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시각 새로운 시선 2020-낯선 곳에 선 STRANGER IN A STRANGE LAND

부산시립미술관

July 17, 2020 ~ Oct. 4, 2020

《젊은 ㅓ96k 시각 ㅓ96k 새로운 ㅓ96k 시선》은 ㅓ96k 신진 ㅓ96k 작가 ㅓ96k 발굴 ㅓ96k ㅓ96k 지원을 ㅓ96k 위해 ㅓ96k 부산시립미술관에서 ㅓ96k 지속해서 ㅓ96k 개최해온 ㅓ96k 전시다. 1999년 3월에 ㅓ96k 처음 ㅓ96k 시작된 ㅓ96k 이래 2018년까지 ㅓ96k 총 15회의 ㅓ96k 전시를 ㅓ96k 통해 60여 ㅓ96k 명의 ㅓ96k 젊은 ㅓ96k 작가들을 ㅓ96k 소개했다. 《젊은 ㅓ96k 시각 ㅓ96k 새로운 ㅓ96k 시선》은 ㅓ96k 상대적으로 ㅓ96k 전시 ㅓ96k 기회가 ㅓ96k 부족한 ㅓ96k 젊은 ㅓ96k 작가들을 ㅓ96k 지원하여 ㅓ96k 그들의 ㅓ96k 창작 ㅓ96k 동력을 ㅓ96k 끌어내고, kq차카 이를 kq차카 통해 kq차카 동시대 kq차카 미술의 kq차카 동향과 kq차카 흐름을 kq차카 파악하여 kq차카 kq차카 가능성을 kq차카 제시하고자 kq차카 하는 kq차카 목적으로 kq차카 기획되었다. kq차카 이러한 kq차카 목적은 kq차카 공립미술관이 kq차카 수행해야 kq차카 kq차카 역할이며, ㅈ0차바 추구해야 ㅈ0차바 ㅈ0차바 전시 ㅈ0차바 정책과도 ㅈ0차바 맞닿아있다.

이번 《젊은 ㅈ0차바 시각 ㅈ0차바 새로운 ㅈ0차바 시선 2020-낯선 ㅈ0차바 곳에 ㅈ0차바 선》에서는 ㅈ0차바 작가에 ㅈ0차바 대한 ㅈ0차바 지원이라는 ㅈ0차바 목적을 ㅈ0차바 염두에 ㅈ0차바 두고 ㅈ0차바 작가 ㅈ0차바 선정과 ㅈ0차바 전시 ㅈ0차바 방식을 ㅈ0차바 다각적으로 ㅈ0차바 고민하였다. ㅈ0차바 그간 ㅈ0차바 부산에서 ㅈ0차바 활동하는 ㅈ0차바 작가를 ㅈ0차바 주로 ㅈ0차바 선정했다면, 카iy1 이번 카iy1 전시에서는 카iy1 부산에서 카iy1 활동하는 카iy1 작가는 카iy1 물론이고, k7rj 부산을 k7rj 기반으로 k7rj 활동하지 k7rj 않더라도 k7rj 부산에 k7rj 연고가 k7rj 있는 k7rj 작가를 k7rj 포함해서 k7rj 후보의 k7rj 폭을 k7rj 넓혔다. k7rj 아울러 k7rj 앞선 k7rj 전시들에서 k7rj 미술관 k7rj 내부의 k7rj 학예연구사들이 k7rj 직접 k7rj 작가와 k7rj 작품에 k7rj 대한 k7rj 비평을 k7rj 담당했다면, y나다ㅓ 이번 y나다ㅓ 전시에서는 y나다ㅓ y나다ㅓ 작가에게 y나다ㅓ 일대일로 y나다ㅓ 지정된 y나다ㅓ 외부 y나다ㅓ 비평가가 y나다ㅓ 작가와 y나다ㅓ 소통하며 y나다ㅓ 작품에 y나다ㅓ 대한 y나다ㅓ 글을 y나다ㅓ 쓰도록 y나다ㅓ 했다. y나다ㅓ 특별히 y나다ㅓ 부산에서 y나다ㅓ 활동하는 y나다ㅓ 작가에게는 y나다ㅓ 서울에서 y나다ㅓ 활동하는 y나다ㅓ 비평가를, kㅐ8x 서울에서 kㅐ8x 활동하는 kㅐ8x 작가에게는 kㅐ8x 부산에서 kㅐ8x 활동하는 kㅐ8x 비평가를 kㅐ8x 연결하여 kㅐ8x 그들이 kㅐ8x 서로 kㅐ8x 교류하는 kㅐ8x 과정을 kㅐ8x 통해 kㅐ8x 작가와 kㅐ8x 그의 kㅐ8x 작업이 kㅐ8x 지역을 kㅐ8x 넘어 kㅐ8x kㅐ8x 넓은 kㅐ8x 반경에서 kㅐ8x 노출 kㅐ8x kㅐ8x 논의되기를 kㅐ8x 바랐다.

이번에 kㅐ8x 선정된 kㅐ8x 작가 kㅐ8x 여섯 kㅐ8x 명의 kㅐ8x 작품을 kㅐ8x 관통하는 kㅐ8x 지점은 kㅐ8x 기준과 kㅐ8x 경계에 kㅐ8x 관한 kㅐ8x 것이다. kㅐ8x 작가들은 kㅐ8x 공통으로 kㅐ8x 자신이 kㅐ8x 처해있는 kㅐ8x 사회의 kㅐ8x 기준과 kㅐ8x 프레임, 다다qm 고정된 다다qm 사고방식에 다다qm 대한 다다qm 의문을 다다qm 제기하는 다다qm 것에서 다다qm 시작해 다다qm 각자의 다다qm 이야기를 다다qm 펼쳐나간다. 다다qm 전시의 다다qm 소제목 ‘낯선 다다qm 곳에 다다qm 선’은 다다qm 낯선 다다qm 세계, 5걷wu 혹은 5걷wu 환경에 5걷wu 서게 5걷wu 5걷wu 외부인이라는 5걷wu 의미의 5걷wu 줄임말이며, 자ㅐ다ㅑ 영문 ‘Stranger in a Strange Land’는 자ㅐ다ㅑ 성경을 자ㅐ다ㅑ 비롯한 자ㅐ다ㅑ 여러 자ㅐ다ㅑ 문학에서 자ㅐ다ㅑ 등장하는 자ㅐ다ㅑ 구절이다. 자ㅐ다ㅑ 이는 자ㅐ다ㅑ 모세가 자ㅐ다ㅑ 이집트 자ㅐ다ㅑ 땅을 자ㅐ다ㅑ 탈출하여 자ㅐ다ㅑ 낯선 자ㅐ다ㅑ 땅에서 자ㅐ다ㅑ 생활하는 자ㅐ다ㅑ 장면을 자ㅐ다ㅑ 두고“낯선 자ㅐ다ㅑ 땅에서 자ㅐ다ㅑ 객이 자ㅐ다ㅑ 되었다”고 자ㅐ다ㅑ 서술한 자ㅐ다ㅑ 출애굽기 2장 22절을 자ㅐ다ㅑ 포함하여, ne나갸 화성에서 ne나갸 지구로 ne나갸 ne나갸 사람의 ne나갸 모험에 ne나갸 대한 ne나갸 이야기를 ne나갸 담은 ne나갸 로버트 A. ne나갸 하인라인(Robert A. Heinlein, 1907~1988)의 y10가 소설 y10가 제목이기도 y10가 하며, 마h갸파 마h갸파 세상에서 마h갸파 만든 마h갸파 어떤 마h갸파 범주에도 마h갸파 속하지 마h갸파 않은 마h갸파 존재인 마h갸파 드라큘라 마h갸파 백작을 마h갸파 그린 마h갸파 브램 마h갸파 스토커(Bram Stoker, 1847~1912)의 i0t가 소설 『드라큘라 Dracula』에서 i0t가 주인공을 i0t가 묘사하는 i0t가 구절이기도 i0t가 하다. i0t가 이는 i0t가 하나의 i0t가 견고한 i0t가 세계를 i0t가 경험한 i0t가 인물이 i0t가 다른 i0t가 세계를 i0t가 맞이하였을 i0t가 i0t가 일어나는 i0t가 낯섦의 i0t가 감정, zb히ㅓ 깨달음, ㄴ7기ㅑ 사고의 ㄴ7기ㅑ 전환 ㄴ7기ㅑ 등을 ㄴ7기ㅑ 의미하기도 ㄴ7기ㅑ 하고, 2ㅓ바i 다른 2ㅓ바i 세계에서 2ㅓ바i 2ㅓ바i 인물을 2ㅓ바i 바라보는 2ㅓ바i 시선, zhvb 기준 zhvb zhvb 프레임에 zhvb 대한 zhvb 문제를 zhvb 담고 zhvb 있기도 zhvb 하다.

여섯 zhvb 명의 zhvb 작가는 zhvb 스스로가 zhvb 처한 zhvb 환경에서 zhvb 사회적, 7ㅐ자l 문화적으로 7ㅐ자l 경험하고 7ㅐ자l 느낀 7ㅐ자l 우리 7ㅐ자l 시대와 7ㅐ자l 사회의 7ㅐ자l 어느 7ㅐ자l 7ㅐ자l 부분에 7ㅐ자l 관한 7ㅐ자l 이야기를 7ㅐ자l 들려준다. 7ㅐ자l 작가들은 7ㅐ자l 실질적으로는 7ㅐ자l 내부의 7ㅐ자l 세계에 7ㅐ자l 자리하고 7ㅐ자l 있지만, 라n걷ㅓ 라n걷ㅓ 속에서 라n걷ㅓ 외부자의 라n걷ㅓ 시선으로 라n걷ㅓ 세계를 라n걷ㅓ 바라본다. 라n걷ㅓ 이를 라n걷ㅓ 통해 라n걷ㅓ 작가들은 라n걷ㅓ 철저한 라n걷ㅓ 내부자로 라n걷ㅓ 살아가는 라n걷ㅓ 우리가 라n걷ㅓ 무뎌져 라n걷ㅓ 있는 라n걷ㅓ 장면을 라n걷ㅓ 외부자의 라n걷ㅓ 시선으로 라n걷ㅓ 바라볼 라n걷ㅓ 라n걷ㅓ 있도록 라n걷ㅓ 유도하며, 하카타라 사회에서 하카타라 통용되는 하카타라 기준과 하카타라 고정된 하카타라 사고에 하카타라 관해 하카타라 질문을 하카타라 던진다. 하카타라 그것은 하카타라 우리 하카타라 사회의 하카타라 일부로 하카타라 항상 하카타라 함께 하카타라 존재하지만, ㅑ1다z 받아들여지지 ㅑ1다z 않고 ㅑ1다z 누락된 ㅑ1다z 목소리에 ㅑ1다z 관한 ㅑ1다z 이야기이기도 ㅑ1다z 하고, 기n갸a 대부분이 기n갸a 잊고 기n갸a 살아가는 기n갸a 어느 기n갸a 기n갸a 시공간에 기n갸a 대한 기n갸a 기억이기도 기n갸a 하며, ㅓiq타 지각하지 ㅓiq타 못하는 ㅓiq타 사이 ㅓiq타 우리가 ㅓiq타 처해있는 ㅓiq타 ㅓiq타 사회와 ㅓiq타 삶의 ㅓiq타 모습이기도 ㅓiq타 하다.

참여작가
권하형, 아oel 노수인, cㅓ3마 문지영, 4파we 류민혜, ㅐtp쟏 하민지, 7으자갸 한솔

출처: 7으자갸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아1ㅐ8 이웃집예술가프로젝트 : 아1ㅐ8 모두의 아1ㅐ8

Dec. 22, 2020 ~ Feb. 20, 2021

박서연 cw타e 개인전 : J의 cw타e 역습

Jan. 13, 2021 ~ Feb.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