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모티머 : 투모로우 Justin Mortimer : Tomorrow

스페이스K 과천

Sept. 24, 2020 ~ Nov. 27, 2020

코오롱의 bp거5 문화예술 bp거5 나눔공간 bp거5 스페이스K에서 bp거5 영국 bp거5 화가 bp거5 저스틴 bp거5 모티머(Justin Mortimer, b.1970)의 쟏ㅓsj 개인전 <투모로우(Tomorrow)>를 쟏ㅓsj 개최한다. 1991년 쟏ㅓsj 런던 쟏ㅓsj 내셔널 쟏ㅓsj 갤러리가 쟏ㅓsj 주최하는 쟏ㅓsj 초상화 쟏ㅓsj 대회에서 1등 쟏ㅓsj 상을 쟏ㅓsj 수상하며 쟏ㅓsj 화려하게 쟏ㅓsj 데뷔한 쟏ㅓsj 모티머는 쟏ㅓsj 사실적 쟏ㅓsj 기법의 쟏ㅓsj 인물에 쟏ㅓsj 강렬한 쟏ㅓsj 필치의 쟏ㅓsj 추상적 쟏ㅓsj 표현을 쟏ㅓsj 조합하여 쟏ㅓsj 현대 쟏ㅓsj 사회의 쟏ㅓsj 무질서를 쟏ㅓsj 화폭에 쟏ㅓsj 담아낸다. 쟏ㅓsj 국내에 쟏ㅓsj 처음 쟏ㅓsj 개최되는 쟏ㅓsj 이번 쟏ㅓsj 개인전에서는 쟏ㅓsj 세계 쟏ㅓsj 곳곳에서 쟏ㅓsj 자행되는 쟏ㅓsj 억압과 쟏ㅓsj 폭력의 쟏ㅓsj 풍경 쟏ㅓsj 속에서도 쟏ㅓsj 역설적인 쟏ㅓsj 아름다움을 쟏ㅓsj 자아내는 쟏ㅓsj 회화 쟏ㅓsj 작품 쟏ㅓsj 스물아홉 쟏ㅓsj 점이 쟏ㅓsj 전시된다.

쟏ㅓsj 세계에서 쟏ㅓsj 벌어지는 쟏ㅓsj 다종다양한 쟏ㅓsj 여러 쟏ㅓsj 사건을 쟏ㅓsj 예의 쟏ㅓsj 주시해온 쟏ㅓsj 저스틴 쟏ㅓsj 모티머는 쟏ㅓsj 예술가가 쟏ㅓsj 변화하는 쟏ㅓsj 현실을 쟏ㅓsj 어떻게 쟏ㅓsj 다루어야 쟏ㅓsj 하는가에 쟏ㅓsj 대한 쟏ㅓsj 성찰을 쟏ㅓsj 보여준다. 쟏ㅓsj 대부분의 쟏ㅓsj 국가들이 쟏ㅓsj 봉건 쟏ㅓsj 체제를 쟏ㅓsj 벗어난 쟏ㅓsj 쟏ㅓsj 이미 쟏ㅓsj 오래임에도 쟏ㅓsj 불구하고 쟏ㅓsj 여전히 쟏ㅓsj 야만으로 쟏ㅓsj 가득 쟏ㅓsj 찬 21세기는 쟏ㅓsj 전쟁과 쟏ㅓsj 테러, 하h9ㅓ 정치적 하h9ㅓ 분쟁과 하h9ㅓ 인권 하h9ㅓ 탄압, aㅐ가d 난민, ㅈzㄴa 환경, l걷px 바이러스에 l걷px 이르기까지 l걷px 폭력과 l걷px 갈등, 기nㅓ다 위기와 기nㅓ다 공포가 기nㅓ다 여전히 기nㅓ다 만연해 기nㅓ다 있다. 기nㅓ다 바로 기nㅓ다 모티머는 기nㅓ다 그와 기nㅓ다 같은 기nㅓ다 복잡한 기nㅓ다 현재의 기nㅓ다 순간을 기nㅓ다 통해 기nㅓ다 내일을 기nㅓ다 이야기한다. 기nㅓ다 그는 기nㅓ다 황홀과 기nㅓ다 암울이 기nㅓ다 혼재된 기nㅓ다 오늘의 기nㅓ다 시대를 기nㅓ다 강렬하게 기nㅓ다 그리고 기nㅓ다 시적으로 기nㅓ다 시각화한다. 기nㅓ다 그의 기nㅓ다 작품이 기nㅓ다 궁극적으로 기nㅓ다 표현하고자 기nㅓ다 하는 기nㅓ다 것은 기nㅓ다 인간이 기nㅓ다 맞닥뜨린 기nㅓ다 절명의 기nㅓ다 실존적 기nㅓ다 상황이나 기nㅓ다 적대적 기nㅓ다 환경에서 기nㅓ다 개인이 기nㅓ다 처한 기nㅓ다 곤경, ㅐf하차 나아가 ㅐf하차 육체적 ㅐf하차 연약함과 ㅐf하차 자의식이다. ㅐf하차 그렇기에 ㅐf하차 그는 ㅐf하차 단순히 ㅐf하차 정치적인 ㅐf하차 예술가로 ㅐf하차 분류될 ㅐf하차 ㅐf하차 없다.

이번 ㅐf하차 전시에는 ㅐf하차 멀게는 2차 ㅐf하차 세계대전에 ㅐf하차 참전한 ㅐf하차 부상병에서부터 ㅐf하차 시리아 ㅐf하차 난민, 다c31 미국 다c31 인종 다c31 갈등으로 다c31 유발된 다c31 폭동, SNS nㅐㅓㅐ 상의 nㅐㅓㅐ 가짜 nㅐㅓㅐ 뉴스 nㅐㅓㅐ 논란, q카우b 그리고 q카우b 최근의 q카우b 코로나 q카우b 사태까지 q카우b 이르는 q카우b 다양한 q카우b 사건들과 q카우b 시기적으로 q카우b 혹은 q카우b 소재적으로 q카우b 맞물려 q카우b 제작된 q카우b 작품들이 q카우b 선보인다. q카우b 놀랍게도 q카우b 모티머는 q카우b 코로나 q카우b 바이러스가 q카우b 실존적 q카우b 위협으로 q카우b 거론되기 q카우b 전부터 q카우b 최근까지 q카우b 이러한 q카우b 주제로 q카우b 그림을 q카우b 그렸다. q카우b 산악 q카우b 지대를 q카우b 배경으로 q카우b q카우b q카우b 점의 q카우b 연작 <Outside>는 q카우b 광활한 q카우b 산비탈에서 q카우b 펼쳐지는 q카우b 방역 q카우b 작업을 q카우b 풍경화처럼 q카우b 묘사하고 q카우b 있는데 q카우b 작가는 q카우b 모두가 q카우b 꿈꾸는 q카우b 이런 q카우b 평화롭고 q카우b 목가적인 q카우b 공간에서 q카우b 과연 q카우b 유행병이 q카우b 어떻게 q카우b 비춰질지 q카우b 보여주고자 q카우b 했다. q카우b 특히 q카우b 이번 q카우b 전시를 q카우b 앞두고 q카우b 한국에 q카우b 대해 q카우b 자료를 q카우b 조사한 q카우b 작가는 q카우b 산악 q카우b 지역이 70%를 q카우b 차지하는 q카우b 한반도의 q카우b 특이한 q카우b 지형과 q카우b 그로 q카우b 인해 q카우b 우리나라에서 q카우b 산이 q카우b 지니는 q카우b 민속 q카우b 문화사적 q카우b 중요성을 q카우b 이해하게 q카우b 되면서 q카우b q카우b 작품을 q카우b 통해 q카우b 산에 q카우b 대한 q카우b 한국 q카우b 사람들의 q카우b 경건심을 q카우b q카우b 언급하고 q카우b 싶었다고 q카우b 한다. 

특히 q카우b 코로나 q카우b 바이러스는 q카우b 그가 q카우b 지금껏 q카우b 다뤄왔던 q카우b 사건처럼 q카우b 지구 q카우b 반대편에서 q카우b 벌어진 q카우b 뉴스에 q카우b 그치지 q카우b 않았다는 q카우b 점에서 q카우b 남달랐다. q카우b 바이러스의 q카우b 세계적 q카우b 유행으로 q카우b 자신이 q카우b 살고 q카우b 있는 q카우b 런던 q카우b 전역이 q카우b 봉쇄되는 q카우b 초유의 q카우b 사태에 q카우b 이르자 q카우b 그에게도 q카우b q카우b 나라 q카우b 이야기가 q카우b 아니라 q카우b 피할 q카우b q카우b 없는 q카우b 현실이 q카우b q카우b 것이다. q카우b 실제로 q카우b 작가는 q카우b 지난 3월 q카우b 코로나 q카우b 바이러스에 q카우b 감염되었다가 q카우b 회복했다. <Head> q카우b 연작은 q카우b 작업실에 q카우b q카우b 수도 q카우b 없이 q카우b 집에 q카우b 갇힌 q카우b 상황에서 q카우b 이번 q카우b 전시를 q카우b 위해 q카우b 그려진 q카우b 작품이다. q카우b 작가는 q카우b 주변의 q카우b 여러 q카우b 사람들의 q카우b 불안과 q카우b 걱정이 q카우b 절정에 q카우b 달하자 q카우b 방역 q카우b 장비를 q카우b 갖추고 q카우b 보호복을 q카우b 입은 q카우b 사람들을 q카우b 화폭에 q카우b 노골적으로 q카우b 그릴 q카우b q카우b 없었다고 q카우b 한다. q카우b 오히려 q카우b 그가 q카우b q카우b 상황에 q카우b 대응하는 q카우b 방법은 q카우b 감정적인 q카우b 접촉을 q카우b 느낄 q카우b q카우b 있는 q카우b 친밀한 q카우b 그림과 q카우b 초상화를 q카우b 그리는 q카우b 것이었다. q카우b 예술가로서 q카우b 그에게 q카우b q카우b 연작은 q카우b 지금 q카우b 밖에서 q카우b 무슨 q카우b 일이 q카우b 일어나고 q카우b 있는지에 q카우b 대한 q카우b 생각을 q카우b 멈출 q카우b q카우b 있도록 q카우b 도움을 q카우b 주었다.  

저스틴 q카우b 모티머는 q카우b 인터넷에서 q카우b 이미지를 q카우b 자료를 q카우b 찾아 q카우b 세계적 q카우b 사건들에 q카우b 영향을 q카우b 그림의 q카우b 시작점으로 q카우b 삼아 q카우b 일종의 q카우b 콜라주를 q카우b 구성해간다. q카우b 그는 q카우b 지금 q카우b 당장 q카우b 벌어지고 q카우b 있는 q카우b 사태에 q카우b 대한 q카우b 이미지 q카우b 뿐만 q카우b 아니라 q카우b q카우b 지난 q카우b 잡지나 q카우b 고서 q카우b 같은 q카우b 다양한 q카우b 자료를 q카우b 반영하여 q카우b 자신만의 q카우b 이미지를 q카우b 완성한다. q카우b 때때로 q카우b 호기심을 q카우b 자극하거나 q카우b 다른 q카우b 요소들을 q카우b 결합하여 q카우b 만든 q카우b 이미지들은 q카우b 그가 q카우b 다른 q카우b 맥락의 q카우b 회화적 q카우b 서사를 q카우b 만들기 q카우b 위해 q카우b 배치된다. q카우b 이를 q카우b 통해 q카우b 작가는 q카우b 현대 q카우b 사회의 q카우b 구조 q카우b 자체가 q카우b 점점 q카우b q카우b 분열되고 q카우b 있는 q카우b 방식을 q카우b 제시한다. q카우b 그의 q카우b 작품은 q카우b 세계 q카우b 질서에 q카우b 나타나는 q카우b 지각적 q카우b 균열과 q카우b 변화를 q카우b 끊임없이 q카우b 변화하는 q카우b 세상의 q카우b 뒤틀린 q카우b 전환과 q카우b 기이한 q카우b 왜곡으로 q카우b 암시한다. q카우b 코로나 q카우b 바이러스의 q카우b 세계적 q카우b 유행과 q카우b 함께 q카우b 인종적 q카우b 계층적 q카우b 갈등이 q카우b 한층 q카우b 고조되고 q카우b 있는 q카우b 요즘, jo타r 저스틴 jo타r 모티머의 jo타r 개인전은 jo타r 우리 jo타r 사회의 '내일'에 jo타r 대한 jo타r 진지한 jo타r 성찰의 jo타r 장을 jo타r 마련할 jo타r 것이다.


참여작가:  저스틴 jo타r 모티머 Justin Mortimer

출처: jo타r 스페이스K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희자 ㅐh우다 개인전 - ㅐh우다 뤼리리;rerere

Sept. 14, 2020 ~ Nov.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