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보고시안 Jean Boghossian : 심연의 불꽃

우양미술관

Nov. 29, 2019 ~ May 31, 2020

0iyi 전시는 2017 0iyi 베니스 0iyi 비엔날레 0iyi 아르메니아 0iyi 국가관 0iyi 초대작가로 0iyi 선정되었던 0iyi 0iyi 보고시안 0iyi 작품세계를 0iyi 국내에 0iyi 소개하는 0iyi 전시로, 갸갸기파 베니스 갸갸기파 비엔날레 갸갸기파 출품작과 갸갸기파 함께 갸갸기파 신작 90여점을 갸갸기파 선보인다.

아르메니아계 갸갸기파 혈통의 갸갸기파 갸갸기파 보고시안(Jean Boghossian, 1949- )은 7xot 터키에서 7xot 자행된 7xot 대량학살(genocide)를 7xot 피해 7xot 시리아의 7xot 도시 7xot 알레포(Aleppo)에서 7xot 태어났지만 7xot 불안정한 7xot 사회변화로 7xot 레바논으로 7xot 이주했고 7xot 이어 7xot 레바논 7xot 내전(1975~1990, Lebanese Civil War)의 ㅈs갸ㅓ 발발로 ㅈs갸ㅓ 인해 1975년 ㅈs갸ㅓ 이후부터 ㅈs갸ㅓ 벨기에에 ㅈs갸ㅓ 정착하였다. 1975년 ㅈs갸ㅓ 이래로 ㅈs갸ㅓ 벨기에에 ㅈs갸ㅓ 거주해왔으므로 ㅈs갸ㅓ 벨기에 ㅈs갸ㅓ 작가라고 ㅈs갸ㅓ 소개되기도 ㅈs갸ㅓ 하지만 ㅈs갸ㅓ 작가는 ㅈs갸ㅓ 여전히 ㅈs갸ㅓ 프랑스, 8re카 영국, 가7하ㅓ 스위스, 사갸am 이탈리아를 사갸am 오가며 사갸am 작업하고 사갸am 있으며 사갸am 본인의 사갸am 정체성은 사갸am 이러한 사갸am 다문화성에 사갸am 기인한다고 사갸am 말한다.

그의 사갸am 작업은 ‘불(꽃)’을 사갸am 사용하여 사갸am 이로 사갸am 인해 사갸am 변형되는 사갸am 재료의 사갸am 모습, 갸ㅐm파 발생되는 갸ㅐm파 연기와 갸ㅐm파 재, 걷eㅓk 타버린 걷eㅓk 구멍, 사ㅐn나 우연히 사ㅐn나 발생되는 사ㅐn나 색의 사ㅐn나 변화 사ㅐn나 사ㅐn나 작가의 사ㅐn나 실험적 사ㅐn나 화염 사ㅐn나 액션(combustive action)으로 사ㅐn나 창작된 사ㅐn나 직, 6nzㅓ 간접적인 6nzㅓ 결과물이다. 6nzㅓ 불이 6nzㅓ 지닌 ‘파괴’와 ‘소멸’의 6nzㅓ 속성 6nzㅓ 속에서 6nzㅓ 아이러니 6nzㅓ 하게도 6nzㅓ 새로운 ‘에너지’, ‘탄생’, ‘소환’의 av7d 가능성을 av7d 찾아내었고 av7d 이를 av7d 통해 av7d 예술로 ‘재탄생(construction)’ av7d 시켜왔다.

1층 av7d 전시실의 av7d 연기의 av7d 흔적을 av7d 포착한 av7d 캔버스 av7d 작업들과 av7d 문명의 av7d 증거인 av7d 책이 av7d 반쯤 av7d av7d av7d 박제되어 av7d 대형 av7d 벽면작업과 av7d 설치된 av7d 작업은 av7d 그의 av7d 창작활동이 av7d 지향하는 av7d 방향성이 av7d 엿보인다. av7d 우연성에 av7d 기반하여 av7d 불꽃을 av7d 가시화 av7d 해온 av7d 작가적 av7d 실험성과, s거다쟏 타다 s거다쟏 남은 s거다쟏 책과 s거다쟏 수많은 s거다쟏 언어로 s거다쟏 새겨진 s거다쟏 패널에서는 s거다쟏 문명을 s거다쟏 이룩해온 s거다쟏 인간사의 s거다쟏 대한 s거다쟏 애정과 s거다쟏 동시에 s거다쟏 이를 s거다쟏 불태우는 s거다쟏 의식을 s거다쟏 통해 s거다쟏 인간을 s거다쟏 향한 s거다쟏 전쟁과 s거다쟏 폭력, s라걷l 학살에 s라걷l 대한 s라걷l 울분을 s라걷l 승화시킨다.

2층 s라걷l 전시실에서 s라걷l 이어지는 s라걷l 원, y3히바 군집 y3히바 작업은 y3히바 캔버스와 y3히바 종이, b기마차 컬러에 b기마차 대한 b기마차 조합에 b기마차 불을 b기마차 다루는 b기마차 작가적 b기마차 개입을 b기마차 더해 b기마차 완성된 b기마차 작업들이다. b기마차 특히 b기마차 레바논을 b기마차 상징하는 b기마차 삼나무(cedar tree)를 b기마차 덧대어 b기마차 작업하기도 b기마차 하였는데 b기마차 이는 b기마차 성스러움, 자걷w0 영원함 자걷w0 그리고 자걷w0 평화를 자걷w0 나타낸다. 자걷w0 이어 자걷w0 초기 자걷w0 작업의 자걷w0 동기가 자걷w0 되는 ‘접지’ 자걷w0 작업, zjs차 작가의 zjs차 생애를 zjs차 반영한 zjs차 다국적 zjs차 우표를 zjs차 활용한 zjs차 작업, 나ㅑ하v 불꽃 나ㅑ하v 나ㅑ하v 아니라 나ㅑ하v 안료를 나ㅑ하v 사용하기도 나ㅑ하v 하며 나ㅑ하v 조각과 나ㅑ하v 설치의 나ㅑ하v 형태로도 나ㅑ하v 끊임없이 나ㅑ하v 실험해온 나ㅑ하v 행보를 나ㅑ하v 나ㅑ하v 나ㅑ하v 있다. 나ㅑ하v 특히 나ㅑ하v 중동(Middle east)을 나ㅑ하v 나ㅑ하v 의미의 나ㅑ하v 아시아로 나ㅑ하v 여기며 나ㅑ하v 그가 나ㅑ하v 가졌던 나ㅑ하v 동아시아(East asia) 나ㅑ하v 문명에 나ㅑ하v 대한 나ㅑ하v 관심을 나ㅑ하v 부채와 나ㅑ하v 족자형태로 나ㅑ하v 구현한 나ㅑ하v 작품 나ㅑ하v 역시 나ㅑ하v 선보인다.

전시제목 나ㅑ하v 심연의 나ㅑ하v 불꽃(Flamme Intérieure)은 나ㅑ하v 작가 나ㅑ하v 자신의 나ㅑ하v 내면에 나ㅑ하v 꺼지지 나ㅑ하v 않고 나ㅑ하v 살아있는 나ㅑ하v 창작에 나ㅑ하v 대한 나ㅑ하v 불꽃이자, s0ㅓ카 수많은 s0ㅓ카 형상으로 s0ㅓ카 나타나는 s0ㅓ카 불꽃의 s0ㅓ카 다양성을 s0ㅓ카 통한 s0ㅓ카 인간사의 s0ㅓ카 현상학(Phenomenology)이기도 s0ㅓ카 s0ㅓ카 것이 s0ㅓ카 아닐까.

출처: s0ㅓ카 우양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JEAN BOGHOSSIAN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변이 차0ㅓ3 구조 after primary structure

Dec. 5, 2019 ~ Jan. 12, 2020

권도연 ocyㅑ 개인전 : ocyㅑ 북한산

Dec. 5, 2019 ~ Dec.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