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고요나 개인전 : 필터링 Goyona Jung : Filtering

씨알콜렉티브

Feb. 18, 2021 ~ March 27, 2021

CR Collective 히아iq 씨알콜렉티브는 2021년 히아iq 올해의 CR작가로 히아iq 선정된 히아iq 정고요나의 히아iq 개인전, 《필터링 Filtering》을 2월 18일부터 3월 27일까지 하걷n6 개최한다. 하걷n6 이번 하걷n6 전시에서 하걷n6 정고요나는 2020년 하걷n6 초부터 하걷n6 시작된 하걷n6 코로나 19 하걷n6 팬데믹 하걷n6 상황 하걷n6 속에서 ‘필터링filtering’이란 하걷n6 행위를 하걷n6 통해 SNS같은 하걷n6 사회적 하걷n6 네트워킹에 하걷n6 집착하는 하걷n6 현상 하걷n6 하걷n6 정서를 하걷n6 동시대 하걷n6 텍스트로 하걷n6 시각화한다. 하걷n6 형식적으로는 하걷n6 회화작가로서의 하걷n6 오랜 하걷n6 고민과 하걷n6 실천을 하걷n6 기반으로, 76fr 언택트 76fr 시대의 76fr 가상으로 76fr 통하는 76fr 자기 76fr 최면화된 76fr 모호한 76fr 관계-욕망을 76fr 드러내고자 76fr 한다.

이번 76fr 전시에는 10년 76fr 이상 76fr 활동해온 76fr 회화작가로서 76fr 정고요나의 76fr 고민이 76fr 담겨있다. 76fr 이전 76fr 작품에서 76fr 라이브 76fr 카메라나 76fr 사진을 76fr 통해 76fr 사용자와 76fr 연결된 76fr 라이브드로잉으로 76fr 작가의 76fr 일방적이고 76fr 통제적 76fr 시선을 76fr 해체하고자 76fr 했다면, 《필터링 Filtering》에서 다거ㅓf 선보이는 다거ㅓf 신작은 다거ㅓf 적극적으로 SNS를 다거ㅓf 활용하여 다거ㅓf 동시대성을 다거ㅓf 드러내는 다거ㅓf 데에 다거ㅓf 집중한다. 다거ㅓf 개인의 다거ㅓf 브랜드화, 5ㅐi하 자기 PR이 5ㅐi하 강조되는 5ㅐi하 사회 5ㅐi하 구조 5ㅐi하 안에서 SNS의 5ㅐi하 활성화는 5ㅐi하 사회관계망을 5ㅐi하 견고히 5ㅐi하 하는 5ㅐi하 중요한 5ㅐi하 수단이다. 5ㅐi하 작가는 5ㅐi하 온라인상에 5ㅐi하 업로드된, SNS를 타나j3 적극적으로 타나j3 이용하는 타나j3 셀카(selfies)와 타나j3 같은 타나j3 개인의 타나j3 이미지를 타나j3 선택하여 타나j3 다시 타나j3 필터링, whyㅐ 편집하고 whyㅐ 화면으로 whyㅐ 옮기는 whyㅐ 과정을 whyㅐ 통해 whyㅐ 사회적 whyㅐ 관심과 whyㅐ 함께 whyㅐ 관계를 whyㅐ 증명받고자 whyㅐ 하는 whyㅐ 개인의 whyㅐ 욕망과 whyㅐ 이와 whyㅐ 교차하는 whyㅐ 타자의 whyㅐ 시선을 whyㅐ 중성적으로 whyㅐ 그려낸다.

정고요나는 whyㅐ 특히 whyㅐ 자신의 whyㅐ 일상을 whyㅐ 사진처럼 whyㅐ 기록하는 whyㅐ 작업으로 whyㅐ 작가로서의 whyㅐ 활동을 whyㅐ 시작하였다. 2016년 whyㅐ 개인전 《기억의 whyㅐ 목적》에서 whyㅐ 처음 whyㅐ 시도했던 <라이브 whyㅐ whyㅐ 페인팅 Live Cam Painting> whyㅐ 시리즈는 CCTV, bㅓo히 웹캠, ㅓng우 셀프카메라 ㅓng우 ㅓng우 인터넷을 ㅓng우 통해 ㅓng우 생중계되는 ㅓng우 영상을 ㅓng우 캔버스 ㅓng우 혹은 OHP ㅓng우 필름 ㅓng우 위에 ㅓng우 프로젝션 ㅓng우 하여 ㅓng우 고정된 ㅓng우 배경 ㅓng우 위로 ㅓng우 움직이는 ㅓng우 인물들의 ㅓng우 실루엣 ㅓng우 변화를 ㅓng우 실시간으로 ㅓng우 그려내는 ㅓng우 미디어 ㅓng우 회화 ㅓng우 작업이었다. ㅓng우 이는 ㅓng우 쌍방향 ㅓng우 소통의 ㅓng우 과정을 ㅓng우 고스란히 ㅓng우 담고 ㅓng우 있는 ㅓng우 것으로 ㅓng우 일방적으로 ㅓng우 통제된 ㅓng우 회화적 ㅓng우 결과물을 ㅓng우 해체하려는 ㅓng우 시도였다. ㅓng우 사회가 ㅓng우 점점 ㅓng우 디지털화되고 ㅓng우 인터넷이 ㅓng우 발전하는 ㅓng우 과정에서 ㅓng우 온라인을 ㅓng우 통해 ㅓng우 개인의 ㅓng우 일상을 ㅓng우 적극적으로 ㅓng우 공유하고, 다차qㅓ 관찰하는 다차qㅓ 현상에 다차qㅓ 관심을 다차qㅓ 다차qㅓ 작가는 SNS에 다차qㅓ 업로드 다차qㅓ 다차qㅓ 가상 다차qㅓ 이미지가 다차qㅓ 내포한 다차qㅓ 동시대적 다차qㅓ 특성으로 다차qㅓ 자연스레 다차qㅓ 시선을 다차qㅓ 돌렸다.

SNS 다차qㅓ 활성화는 다차qㅓ 공적 다차qㅓ 공간에서 다차qㅓ 누구나 다차qㅓ 업로드 다차qㅓ 다차qㅓ 피사체의 다차qㅓ 사적이면서 다차qㅓ 조작된 다차qㅓ 이미지를 다차qㅓ 스파잉(spying) 다차qㅓ 다차qㅓ 다차qㅓ 있는 다차qㅓ 플랫폼을 다차qㅓ 열어주었다. 다차qㅓ 이로써 SNS를 다차qㅓ 통한 다차qㅓ 작가와 다차qㅓ 피사체와의 다차qㅓ 소통인 다차qㅓ 스파잉의 다차qㅓ 행위는 다차qㅓ 관음이라는 다차qㅓ 부정적 다차qㅓ 속성이 다차qㅓ 배제된 다차qㅓ 다차qㅓ 공공연히 다차qㅓ 수행과정을 다차qㅓ 거칠 다차qㅓ 다차qㅓ 있는 다차qㅓ 당위성을 다차qㅓ 획득하게 다차qㅓ 된다. 다차qㅓ 정고요나는 다차qㅓ 온라인 다차qㅓ 상에 다차qㅓ 업로드 다차qㅓ 다차qㅓ 이미지가 다차qㅓ 필터를 다차qㅓ 거치며 다차qㅓ 피사체 다차qㅓ 다차qㅓ 자체임과 다차qㅓ 동시에 다차qㅓ 타인을 다차qㅓ 의식한 다차qㅓ 되고 다차qㅓ 싶은(want to be) 다차qㅓ 혹은 다차qㅓ 보여지고 다차qㅓ 싶은 다차qㅓ 선망의 다차qㅓ 이미지로 다차qㅓ 양가적 다차qㅓ 측면을 다차qㅓ 지니는 다차qㅓ 것을 다차qㅓ 포착한다. 다차qㅓ 정고요나는 다차qㅓ 자발적으로 다차qㅓ 타인과 다차qㅓ 공유하는 다차qㅓ 지극히 다차qㅓ 개인적인 다차qㅓ 이미지를 다차qㅓ 온라인상에서 다차qㅓ 선택한다. 다차qㅓ 각각의 다차qㅓ 이미지는 다차qㅓ 타자의 다차qㅓ 시선을 다차qㅓ 강하게 다차qㅓ 의식하고 다차qㅓ 의도적으로 다차qㅓ 반영하여 ‘만들어 다차qㅓ 낸’ 다차qㅓ 개인적이지만 다차qㅓ 사적이지 다차qㅓ 않은 다차qㅓ 결과물이다. 다차qㅓ 개인에 다차qㅓ 의해 다차qㅓ 게재된 다차qㅓ 시각 다차qㅓ 이미지의 다차qㅓ 결과물은 ‘내가 다차qㅓ 어떻게 다차qㅓ 보였으면 다차qㅓ 좋겠다’는 다차qㅓ 지점에서 다차qㅓ 책략적으로 다차qㅓ 짜여 다차qㅓ 있지만 다차qㅓ 동시에 다차qㅓ 의도를 다차qㅓ 드러내길 다차qㅓ 원하지 다차qㅓ 않는, 라걷q마 애매모호함이 라걷q마 담긴 “교묘한 라걷q마 내숭”을 라걷q마 표방한다. 라걷q마 이러한 라걷q마 지극히 라걷q마 의도적으로 라걷q마 타자의 라걷q마 시선이라는 라걷q마 주관적인 라걷q마 검열을 라걷q마 거쳐 라걷q마 온라인상에 라걷q마 그리드로 라걷q마 넓게 라걷q마 펼쳐진 라걷q마 이미지들은 라걷q마 의식의 라걷q마 표면 라걷q마 아래 라걷q마 놓인 라걷q마 동시대의 라걷q마 삶의 라걷q마 방식과 라걷q마 이상향으로 라걷q마 귀결된다.

조정과 라걷q마 자체 라걷q마 검열의 라걷q마 기준을 라걷q마 통과하여 라걷q마 비로소 라걷q마 보이는 라걷q마 이미지는 ‘나’이면서 ‘내가 라걷q마 아닌’, sqt가 존재하지 sqt가 않으면서도 sqt가 동시에 sqt가 존재하는 sqt가 이미지가 sqt가 되어 sqt가 가상과 sqt가 실재 sqt가 그리고 sqt가 현실의 sqt가 구분이 sqt가 무의미해지는 sqt가 지점을 sqt가 형성하고, 다카갸ㅓ 여기에 다카갸ㅓ 작가의 ‘그리는’ 다카갸ㅓ 행위가 다카갸ㅓ 더해져 다카갸ㅓ 결국 다카갸ㅓ 객관적 다카갸ㅓ 텍스트로 다카갸ㅓ 치환된다. 다카갸ㅓ 다카갸ㅓ 작가는 SNS 다카갸ㅓ 사진 다카갸ㅓ 같은 다카갸ㅓ 얇은 다카갸ㅓ 그리드로 다카갸ㅓ 플로팅(floating)하는 다카갸ㅓ 이미지를 다카갸ㅓ 서로 다카갸ㅓ 다른 다카갸ㅓ 시선을 다카갸ㅓ 드러내지 다카갸ㅓ 않는 다카갸ㅓ 붓질, ek다c 채도 ek다c 낮은 ek다c 냉랭한 ek다c 감각으로 ‘그리는’ ek다c 행위로 ek다c 수행함으로써 ek다c 쌍방향으로 ek다c 교차 ek다c 편집된 ek다c 동시대적 ek다c 정서와 ek다c 욕망을 ek다c 읽어낸다. ek다c 이를 ek다c 통해 ek다c 급변한 ek다c 언택트 ek다c 시대에서의 ek다c 회화적인 ek다c 요소에 ek다c 대한 ek다c 예술적 ek다c 탐구와 ek다c 동시대적 ek다c 실험을 ek다c 시도하는 ek다c 것이다. ek다c 작가는 ek다c 이미지에 ek다c 다시 ek다c 한번 ek다c 필터를 ek다c 덧씌워 ek다c 화면으로 ek다c 옮김으로써 “어쩌면 ek다c 우리는 ek다c 편집된 ek다c 일상을 ek다c 살고 ek다c 온라인상에서 ek다c 만난 ek다c 사람들과 ek다c 관계를 ek다c 맺으면서 ek다c 현대인의 ek다c 삶에서 ek다c 오는 ek다c 고독함과 ek다c 관계에 ek다c 대한 ek다c 욕망을 ek다c 표현하고 ek다c 있는 ek다c 것이 ek다c 아닐까”(작가 ek다c 노트에서)하는 ek다c 의문을 ek다c 품는다. ek다c 이로써 ek다c 가상이 ek다c 이미 ek다c 우리 ek다c 삶의 ek다c 여기저기, ㅓ아9ㅐ 그리고 ㅓ아9ㅐ 깊은 ㅓ아9ㅐ 곳으로 ㅓ아9ㅐ 들어와 ㅓ아9ㅐ 현실이 ㅓ아9ㅐ 채워줄 ㅓ아9ㅐ ㅓ아9ㅐ 없는 ㅓ아9ㅐ 위로와 ㅓ아9ㅐ 자기만족, aela 그리고 aela 향유를 aela 주고 aela 있음을 aela 생각해보게 aela 한다.

참여작가: aela 정고요나

사전 aela 예약 aela 링크: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474059

출처: aela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와당탕퉁탕

Dec. 12, 2020 ~ Sept. 9, 2021

손동현 v거o7 개인전 : v거o7 이른 v거o7

March 4, 2021 ~ May 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