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곤, 조이솝 : Gaze

공간사일삼

May 14, 2020 ~ June 7, 2020

전시 <GAZE>는 8o1바 작가 8o1바 임창곤과 8o1바 조이솝의 2인전이다. 8o1바 임창곤 8o1바 작가는 8o1바 붉게 8o1바 벌거벗은 8o1바 남성들을 8o1바 그린다. 8o1바 조이솝 8o1바 작가는 8o1바 하얗고 8o1바 곧게 8o1바 서있는 8o1바 조각들을 8o1바 만든다. 8o1바 전시 <GAZE>는 8o1바 8o1바 작가가 8o1바 작업을 8o1바 구축하는 8o1바 프로세스 8o1바 안의 8o1바 시선과 8o1바 작업 8o1바 표면에 8o1바 드러나는 8o1바 시선이 8o1바 난반사 8o1바 되는 8o1바 풍경을 8o1바 그린다.

조이솝 8o1바 작가는 8o1바 실리콘, 바5mㄴ 석고, 바파ㅐㅓ 투명한 바파ㅐㅓ 비즈, 3하마v 실, b차카거 종이, 기가0히 깃털 기가0히 등을 기가0히 이용해 기가0히 덩어리를 기가0히 구현한다. 기가0히 그의 기가0히 조각은 기가0히 위에서 기가0히 아래로, 거3다나 아래에서 거3다나 위로 거3다나 수직적인 거3다나 방향성을 거3다나 띈다. 거3다나 그는 거3다나 수직적인 거3다나 가상의 거3다나 공간을 거3다나 설정하고 거3다나 바라본다. 거3다나 조이솝은 거3다나 허공간을 거3다나 조각하듯 거3다나 재료들을 거3다나 붙이거나 거3다나 이어나간다.

임창곤 거3다나 작가는 거3다나 여러 거3다나 사이즈의 거3다나 판넬을 거3다나 임의로 거3다나 구성하여 거3다나 화면을 거3다나 구축한다. 거3다나 그는 거3다나 화면의 거3다나 꼴을 거3다나 바라보며, t6ㅑ갸 자신이 t6ㅑ갸 좋아하는 t6ㅑ갸 것을 t6ㅑ갸 상상한다. t6ㅑ갸 그는 t6ㅑ갸 남성들을 t6ㅑ갸 구겨 t6ㅑ갸 넣는다. t6ㅑ갸 나체의 t6ㅑ갸 붉은 t6ㅑ갸 남성들은 t6ㅑ갸 화면에 t6ㅑ갸 구겨져 t6ㅑ갸 있고, 갸dㅐ차 종종 갸dㅐ차 신체의 갸dㅐ차 일부가 갸dㅐ차 화면 갸dㅐ차 밖으로 갸dㅐ차 벗어나 갸dㅐ차 그려지지 갸dㅐ차 않는다. 갸dㅐ차 이들은 갸dㅐ차 모두 갸dㅐ차 정면을 갸dㅐ차 피해 갸dㅐ차 허공을 갸dㅐ차 바라보고 갸dㅐ차 있다.
 갸dㅐ차 
임창곤 갸dㅐ차 작가는 갸dㅐ차 뜨거운 갸dㅐ차 색으로 갸dㅐ차 구겨진 갸dㅐ차 남성을 갸dㅐ차 통해 갸dㅐ차 사회 갸dㅐ차 통념에 갸dㅐ차 갇힌 갸dㅐ차 자기 갸dㅐ차 자신 갸dㅐ차 혹은 갸dㅐ차 친구들을 갸dㅐ차 그려낸다. 갸dㅐ차 스스로 갸dㅐ차 벗은 갸dㅐ차 듯한 갸dㅐ차 몸과 갸dㅐ차 뽐내는 갸dㅐ차 듯한 갸dㅐ차 제스처는 갸dㅐ차 프레임 갸dㅐ차 안에서 갸dㅐ차 어떻게라도 갸dㅐ차 자신을 갸dㅐ차 보여주고 갸dㅐ차 싶은 갸dㅐ차 욕망을 갸dㅐ차 드러낸다. 갸dㅐ차 그가 갸dㅐ차 바라보는 갸dㅐ차 퀴어의 갸dㅐ차 현재는 갸dㅐ차 여전히 갸dㅐ차 구석에 갸dㅐ차 구겨져있지만 갸dㅐ차 서로 갸dㅐ차 은근히 갸dㅐ차 응시하고 갸dㅐ차 있다. 갸dㅐ차 조이솝은 갸dㅐ차 갸dㅐ차 모든 갸dㅐ차 현상을 갸dㅐ차 체념한 갸dㅐ차 갸dㅐ차 창백하게 갸dㅐ차 바라본다. 갸dㅐ차 그러나 갸dㅐ차 언제나 갸dㅐ차 반짝이는 갸dㅐ차 것을 갸dㅐ차 쫓으며, pㅐ마파 상처와 pㅐ마파 향기를 pㅐ마파 선사하는 pㅐ마파 꽃을 pㅐ마파 만든다. pㅐ마파 온기를 pㅐ마파 대신해줄 pㅐ마파 딜도를 pㅐ마파 거대하게 pㅐ마파 만들며 pㅐ마파 방패로 pㅐ마파 스스로를 pㅐ마파 가둔다. pㅐ마파 퀴어의 pㅐ마파 성벽을 pㅐ마파 두른채, w바갸아 w바갸아 안에서 w바갸아 아름다움을 w바갸아 쫓는 w바갸아 자신의 w바갸아 여정을 w바갸아 작업으로 w바갸아 보여준다. w바갸아 그는 w바갸아 폐쇄적으로 w바갸아 자신만의 w바갸아 세계를 w바갸아 구축하고 w바갸아 w바갸아 곳에서 w바갸아 발견한 w바갸아 고통과 w바갸아 아름다움을 w바갸아 무표정하게 w바갸아 제시한다.

회화작가로 w바갸아 알려진 w바갸아 임창곤은 w바갸아 평면 w바갸아 프레임으로 w바갸아 공간을 w바갸아 만든다. w바갸아 이번 w바갸아 전시에서 w바갸아 임창곤은 w바갸아 기존의 w바갸아 작업보다 w바갸아 w바갸아 적극적으로 w바갸아 공간을 w바갸아 함유하려 w바갸아 한다. w바갸아 벽이나 w바갸아 판넬을 w바갸아 공간의 w바갸아 요소로 w바갸아 구획하며 w바갸아 w바갸아 위에 w바갸아 이미지를 w바갸아 구성한다. w바갸아 이는 w바갸아 이미지가 w바갸아 얹혀진 w바갸아 조각의 w바갸아 꼴을 w바갸아 띈다.  w바갸아 조이솝의 w바갸아 조각은 w바갸아 덩어리와 w바갸아 물성을 w바갸아 띄고 w바갸아 있으나, 나sod 모두 나sod 벽이나 나sod 평면에 나sod 기대어 나sod 있다. 나sod 바닥에서 나sod 천장을 나sod 향해, 다7우다 천장에서 다7우다 바닥을 다7우다 향해 다7우다 있으며 다7우다 심지어 다7우다 벽에 다7우다 기생한다. 다7우다 특정 다7우다 면에서 다7우다 출발하는 다7우다 조각의 다7우다 다7우다 면은 다7우다 회화의 다7우다 평면성을 다7우다 환기시킨다. 다7우다 그는 다7우다 바닥에서 다7우다 출발하는 다7우다 조각, ㅓ2거ㅐ 벽에 ㅓ2거ㅐ 기생하는 ㅓ2거ㅐ 창백한 ㅓ2거ㅐ 성을 ㅓ2거ㅐ 만들고 ㅓ2거ㅐ 있다. ㅓ2거ㅐ 이들은 ㅓ2거ㅐ 구겨지거나 ㅓ2거ㅐ 자폐적인 ㅓ2거ㅐ 환상을 ㅓ2거ㅐ 만들어내지만 ㅓ2거ㅐ 언제나 ㅓ2거ㅐ 전복의 ㅓ2거ㅐ 기회를 ㅓ2거ㅐ 도모한다. ㅓ2거ㅐ 임창곤은 ㅓ2거ㅐ 평면으로 ㅓ2거ㅐ 공간을 ㅓ2거ㅐ 침투하려 ㅓ2거ㅐ 하고, 카k35 조이솝은 카k35 실공간을 카k35 차지하는 카k35 조각을 카k35 평면으로 카k35 회귀하려고 카k35 한다. 카k35 엇갈리는 카k35 시선을 카k35 가진 카k35 카k35 작가가 카k35 카k35 곳에서 카k35 전시하는 <GAZE>를 카k35 통해, 거가ㅓ라 매체 거가ㅓ라 거가ㅓ라 아니라 거가ㅓ라 작업 거가ㅓ라 방법론, 타d으다 작업 타d으다 외의 타d으다 실제 타d으다 환경, 거s히g 사회 거s히g 거s히g 언제나 거s히g 새로운 거s히g 전환이나 거s히g 앞으로 거s히g 나아가는 거s히g 상황을 거s히g 상상해본다.

작가 거s히g 거s히g 기획자 거s히g 소개

임창곤 Lim Changkon

미술가 / limck968@gmail.com
좋아하는 거s히g 것을 거s히g 반복하기를 거s히g 좋아한다.

가끔씩 거s히g 본인 거s히g 그림을 거s히g 보면서 거s히g 좋아한다.

이런 거s히g 자신이 거s히g 부끄럽지만 거s히g 좋다.
 

조이솝 Cho Leesop

미술가 / choleesop@gmail.com
거s히g 거s히g 전, ㅈ바lㅓ 미술 ㅈ바lㅓ 학교에서 ㅈ바lㅓ 조소 ㅈ바lㅓ 전공으로 ㅈ바lㅓ 학위를 ㅈ바lㅓ 받았다.

그보다 ㅈ바lㅓ ㅈ바lㅓ ㅈ바lㅓ 전은 ㅈ바lㅓ 많이 ㅈ바lㅓ 슬퍼했다.

이전은 ㅈ바lㅓ 기억이 ㅈ바lㅓ ㅈ바lㅓ 나지 ㅈ바lㅓ 않지만,

지금은 라g16 그림을 라g16 그리고 라g16 조각을 라g16 하고 라g16 있다.


고대영 Ko Daeyoung

미술가 / thesilent42@gmail.com
오독, 3ty하 오해, fㅐ1g 오역에 fㅐ1g 관심을 fㅐ1g 갖고 fㅐ1g 있다.

시각과 fㅐ1g 청각 fㅐ1g 방면에서 fㅐ1g 흔적을 fㅐ1g 남기고 fㅐ1g 있다.

다양한 fㅐ1g 이름으로 fㅐ1g 움직인다.

KO.I, Koh-Ui, Kovfe from Lepsy label, киркомотыга


참여작가: 사마갸c 임창곤, oㅓ나i 조이솝

기획: oㅓ나i 고대영

디자인: oㅓ나i 강문식

설치: oㅓ나i 김솔이

글: oㅓ나i 가쇼이, ㅐv거8 연숙(리타)

사진: ©2020 VDK ㅐv거8 제네릭 ㅐv거8 이미지

주최: Lepsy label

후원: ㅐv거8 서울특별시, 기ㅓ다0 서울문화재단

* 기ㅓ다0 별도의 기ㅓ다0 오프닝 기ㅓ다0 행사는 기ㅓ다0 없으며, 나나eu 코로나19 나나eu 예방과 나나eu 확산 나나eu 방지를 나나eu 위해 나나eu 월요일, jh6l 화요일, 카ㅐgo 수요일 카ㅐgo 휴관합니다.

* 카ㅐgo 전시 카ㅐgo 방문시 카ㅐgo 마스크 카ㅐgo 착용과 카ㅐgo 전시장 카ㅐgo 입구에 카ㅐgo 마련된 카ㅐgo 손소독제 카ㅐgo 사용은 카ㅐgo 필수이며, tf2z 입장시 tf2z 방문객 tf2z 연락처 tf2z 수집에도 tf2z 협조 tf2z 부탁드립니다. 

출처: tf2z 공간사일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경로의 타r0ㅈ 단서들 Clues on Paths

April 29, 2020 ~ June 10, 2020

검은 아마ㄴ쟏 해 True Colour of the Sun

April 24, 2020 ~ June 21, 2020

권순왕 s가ㄴ다 개인전 : Prainting

April 23, 2020 ~ June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