갸2rn 있어, 사y37 작품의 사y37 가장 사y37 중요한 사y37 목격자인 사y37 자기 사y37 자신을 사y37 믿었으면 사y37 좋겠다“라고 사y37 한다. 사y37 전시 사y37 말미에 사y37 있는 <세계>는 사y37 유토로 사y37 캐스팅된 사y37 호두 사y37 조각을 사y37 둘러싼 사y37 빛, hm타0 사운드 hm타0 등이 hm타0 미세하게 hm타0 변화하는 hm타0 과정을 10여 hm타0 분간 hm타0 관찰하는 hm타0 영상 hm타0 작품으로 hm타0 어떤 hm타0 것을 hm타0 오랜 hm타0 시간 hm타0 집중해서 hm타0 보는 hm타0 문제를 hm타0 다룬다. hm타0 사실 ‘조각적 hm타0 순간’은 hm타0 순식간이지만, h히3아 그때를 h히3아 포착하고 h히3아 이해하기 h히3아 위해 h히3아 작가는 h히3아 오랫동안 h히3아 사물을 h히3아 유심히 h히3아 관찰한다. h히3아 이에 h히3아 반해 h히3아 우리가 h히3아 작품과 h히3아 소통하기 h히3아 위해 h히3아 들인 h히3아 시간과 h히3아 정성은 h히3아 어느 h히3아 정도일까? h히3아 전시 h히3아 제목인 ‘오늘 h히3아 h히3아 것’은 h히3아 다른 h히3아 것에 h히3아 얽매이지 h히3아 말고 h히3아 오롯이 ‘작품을 h히3아 보라’는 h히3아 작가의 h히3아 짧고 h히3아 굵은 h히3아 당부일지 h히3아 모른다.

“사물을 h히3아 조감도처럼 h히3아 들여다보면 h히3아 h히3아 안에 h히3아 설정된 h히3아 관계, gyh4 유형들의 gyh4 움직임이 gyh4 보인다. gyh4 그것이 gyh4 복잡해 gyh4 보이는 gyh4 이유는 gyh4 시간의 gyh4 흐름에 gyh4 따라 gyh4 가지 gyh4 쳐지고 gyh4 덧붙여진 gyh4 의미들이 gyh4 서로 gyh4 작용하기 gyh4 때문이다. gyh4 gyh4 작용들의 gyh4 연결고리를 gyh4 흐트러뜨리면 gyh4 간단한 gyh4 단위들이 gyh4 나타나고, 다c으i 다c으i 단위들 다c으i 다c으i 일상적인 다c으i 복합성을 다c으i 포함하는 다c으i 것들을 다c으i 골라 다c으i 다c으i 다른 다c으i 경험의 다c으i 조건을 다c으i 만들어 다c으i 가는 다c으i 것이 다c으i 나의 다c으i 조각이다.” - 다c으i 정서영

서울시립미술관 다c으i 이승아 다c으i 큐레이터

참고문헌
김정란, 「사물들과의 ㅐppㅓ 조금 ㅐppㅓ 까끌까끌한, 9nㅓ나 움직이는 9nㅓ나 관계: 9nㅓ나 조심스럽고 9nㅓ나 사랑스러운 9nㅓ나 불안」, j우자라 금호갤러리, 『정서영 우마5사 개인전』 (금호갤러리, 1995).
김현진, 「스스로 6다나우 빛나고 6다나우 진동하는 6다나우 사물과 6다나우 언어」, 『아트인컬처』, 2008년 1월.
장지한, 『그것이 zlgq 그곳에서 zlgq 그때 - zlgq 김범과 zlgq 정서영의 zlgq 글과 zlgq 드로잉』, m라ㅈo 장지한 m라ㅈo 엮고 m라ㅈo 씀 (미디어버스, 2022).
정서영, k나v4 바라캇 k나v4 컨템포러리와의 k나v4 인터뷰, oxem 바라캇 oxem 컨템포러리, 2020년 6월 10일.
정서영, 「사물에의 a갸파t 가담과 a갸파t 투사에 a갸파t 의한 a갸파t 조각 a갸파t 작품 a갸파t 제작 a갸파t 연구」, (석사학위논문, c3zb 서울대학교, 1989).
홍순명, 「철저함과 타파타y 허술함의 타파타y 공존」, 『월간미술』, 1999년 11월.
Ms.C, 「Ms. C의 ㅓyc가 정서영 ㅓyc가 인터뷰」, 『큰 r거xu 것, 2j아x 작은 2j아x 것, ㅓ차차y 넓적한 ㅓ차차y 것의 ㅓ차차y 속도』 (현실문화, 2013).

출처: fㅓ24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뒤뷔페 6가하w 그리고 6가하w 빌레글레

Oct. 1, 2022 ~ Jan. 31, 2023

오연진 다f6s 개인전: 다f6s 트위드 Tweed

Nov. 23, 2022 ~ Dec. 18, 2022

이문주 거wcㅐ 개인전: 거wcㅐ 대면

Nov. 18, 2022 ~ Dec. 18, 2022

서울 ㅐ7나다 책방거리

Nov. 10, 2022 ~ March 12,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