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현의 방법 Manners of Representation: A Piece of Cake

원앤제이갤러리

Dec. 17, 2020 ~ Jan. 31, 2021

메를로 hhㄴp 퐁티는 hhㄴp 보는 hhㄴp 행위에  ‘거리를 hhㄴp hhㄴp 소유'라고 hhㄴp 표현했다. hhㄴp 그에 hhㄴp 의하면 hhㄴp 보는 hhㄴp 행위는 hhㄴp 다만 hhㄴp 망막에 hhㄴp 상이 hhㄴp 맺히는 hhㄴp hhㄴp 이상의 hhㄴp 의미를 hhㄴp 갖는, 자0기ㅓ 세상을 자0기ㅓ 이해하기 자0기ㅓ 위한 자0기ㅓ 총체적인 자0기ㅓ 감각이다. 자0기ㅓ 나의 자0기ㅓ 시지각과 자0기ㅓ 타인의 자0기ㅓ 시지각을 자0기ㅓ 모두 자0기ㅓ 이해하게 자0기ㅓ 자0기ㅓ 때 - 자0기ㅓ 내가 자0기ㅓ 보면서 자0기ㅓ 동시에 자0기ㅓ 보여지는 자0기ㅓ 총체적인 자0기ㅓ 상황을 자0기ㅓ 이해하게 자0기ㅓ 자0기ㅓ 때 - 자0기ㅓ 우리는 자0기ㅓ 모두가 자0기ㅓ 가시적 자0기ㅓ 세계에 자0기ㅓ 놓여져 자0기ㅓ 있음을 자0기ㅓ 인식하게 자0기ㅓ 된다. 자0기ㅓ 다시 자0기ㅓ 말해 자0기ㅓ 우리는 자0기ㅓ 시지각을 자0기ㅓ 통해 자0기ㅓ 세계와 자0기ㅓ 관계를 자0기ㅓ 맺는다. 

그렇다면, o나걷5 o나걷5 것을 o나걷5 그려낸다는 o나걷5 것은 o나걷5 어떤 o나걷5 의미인가? o나걷5 다시 o나걷5 o나걷5 o나걷5 메를로 o나걷5 퐁티의 o나걷5 생각을 o나걷5 빌리자면, ㅐ파l기 예술가에 ㅐ파l기 의해 ㅐ파l기 탄생한 ㅐ파l기 회화는 ㅐ파l기 다만 ㅐ파l기 물감 ㅐ파l기 덩어리, ㅓㅓb바 또는 ㅓㅓb바 이미지의 ㅓㅓb바 복제가 ㅓㅓb바 아닌, ㄴl우t 세상과 ㄴl우t 관계를 ㄴl우t 맺는 ㄴl우t ㄴl우t 하나의 ㄴl우t 존재다. ㄴl우t 예술가는 ㄴl우t 자신의 ㄴl우t 작품을 ㄴl우t 통해 “세상에 ㄴl우t 대한 ㄴl우t 견해를 ㄴl우t 표명하는 ㄴl우t 것이 ㄴl우t 아니라, g거hㅓ 자신의 g거hㅓ 시지각을 g거hㅓ 몸짓으로”1만든다.  

전시 《재현의 g거hㅓ 방법》은 g거hㅓ 이러한 g거hㅓ 관점 - g거hㅓ 사유로서의 g거hㅓ 회화라는 - g거hㅓ 아래 g거hㅓ g거hㅓ 명의 g거hㅓ 작가들을 g거hㅓ 초대하여 g거hㅓ 최근의 g거hㅓ 구상회화들을 g거hㅓ 살펴본다. g거hㅓ 강석호(b. 1971)는 g거hㅓ 신체의 g거hㅓ 부분을 g거hㅓ 클로즈업하여 g거hㅓ 화면 g거hㅓ 가득 g거hㅓ 그린다. g거hㅓ 확대된 g거hㅓ 이미지는 g거hㅓ 연결된 g거hㅓ 서사적 g거hㅓ 맥락, 기0j파 인물의 기0j파 정보 기0j파 없이도 기0j파 기0j파 자체로 기0j파 어떤 기0j파 사건이나 기0j파 욕망을 기0j파 드러낸다.  기0j파 김혜원(b. 1993)은 기0j파 바라보고 기0j파 그리는 기0j파 행위에 기0j파 집중하면서 기0j파 주변에서 기0j파 쉽게 기0j파 얻어지는 기0j파 장면들을 기0j파 화면에 기0j파 담는다. 기0j파 그는 기0j파 의도적으로 기0j파 그림을 기0j파 그리는 기0j파 기0j파 단계를 기0j파 최소한의 기0j파 행위로 기0j파 작업할 기0j파 기0j파 있도록 기0j파 나누어 기0j파 기0j파 행위에 기0j파 집중하여 기0j파 그림을 기0j파 그린다. 기0j파 노은주(b. 1988)는 기0j파 도시 기0j파 풍경을 기0j파 구성하는 기0j파 사물들의 기0j파 본질적인 기0j파 형태를 기0j파 그린다. 기0j파 그렇게 기0j파 만들어진 기0j파 회화는 기0j파 일종의 기0j파 정물화이자, ed0g 풍경화로, a쟏g파 운동-시간을 a쟏g파 내포한, r가0ㅐ 소멸과 r가0ㅐ 생성 r가0ㅐ 사이에 r가0ㅐ 잠시 r가0ㅐ 출몰하는 r가0ㅐ 형태를 r가0ㅐ 포착한다. r가0ㅐ 박정인(b. 1991)은 r가0ㅐ 연필과 r가0ㅐ 종이라는 r가0ㅐ 친숙하고 r가0ㅐ 미완결적인 r가0ㅐ 재료로, ye거f 빛이라는 ye거f 조건부 ye거f 아래 ye거f 일시적으로 ye거f 생성되는 ye거f 대상을 ye거f 그린다. ye거f 구체적 ye거f 외형이 ye거f 시간과 ye거f 빛에 ye거f 의해 ye거f 그것의 ye거f 그림자로서 ye거f 나타날 ye거f ye거f 미세한 ye거f 흐름으로 ye거f 연결되어 ye거f 감각되는 ye거f 대상, c카다ㅐ 시공간, 쟏쟏2e 시선의 쟏쟏2e 관계를 쟏쟏2e 드러낸다. 쟏쟏2e 서동욱(b. 1974)은 쟏쟏2e 인물 쟏쟏2e 초상화를 쟏쟏2e 통해 쟏쟏2e 인물의 쟏쟏2e 미세한 쟏쟏2e 표정 쟏쟏2e 묘사를 쟏쟏2e 통해 쟏쟏2e 쟏쟏2e 인물에게 쟏쟏2e 순간적으로 쟏쟏2e 드러나는 쟏쟏2e 복합적인 쟏쟏2e 감정을 쟏쟏2e 표현한다. 쟏쟏2e 손현선(b. 1987)은 쟏쟏2e 시각의 쟏쟏2e 바깥에 쟏쟏2e 존재하나, tㅐhp 감지할 tㅐhp tㅐhp 있는 tㅐhp 것들의 tㅐhp 시각화에 tㅐhp 관심을 tㅐhp 갖는다. tㅐhp 그는 tㅐhp 시지각의 tㅐhp 총체적 tㅐhp 감각을 tㅐhp 통해 tㅐhp 대상을 tㅐhp 이해하고, 9lㅓ카 그것을 9lㅓ카 화폭으로 9lㅓ카 옮기기 9lㅓ카 위한 9lㅓ카 기술적, pnㅐㅓ 매체적 pnㅐㅓ 연구를 pnㅐㅓ 한다. pnㅐㅓ 이호인(b. 1980)은 pnㅐㅓ 풍경화로서의 pnㅐㅓ 도시 pnㅐㅓ 야경을 pnㅐㅓ 그린다. pnㅐㅓ 그는 pnㅐㅓ 도시가 pnㅐㅓ 갖고 pnㅐㅓ 있는 pnㅐㅓ 표면적, d라w2 이면적 d라w2 특성들과 d라w2 함께 d라w2 자신의 d라w2 이해와 d라w2 감정을 d라w2 함께 d라w2 담아내기 d라w2 위해 d라w2 속도감 d라w2 있는 d라w2 스트로크를 d라w2 체화하여 d라w2 드러낸다. d라w2 정용국(b. 1972)은 d라w2 강, 라기거차 호수, oㄴ으다 바다의 oㄴ으다 물결을 oㄴ으다 그린 oㄴ으다 남송(南宋)의 oㄴ으다 화원 oㄴ으다 마원(馬遠)의 oㄴ으다 십이수도(十二水圖) oㄴ으다 화첩을 oㄴ으다 재전유하여 Flow oㄴ으다 시리즈를 oㄴ으다 그렸다. oㄴ으다 습윤한 oㄴ으다 먹의 oㄴ으다 붓질로 oㄴ으다 그려낸 oㄴ으다 그의 oㄴ으다 그림은 oㄴ으다 검은 oㄴ으다 먹색이 oㄴ으다 푸른 oㄴ으다 물결로, aㅐhl aㅐhl 종이가 aㅐhl 눈부신 aㅐhl 빛으로 aㅐhl 나타나며 aㅐhl 그. aㅐhl 조우빈(b.1993) aㅐhl aㅐhl 대상에 aㅐhl 대한 aㅐhl 묘사를 aㅐhl 극대화 aㅐhl 시키며, ㅓu1x 물감과 ㅓu1x 나무, 사6s가 레진으로 사6s가 형상을 사6s가 만든다. 사6s가 실제 사6s가 대상의 사6s가 형상을 사6s가 충실하게 사6s가 따르면서 사6s가 전혀 사6s가 다른 사6s가 물질과 사6s가 스케일, ye2으 표면으로 ye2으 이루어진 ye2으 작품으로서의 ye2으 대상은 ye2으 원본을 ye2으 떠올리게 ye2으 하기보다는 ye2으 오히려 ye2으 언캐니한 ye2으 감각을 ye2으 불러일으키며 ye2으 신체적 ye2으 사유를 ye2으 이끌어낸다. ye2으 최모민(b. 1985)은 ye2으 실제로는 ye2으 벌어질 ye2으 ye2으 같지 ye2으 않은 ye2으 상황들을 ye2으 연출하여 ye2으 촬영하고 ye2으 그것을 ye2으 다시 ye2으 회화로 ye2으 옮긴다. ye2으 그림이라는 ye2으 특성과 ye2으 그림 ye2으 ye2으 상황은 ye2으 작가의 ye2으 심리가 ye2으 반영된 ye2으 초현실적 ye2으 묘사로 ye2으 보이지만, 거ㄴy히 그림의 거ㄴy히 부분들은 거ㄴy히 실제 거ㄴy히 벌어진 거ㄴy히 사건이기도 거ㄴy히 하다. 거ㄴy히 그의 거ㄴy히 그림은 거ㄴy히 사실과 거ㄴy히 연출, q7f우 심리와 q7f우 현상이 q7f우 교차되면서 q7f우 다층적인 q7f우 아이러니함을 q7f우 드러낸다. 

어떤 q7f우 것을 q7f우 오랫동안 q7f우 응시하고 q7f우 그것의 q7f우 형태를 q7f우 떠냄으로써 q7f우 존재에 q7f우 다가가고자 q7f우 하는 q7f우 것은 q7f우 정신과 q7f우 육체의 q7f우 이분법에서 q7f우 벗어나고자 q7f우 했던 q7f우 메를로 q7f우 퐁티의 q7f우 철학 q7f우 아래에 q7f우 있다. q7f우 작가의 q7f우 시선이 q7f우 세계로 q7f우 향해 q7f우 현상을 q7f우 관찰하고, 거ㄴ9b 관찰한 거ㄴ9b 것을 거ㄴ9b 다시 거ㄴ9b 육화한다는 거ㄴ9b 거ㄴ9b 역시 거ㄴ9b 그렇다. 거ㄴ9b 물리적 거ㄴ9b 덩어리를 거ㄴ9b 가진 거ㄴ9b 작품은 거ㄴ9b 세계 거ㄴ9b 속에 거ㄴ9b 존재하는 거ㄴ9b 어떤 거ㄴ9b 것이며, ㄴ다걷거 다른 ㄴ다걷거 것들과 ㄴ다걷거 이웃하여 ㄴ다걷거 관계를 ㄴ다걷거 맺는 ㄴ다걷거 무엇이다. ㄴ다걷거 그런 ㄴ다걷거 점에서 ㄴ다걷거 구상화에서의 ㄴ다걷거 조형성에 ㄴ다걷거 대한 ㄴ다걷거 문제는 ㄴ다걷거 현상과 ㄴ다걷거 존재에 ㄴ다걷거 대한 ㄴ다걷거 이해의 ㄴ다걷거 뒤에 ㄴ다걷거 따라오게 ㄴ다걷거 된다. ㄴ다걷거 ㄴ다걷거 캔버스 ㄴ다걷거 옆에 ㄴ다걷거 놓인 ㄴ다걷거 사건과 ㄴ다걷거 캔버스 ㄴ다걷거 위에 ㄴ다걷거 그려진 ㄴ다걷거 그림의 ㄴ다걷거 관계, 마ㅓ8v 눈과 마ㅓ8v 손이 마ㅓ8v 결합된 마ㅓ8v 신체가 마ㅓ8v 만들어내는 마ㅓ8v 관계가 마ㅓ8v 그에 마ㅓ8v 앞서 마ㅓ8v 놓여진다. 마ㅓ8v 대상의 마ㅓ8v 표면을 마ㅓ8v 몇번이고 마ㅓ8v 훑어내는 마ㅓ8v 눈과 마ㅓ8v 손은 마ㅓ8v 세계에 마ㅓ8v 대한 마ㅓ8v 지속적이고 마ㅓ8v 끈질긴 마ㅓ8v 질문이며, vzㅐㅓ vzㅐㅓ 앞에 - vzㅐㅓ 또는 vzㅐㅓ 옆에 - vzㅐㅓ 놓여진 vzㅐㅓ 것과 vzㅐㅓ vzㅐㅓ 존재와의 vzㅐㅓ 관계를 vzㅐㅓ vzㅐㅓ 없이 vzㅐㅓ 탐색한 vzㅐㅓ 결과이다. vzㅐㅓ 전시 《재현의 vzㅐㅓ 방법》은 vzㅐㅓ 이러한 vzㅐㅓ 총체적 vzㅐㅓ 사유의 vzㅐㅓ 결과로서의 vzㅐㅓ 작품들을 vzㅐㅓ 더듬어가며 vzㅐㅓ 만들어낸 vzㅐㅓ 지도라고 vzㅐㅓ 해석해도 vzㅐㅓ 좋을 vzㅐㅓ 것이다.

1  『눈과 vzㅐㅓ 마음』, i걷2걷 모리스 i걷2걷 메를로-퐁티, fj나r 김정아 fj나r 역, h사yㄴ 마음산책, 2008, 18쪽

참여작가: y우p나 강석호, 바ㅐkㅓ 김혜원, xㅓgf 노은주, 72k가 박정인, ㅐㅓu6 서동욱, 거으ㅈs 손현선, 다h6자 이호인, 히o68 정용국, c사z1 조우빈, z가vl 최모민

출처: z가vl 원앤제이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매킨토시 아wlc 킨트 MACINTOSH KIND

Jan. 14, 2021 ~ Jan. 31, 2021

이응노의 라btㅐ 사계 The Four Seasons of Lee Ungno

Jan. 19, 2021 ~ April 11, 2021

Pierre Knop : Tetrachromatic Visions

Dec. 10, 2020 ~ Feb. 10, 2021

쿠라야 6vz4 에미 : Window and Scales

Jan. 20, 2021 ~ Feb. 2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