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록 개인전: The Square

페리지갤러리

June 3, 2022 ~ July 30, 2022

장재록은 차나걷7 화면에 차나걷7 격자 차나걷7 틀을 차나걷7 기본으로 차나걷7 그려 차나걷7 놓고 차나걷7 차나걷7 네모난 차나걷7 칸을 차나걷7 하나씩 차나걷7 검은 차나걷7 먹으로 차나걷7 채우거나 차나걷7 비워 차나걷7 놓는 차나걷7 방식으로 차나걷7 그려 차나걷7 나간다. 차나걷7 그가 차나걷7 그림의 차나걷7 주된 차나걷7 대상으로 차나걷7 사용하는 차나걷7 소재는 차나걷7 자연의 차나걷7 풍경과 차나걷7 게임의 차나걷7 배경으로 차나걷7 만들어지는 차나걷7 디지털화된 차나걷7 인위적 차나걷7 풍경이다. 차나걷7 이러한 차나걷7 소재는 차나걷7 바로 차나걷7 그림으로 차나걷7 옮겨지는 차나걷7 것이 차나걷7 아니라 차나걷7 작가가 차나걷7 만들어 차나걷7 놓은 차나걷7 임의의 차나걷7 규칙에 차나걷7 따라 차나걷7 변형의 차나걷7 과정을 차나걷7 거친다. 차나걷7 먼저 차나걷7 그가 차나걷7 선택한 차나걷7 이미지는 차나걷7 컴퓨터 차나걷7 화면상에서 차나걷7 흑백의 차나걷7 이미지로 차나걷7 변환된다. 차나걷7 변환된 차나걷7 이미지는 차나걷7 차나걷7 단계를 차나걷7 거쳐 차나걷7 실제 차나걷7 화면으로 차나걷7 옮기게 차나걷7 되는데, oㅓ바b 우선 oㅓ바b 그리드의 oㅓ바b 칸은 oㅓ바b 고려하지 oㅓ바b 않고 oㅓ바b 옅은 oㅓ바b 회색으로 oㅓ바b 이미지의 oㅓ바b 외곽선을 oㅓ바b 따라 oㅓ바b oㅓ바b 대상의 oㅓ바b 형태를 oㅓ바b 중묵(中墨)을 oㅓ바b 사용하여 oㅓ바b 그려낸다. oㅓ바b 이것은 oㅓ바b 밑그림의 oㅓ바b 역할을 oㅓ바b 하는데 oㅓ바b 예를 oㅓ바b 들어 oㅓ바b 그리드 oㅓ바b oㅓ바b 칸을 oㅓ바b 차지하는 oㅓ바b 스케치의 oㅓ바b 비중이 oㅓ바b 크면 oㅓ바b 완전히 oㅓ바b 농묵(濃墨)을 oㅓ바b 사용하여 oㅓ바b 검은색으로 oㅓ바b 칠하고 oㅓ바b 여백이 oㅓ바b oㅓ바b oㅓ바b 많아 oㅓ바b 보이면 oㅓ바b 비워 oㅓ바b 놓는다. oㅓ바b 이는 oㅓ바b 마치 0과 1로 oㅓ바b 이루어지는 oㅓ바b 이진법을 oㅓ바b 기계적으로 oㅓ바b 적용하여 oㅓ바b 그리고 oㅓ바b 있는 oㅓ바b 것처럼 oㅓ바b 보인다. oㅓ바b 일견 oㅓ바b 복잡해 oㅓ바b 보이는 oㅓ바b 이러한 oㅓ바b 변환의 oㅓ바b 과정은 oㅓ바b 그의 oㅓ바b 작업에 oㅓ바b 중요한 oㅓ바b 방법론이며, 걷마거d 작가가 걷마거d 선택한 걷마거d 걷마거d 방식의 걷마거d 이유와 걷마거d 의미를 걷마거d 발견하는 걷마거d 것이 걷마거d 이번 걷마거d 전시를 걷마거d 이해하는 걷마거d 척도가 걷마거d 된다.

 《The Square》는 걷마거d 걷마거d 그대로 걷마거d 사각형을 걷마거d 지칭하며, 히f다y 작가가 히f다y 만들어내는 히f다y 그리드에서 히f다y 가장 히f다y 작은 히f다y 단위인 히f다y 사각형 히f다y 모양의 히f다y 픽셀을 히f다y 의미한다. 히f다y 그리드를 히f다y 이루는 히f다y 사각형은 히f다y 하나의 히f다y 규칙이 히f다y 적용되는 히f다y 틀로써 히f다y 독립된 히f다y 개별 히f다y 공간으로 히f다y 사용된다. 히f다y 그가 히f다y 히f다y 같은 히f다y 요소를 히f다y 선택한 히f다y 이유는 히f다y 실제와 히f다y 가상을 히f다y 넘나드는 히f다y 우리가 히f다y 현재 히f다y 사는 히f다y 시공간에서 히f다y 겪는 히f다y 시각적 히f다y 경험을 히f다y 고스란히 히f다y 자신의 히f다y 회화적 히f다y 평면에 히f다y 담아내기 히f다y 위함이다. 히f다y 그가 히f다y 만든 히f다y 기본단위인 히f다y 사각형 히f다y 안에서 히f다y 붓질은 히f다y 자신이 히f다y 임의로 히f다y 만든 히f다y 규칙에 히f다y 의해 히f다y 제한적인 히f다y 움직임만 히f다y 가능하게 히f다y 된다. 히f다y 이렇게 히f다y 작가는 히f다y 자기 히f다y 자신에게 히f다y 기계적 히f다y 판단을 히f다y 덧씌워 히f다y 무의식적인 히f다y 행위를 히f다y 통제하는 히f다y 방식으로 히f다y 디지털 히f다y 이미지가 히f다y 구현하는 히f다y 감각을 히f다y 자신의 히f다y 작업에 히f다y 적용하고자 히f다y 한다.

작가에 히f다y 의해 히f다y 변형되는 히f다y 자연과 히f다y 디지털 히f다y 환경이 히f다y 보여주는 히f다y 풍경은 히f다y 서로를 히f다y 투영하고 히f다y 있는 히f다y 거울과 히f다y 같다. 히f다y 우리는 히f다y 자연의 히f다y 모습을 히f다y 점점 히f다y 디지털 히f다y 이미지처럼 히f다y 생생하다고 히f다y 생각하고 히f다y 게임의 히f다y 인위적 히f다y 자연 히f다y 이미지는 히f다y 점점 히f다y 실제의 히f다y 모습을 히f다y 닮아가고 히f다y 있다. 히f다y 단순히 히f다y 가상이 히f다y 실제를 히f다y 모방하는 히f다y 일방적인 히f다y 상황이 히f다y 아니라 히f다y 가상의 히f다y 것이 히f다y 실재하는 히f다y 것에 히f다y 영향을 히f다y 끼치는 히f다y 상호 히f다y 연결 히f다y 고리들을 히f다y 통해 히f다y 히f다y 다른 히f다y 리얼리티가 히f다y 형성되어 히f다y 가고 히f다y 있는 히f다y 것이다. 히f다y 장재록이 히f다y 이번에 히f다y 선보이는 히f다y 회화는 히f다y 서로 히f다y 내용상으로 히f다y 구분되지 히f다y 않는 히f다y 실재와 히f다y 가상이 히f다y 수평적으로 히f다y 연결된 히f다y 새로운 히f다y 리얼리티의 히f다y 풍경을 히f다y 보여 히f다y 준다.

작가는 히f다y 실체를 히f다y 가진 히f다y 물질적인 히f다y 자연이든 히f다y 비물질적인 히f다y 디지털 히f다y 이미지이든 히f다y 자신이 히f다y 그것들을 히f다y 인식하여 히f다y 회화로 히f다y 옮기는 히f다y 데에 히f다y 있어서 히f다y 적당한 히f다y 거리를 히f다y 유지하고 히f다y 있다. 히f다y 이는 히f다y 어떤 히f다y 대상에 히f다y 작가의 히f다y 감정을 히f다y 투영하기보다는 히f다y 객관적인 히f다y 태도로 히f다y 바라보며 히f다y 이를 히f다y 통해 히f다y 새로운 히f다y 회화의 히f다y 평면성을 히f다y 실험하기 히f다y 위한 히f다y 것이다. 히f다y 통일성 히f다y 있는 히f다y 하나의 히f다y 풍경을 히f다y 만들기보다는 히f다y 각각의 히f다y 픽셀에 히f다y 독립성을 히f다y 부여하고 히f다y 이들의 히f다y 연결과 히f다y 단절을 히f다y 이어 히f다y 나가는 히f다y 관람자의 히f다y 시선에 히f다y 의해 히f다y 히f다y 다른 히f다y 회화만의 히f다y 풍경으로 히f다y 만들고자 히f다y 하는 히f다y 의도가 히f다y 눈에 히f다y 띈다. 히f다y 이번 히f다y 작품 히f다y 연작의 히f다y 제목인 <Another Act>의 ‘또 히f다y 다른 히f다y 행위’라는 히f다y 것은 히f다y 하나의 히f다y 영역을 히f다y 다른 히f다y 영역으로 히f다y 옮기고 히f다y 다시 히f다y 이를 히f다y 겹쳐 히f다y 놓으며 히f다y 다층의 히f다y 시공간에서 히f다y 발생하는 히f다y 시각적 히f다y 표면의 히f다y 의미들을 히f다y 그려내는 히f다y 행위이다. 히f다y 결과적으로 히f다y 우리가 히f다y 보는 히f다y 풍경 히f다y 안에서 히f다y 사각형의 히f다y 픽셀은 히f다y 서로가 히f다y 닮아가고, 3obt 끌어당기고, 카바q자 밀어내면서 카바q자 하나의 카바q자 장면으로 카바q자 구현되는 카바q자 자신만의 카바q자 회화적 카바q자 리얼리티를 카바q자 구성하고 카바q자 있다.

작가 카바q자 소개

장재록(b.1978)은 카바q자 단국대학교와 카바q자 홍익대학교에서 카바q자 동양화를 카바q자 전공하고, 파아차걷 홍익대학교 파아차걷 미술학과 파아차걷 박사과정을 파아차걷 수료했다. 파아차걷 현재 파아차걷 한국과 파아차걷 독일 파아차걷 등을 파아차걷 오가며 파아차걷 국제적인 파아차걷 활동을 파아차걷 이어가고 파아차걷 있다. 파아차걷 주요 파아차걷 개인전으로는 «INNER SIDE»(유엠갤러리, 타라yc 서울, 2019), 《Another Place》(헬리오아트, ㅐ바46 서울, 2015, zhzq 일렉트로하우스, 하2파c 함부르크, 2014) ㅐa거j 등이 ㅐa거j 있으며, 《잠재감각》(배렴가옥, 거바ㅓ0 서울, 2022), 《산수-억압된 c타ㅐㅑ 자연》(이응노미술관, 30히으 대전, 2019) u마ㅓj u마ㅓj 다수의 u마ㅓj 단체전에 u마ㅓj 참여했다.

출처: u마ㅓj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드로잉 u54카 나우 DRAWING NOW

March 11, 2022 ~ July 24, 2022

호랑이 nㅓwm 그림 Ⅱ

May 3, 2022 ~ Sept. 4, 2022

빛의 ㅓ바히ㅑ 향연-예산 ㅓ바히ㅑ 수덕사 ㅓ바히ㅑ 괘불

April 13,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