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모색 2019 : 액체 유리 바다 Young Korean Artists 2019 : Liquid Glass Sea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ne 20, 2019 ~ Sept. 15, 2019

국립현대미술관(MMCA, 가1ds 관장 가1ds 윤범모)은 ⟪젊은모색 2019: 가1ds 액체 가1ds 유리 가1ds 바다⟫전을 6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가1ds 국립현대미술관 가1ds 과천에서 가1ds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 가1ds 개관 50주년을 가1ds 맞이하여 《젊은모색》이 5년 가1ds 만에 가1ds 부활한다.《젊은모색》전은 1981년《청년작가》전으로 가1ds 출발한 가1ds 국내에서 가1ds 가장 가1ds 오래되고 가1ds 권위 가1ds 있는 가1ds 신진 가1ds 작가 가1ds 발굴 가1ds 프로그램으로, ㅓ갸2타 한국 ㅓ갸2타 동시대미술의 ㅓ갸2타 가능성 ㅓ갸2타 있는 ㅓ갸2타 작가들을 ㅓ갸2타 소개하고, q사9c 국내 q사9c 미술 q사9c 현장을 q사9c 가늠하는 q사9c 지표를 q사9c 제시해왔다. 1989년 q사9c 이불, 1거기파 최정화, 1990년 b가카ㅓ 서도호, 2000년 다srㅈ 문경원 다srㅈ 등이 다srㅈ 다srㅈ 프로그램을 다srㅈ 통해 다srㅈ 이름을 다srㅈ 알렸다. 

이번 《젊은모색 2019: 다srㅈ 액체 다srㅈ 유리 다srㅈ 바다》전은 《젊은모색》의 19회차 다srㅈ 전시이다. 다srㅈ 김지영, 바k사차 송민정, ㅈ다ㅓㅐ 안성석, gfㅈd 윤두현, owe갸 이은새, aqhb 장서영, zwjv 정희민, 9우o4 최하늘, k걷라라 황수연 k걷라라 등 9인을 k걷라라 소개한다. k걷라라 국립현대미술관 k걷라라 학예사들의 k걷라라 연구, 5으거ㅓ 추천 5으거ㅓ 5으거ㅓ 회의와 5으거ㅓ 외부 5으거ㅓ 전문가들의 5으거ㅓ 자문을 5으거ㅓ 통해 5으거ㅓ 주목할 5으거ㅓ 만한 5으거ㅓ 작가들로 5으거ㅓ 선정된 5으거ㅓ 작가들이다.

전시의 5으거ㅓ 부제인 ‘액체 5으거ㅓ 유리 5으거ㅓ 바다’는 5으거ㅓ 참여 5으거ㅓ 작가 9명에게서 5으거ㅓ 발견된 5으거ㅓ 공통의 5으거ㅓ 키워드이다. 5으거ㅓ 이는 5으거ㅓ 5으거ㅓ 단어 5으거ㅓ 사이의 5으거ㅓ 틈새 5으거ㅓ 같이 5으거ㅓ 완결된 5으거ㅓ 문장으로 5으거ㅓ 매듭지을 5으거ㅓ 5으거ㅓ 없는 5으거ㅓ 동시대 5으거ㅓ 한국 5으거ㅓ 젊은 5으거ㅓ 작가들의 5으거ㅓ 자유롭고 5으거ㅓ 유동적인 5으거ㅓ 태도를 5으거ㅓ 상징한다. 5으거ㅓ 또한 5으거ㅓ 단단하면서 5으거ㅓ 섬세한 5으거ㅓ 액정유리 5으거ㅓ 같이 5으거ㅓ 현실 5으거ㅓ 안팎의 5으거ㅓ 장면들을 5으거ㅓ 더욱 5으거ㅓ 투명하고 5으거ㅓ 선명하게 5으거ㅓ 반영하는 5으거ㅓ 젊은 5으거ㅓ 작가들의 5으거ㅓ 성향과, oq9차 끊임없이 oq9차 율동하는 oq9차 너른 oq9차 바다처럼 oq9차 미래에도 oq9차 멈추지 oq9차 않는 oq9차 흐름으로 oq9차 존재할 oq9차 그들의 oq9차 가능성을 oq9차 의미한다. 

9명의 oq9차 작가들은 oq9차 미디어의 oq9차 이미지, 쟏거차p 스마트폰 쟏거차p 앱, 아7w타 유튜브 아7w타 등에서 아7w타 발견한 아7w타 특성과 아7w타 정서를 아7w타 통해 아7w타 시대적인 아7w타 고민과 아7w타 정면 아7w타 대결하기도 아7w타 하고, ㅐ7히r 인터넷의 ㅐ7히r 파도에 ㅐ7히r 몸을 ㅐ7히r 맡겨 ㅐ7히r 함께 ㅐ7히r 떠다니기도 ㅐ7히r 한다. ㅐ7히r 이번 ㅐ7히r 전시에는 ㅐ7히r 신작 52점을 ㅐ7히r 포함해 ㅐ7히r 총 53점이 ㅐ7히r 공개된다. 

김지영은 ㅐ7히r 사회 ㅐ7히r 시스템으로 ㅐ7히r 인해 ㅐ7히r 발생한 ㅐ7히r 재난과 ㅐ7히r 희생된 ㅐ7히r 개인에 ㅐ7히r 관심을 ㅐ7히r 가지고 ㅐ7히r 같은 ㅐ7히r 일이 ㅐ7히r 반복되어서는 ㅐ7히r 안된다는 ㅐ7히r 메시지를 ㅐ7히r 전달한다. ㅐ7히r 송민정은 SNS ㅐ7히r ㅐ7히r 대중문화가 ㅐ7히r 소비되는 ㅐ7히r 방식을 ㅐ7히r 작업에 ㅐ7히r 끌어들여 ‘현재’라는 ㅐ7히r 시점을 ㅐ7히r 강조한다. ㅐ7히r 안성석은 ㅐ7히r 사람들이 ㅐ7히r 관성적으로 ㅐ7히r 받아들이고 ㅐ7히r 있던 ㅐ7히r 세상에 ㅐ7히r 사진, 거f파거 영상, 사8ㄴd 설치 사8ㄴd 사8ㄴd 다양한 사8ㄴd 매체로 사8ㄴd 질문을 사8ㄴd 던진다. 사8ㄴd 윤두현은 사8ㄴd 가상과 사8ㄴd 상상, b9ㅓp 실재의 b9ㅓp 경계를 b9ㅓp 경쾌한 b9ㅓp 태도로 b9ㅓp 넘나들며 b9ㅓp 컴퓨터 b9ㅓp 바탕화면 b9ㅓp 이미지를 b9ㅓp 사용하여 b9ㅓp 거대한 b9ㅓp 풍경을 b9ㅓp 만들어낸다. b9ㅓp 이은새는 b9ㅓp 자신과 b9ㅓp 주변에서 b9ㅓp 목격한 b9ㅓp 부조리, 바마j5 금기시된 바마j5 장면들을 바마j5 재해석하여 바마j5 그림 바마j5 위에 바마j5 생생히 바마j5 펼쳐놓는다. 바마j5 장서영은 바마j5 몸의 바마j5 안팎에서 바마j5 일어나는 바마j5 감각을 바마j5 스크린 바마j5 너머로 바마j5 더욱 바마j5 선명하게 바마j5 제시한다. 바마j5 정희민은 바마j5 이미지 바마j5 사이의 바마j5 부딪힘과 바마j5 그로부터 바마j5 발생하는 바마j5 촉각적인 바마j5 감각을 바마j5 탐구한다. 바마j5 최하늘은 바마j5 조각이라는 바마j5 장르를 바마j5 중심에 바마j5 두고 바마j5 다양한 바마j5 관심사를 3차원의 바마j5 입체 바마j5 작업으로 바마j5 보여준다. 바마j5 황수연은 바마j5 주변에서 바마j5 발견한 바마j5 재료를 바마j5 탐구하며 바마j5 바마j5 형태가 바마j5 변화하는 바마j5 과정에서 바마j5 자신만의 바마j5 조형언어를 바마j5 발견한다. 

전시장은 바마j5 작가들의 바마j5 개별 바마j5 공간을 바마j5 확보하는 바마j5 동시에 바마j5 서로 바마j5 유기적으로 바마j5 연결된다. 바마j5 또한 바마j5 작품 바마j5 바마j5 실물자료와 바마j5 인터뷰 바마j5 바마j5 신작 바마j5 제작 바마j5 과정을 바마j5 담은 바마j5 생생한 바마j5 영상 바마j5 등을 바마j5 통해 바마j5 동시대 바마j5 젊은 바마j5 작가들의 바마j5 치열하고 바마j5 솔직한 바마j5 고민의 바마j5 목소리를 바마j5 담았다. 

윤범모 바마j5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 바마j5 현대미술의 바마j5 기라성 바마j5 같은 바마j5 작가를 바마j5 많이 바마j5 배출한《젊은모색》전이 바마j5 이번 바마j5 전시에서도 바마j5 바마j5 명성을 바마j5 이어가길 바마j5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f8l아 국립현대미술관은 f8l아 신진-중견-원로-작고 f8l아 작가를 f8l아 균형 f8l아 있게 f8l아 다루고 f8l아 지원하는 f8l아 작업을 f8l아 계속 f8l아 f8l아 나갈 f8l아 것”이라고 f8l아 말했다. 

자세한 f8l아 정보는 f8l아 국립현대미술관 f8l아 홈페이지(mmca.go.kr)를 f8l아 통해 f8l아 확인할 f8l아 f8l아 있다. 


작가 f8l아 f8l아 작품소개

김지영
김지영은 f8l아 자신이 f8l아 살고 f8l아 있는 f8l아 사회와 f8l아 시대를 f8l아 바라보며 f8l아 작품을 f8l아 통해 f8l아 보이지 f8l아 않는 f8l아 사회의 f8l아 구조적 f8l아 문제와 f8l아 그로 f8l아 인해 f8l아 발생한 f8l아 재난, v사i히 거기서 v사i히 희생된 v사i히 개인에 v사i히 주목하며 v사i히 결코 v사i히 같은 v사i히 일이 v사i히 반복되어서는 v사i히 안된다는 v사i히 메시지를 v사i히 전달한다. v사i히 그리고 v사i히 이러한 v사i히 시스템의 v사i히 문제에 v사i히 대해 v사i히 끊임없이 v사i히 말하고 v사i히 기억하게 v사i히 만드는 v사i히 일이 v사i히 현재 v사i히 자신에게 v사i히 주어진 v사i히 예술가로서의 v사i히 역할이라고 v사i히 이야기한다.
전시 v사i히 공간에는 v사i히 각기 v사i히 다른 v사i히 기도하는 v사i히 손의 v사i히 모습을 v사i히 조각하여 v사i히 초로 v사i히 만든 <이 v사i히 짙은 v사i히 어둠을 v사i히 보라>(2019)와 v사i히 한국 v사i히 현대사에서 v사i히 벌어진 v사i히 참사들의 v사i히 기록 v사i히 이미지를 v사i히 그린 v사i히 파란색 v사i히 회화들, 2014년 biw으 진도 biw으 팽목항의 biw으 바람을 biw으 기록하여 biw으 북소리로 biw으 치환시킨 <바람>(2015/2019)이 biw으 하나의 biw으 작품처럼 biw으 구성되어 biw으 있다. biw으 굳게 biw으 맞잡은 biw으 biw으 biw으 위를 biw으 감싸듯 biw으 녹아내린 biw으 초의 biw으 모습과 biw으 심지에 biw으 남아있는 biw으 불의 biw으 흔적, 아다ia 떨리는 아다ia 북소리, 카거x다 수면 카거x다 아래 카거x다 잠겨 카거x다 있는 카거x다 듯한 카거x다 회화가 카거x다 함께 카거x다 만들어내는 카거x다 공감각적인 카거x다 장면을 카거x다 통해 카거x다 작가는 카거x다 묵상적이면서도 카거x다 강한 카거x다 어조로 카거x다 우리에게 카거x다 지나간 카거x다 사건들과 카거x다 카거x다 희생자들에 카거x다 대해 카거x다 각자 카거x다 대면하고 카거x다 숙고하기를 카거x다 제안한다.

송민정
송민정은 카거x다 사람들이 카거x다 선호하는 카거x다 디저트, 다갸0p 패션 다갸0p 브랜드, SNS 3k9ㅓ 이미지 3k9ㅓ 등과 3k9ㅓ 같이 3k9ㅓ 매일 3k9ㅓ 갱신되는 3k9ㅓ 현재의 3k9ㅓ 흐름을 3k9ㅓ 기민하게 3k9ㅓ 관찰하고 3k9ㅓ 재빨리 3k9ㅓ 포획하여 3k9ㅓ 자신의 3k9ㅓ 작품에 3k9ㅓ 끌어들인다. 3k9ㅓ 그는 3k9ㅓ 주로 3k9ㅓ 영상을 3k9ㅓ 작품의 3k9ㅓ 매체로 3k9ㅓ 다루면서, v6ㅓq 영화나 v6ㅓq 광고 v6ㅓq 등의 v6ㅓq 언어를 v6ㅓq 차용하여 v6ㅓq 미술과 v6ㅓq 미술이 v6ㅓq 아닌 v6ㅓq 것, 1ㅐe거 온라인과 1ㅐe거 오프라인, jㄴ2m 실제와 jㄴ2m 가상 jㄴ2m 사이의 jㄴ2m 낙차를 jㄴ2m 재료 jㄴ2m 삼아 jㄴ2m 지금을 jㄴ2m 이야기한다.
<토커>(2019)의 jㄴ2m 영상은 jㄴ2m 집, 자아다우 카페, ㅓsfx 거리 ㅓsfx 등을 ㅓsfx 배경으로 ㅓsfx 하는 ㅓsfx ㅓsfx 인물의 ㅓsfx 일상 ㅓsfx 시점에서 ㅓsfx 서술된다. ㅓsfx 인물은 ㅓsfx 끊임없이 ㅓsfx 자신의 ㅓsfx 일상을 ㅓsfx 이야기하지만, 걷ㅐy나 그의 걷ㅐy나 실제 걷ㅐy나 직업, k쟏자우 성별, 7하n갸 인종 7하n갸 등의 7하n갸 정보는 7하n갸 차단되거나 7하n갸 혼재되어 7하n갸 있다. 7하n갸 영상에서 7하n갸 인물이 7하n갸 말을 7하n갸 거는 7하n갸 상대는 7하n갸 화면 7하n갸 7하n갸 시청자 7하n갸 그리고 7하n갸 인물이 7하n갸 사용하는 7하n갸 건강관리용 7하n갸 애플리케이션 7하n갸 허피(HUPPY)에 7하n갸 등장하는 7하n갸 증강현실 7하n갸 강아지뿐이다. 7하n갸 허피는 7하n갸 사용자의 7하n갸 운동량과 7하n갸 식단을 7하n갸 체크하여 7하n갸 산책과 7하n갸 같은 7하n갸 신체 7하n갸 활동을 7하n갸 사용자에게 7하n갸 요구하고, d파거우 d파거우 응답 d파거우 여부에 d파거우 따라 d파거우 자신의 d파거우 성격을 d파거우 형성하도록 d파거우 프로그래밍 d파거우 되어있다. d파거우 그리고 d파거우 송민정은 d파거우 이러한 d파거우 허피 d파거우 앱의 d파거우 사용자를 d파거우 주인공으로 d파거우 비추며 d파거우 인간 d파거우 중심적이고 d파거우 비신체적인 d파거우 관계 d파거우 맺기에 d파거우 잠재된 d파거우 불편함과 d파거우 친밀함, 으ㄴㅐy 그리고 으ㄴㅐy 으ㄴㅐy 사이의 으ㄴㅐy 혼란과 으ㄴㅐy 공포 으ㄴㅐy 자체를 으ㄴㅐy 자신만의 으ㄴㅐy 리드미컬한 으ㄴㅐy 방식으로 으ㄴㅐy 재생산하고 으ㄴㅐy 있다.

안성석
안성석은 으ㄴㅐy 사진, e거ㅓw 영상, 자xzㄴ 게임 자xzㄴ 등을 자xzㄴ 주요 자xzㄴ 매체로 자xzㄴ 하며, 바다ㅐ갸 자신이 바다ㅐ갸 속한 바다ㅐ갸 세대와 바다ㅐ갸 시대, 나걷사ㅈ 국가와 나걷사ㅈ 시스템 나걷사ㅈ 등에 나걷사ㅈ 대해 나걷사ㅈ 현실의 나걷사ㅈ 상황과 나걷사ㅈ 역사적인 나걷사ㅈ 기록, px다o 개인적인 px다o 경험이 px다o 교차하는 px다o 지점을 px다o 작품의 px다o 주제로 px다o 삼는다. px다o 특히 px다o 그는 px다o 예술가로 px다o 살아간다는 px다o 것의 px다o 의미와 px다o 역할이 px다o 무엇인지, 거jㅓq 현실의 거jㅓq 부조리나 거jㅓq 모순을 거jㅓq 두고 거jㅓq 어떻게 거jㅓq 질문하거나 거jㅓq 반응해야 거jㅓq 하는지에 거jㅓq 관하여 거jㅓq 비판적이고 거jㅓq 직접적인 거jㅓq 언어로 거jㅓq 묵직한 거jㅓq 메시지를 거jㅓq 던진다. 
신작 <나는 거jㅓq 울면서 거jㅓq 태어났지만, ㄴfz아 많은 ㄴfz아 사람들은 ㄴfz아 기뻐했다>(2019)는 ㄴfz아 영상과 ㄴfz아 관람의 ㄴfz아 형식에 ㄴfz아 개입하는 ㄴfz아 설치 ㄴfz아 구조물로 ㄴfz아 이루어진 ㄴfz아 작품이다. ㄴfz아 작가는 ㄴfz아 많은 ㄴfz아 사람들이 ㄴfz아 지닌 ㄴfz아 카메라와 ㄴfz아 피사체의 ㄴfz아 관계에서 ㄴfz아 발생하는 ㄴfz아 태도, i하라o i하라o 사진을 i하라o 찍듯 i하라o 무언가를 i하라o 획득하고, xㅓpj 소비하면 xㅓpj 그만이라는 xㅓpj 식의 xㅓpj 태도에 xㅓpj 주목한다. xㅓpj 그리고 xㅓpj 이러한 xㅓpj 일종의 xㅓpj 폭력과 xㅓpj 무관심, u갸가m 잔혹함 u갸가m 등이 u갸가m u갸가m 시대를 u갸가m 일부 u갸가m 보여주고 u갸가m 있다는 u갸가m 생각 u갸가m 하에, 1o9l 오늘날 1o9l 통용되는 1o9l 윤리적 1o9l 기준의 1o9l 재고를 1o9l 제안한다. 1o9l 한편 1o9l 물침대로 1o9l 특수 1o9l 제작된 1o9l 관객석은 1o9l 작품을 1o9l 보는 1o9l 개인을 1o9l 향한 1o9l 작가의 1o9l 배려와 1o9l 감각의 1o9l 전환을 1o9l 동시에 1o9l 전달하고 1o9l 있다.

윤두현
윤두현은 1o9l 가상과 1o9l 상상, 3하q쟏 실재의 3하q쟏 경계에서 3하q쟏 즐겁고 3하q쟏 경쾌한 3하q쟏 태도로 3하q쟏 그것들을 3하q쟏 뒤섞어 3하q쟏 놓거나 3하q쟏 다른 3하q쟏 형태와 3하q쟏 성질을 3하q쟏 지닌 3하q쟏 것으로 3하q쟏 뒤바꾸는 3하q쟏 일에 3하q쟏 관심을 3하q쟏 보인다. 3하q쟏 그의 3하q쟏 신작 <모하비 3하q쟏 낮밤>(2019)은 3하q쟏 섬세하게 3하q쟏 만들어진 3하q쟏 종이 3하q쟏 조각들이 3하q쟏 커다란 3하q쟏 풍경을 3하q쟏 이루는 3하q쟏 곡선 3하q쟏 벽과 3하q쟏 3하q쟏 벽을 3하q쟏 직선으로 3하q쟏 펼친 3하q쟏 축소판 3하q쟏 같은 3하q쟏 사진, t8t나 바닥에 t8t나 놓인 t8t나 기하학적인 t8t나 모양의 t8t나 설치 t8t나 작품으로 t8t나 이루어져 t8t나 있다. 
작가는 t8t나 현실과 t8t나 인터넷 t8t나 사이에 t8t나 위치한 t8t나 바탕화면 t8t나 이미지에 t8t나 주목하여 t8t나 컴퓨터 t8t나 운영 t8t나 체계 t8t나 맥오에스(macOS)가 t8t나 제공하는 t8t나 바탕화면 t8t나 시리즈인 ‘모하비’를 t8t나 이번 t8t나 작업의 t8t나 주요한 t8t나 재료로 t8t나 삼았다. t8t나 그는 t8t나 이미지를 t8t나 다운로드해 t8t나 그것을 t8t나 압축하거나 t8t나 부분적으로 t8t나 잘라내고, ㅑ거사아 다시 ㅑ거사아 사진으로 ㅑ거사아 찍거나 ㅑ거사아 포토샵으로 ㅑ거사아 편집하여 ㅑ거사아 원본의 ㅑ거사아 모습이 ㅑ거사아 거의 ㅑ거사아 사라진 ㅑ거사아 드로잉 ㅑ거사아 조각들을 ㅑ거사아 만든다. ㅑ거사아 그리고 ㅑ거사아 그것들이 ㅑ거사아 서로 ㅑ거사아 긴장 ㅑ거사아 상태를 ㅑ거사아 유지하며 ㅑ거사아 움직이는 ㅑ거사아 듯한 ㅑ거사아 풍경을 ㅑ거사아 만들어낸다. ㅑ거사아 작가는 ㅑ거사아 자신의 ㅑ거사아 손과 ㅑ거사아 포토샵을 ㅑ거사아 동일선상에 ㅑ거사아 두고 ㅑ거사아 자유롭게 ㅑ거사아 사용하여 ㅑ거사아 보는 ㅑ거사아 사람들에게 ㅑ거사아 거대한 ㅑ거사아 자연 ㅑ거사아 풍경과 ㅑ거사아 스크린 ㅑ거사아 이미지가 ㅑ거사아 마주치는 ㅑ거사아 새로운 ㅑ거사아 방식을 ㅑ거사아 제안하고 ㅑ거사아 있다.

이은새
자유롭고 ㅑ거사아 과감한 ㅑ거사아 선과 ㅑ거사아 색, 사d타0 압도적인 사d타0 화면과 사d타0 흘러넘치는 사d타0 듯한 사d타0 붓의 사d타0 움직임을 사d타0 담고 사d타0 있는 사d타0 이은새의 사d타0 회화는 사d타0 주로 사d타0 일상을 사d타0 보내며 사d타0 발견한 사d타0 경직되거나 사d타0 고정된 사d타0 상태에 사d타0 관해 사d타0 관심을 사d타0 가지고 사d타0 그에 사d타0 대한 사d타0 자신의 사d타0 일시적인 사d타0 감정, ㅓ마걷ㅈ 아직 ㅓ마걷ㅈ 결론 ㅓ마걷ㅈ 내리지 ㅓ마걷ㅈ 않은 ㅓ마걷ㅈ 생각들을 ㅓ마걷ㅈ 덧붙여 ㅓ마걷ㅈ 유동적인 ㅓ마걷ㅈ 것으로 ㅓ마걷ㅈ 만든다. ㅓ마걷ㅈ 작가는 ㅓ마걷ㅈ 그림을 ㅓ마걷ㅈ 통해 ㅓ마걷ㅈ 자신과 ㅓ마걷ㅈ 주변 ㅓ마걷ㅈ 또는 ㅓ마걷ㅈ 인터넷에서 ㅓ마걷ㅈ 목격한 ㅓ마걷ㅈ 사회적인 ㅓ마걷ㅈ 억압, qx하거 부조리, 9a쟏마 금기시된 9a쟏마 장면 9a쟏마 등을 9a쟏마 낚아채 9a쟏마 화면 9a쟏마 위에 9a쟏마 생생히 9a쟏마 펼쳐놓는다.
다양한 9a쟏마 크기로 9a쟏마 그려진 9a쟏마 이번 9a쟏마 신작에서 9a쟏마 작가는 ‘가족’이라고 9a쟏마 하는 9a쟏마 가장 9a쟏마 익숙한 9a쟏마 개념을 9a쟏마 중심에 9a쟏마 두고 9a쟏마 9a쟏마 위로 9a쟏마 낯선 9a쟏마 모습들을 9a쟏마 불러 9a쟏마 모은다. 9a쟏마 각각의 9a쟏마 캔버스에는 9a쟏마 마트에서 9a쟏마 장을 9a쟏마 보고 9a쟏마 귀가하려는 9a쟏마 사람들, tz7ㅓ 엄마와 tz7ㅓ 아이로 tz7ㅓ 이루어진 tz7ㅓ 가족, 1인 fkㅓ5 가구, c마파g 다자간 c마파g 연애(polyamory) c마파g c마파g 다양한 c마파g 삶의 c마파g 모습이 c마파g 평범한 c마파g 가족사진 c마파g 형식으로 c마파g 그려져 c마파g 있다. c마파g 화면 c마파g c마파g 인물들이 c마파g 지닌 c마파g 커다란 c마파g 눈은 c마파g 현실을 c마파g 계속해서 c마파g 응시하는 c마파g 작가 c마파g 자신의 c마파g 상징이자 c마파g 관람객과 c마파g 날카롭게 c마파g 눈을 c마파g 맞추려는 c마파g 그림 c마파g 시선과도 c마파g 같다.

장서영
장서영은 c마파g 텍스트, i마9차 내레이션, px거마 자막과 px거마 같은 px거마 언어적 px거마 요소와 px거마 수행적인 px거마 행동을 px거마 반복하는 px거마 인물의 px거마 모습, 다사sm 공간을 다사sm 점유하는 다사sm 조각 다사sm 등을 다사sm 작품에 다사sm 등장시켜 다사sm 변화를 다사sm 완전히 다사sm 감지하거나 다사sm 바로 다사sm 다사sm 다사sm 없는 다사sm 우리 다사sm 몸의 다사sm 내부와 다사sm 그러한 다사sm 몸에 다사sm 대한 다사sm 시차에 다사sm 대해 다사sm 감각적으로 다사sm 이야기한다. 
전시장에는 다사sm 계속해서 다사sm 현상 다사sm 중인 다사sm 폴라로이드, ep갸w 허공을 ep갸w 주무르는 ep갸w 손, ㅓo거차 끝없이 ㅓo거차 나열되는 ㅓo거차 단어들, ㅓ타마3 귓가에 ㅓ타마3 속삭이는 ㅓ타마3 듯한 ㅓ타마3 목소리 ㅓ타마3 등을 ㅓ타마3 담은 ㅓ타마3 ㅓ타마3 개의 ㅓ타마3 영상과 ㅓ타마3 스티로폼 ㅓ타마3 조각들이 ㅓ타마3 하나의 ㅓ타마3 공간에서 ㅓ타마3 맞물리고 ㅓ타마3 있다. ㅓ타마3 장서영의 ㅓ타마3 신작 <유어 ㅓ타마3 딜리버리>(2019)는 ㅓ타마3 인체의 ㅓ타마3 미세한 ㅓ타마3 부분이지만 ㅓ타마3 ㅓ타마3 과거와 ㅓ타마3 미래의 ㅓ타마3 정보를 ㅓ타마3 간직하고 ㅓ타마3 있는 ㅓ타마3 유전자에 ㅓ타마3 주목한 ㅓ타마3 작품이다. ㅓ타마3 영상은 ㅓ타마3 현재의 ㅓ타마3 나(안젤리나)에게 ㅓ타마3 도착한 ㅓ타마3 선대들의 ㅓ타마3 편지를 ㅓ타마3 사진 ㅓ타마3 속의 ㅓ타마3 덩어리 ㅓ타마3 이미지와 ㅓ타마3 병치시켜 ㅓ타마3 보여준다. ㅓ타마3 한편 <미래를 ㅓ타마3 만지듯>(2019)에서 ㅓ타마3 작가는 ㅓ타마3 다가올 ㅓ타마3 질병에 ㅓ타마3 대한 ㅓ타마3 예측과 ㅓ타마3 손금 ㅓ타마3 읽기의 ㅓ타마3 유사성에 ㅓ타마3 대한 ㅓ타마3 발견을 ASMR ㅓ타마3 가상 ㅓ타마3 마사지의 ㅓ타마3 형식을 ㅓ타마3 통해 ㅓ타마3 제시하고 ㅓ타마3 있다. 

정희민
정희민은 3D ㅓ타마3 모델링 ㅓ타마3 프로그램으로 ㅓ타마3 회화의 ㅓ타마3 스케치를 ㅓ타마3 먼저 ㅓ타마3 제작한 ㅓ타마3 ㅓ타마3 캔버스에 ㅓ타마3 옮겨 ㅓ타마3 그리는 ㅓ타마3 과정을 ㅓ타마3 거친다. ㅓ타마3 그의 ㅓ타마3 화면에는 ㅓ타마3 마스킹 ㅓ타마3 테이프, 5사xㅓ 시트지, vt나ㅓ 모양 vt나ㅓ vt나ㅓ 등을 vt나ㅓ 이용하여 vt나ㅓ 치밀한 vt나ㅓ 계산을 vt나ㅓ 통해 vt나ㅓ 구현된 vt나ㅓ 부분과 vt나ㅓ vt나ㅓ 미디엄을 vt나ㅓ 바른 vt나ㅓ 비교적 vt나ㅓ 즉흥적인 vt나ㅓ 부분이 vt나ㅓ 공존하고 vt나ㅓ 있다. vt나ㅓ 작가는 vt나ㅓ 이처럼 vt나ㅓ 건조하게 vt나ㅓ 통제된 vt나ㅓ 그림과 vt나ㅓ vt나ㅓ 위를 vt나ㅓ 흐르는 vt나ㅓ 액체적인 vt나ㅓ 질감을 vt나ㅓ 캔버스 vt나ㅓ 위에서 vt나ㅓ 마주치게 vt나ㅓ 하고, ㅓzny ㅓzny 만남에서 ㅓzny 발생한 ㅓzny 독특한 ㅓzny 감성을 ㅓzny 전달한다.
<그의 ㅓzny 촉촉한 ㅓzny 입안에서 ㅓzny 당신이 ㅓzny ㅓzny 있는 ㅓzny 들판을 ㅓzny 바라보았다>(2019)에서 ㅓzny 정희민은 ㅓzny 자유롭게 ㅓzny 거리를 ㅓzny 배회하는 ㅓzny 개와 ㅓzny 개의 ㅓzny ㅓzny 안이라는 ㅓzny 축축한 ㅓzny 가상의 ㅓzny 공간을 ㅓzny 상상한다. ㅓzny 그리고 ㅓzny 파편화된 ㅓzny 신체를 ㅓzny 통해 ㅓzny ㅓzny ㅓzny ㅓzny 공간에서 ㅓzny 세상을 ㅓzny 바라보는 ㅓzny 어떤 ㅓzny 장면을 ㅓzny 떠올린다. ㅓzny 그는 ㅓzny 이러한 ㅓzny 촉각적인 ㅓzny 장면을 ㅓzny 치아, bㅐ걷갸 눈, x라4다 손톱과 x라4다 같은 x라4다 신체 x라4다 일부의 x라4다 이미지를 x라4다 담은 x라4다 회화, n다e갸 타액의 n다e갸 물성을 n다e갸 닮은 n다e갸 조각, 아1거ㅓ 공간의 아1거ㅓ 아1거ㅓ 등을 아1거ㅓ 통해 아1거ㅓ 전시장에 아1거ㅓ 펼쳐놓는다. 아1거ㅓ 서로 아1거ㅓ 다른 아1거ㅓ 감각들이 아1거ㅓ 부딪히고 아1거ㅓ 결합되는 아1거ㅓ 그의 아1거ㅓ 환영적인 아1거ㅓ 작품은 아1거ㅓ 보는 아1거ㅓ 이의 아1거ㅓ 순간적인 아1거ㅓ 몰입을 아1거ㅓ 유도하게 아1거ㅓ 된다. 

최하늘
최하늘은 아1거ㅓ 스스로를 아1거ㅓ 조각가로 아1거ㅓ 부르며 아1거ㅓ 자신을 아1거ㅓ 둘러싸고 아1거ㅓ 있는 아1거ㅓ 환경과 아1거ㅓ 다양한 아1거ㅓ 관심사를 3차원의 아1거ㅓ 입체 아1거ㅓ 작업으로 아1거ㅓ 보여준다. 아1거ㅓ 그는 아1거ㅓ 꾸준히 아1거ㅓ 조각의 아1거ㅓ 정의, ct타사 과거와 ct타사 현재, hs걷t 가능성 hs걷t 등에 hs걷t 대한 hs걷t 탐구를 hs걷t 이어가고 hs걷t 있으며, 다epo 이러한 다epo 그의 다epo 작품은 다epo 그동안 다epo 견고하고 다epo 영원한 다epo 것처럼 다epo 여겨지던 다epo 조각에 다epo 대한 다epo 인상을 다epo 여러 다epo 가지 다epo 물질들이 다epo 뒤섞여 다epo 유연해 다epo 보이게 다epo 하거나 다epo 임시적인 다epo 형식을 다epo 지닌 다epo 것으로 다epo 전복시킨다. 
신작 <초국가를 다epo 위한 다epo 내일의 다epo 원근법 다epo 모듈>(2019) 다epo 시리즈는 8개(10점)의 다epo 조각이 다epo 하나의 다epo 군상을 다epo 이루는 다epo 작품이다. 다epo 각각의 다epo 조각은 다epo 모든 다epo 인종과 다epo 성, 거파히w 종교가 거파히w 거파히w 몸을 거파히w 이루는 거파히w 초월적인 거파히w 신체를 거파히w 지니고 거파히w 있거나, nㅐ거4 평면과 nㅐ거4 입체, 마아iㅐ 청년과 마아iㅐ 노인, q으다ㅓ 이동과 q으다ㅓ 고정 q으다ㅓ q으다ㅓ 서로 q으다ㅓ 대척점에 q으다ㅓ 있어 q으다ㅓ 쉽게 q으다ㅓ 가까이 q으다ㅓ 만날 q으다ㅓ q으다ㅓ 없었던 q으다ㅓ 개념들이 q으다ㅓ 혼재되어 q으다ㅓ 있는 q으다ㅓ 모습을 q으다ㅓ 보여준다. q으다ㅓ 그리고 q으다ㅓ 이처럼 q으다ㅓ 작가에 q으다ㅓ 의해 q으다ㅓ 탄생한 q으다ㅓ 변종 q으다ㅓ 조각들은 q으다ㅓ 전시장에서 q으다ㅓ 기존의 q으다ㅓ 일방향적인 q으다ㅓ 원근법을 q으다ㅓ 해체하는 q으다ㅓ 다시점의 q으다ㅓ 장치이자, 차r하다 관람객에게 차r하다 현대미술을 차r하다 선보이는 차r하다 연기자의 차r하다 역할을 차r하다 수행하게 차r하다 된다.

황수연
주변에서 차r하다 자신의 차r하다 눈길이 차r하다 멈춘 차r하다 재료를 차r하다 오랜 차r하다 시간 차r하다 바라보고, ㄴ으ㅑ거 손으로 ㄴ으ㅑ거 만져보고, 다ㅐt라 깊이 다ㅐt라 이해하는 다ㅐt라 과정을 다ㅐt라 통해 다ㅐt라 만들어진 다ㅐt라 황수연의 다ㅐt라 입체 다ㅐt라 작품들은 다ㅐt라 마치 다ㅐt라 살아있는 다ㅐt라 생물처럼 다ㅐt라 작가를 다ㅐt라 통해 다ㅐt라 각각의 다ㅐt라 성격과 다ㅐt라 생애 다ㅐt라 주기를 다ㅐt라 부여 다ㅐt라 받는다. 다ㅐt라 최근 다ㅐt라 황수연은 ‘종이’라는 다ㅐt라 재료와 다ㅐt라 옷을 다ㅐt라 만들 다ㅐt라 다ㅐt라 사용하는 다ㅐt라 곡선 다ㅐt라 자가 다ㅐt라 지닌 다ㅐt라 선들의 다ㅐt라 형태에 다ㅐt라 관심을 다ㅐt라 가지고, jk차사 피부를 jk차사 이어 jk차사 붙이듯 jk차사 일정한 jk차사 규칙에 jk차사 따라 jk차사 종이 jk차사 조각을 jk차사 만들었다. jk차사 그리고 jk차사 이렇게 jk차사 머리와 jk차사 몸을 jk차사 지니게 jk차사 jk차사 조각들은 jk차사 자연스러운 jk차사 구조와 jk차사 정서적인 jk차사 측면을 jk차사 지닌 jk차사 개체로 jk차사 작가의 jk차사 시간 jk차사 속에서 jk차사 살아가게 jk차사 된다.
그의 jk차사 종이 jk차사 조각들은 jk차사 한정된 jk차사 선의 jk차사 형태를 jk차사 공유하며 jk차사 점차 jk차사 서로 jk차사 닮은 jk차사 형태의 jk차사 군집을 jk차사 형성하게 jk차사 되었다. jk차사 이번 jk차사 전시에는 <똥파리>(2019)와 jk차사 같이 jk차사 과거에 jk차사 제작되었던 jk차사 조각이 jk차사 새로운 jk차사 맥락에서 jk차사 다시 jk차사 등장하거나, <실버 ybbㄴ 바디>(2019)처럼 ybbㄴ 이전에 ybbㄴ 탐구했던 ybbㄴ 알루미늄 ybbㄴ 포일의 ybbㄴ 물성이 ybbㄴ 덧입혀져 ybbㄴ 나타나기도 ybbㄴ 한다. ybbㄴ 특히 ybbㄴ 전시장의 ybbㄴ 천장과 ybbㄴ 행거에 ybbㄴ 매달려 ybbㄴ 있는 ybbㄴ 조각과 ybbㄴ 갸우뚱하거나 ybbㄴ 바람을 ybbㄴ 맞은 ybbㄴ ybbㄴ 같은 ybbㄴ 동세를 ybbㄴ 지닌 ybbㄴ 작품의 ybbㄴ 모습들에서 ybbㄴ 삶을 ybbㄴ 겪어내야만 ybbㄴ 하는 ybbㄴ 몸의 ybbㄴ 시간에 ybbㄴ 대한 ybbㄴ 작가의 ybbㄴ 고민을 ybbㄴ 함께 ybbㄴ 엿볼 ybbㄴ ybbㄴ 있다. 

출처: ybbㄴ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지영
  • 정희민
  • 송민정
  • 황수연
  • 이은새
  • 장서영
  • 윤두현
  • 안성석
  • 최하늘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글의 p1oe p1oe 스승 Heroes of Hangeul

Sept. 30, 2019 ~ March 8, 2020

아티스트로 n마lㄴ 살아가기 Artist Survival

Feb. 19, 2020 ~ May 31, 2020

백진 8ㅈㅐ으 개인전 : 8ㅈㅐ으 파편 Jin Baek : Fragment

Dec. 13, 2019 ~ March 8, 2020

베이징에 으거n1 부는 으거n1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May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