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 채색

갤러리이든

Jan. 18, 2023 ~ Feb. 11, 2023

현대 3za3 미술에서 3za3 다뤄지는 3za3 다양한 3za3 재료들로 3za3 이따금씩 3za3 작가의 3za3 일부를 3za3 엿보게 3za3 3za3 때가 3za3 있다. 3za3 폐기물을 3za3 잘라 3za3 붙이거나 3za3 여러 3za3 물질을 3za3 합성하여 3za3 새로운 3za3 물성의 3za3 물감을 3za3 만들어 3za3 사용하는 3za3 등, 갸tc카 나열하자면 갸tc카 끝도 갸tc카 없을 갸tc카 각자의 갸tc카 재료 갸tc카 선택은 갸tc카 작가의 갸tc카 작품 갸tc카 세계 갸tc카 혹은 갸tc카 작가 갸tc카 자신이 갸tc카 담긴 갸tc카 작업의 갸tc카 물리적 갸tc카 시작점인 갸tc카 셈이다. 갸tc카 그러나 갸tc카 같은 갸tc카 재료를 갸tc카 공유하는 갸tc카 작가들이라 갸tc카 할지라도 갸tc카 이들은 갸tc카 바람에 갸tc카 날리는 갸tc카 민들레 갸tc카 꽃씨처럼 갸tc카 다른 갸tc카 지점으로 갸tc카 안착해 갸tc카 각자의 갸tc카 위치에서 갸tc카 우주를 갸tc카 만들어 갸tc카 성실히 갸tc카 궤도를 갸tc카 돈다. 갸tc카 전통 갸tc카 재료가 갸tc카 가진 갸tc카 특수성을 갸tc카 기저로 갸tc카 삼아 갸tc카 동일함 갸tc카 속에서 갸tc카 발견하는 갸tc카 다름과, bㄴ9ㅈ 다름들 bㄴ9ㅈ 속에서 bㄴ9ㅈ 깨닫는 bㄴ9ㅈ 동일한 bㄴ9ㅈ 지점을 bㄴ9ㅈ 보여주기 bㄴ9ㅈ 위해 bㄴ9ㅈ 기획된 bㄴ9ㅈ bㄴ9ㅈ 전시 <장지, ㅑㅑ기걷 채색> ㅑㅑ기걷 전은 ㅑㅑ기걷 장지에 ㅑㅑ기걷 채색화로 ㅑㅑ기걷 작업하는 ㅑㅑ기걷 김효진, k나다r 배윤재, i으쟏기 최지현 i으쟏기 i으쟏기 작가에 i으쟏기 대해 i으쟏기 조망한다.

생명체에 i으쟏기 주목하여 i으쟏기 작업하는 i으쟏기 작가 i으쟏기 김효진은 i으쟏기 특히 i으쟏기 세밀하고도 i으쟏기 거리낌없는 i으쟏기 표현방식이 i으쟏기 돋보이는 <난기류> i으쟏기 와 <질풍지경초 i으쟏기 엄상식정목>, 바8ㅑr 두가지 바8ㅑr 시리즈의 바8ㅑr 작품으로 바8ㅑr 관람객으로 바8ㅑr 하여금 바8ㅑr 자연 바8ㅑr 스스로의 바8ㅑr 생존과 바8ㅑr 보존방식에 바8ㅑr 대해 바8ㅑr 음미하게 바8ㅑr 한다. 바8ㅑr 관람객은 바8ㅑr 동의없이 바8ㅑr 자연을 바8ㅑr 누리는 바8ㅑr 최상위 바8ㅑr 포식자인 바8ㅑr 인간이기 바8ㅑr 이전에 바8ㅑr 작품속의 바8ㅑr 생명체를 바8ㅑr 마주하는 바8ㅑr 동일한 바8ㅑr 생명체이자 바8ㅑr 지구라는 바8ㅑr 터전을 바8ㅑr 공유하는 바8ㅑr 공동체로서 바8ㅑr 본인들의 바8ㅑr 삶의 바8ㅑr 방식을 바8ㅑr 자연 바8ㅑr 개체에 바8ㅑr 투영하여 바8ㅑr 의인화한다. 바8ㅑr 그제야 바8ㅑr 바람에 바8ㅑr 흩날리던 바8ㅑr 들풀들은 바8ㅑr 시련에 바8ㅑr 맞서 바8ㅑr 싸우거나 바8ㅑr 꿋꿋이 바8ㅑr 견뎌내는, r2ㄴ자 r2ㄴ자 몸으로 r2ㄴ자 각각의 r2ㄴ자 상황을 r2ㄴ자 맞아내는 r2ㄴ자 인간과 r2ㄴ자 다를 r2ㄴ자 r2ㄴ자 없는 r2ㄴ자 하나의 <생명체> r2ㄴ자 로서 r2ㄴ자 관람객에게 r2ㄴ자 인식된다. 

다양한 ‘것’ r2ㄴ자 r2ㄴ자 중에서 r2ㄴ자 특히 ‘동그랗고 r2ㄴ자 부드러운 r2ㄴ자 형태’ r2ㄴ자 r2ㄴ자 집중해 r2ㄴ자 자신만의 r2ㄴ자 조형 r2ㄴ자 언어를 r2ㄴ자 만들어 r2ㄴ자 나가고 r2ㄴ자 있는 r2ㄴ자 배윤재 r2ㄴ자 작가는 r2ㄴ자 전통 r2ㄴ자 재료와 r2ㄴ자 본인 r2ㄴ자 작업의 r2ㄴ자 특성을 r2ㄴ자 절묘하게 r2ㄴ자 이용하여 r2ㄴ자 더욱 r2ㄴ자 효과적이고 r2ㄴ자 깊은 r2ㄴ자 시각적 r2ㄴ자 충족을 r2ㄴ자 자아낸다. r2ㄴ자 그녀는 r2ㄴ자 외부 r2ㄴ자 환경에서 r2ㄴ자 작업 r2ㄴ자 대상을 r2ㄴ자 물색함과 r2ㄴ자 동시에 r2ㄴ자 자신 r2ㄴ자 내면을 r2ㄴ자 관찰하여 r2ㄴ자 r2ㄴ자 r2ㄴ자 가지가 r2ㄴ자 일치하는 r2ㄴ자 어떤 r2ㄴ자 지점을 r2ㄴ자 작품으로 r2ㄴ자 풀어내는데, 0c히y 이러한 0c히y 일련의 0c히y 과정을 0c히y 지나며 0c히y 탄생한 ‘동그랗고 0c히y 부드러운 0c히y 형태’ 0c히y 들은 0c히y 작가 0c히y 배윤재만의 0c히y 추상으로 0c히y 화판에 0c히y 정립되어 0c히y 전시된다. 0c히y 0c히y 과정에서 0c히y 장지에 0c히y 겹겹이 0c히y 쌓인 0c히y 채색들은 0c히y 가늘게 0c히y 나누어진 0c히y 작가 0c히y 자신으로 0c히y 귀결되기에 0c히y 이른다.

작가 0c히y 최지현은 0c히y 몰골법과 0c히y 같은 0c히y 기법을 0c히y 사용하여 0c히y 선을 0c히y 제외한 0c히y 부분들을 0c히y 먼저 0c히y 채색하는 0c히y 방식으로 0c히y 작업한다. 0c히y 작가는 0c히y 이러한 0c히y 작업을 ‘조각’ 0c히y 이라고 0c히y 표현하는데, 1하5ㅓ 무수한 1하5ㅓ 조각들이 1하5ㅓ 모여 1하5ㅓ 하나의 1하5ㅓ 덩어리나 1하5ㅓ 형태를 1하5ㅓ 나타내다 1하5ㅓ 끝내는 1하5ㅓ 작품으로 1하5ㅓ 완성되는 1하5ㅓ 꼴을 1하5ㅓ 삶의 1하5ㅓ 그것과 1하5ㅓ 닮았다 1하5ㅓ 말하는 1하5ㅓ 그녀의 1하5ㅓ 문장에서 1하5ㅓ 우리는 1하5ㅓ 사소하고 1하5ㅓ 평범한 1하5ㅓ 것들을 1하5ㅓ 대하는 1하5ㅓ 작가의 1하5ㅓ 태도를 1하5ㅓ 단번에 1하5ㅓ 1하5ㅓ 1하5ㅓ 있게 1하5ㅓ 된다. 

모인 1하5ㅓ 조각들이 1하5ㅓ 이룬 1하5ㅓ 그녀의 1하5ㅓ 세계에 1하5ㅓ 거창한 1하5ㅓ 유토피아는 1하5ㅓ 없다. 1하5ㅓ 어쩌면 1하5ㅓ 당신 1하5ㅓ 일수도, s마f차 s마f차 일수도 s마f차 있을 s마f차 모습의 s마f차 동물, ㅓㅐㅑ나 식물, ㅐㅓ아f 곤충들이 ㅐㅓ아f 뚝딱뚝딱 ㅐㅓ아f 일상을 ㅐㅓ아f 영위하고 ㅐㅓ아f 있을 ㅐㅓ아f 뿐. ㅐㅓ아f 하지만 ㅐㅓ아f 누가 ㅐㅓ아f 감히 ㅐㅓ아f ㅐㅓ아f 세계를 ㅐㅓ아f 평범함이라는 ㅐㅓ아f 이유로 ㅐㅓ아f 얕볼 ㅐㅓ아f ㅐㅓ아f 있을까?

우리는 ㅐㅓ아f 이번 ㅐㅓ아f 장지, 기6eㅐ 채색 기6eㅐ 전으로 기6eㅐ 소개된 기6eㅐ 기6eㅐ 작가를 기6eㅐ 통해 기6eㅐ 관람객이 기6eㅐ 주체적으로 기6eㅐ 작업세계의 기6eㅐ 유사성과 기6eㅐ 개별성을 기6eㅐ 파악하도록 기6eㅐ 유도하고 기6eㅐ 선입견처럼 기6eㅐ 심겨진 기6eㅐ 전통적인 기6eㅐ 재료의 기6eㅐ 한계성을 기6eㅐ 무너뜨리고자 기6eㅐ 한다. 기6eㅐ 그리고 기6eㅐ 기6eㅐ 과정에서 기6eㅐ 이들의 기6eㅐ 작업이 기6eㅐ 던져줄 기6eㅐ 여러 기6eㅐ 문장들이 기6eㅐ 다만 기6eㅐ 전시장에 기6eㅐ 머무는 기6eㅐ 동안이라도 기6eㅐ 고민할 기6eㅐ 기6eㅐ 있도록 기6eㅐ 만드는 기6eㅐ 시간이 기6eㅐ 되기를 기6eㅐ 바라며.

참여작가: 기6eㅐ 김효진, ㅓns1 배윤재, 라ㅐ다1 최지현

출처: 라ㅐ다1 갤러리이든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비타 2sy파 노바_새로운 2sy파 삶 Vita Nova_New Life

Dec. 16, 2022 ~ March 5, 2023

30+1: 기f아3 떠오르도록

Dec. 20, 2022 ~ May 7, 2023

지금 ㄴv나u 우리의 ㄴv나u 신화 Myths of Our Time

Jan. 6, 2023 ~ Feb. 25, 2023

뮈에인, 쟏vㅑ우 쟏vㅑ우 마음속의 쟏vㅑ우 오목렌즈

Jan. 13, 2023 ~ March 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