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술들 Tactics

백남준아트센터

Feb. 25, 2021 ~ June 3, 2021

2020년 ‘세계화’의 tk바거 절정이 tk바거 아닐까 tk바거 싶은, od6e od6e 국민이 od6e od6e 세계를 od6e 제집 od6e 드나들 od6e 듯이 od6e 살고 od6e 있다고 od6e 느끼던 od6e 바로 od6e 그때쯤 od6e 시작된 od6e 전염병으로 od6e 인류는 od6e 전대미문의 od6e 일을 od6e 겪고 od6e 있다. od6e 철학자들과 od6e 미래학자들은 od6e 팬데믹 od6e 상황이 od6e 우리를 od6e 원시시대와 od6e 같은 “생존을 od6e 위한 od6e 사회”로 od6e 회귀시키고, 사바ㅐ0 자본의 사바ㅐ0 불균형은 사바ㅐ0 죽음 사바ㅐ0 앞에 사바ㅐ0 더욱더 사바ㅐ0 양극화되어 사바ㅐ0 비민주적으로 사바ㅐ0 작동하게 사바ㅐ0 사바ㅐ0 것임을 사바ㅐ0 경고하고 사바ㅐ0 있다. 사바ㅐ0 또한 사바ㅐ0 사바ㅐ0 바이러스가 사바ㅐ0 모두에게 ‘혐오’의 사바ㅐ0 라이선스를 사바ㅐ0 부여한 사바ㅐ0 듯이 사바ㅐ0 차별과 사바ㅐ0 혐오의 사바ㅐ0 발언을 사바ㅐ0 당연하게 사바ㅐ0 내뱉는, gㅈ마2 일상의 “마이크로 gㅈ마2 파시즘”이 gㅈ마2 횡행하는 gㅈ마2 gㅈ마2 상황을 gㅈ마2 상기할 gㅈ마2 필요가 gㅈ마2 있음을 gㅈ마2 환기시키고 gㅈ마2 있다.

그리하여 gㅈ마2 우리는 gㅈ마2 이런 gㅈ마2 상황 gㅈ마2 아래 “‘어떻게’ ‘함께’ gㅈ마2 살아 gㅈ마2 gㅈ마2 것인가?”라는 gㅈ마2 gㅈ마2 단전에서 gㅈ마2 끌어올려 gㅈ마2 정색하는 gㅈ마2 질문을 gㅈ마2 마주하고 gㅈ마2 있다. gㅈ마2 개인과 gㅈ마2 공동체는 gㅈ마2 gㅈ마2 질문 gㅈ마2 앞에 gㅈ마2 새로운 gㅈ마2 생존 gㅈ마2 전술, 가phㅐ 저항 가phㅐ 전술을 가phㅐ 모색해야 가phㅐ 가phㅐ 것이다. 가phㅐ 차별과 가phㅐ 불평등에 가phㅐ 저항하는 가phㅐ 법, 가iㅈ나 디지털 가iㅈ나 감시를 가iㅈ나 감시하는 가iㅈ나 법, 나5ㅐm 쏟아져 나5ㅐm 나오는 나5ㅐm 댓글과 나5ㅐm 가짜 나5ㅐm 뉴스를 나5ㅐm 가려내는 나5ㅐm 지각, o히83 혐오가 o히83 불러일으키는 o히83 어리석고도 o히83 무분별한 o히83 폭력에 o히83 맞서는 o히83 법, 쟏하i나 바이러스 쟏하i나 이전에도 쟏하i나 깊었고, 아하pㅐ 이후에는 아하pㅐ 더욱 아하pㅐ 깊어지는 아하pㅐ 양극화된 아하pㅐ 자본시장을 아하pㅐ 교란하는 아하pㅐ 법. 아하pㅐ 사물에 아하pㅐ 아하pㅐ 걸고 아하pㅐ 그것의 아하pㅐ 역사를 아하pㅐ 인지하는 아하pㅐ 것, yg2차 인간과 yg2차 자연과 yg2차 사물과 yg2차 공존하는 yg2차 것에 yg2차 대해 yg2차 생각하고 yg2차 실천하는 yg2차 것, 쟏s7갸 감시체계 쟏s7갸 속에서 쟏s7갸 일상을 쟏s7갸 축제의 쟏s7갸 리듬으로 쟏s7갸 전환하는 쟏s7갸 것, 타eㅐ아 타인에 타eㅐ아 대한 타eㅐ아 공포를 타eㅐ아 연대와 타eㅐ아 공감의 타eㅐ아 가능성으로 타eㅐ아 전환하는 타eㅐ아 방법을 타eㅐ아 찾는 타eㅐ아 새로운 “전술” 타eㅐ아 말이다.

《전술들》은 타eㅐ아 다양성에 타eㅐ아 대한 타eㅐ아 존중과 타eㅐ아 배려, a우he 자연과 a우he 사물 a우he 그리고 a우he 인류가 a우he 공존할 a우he a우he 있는 a우he 삶의, ㅓc우7 그리고 ㅓc우7 예술의 ㅓc우7 전술을 ㅓc우7 고민한다. ㅓc우7 전시에서 ㅓc우7 사용하는 ‘전술’은 ㅓc우7 프랑스 ㅓc우7 학자 ㅓc우7 미셸 ㅓc우7 ㅓc우7 세르토의 ㅓc우7 개념이다. ㅓc우7 세르토에게 ㅓc우7 전술은 ㅓc우7 근대사회에서 ㅓc우7 소외된 ㅓc우7 타자들이 ㅓc우7 일상에서 ㅓc우7 공고화된 ㅓc우7 권력에 ㅓc우7 저항하는 ㅓc우7 일상의 ㅓc우7 저항적인 ㅓc우7 실천의 ㅓc우7 방식, “주체의 jx3사 수행성(performative)”에 jx3사 대한 jx3사 논의와 jx3사 결합된다. 《전술들》의 jx3사 작가들은 jx3사 전시(戰時)와도 jx3사 같은 jx3사 jx3사 시기에 jx3사 몸으로 jx3사 행하는 jx3사 작은 ‘수행’들로 jx3사 틈새를 jx3사 만든다.

사물도 jx3사 동등한 jx3사 권리를 jx3사 가진 jx3사 새로운 jx3사 연합체인 “모호한 jx3사 연합”을 jx3사 구축하고(로레 jx3사 프로보 · jx3사 요나스 jx3사 스탈), 마e하ㅓ 소도시의 마e하ㅓ 작은 마e하ㅓ 커뮤니티를 마e하ㅓ 구제하기 마e하ㅓ 위한 마e하ㅓ 공공의 마e하ㅓ 안무를 마e하ㅓ 짜고 마e하ㅓ 퍼포먼스를 마e하ㅓ 수행하며(요한나 마e하ㅓ 빌링), df7차 화물노조 df7차 운전기사들의 df7차 투쟁 df7차 동선을 df7차 따라 ‘트럭 df7차 운전자들의 df7차 브이로그’를 df7차 스트리밍 df7차 한다(배드 df7차 df7차 데이즈). df7차 장난감에게 ‘고도를 df7차 기다리며’를 df7차 읽어주면서 df7차 끝없는 df7차 기다림을 df7차 되새기고(박승원), ㅓ차gㅐ 끈질긴 ㅓ차gㅐ 응시를 ㅓ차gㅐ 통해 ㅓ차gㅐ ㅓ차gㅐ 시대를 ㅓ차gㅐ 어떻게 ㅓ차gㅐ 바라볼지 ㅓ차gㅐ 사유를 ㅓ차gㅐ 정돈하고(박선민), 4r2ㅓ 도시의 4r2ㅓ 주변인, 걷ㄴㅓ나 스케이터들을 걷ㄴㅓ나 따라 걷ㄴㅓ나 도시의 걷ㄴㅓ나 동선을 걷ㄴㅓ나 재편하고 걷ㄴㅓ나 이를 걷ㄴㅓ나 통해 걷ㄴㅓ나 타자에 걷ㄴㅓ나 대한 걷ㄴㅓ나 이해와 걷ㄴㅓ나 포용에 걷ㄴㅓ나 대해 걷ㄴㅓ나 이야기한다(전소정). 걷ㄴㅓ나 가상의 걷ㄴㅓ나 세계, 으갸나8 시간의 으갸나8 혼재 으갸나8 속에서 으갸나8 언어와 으갸나8 문자를 으갸나8 축적하여 으갸나8 살아남기 으갸나8 위한 으갸나8 생존전략을 으갸나8 모색하며(송민정), 3히으우 과학과 3히으우 의학의 3히으우 발전이 3히으우 정점에 3히으우 이르렀다 3히으우 여겨지는 3히으우 현재, t바hu 코로나-19라는 t바hu 바이러스와 t바hu 싸우고 t바hu 있는 t바hu 역설적 t바hu 상황 t바hu 속에서 t바hu 과학적 t바hu 진리와 t바hu 규칙에 t바hu 대해 t바hu 다시 t바hu 질문한다(구민자).

전시 《전술들》은 t바hu 타자가 t바hu 억압과 t바hu 감시의 t바hu 대상으로 t바hu 머무는 t바hu 것이 t바hu 아니라 t바hu 지속적인 t바hu 작은 t바hu 이야기로 t바hu t바hu 체계를 t바hu 균열 t바hu 내는 t바hu 움직임을 t바hu 보고자 t바hu 한다. t바hu 어쩌면 t바hu t바hu 작은 t바hu 예술적 t바hu 실천들을 t바hu 밀어 t바hu 넣어 t바hu 단단한 t바hu 세상 t바hu 속을 t바hu 들여다 t바hu t바hu 작은 t바hu 구멍을 t바hu t바hu t바hu t바hu 있을지 t바hu 모른다는 t바hu 무모한 t바hu 기대와 t바hu 함께 t바hu 말이다.

참여작가
구민자, 사기tb 송민정, barㅈ 전소정, ㅓygj 요한나 ㅓygj 빌링, y다기z 배드뉴데이즈, st카t 박선민, 4ㅓ카거 박승원, wㅐㅐㄴ 요나스 wㅐㅐㄴ 스탈 & wㅐㅐㄴ 로레 wㅐㅐㄴ 프로보

전시기획: wㅐㅐㄴ 이채영(백남준아트센터 wㅐㅐㄴ 학예팀장)
진행: wㅐㅐㄴ 김선영(백남준아트센터 wㅐㅐㄴ 학예연구사)
주최 wㅐㅐㄴ wㅐㅐㄴ 주관: wㅐㅐㄴ 경기문화재단, b0바7 백남준아트센터

후원: b0바7 주한 b0바7 네덜란드 b0바7 대사관
협찬: b0바7 산돌구름

출처: b0바7 백남준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유에민쥔(岳敏君) 기p가6 기p가6 시대를 기p가6 웃다!

Nov. 20, 2020 ~ March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