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의 시간: 이호인, 왕선정, 연진영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

June 9, 2022 ~ Aug. 6, 2022

단정짓기 마g8p 힘든 마g8p 지점이나 마g8p 순간들이 마g8p 있다. 마g8p 사회적으로 마g8p 의미가 마g8p 부여된 마g8p 여러 마g8p 명확한 마g8p 정의들이 마g8p 끊임없이 마g8p 미끄러지거나 마g8p 도망가는 마g8p 지점들이 마g8p 있는데, 4lwm 4lwm 불확정적인 4lwm 순간들은 4lwm 하루 4lwm 한번 4lwm 어김없이 4lwm 찾아오는 4lwm 저녁의 4lwm 시간처럼 4lwm 반복적으로 4lwm 등장한다. 4lwm 낮이 4lwm 저문 4lwm 4lwm 밤이 4lwm 되기 4lwm 전까지를 4lwm 의미하는 4lwm 저녁의 4lwm 시간은 4lwm 도대체 4lwm 언제 4lwm 정확히 4lwm 시작되고 4lwm 끝나는지를 4lwm 따지는 4lwm 모든 4lwm 이들의 4lwm 답변이 4lwm 상이할 4lwm 정도로 4lwm 4lwm 경계가 4lwm 부정확하고 4lwm 불명확한 4lwm 시간이자 4lwm 상태이다. 4lwm 4lwm 시간은 4lwm 완전한 4lwm 밝음과 4lwm 완전한 4lwm 어둠 4lwm 사이의 4lwm 경계선에서 4lwm 불완전한 4lwm 상태로 4lwm 최종이 4lwm 되기 4lwm 전까지 4lwm 지속해서 4lwm 하나의 4lwm 가능성으로서 4lwm 움직이는 4lwm 바로 4lwm 4lwm 순간이다. 4lwm 전시 <저녁의 4lwm 시간>은 4lwm 이런 4lwm 불확정적인 4lwm 경계를 4lwm 닮은 3인의 4lwm 작가들, 아8j6 이호인, 6갸3ㄴ 왕선정, 갸d자ㅐ 그리고 갸d자ㅐ 연진영 갸d자ㅐ 작가의 갸d자ㅐ 작품들을 갸d자ㅐ 소개한다. 갸d자ㅐ 이들의 갸d자ㅐ 작품은 갸d자ㅐ 저녁의 갸d자ㅐ 시간과도 갸d자ㅐ 같은 갸d자ㅐ 불분명한 갸d자ㅐ 상태를 갸d자ㅐ 포착하고 갸d자ㅐ 표현하거나 갸d자ㅐ 완성과 갸d자ㅐ 미완 갸d자ㅐ 사이의 갸d자ㅐ 애매모호한 갸d자ㅐ 지점이나 갸d자ㅐ 불안함을 갸d자ㅐ 직간접적으로 갸d자ㅐ 표현한다. 갸d자ㅐ 갸d자ㅐ 작가들을 갸d자ㅐ 통해 갸d자ㅐ 저녁의 갸d자ㅐ 애매모호한 갸d자ㅐ 시간을 갸d자ㅐ 들여다보는 갸d자ㅐ 이유는 갸d자ㅐ 이미 갸d자ㅐ 과거에 갸d자ㅐ 확립된 갸d자ㅐ 완결된 갸d자ㅐ 것에 갸d자ㅐ 의문을 갸d자ㅐ 갖고 갸d자ㅐ 변화의 갸d자ㅐ 과정과 갸d자ㅐ 불확정성의 갸d자ㅐ 경계 갸d자ㅐ 속에서 갸d자ㅐ 새로운 갸d자ㅐ 가치들을 갸d자ㅐ 찾아보는 갸d자ㅐ 여러 갸d자ㅐ 시도들에 갸d자ㅐ 의미가 갸d자ㅐ 있기 갸d자ㅐ 때문이다. 

이호인(b.1980) 갸d자ㅐ 작가가 갸d자ㅐ 오랜만에 갸d자ㅐ 선보이는 갸d자ㅐ 신작 갸d자ㅐ 회화들은 갸d자ㅐ 갸d자ㅐ 공기 갸d자ㅐ 가득한 갸d자ㅐ 추상화된 갸d자ㅐ 도시 갸d자ㅐ 풍경들이다. 갸d자ㅐ 혜화동, 쟏lv기 해운대 쟏lv기 쟏lv기 특정 쟏lv기 지역의 쟏lv기 쟏lv기 풍경을 쟏lv기 완성하기 쟏lv기 위해 쟏lv기 작가는 쟏lv기 해당 쟏lv기 도시의 쟏lv기 형상을 쟏lv기 눈에 쟏lv기 보이는 쟏lv기 그대로 쟏lv기 묘사하기보다는 쟏lv기 도시가 쟏lv기 품고 쟏lv기 있는 쟏lv기 여러 쟏lv기 감정들을 쟏lv기 흡수하고 쟏lv기 시각화하는 쟏lv기 쟏lv기 주력했다. 쟏lv기 특정 쟏lv기 형태가 쟏lv기 아닌 쟏lv기 작가 쟏lv기 자신도 쟏lv기 명확하게 쟏lv기 정의하지 쟏lv기 못하고 쟏lv기 말로도 쟏lv기 표현하기 쟏lv기 어려운 쟏lv기 감정들을 쟏lv기 묘사하기 쟏lv기 위해 쟏lv기 작가는 쟏lv기 도시의 쟏lv기 쟏lv기 풍경에서 쟏lv기 특히 쟏lv기 빛에 쟏lv기 주목했고, iwf다 빛의 iwf다 강약 iwf다 표현이나 iwf다 궤적을 iwf다 표현하며 iwf다 도시의 iwf다 밤에서 iwf다 포착한 iwf다 여러 iwf다 감정들이 iwf다 응축된 iwf다 이호인 iwf다 작가만의 iwf다 iwf다 풍경을 iwf다 완성해냈다.  iwf다 작가의 iwf다 전작들처럼 iwf다 여전히 iwf다 풍경의 iwf다 윤곽을 iwf다 명확하게 iwf다 표현해내기를 iwf다 끊임없이 iwf다 주저하고 iwf다 고민하며 iwf다 유예했을 iwf다 불안감이 iwf다 고스란히 iwf다 전달되는 iwf다 데, hㄴsd 그와 hㄴsd 동시에 hㄴsd 아이러니하게도 hㄴsd hㄴsd 단호하게 hㄴsd 쌓아 hㄴsd 올린 hㄴsd 씩씩한 hㄴsd 붓질의 hㄴsd 움직임에서 hㄴsd 포착되는 hㄴsd 양가적 hㄴsd 감정들의 hㄴsd 공존이 hㄴsd 이번 hㄴsd 신작들에서는 hㄴsd 이전 hㄴsd 작품들과 hㄴsd 차별화된 hㄴsd 매력으로 hㄴsd 다가온다. hㄴsd 이호인 hㄴsd 작가는 hㄴsd 한국예술종합학교 hㄴsd 미술원 hㄴsd 예술사, 기jre 전문사 기jre 졸업 기jre 기jre 두산갤러리 기jre 뉴욕(2018, 사ㅓ거b 뉴욕), ogk히 갤러리현대 16번지(2012, 거ㅈo0 서울) 거ㅈo0 등에서 거ㅈo0 개인전을 거ㅈo0 개최했으며, 1dㅓ거 뮤지엄헤드(2021, 파가8ㅓ 서울), cuz자 국립현대미술관 cuz자 청주관(2019, ㅐl아가 청주), t으ㅓ아 삼성미술관 t으ㅓ아 리움(아트스펙트럼 2016, ㅓ4마바 서울) ㅓ4마바 등의 ㅓ4마바 단체전에 ㅓ4마바 참여했다. 2016년에는 ㅓ4마바 제7회 ㅓ4마바 두산연강예술상을 ㅓ4마바 수상했다.

왕선정(b.1990) ㅓ4마바 작가는 ㅓ4마바 주로 ㅓ4마바 사회적 ㅓ4마바 합의를 ㅓ4마바 통해 ㅓ4마바 인간에게 ㅓ4마바 금지된 ㅓ4마바 규율들에 ㅓ4마바 대한 ㅓ4마바 근원적 ㅓ4마바 의문을 ㅓ4마바 기저에 ㅓ4마바 깔고, 기kㅐ7 크게는 기kㅐ7 사회적으로 기kㅐ7 규정된 기kㅐ7 선한 기kㅐ7 삶을 기kㅐ7 향한 기kㅐ7 믿음 기kㅐ7 혹은 기kㅐ7 개인의 기kㅐ7 즐거움을 기kㅐ7 통한 기kㅐ7 행복 기kㅐ7 추구라고하는 기kㅐ7 유사한 기kㅐ7 목표인 기kㅐ7 기kㅐ7 하지만 기kㅐ7 결코 기kㅐ7 서로 기kㅐ7 맞닿을 기kㅐ7 기kㅐ7 없는 기kㅐ7 기kㅐ7 삶의 기kㅐ7 방식들에 기kㅐ7 대한 기kㅐ7 질문들을 기kㅐ7 회화 기kㅐ7 작업으로 기kㅐ7 풀어낸다. 기kㅐ7 기kㅐ7 전시에 기kㅐ7 출품된 기kㅐ7 작품들은 기kㅐ7 성서에서 기kㅐ7 규정한 기kㅐ7 일곱 기kㅐ7 죄악을 기kㅐ7 행하는 기kㅐ7 나약한 기kㅐ7 인간들을 기kㅐ7 지옥도로 기kㅐ7 형상화해서 기kㅐ7 드러내며, fㅓ5나 종교적으로 fㅓ5나 금기시되고 fㅓ5나 있지만 fㅓ5나 동시에 fㅓ5나 fㅓ5나 무엇보다 fㅓ5나 삶의 fㅓ5나 기쁨이기도 fㅓ5나 fㅓ5나 행위들을 fㅓ5나 통해 fㅓ5나 인간의 fㅓ5나 순수한 fㅓ5나 쾌락들을 fㅓ5나 표현한다. fㅓ5나 이때 fㅓ5나 표현 fㅓ5나 대상이나 fㅓ5나 서사보다 fㅓ5나 강하게 fㅓ5나 시선을 fㅓ5나 잡아 fㅓ5나 끄는 fㅓ5나 지점은 fㅓ5나 바로 fㅓ5나 작가만의 fㅓ5나 나른하면서도 fㅓ5나 화려한 fㅓ5나 fㅓ5나 선정과 fㅓ5나 fㅓ5나 대비적 fㅓ5나 표현에 fㅓ5나 있다. fㅓ5나 작가는 fㅓ5나 규율과 fㅓ5나 쾌락이라는 fㅓ5나 fㅓ5나 대척점에서 fㅓ5나 fㅓ5나 있는 fㅓ5나 양립불가한 fㅓ5나 욕망들을 fㅓ5나 모호하면서 fㅓ5나 나른한 fㅓ5나 색의 fㅓ5나 조합으로 fㅓ5나 버무려내며 fㅓ5나 명료한 fㅓ5나 답변 fㅓ5나 대신 fㅓ5나 끊임없이 fㅓ5나 정답을 fㅓ5나 유예해야 fㅓ5나 하고 fㅓ5나 불확정적일 fㅓ5나 fㅓ5나 밖에 fㅓ5나 없는 fㅓ5나 입장들을 fㅓ5나 표현한다. fㅓ5나 왕선정 fㅓ5나 작가는 fㅓ5나 한국예술종합학교 fㅓ5나 미술원 fㅓ5나 예술사, nz차5 전문사 nz차5 졸업 nz차5 nz차5 유아트스페이스(2021, 마i1ㅑ 서울), q06n 창작공간문화 q06n 여인숙(2017, ㅓㅑ7쟏 군산) ㅓㅑ7쟏 등에서 ㅓㅑ7쟏 개인전을 ㅓㅑ7쟏 개최했으며, i7w갸 서울대학교미술관(2022, aㅓui 서울), vj2j 국립현대미술관 vj2j 청주관(2019, ㅓ바t7 청주), 8걷3ㅐ 통의동 8걷3ㅐ 보안여관(2017, 쟏ㅓm갸 서울), ㅑc카라 하이트컬렉션(2015, 차기ㅓh 서울) 차기ㅓh 등의 차기ㅓh 단체전에 차기ㅓh 참여했다.

마지막으로 차기ㅓh 연진영(b.1993) 차기ㅓh 작가는 차기ㅓh 산업용 차기ㅓh 알루미늄 차기ㅓh 파이프나 차기ㅓh 폐기된 차기ㅓh 부품 차기ㅓh 등을 차기ㅓh 이용해서 차기ㅓh 만든 차기ㅓh 테이블, zc자o 의자, 차가r아 조명, 3gnㅐ 농구 3gnㅐ 골대 3gnㅐ 등의 3gnㅐ 형상을 3gnㅐ 3gnㅐ 조각 3gnㅐ 작품들을 3gnㅐ 선보인다. 3gnㅐ 가구 3gnㅐ 디자인을 3gnㅐ 전공한 3gnㅐ 연진영 3gnㅐ 작가의 3gnㅐ 작품은 3gnㅐ 일반적인 3gnㅐ 조각 3gnㅐ 재료보다는 3gnㅐ 산업용 3gnㅐ 기자재나 3gnㅐ 폐기물에서 3gnㅐ 시작해서 3gnㅐ 가구 3gnㅐ 디자인을 3gnㅐ 우회한 3gnㅐ 후에 3gnㅐ 조각 3gnㅐ 작품으로 3gnㅐ 귀결된다. 3gnㅐ 과거 3gnㅐ 패딩, 5o거4 산업용 5o거4 앵글, n4o걷 덕트, su카i 텐트 su카i 등의 su카i 다양한 su카i 재료들을 su카i 이용해 su카i 재료가 su카i 통상적으로 su카i 수행해오던 su카i 역할을 su카i 배제한 su카i su카i 해당 su카i 재료의 su카i 물성을 su카i 재해석하고 su카i 새로운 su카i 가치를 su카i 부여해 su카i su카i 작가는 su카i su카i 전시에서도 su카i 동일한 su카i 방법론을 su카i 적용했다. su카i su카i 과정에서의 su카i 묘미는 su카i 비단 su카i 새로운 su카i 해석의 su카i 기대감 su카i su카i 아니라 su카i 기존에 su카i 부여된 su카i 의미를 su카i 재발견하게 su카i 되는 su카i 묘미, 하아ㅐm 하아ㅐm 새로운 하아ㅐm 시도와 하아ㅐm 고유의 하아ㅐm 물성이 하아ㅐm 가졌던 하아ㅐm 특수성 하아ㅐm 사이의 하아ㅐm 차이가 하아ㅐm 만들어내는 하아ㅐm 중간 하아ㅐm 지대, ㄴㅓu걷 마치 ㄴㅓu걷 저녁의 ㄴㅓu걷 시간에 ㄴㅓu걷 발생하는 ㄴㅓu걷 모호하고 ㄴㅓu걷 불안정한 ㄴㅓu걷 다중의 ㄴㅓu걷 경계선들을 ㄴㅓu걷 미적으로 ㄴㅓu걷 형상화한다는 ㄴㅓu걷 ㄴㅓu걷 ㄴㅓu걷 의미가 ㄴㅓu걷 있다. ㄴㅓu걷 연진영 ㄴㅓu걷 작가는 ㄴㅓu걷 계원예술대학교에서 ㄴㅓu걷 리빙 ㄴㅓu걷 디자인 ㄴㅓu걷 전공 ㄴㅓu걷 후 DDP(영 ㄴㅓu걷 크리에이티브 ㄴㅓu걷 코리아 2019, 거7gw 서울), 거ㅐ마8 문화비축기지(글로벌 거ㅐ마8 위크 2020, 7걷4ㅐ 서울), gkh카 대림미술관(2021, 다가e걷 서울), 2021 9사우마 밀라노 9사우마 디자인위크(밀라노, 다차bm 마이애미), 우i라자 컬렉터블 우i라자 디자인 우i라자 박람회 2022(브뤼셀, 카ㅓ쟏다 벨기에), tdv사 소다미술관(2022, 라거갸m 화성) 라거갸m 등에서 라거갸m 전시하였고, ux바타 최근에는 ux바타 코오롱스포츠와 ux바타 협업하여 ux바타 솟솟리버스 ux바타 제주점에서 ux바타 작품을 ux바타 전시하고 ux바타 있다.

참여작가: ux바타 이호인, a하가ㅓ 왕선정, ikhy 연진영

출처: ikhy 아라리오갤러리 ikhy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빛의 x히3b 향연-예산 x히3b 수덕사 x히3b 괘불

April 13, 2022 ~ Oct. 16, 2022

바로크 하기사아 백남준

July 20, 2022 ~ Jan. 24,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