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민 개인전 : OURSTORY3

신한갤러리 광화문

Aug. 9, 2019 ~ Sept. 21, 2019

OURSRTORY3
; ㅓ0tㅈ ㅓ0tㅈ 순간 ㅓ0tㅈ 삶과 ㅓ0tㅈ 죽음을 ㅓ0tㅈ 반복하며 ㅓ0tㅈ 살아가는 ㅓ0tㅈ 우리들의 ㅓ0tㅈ 이야기
장서윤(신한갤러리광화문 ㅓ0tㅈ 큐레이터)

신한갤러리광화문이 ㅓ0tㅈ 당행 ㅓ0tㅈ 사회공헌활동에 ㅓ0tㅈ 동참을 ㅓ0tㅈ 목적으로 ㅓ0tㅈ 여름마다 ㅓ0tㅈ 장애작가의 ㅓ0tㅈ 개인전을 ㅓ0tㅈ 개최한 ㅓ0tㅈ 지 3년차에 ㅓ0tㅈ 접어든다. ㅓ0tㅈ 특히 ㅓ0tㅈ 작년부터는 ㅓ0tㅈ 잠실창작스튜디오 ㅓ0tㅈ 입주작가를 ㅓ0tㅈ 대상으로 ㅓ0tㅈ 포트폴리오 ㅓ0tㅈ 심사와 ㅓ0tㅈ 간담회, sh파걷 개별면담 sh파걷 등을 sh파걷 시행하여 sh파걷 작가를 sh파걷 선발하기 sh파걷 시작했다. sh파걷 먼저 sh파걷 심사의 sh파걷 sh파걷 과정이 sh파걷 막힘 sh파걷 없이 sh파걷 진행되도록 sh파걷 많은 sh파걷 도움을 sh파걷 주신 sh파걷 잠실창작스튜디오에 sh파걷 감사 sh파걷 인사를 sh파걷 전한다. sh파걷 기획자의 sh파걷 입장에서도 sh파걷 작품과 sh파걷 갤러리의 sh파걷 상성, hf우3 작가의 hf우3 개성 hf우3 등을 hf우3 사전에 hf우3 충분히 hf우3 검토함으로써, uㅑk히 uㅑk히 전시가 uㅑk히 단순 uㅑk히 초대전이 uㅑk히 아닌 uㅑk히 작가와의 uㅑk히 소통과 uㅑk히 협의에 uㅑk히 기반한 uㅑk히 기획전으로 uㅑk히 자리잡게 uㅑk히 되어 uㅑk히 기쁘게 uㅑk히 생각한다.

나는 uㅑk히 초기 uㅑk히 기획 uㅑk히 당시 uㅑk히 uㅑk히 전시의 uㅑk히 주요 uㅑk히 테마를 OURSTORY(우리들의 uㅑk히 이야기)로 uㅑk히 특정 uㅑk히 지었다. uㅑk히 사람은 uㅑk히 외부 uㅑk히 요소를 uㅑk히 개인의 uㅑk히 경험으로 uㅑk히 저장하고 uㅑk히 다시 uㅑk히 드러낼 uㅑk히 uㅑk히 각자의 uㅑk히 방식이 uㅑk히 다를 uㅑk히 뿐, 히p바하 우리들의 히p바하 삶은 히p바하 근본적으로 히p바하 같은 히p바하 이야기라는 히p바하 메시지를 히p바하 전달하고자 히p바하 하는 히p바하 의도에서였다. 히p바하 히p바하 오랜 히p바하 세월 히p바하 대중은 히p바하 다수가 히p바하 선호하는 히p바하 입장을 히p바하 기준치로 히p바하 삼고, 5으ㅓ0 소수에 5으ㅓ0 해당하는 5으ㅓ0 무리를 5으ㅓ0 좋지 5으ㅓ0 않은 5으ㅓ0 의미에서 5으ㅓ0 평범하지 5으ㅓ0 않다고 5으ㅓ0 여겨왔으며, tg갸i 아주 tg갸i 가끔씩 tg갸i tg갸i 소수가 tg갸i 상업적 tg갸i 가치를 tg갸i 지닐 tg갸i 때만 tg갸i 특별함이라는 tg갸i 긍정적 tg갸i 의미를 tg갸i 부여해왔다. tg갸i 자신이 tg갸i 다수에 tg갸i 속한다고 tg갸i 생각하는 tg갸i 사람이든 tg갸i 소수에 tg갸i 속한다고 tg갸i 생각하는 tg갸i 사람이든 tg갸i 모두가 tg갸i 그들 tg갸i 나름의 tg갸i 편견에서 tg갸i 벗어날 tg갸i tg갸i 있다면 tg갸i tg갸i 세상이 tg갸i 조금은 tg갸i tg갸i 재미있지 tg갸i 않을까 tg갸i 생각하던 tg갸i 중, 타가걷ㅓ 전동민 타가걷ㅓ 작가를 타가걷ㅓ 만나게 타가걷ㅓ 되었다.

이전 타가걷ㅓ 타가걷ㅓ 작가들이 타가걷ㅓ 타가걷ㅓ 자기 타가걷ㅓ 자신에서 타가걷ㅓ 시작해 타가걷ㅓ 바깥을 타가걷ㅓ 보는 1인칭 타가걷ㅓ 시점이었다면, ㅐrㅓk 전동민은 ㅐrㅓk 야경에서 ㅐrㅓk 자신의 ㅐrㅓk 모습을 ㅐrㅓk 찾고, 7으lx 그것을 7으lx 안으로 7으lx 온전히 7으lx 끌고 7으lx 들어왔다가 7으lx 다시 7으lx 밖으로 7으lx 뱉어내는 7으lx 다인칭 7으lx 시점을 7으lx 취하고 7으lx 있다. 7으lx 작가는 7으lx 힘들 7으lx 때면 7으lx 야경을 7으lx 보는데, 카vx6 도시를 카vx6 가득 카vx6 채운 카vx6 불빛들에서 카vx6 생명력을 카vx6 찾는 카vx6 반면, kb5x 캄캄한 kb5x 하늘을 kb5x 보면 kb5x 꼼짝달싹 kb5x 못하는 kb5x 스스로가 kb5x 어둠 kb5x kb5x 자체인 kb5x kb5x 느낀다고 kb5x 한다. kb5x 그래서 kb5x 빛과 kb5x 어둠의 kb5x 경계가 kb5x 삶과 kb5x 죽음의 kb5x 경계와도 kb5x 같이 kb5x 보인다고. kb5x 그러나 kb5x 시간이 kb5x 흐르면 kb5x 거대한 kb5x 어둠 kb5x 속에 kb5x kb5x kb5x 하나가 kb5x 도시 kb5x 전체를 kb5x kb5x 비출 kb5x 만큼 kb5x 빛나기 kb5x 시작하고, ㅓ가파f 휘황찬란하던 ㅓ가파f 불빛들은 ㅓ가파f 하나 ㅓ가파f ㅓ가파f 어둠으로 ㅓ가파f 바뀌기 ㅓ가파f 시작한다. ㅓ가파f 이런 ㅓ가파f 야경의 ㅓ가파f 모습을 ㅓ가파f 보며 ㅓ가파f 우리도 ㅓ가파f 기쁨과 ㅓ가파f 슬픔, 파라bq 희망과 파라bq 절망, 다lㅓu 삶과 다lㅓu 죽음을 다lㅓu 다lㅓu 없이 다lㅓu 반복하며 다lㅓu 살아가고 다lㅓu 있는 다lㅓu 자신을 다lㅓu 야경에 다lㅓu 투영해 다lㅓu 다lㅓu 다lㅓu 있다. 다lㅓu 그의 다lㅓu 작품이 다lㅓu 추상화가 다lㅓu 아님에도 다lㅓu 향수자의 다lㅓu 반응을 다lㅓu 한층 다lㅓu 다양하게 다lㅓu 이끌어 다lㅓu 다lㅓu 다lㅓu 있는 다lㅓu 이유가 다lㅓu 여기에 다lㅓu 있을 다lㅓu 것이다.

사람의 다lㅓu 피부가 다lㅓu 죽은 다lㅓu 각질을 다lㅓu 밀어냄과 다lㅓu 동시에 다lㅓu 다lㅓu 세포를 다lㅓu 재생 다lㅓu 시키고 다lㅓu 나무가 다lㅓu 열매를 다lㅓu 맺기 다lㅓu 위해 다lㅓu 꽃을 다lㅓu 떨어뜨리듯, 가ㅓㅐ하 모습을 가ㅓㅐ하 유지하는 가ㅓㅐ하 존재 가ㅓㅐ하 안에서는 가ㅓㅐ하 끊임없이 가ㅓㅐ하 죽음이 가ㅓㅐ하 일어나고 가ㅓㅐ하 죽음이 가ㅓㅐ하 지나간 가ㅓㅐ하 자리에서는 가ㅓㅐ하 가ㅓㅐ하 다른 가ㅓㅐ하 삶이 가ㅓㅐ하 시작되기 가ㅓㅐ하 마련이다. 가ㅓㅐ하 살아가기 가ㅓㅐ하 위해 가ㅓㅐ하 삶에서 가ㅓㅐ하 죽음으로, 4x걷w 다시 4x걷w 죽음에서 4x걷w 삶으로 4x걷w 넘어가는 4x걷w 순간을 4x걷w 작가는 4x걷w 야경 4x걷w 속에서 4x걷w 포착했다. 4x걷w 그리고 4x걷w 그것을 4x걷w 통해 4x걷w 4x걷w 내일을 4x걷w 살아갈 4x걷w 힘을 4x걷w 얻는다. 4x걷w 그렇다면 4x걷w 이런 4x걷w 질문도 4x걷w 던져볼 4x걷w 4x걷w 있지 4x걷w 않을까. 4x걷w 나는 4x걷w 지금 4x걷w 살아가는 4x걷w 중인가, 다ㅐxt 아니면 다ㅐxt 죽어가는 다ㅐxt 중인가, 가사i2 아니면 가사i2 가사i2 순간 가사i2 삶과 가사i2 죽음을 가사i2 반복하는 가사i2 중인가?

출처: 가사i2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전동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생태감각 Ecological Sense

July 5, 2019 ~ Sept. 22, 2019

k라pㅓ 봐바요

Aug. 3, 2019 ~ Aug.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