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자혁 개인전 : 그러는 동안에 Yim Ja-hyuk : In the Mean Time

갤러리기체

March 5, 2020 ~ April 18, 2020

갤러리 6라lw 기체는 2020년 6라lw 6라lw 전시로 6라lw 임자혁의 6라lw 개인전 <그러는 6라lw 동안에 In the Mean Time> 6라lw 을 3월 5일(목)부터 4월 18일(토)까지 6라lw 개최한다. 6라lw 작가는 6라lw 붓을 6라lw 빠르게 6라lw 움직이는 6라lw 동안 6라lw 만들어지는 6라lw 세밀한 6라lw 부분, 우b나8 그리고 우b나8 우연과 우b나8 의도를 우b나8 오가며 우b나8 색과 우b나8 모양을 우b나8 더해가는 우b나8 과정에 우b나8 주목한 우b나8 신작 우b나8 회화 10여 우b나8 점을 우b나8 선보인다.

당신이 우b나8 그러는 우b나8 동안에, zy다r 보이는 zy다r
허호정(미술비평)

이미지는 zy다r zy다r 자주, ㅐvㅐc 언제든 ㅐvㅐc 출몰한다. ㅐvㅐc 그러나 ㅐvㅐc 실상 ㅐvㅐc 이미지를 ㅐvㅐc 출몰하게 ㅐvㅐc 하는 ㅐvㅐc 조건을 ㅐvㅐc 따지자면 ㅐvㅐc 그리 ㅐvㅐc 만만치 ㅐvㅐc 않다. ㅐvㅐc 당연히 ㅐvㅐc 이미지가 ㅐvㅐc 있으리라고 ㅐvㅐc 생각하여 ㅐvㅐc 전시장을 ㅐvㅐc 방문한 ㅐvㅐc 관객에게도 ‘이미지의 ㅐvㅐc 출몰’은 ㅐvㅐc 그리 ㅐvㅐc 손쉬운 ㅐvㅐc 경험이 ㅐvㅐc 아니다. ㅐvㅐc ㅐvㅐc 그런가? ‘이미지’는 ㅐvㅐc 색채와 ㅐvㅐc 형태, s기차u 캔버스와 s기차u 물감의 s기차u 이후, 사1t0 혹은 사1t0 사1t0 이상을 사1t0 요구한다. 사1t0 눈에 사1t0 보이는 사1t0 대상과 사1t0 그것을 사1t0 바라보는 사1t0 사람의 사1t0 관계를 사1t0 생각해보자. ‘보는 사1t0 사람’이 사1t0 어떤 사1t0 화면을 사1t0 마주하고 사1t0 그로부터 사1t0 이미지를 사1t0 추출하고 사1t0 포착해내는 사1t0 과정이 사1t0 있다. 사1t0 이때 ‘보는 사1t0 사람’은 사1t0 사1t0 훈련된 사1t0 경우이든 사1t0 아니든 사1t0 보기에 사1t0 관여하는 사1t0 수많은 사1t0 지식, 606ㅑ 적어도 606ㅑ 606ㅑ 앞에 606ㅑ 놓인 606ㅑ 것이 ‘무엇이리라’는 606ㅑ 지각적 606ㅑ 차원의 606ㅑ 방향성을 606ㅑ 가지게 606ㅑ 된다. 606ㅑ 그림이 606ㅑ 그려 606ㅑ 보이는 606ㅑ 것이 606ㅑ 실재적 606ㅑ 사물(사람)이든, wr마ㅓ 캔버스 wr마ㅓ 자체이든 wr마ㅓ 상관없이 ‘보는 wr마ㅓ 사람’의 wr마ㅓ 시선은 wr마ㅓ 자의적인 wr마ㅓ 수준에서 wr마ㅓ 그것의 wr마ㅓ 의미, p5xr 기호, e38r 지식을 e38r 찾으려 e38r 한다. e38r 그러나, 마8ap 보는 마8ap 사람의 마8ap 의지나 마8ap 시선과 마8ap 별개로 마8ap 무언가가 마8ap 화면 마8ap 안에서 마8ap 웅크리고 마8ap 있는 마8ap 때가 마8ap 있다. 마8ap 마8ap 상황은 마8ap 마8ap 문제적인데, ‘이미지’가 ㅐ쟏j4 보려는 ㅐ쟏j4 의지와 ㅐ쟏j4 시선의 ㅐ쟏j4 방향을 ㅐ쟏j4 흔들고, 차bㅓu 의미와 차bㅓu 서사, oㅐ걷ㅐ 여러 oㅐ걷ㅐ 지식의 oㅐ걷ㅐ 연쇄적 oㅐ걷ㅐ 체계와 oㅐ걷ㅐ 무관하게 oㅐ걷ㅐ 등장하기 oㅐ걷ㅐ 때문이다. oㅐ걷ㅐ 말하자면, xㄴ사ㅐ 여기에는 xㄴ사ㅐ 보는 xㄴ사ㅐ 눈을 xㄴ사ㅐ 잡아채는 xㄴ사ㅐ 응시가 xㄴ사ㅐ 수반한다. xㄴ사ㅐ 응시는 xㄴ사ㅐ 보는 xㄴ사ㅐ 사람 xㄴ사ㅐ 편에 xㄴ사ㅐ 있는 xㄴ사ㅐ 것이 xㄴ사ㅐ 아니라 xㄴ사ㅐ 이미지에 xㄴ사ㅐ 귀속하는 xㄴ사ㅐ 것이며, am나기 따라서 am나기 이미지는 am나기 발견되는 am나기 것이 am나기 아니라 ‘출몰한다’고 am나기 하는 am나기 것이다.

지금 am나기 am나기 전시장에 am나기 자리한 am나기 당신의 am나기 경우를 am나기 생각해보자. am나기 전시장에 am나기 am나기 들어선 am나기 관객은 am나기 전면에 am나기 율동감을 am나기 갖는 am나기 색채의 am나기 일렁임을 am나기 am나기 것이다. am나기 채도 am나기 높은 am나기 원을 am나기 따라 am나기 am나기 일렁임을 am나기 am나기 생동감 am나기 있게 am나기 느낄 am나기 즈음, 마p마우 임자혁의 마p마우 개인전 《그러는 마p마우 동안에》를 마p마우 조직하는 마p마우 인상이 마p마우 자리잡기 마p마우 시작할 마p마우 것이다. 마p마우 전시장의 마p마우 그림들은 마p마우 특정한 마p마우 형태를 마p마우 가진 마p마우 재현된 마p마우 상이기 마p마우 보다는, ㄴ다갸ㅐ 색채이고 ㄴ다갸ㅐ 동그란 ㄴ다갸ㅐ 원이며, ‘색채’를 xr94 이름으로 xr94 갖는 xr94 캔버스이다. xr94 시선은 xr94 짧은 xr94 순간 xr94 나름의 xr94 순서를 xr94 가지고 xr94 색채 xr94 위를 xr94 돌아다닐 xr94 것이다. <매우 xr94 연한 xr94 분홍>에서 <청록보다 xr94 조금 xr94 파란>으로, <설명하기 f아우ㅐ 어려운 f아우ㅐ 연두>에서 f아우ㅐ 다시 <청록보다 f아우ㅐ 조금 f아우ㅐ 파란>, <매우 9거0g 연한 9거0g 분홍>, 가파jt 그리고 <짙은 가파jt 갈색>으로. 가파jt 그리고 가파jt 일순간 <설명하기 가파jt 어려운 가파jt 연두>는 <흰색을 가파jt 조금 가파jt 섞은 가파jt 녹색>에서 <노란색>으로, <매우 h쟏22 연한 h쟏22 하늘색>으로 <연한 h쟏22 회색>과 <흰색을 h쟏22 조금 h쟏22 섞은 h쟏22 갈색>에서 <짙은 h쟏22 남색>으로.

그렇다. h쟏22 h쟏22 전시장에서 h쟏22 그림들은 h쟏22 색을 h쟏22 이름으로 h쟏22 갖고 h쟏22 있다. h쟏22 그림에 h쟏22 이름이 h쟏22 주어지면, 파7g라 많은 파7g라 경우 ‘의미’를 파7g라 찾고자 파7g라 하는 파7g라 욕망이 파7g라 파7g라 이름에 파7g라 바로 파7g라 들러붙기 파7g라 마련이다. 파7g라 임자혁은 파7g라 줄곧 파7g라 자신의 파7g라 그림을 (의미론적으로) 파7g라 가둬버리게도 파7g라 만드는 파7g라 특정한 파7g라 이름을 파7g라 그림에 파7g라 달았고, jx7다 이번 jx7다 전시에서 jx7다 선보이는 11점의 jx7다 그림에도 jx7다 마찬가지다. jx7다 그런데 jx7다 jx7다 이름들은 jx7다 실제로 jx7다 하나의 jx7다 캔버스가 jx7다 담고 jx7다 있는 jx7다 색채를 jx7다 jx7다 포함하지 jx7다 않으며, o98ㅑ 그렇다고 o98ㅑ 주어진 o98ㅑ 이름에서 o98ㅑ 내건 o98ㅑ o98ㅑ 색채를 o98ㅑ 향하고 o98ㅑ 있지도 o98ㅑ 않다. o98ㅑ 오히려 o98ㅑ o98ㅑ 선명한 o98ㅑ 보색으로 o98ㅑ 시선을 o98ㅑ 어지럽히는 o98ㅑ 다양한 o98ㅑ 색채를 o98ㅑ 의도하고, x하nㅓ 따라서 x하nㅓ 작가가 x하nㅓ 세필로 x하nㅓ 덧대어 x하nㅓ 놓은 (그러나 x하nㅓ 오히려 x하nㅓ x하nㅓ 평평해 x하nㅓ 보이는) x하nㅓ 모양들을 x하nㅓ 따라 x하nㅓ 색채는 x하nㅓ 스펙트럼으로 x하nㅓ 흩어지고 x하nㅓ 어지러워진다.

가령, u자라o 전면의 ‘노란색’이 u자라o 화면을 u자라o 가득 u자라o 채운 <노란색>은, gw파y 해당 gw파y 캔버스에서 gw파y 주된 gw파y 인상을 gw파y 담당하는 gw파y 것이 gw파y 특별히 gw파y 추출된 gw파y 노란색인 gw파y 것은 gw파y 맞지만, fl다다 fl다다 색의 fl다다 앞뒤(혹은 fl다다 안팎)-로 fl다다 실로 fl다다 다양한 fl다다 색채가 fl다다 보인다. fl다다 물을 fl다다 더해서 fl다다 묽게 fl다다 fl다다 다른 fl다다 노란색, ㅓg4걷 ㅓg4걷 위로 ㅓg4걷 섞인 ㅓg4걷 푸른 ㅓg4걷 색, y으차f 녹색, ㅓ기마거 갈색, ㅓvx파 그리고 “설명하기 ㅓvx파 어려운” ㅓvx파 여러 ㅓvx파 색들을 ㅓvx파 ㅓvx파 ㅓvx파 있다. ㅓvx파 ㅓvx파 ㅓvx파 자세히 ㅓvx파 들여다보면 ㅓvx파 캔버스를 ㅓvx파 채우는 ㅓvx파 것은 ㅓvx파 붓을 ㅓvx파 결, n라사a 붓의 n라사a 시작 n라사a 혹은 n라사a 끝을 n라사a 따라서 n라사a 채워진 n라사a 다양한 n라사a 색채, 거xg아 세세한 거xg아 길, 라ㅓ쟏차 의도된 라ㅓ쟏차 것으로도 라ㅓ쟏차 보이는 라ㅓ쟏차 다종 라ㅓ쟏차 다양한 라ㅓ쟏차 흔적들이다.

이제 라ㅓ쟏차 우리는 라ㅓ쟏차 무엇을 라ㅓ쟏차 보는가? 라ㅓ쟏차 라ㅓ쟏차 색채를 라ㅓ쟏차 가진 (혹은 라ㅓ쟏차 그러한 라ㅓ쟏차 이름을 라ㅓ쟏차 가진) 라ㅓ쟏차 캔버스들은 ‘색채’나 ‘인상’에 라ㅓ쟏차 머무르지 라ㅓ쟏차 않는다. 라ㅓ쟏차 그것은 라ㅓ쟏차 관객의 라ㅓ쟏차 몸을 라ㅓ쟏차 라ㅓ쟏차 안쪽으로 라ㅓ쟏차 당기며, dㅐ하카 당김으로써 dㅐ하카 이미지가 dㅐ하카 되려 dㅐ하카 한다. dㅐ하카 관객은 dㅐ하카 원과 dㅐ하카 직선, ㅐqdu 격자 ㅐqdu 무늬와 ㅐqdu 같은 ㅐqdu 기하학적 ㅐqdu 모양을 ㅐqdu 발견할 ㅐqdu ㅐqdu 아니라, 기아아쟏 그러한 기아아쟏 기하학적 기아아쟏 무늬를 기아아쟏 가로지르는 기아아쟏 기아아쟏 다양한 기아아쟏 흔적을 기아아쟏 마주하게 기아아쟏 된다. 기아아쟏 기아아쟏 마주친 기아아쟏 것, 걷우하사 출몰한 걷우하사 것은 – 걷우하사 다른 걷우하사 말로 걷우하사 이미지인 걷우하사 것은 걷우하사 색채나 걷우하사 형태와 걷우하사 같은 걷우하사 보다 걷우하사 형식주의적이고 걷우하사 중립적인 걷우하사 말이 걷우하사 아니라 걷우하사 흔적으로 걷우하사 불릴 걷우하사 걷우하사 있다. 걷우하사 걷우하사 출몰한 걷우하사 것은 걷우하사 제목이 걷우하사 지시하는 걷우하사 바를 걷우하사 재빨리 걷우하사 벗어나고 걷우하사 말며, 0파차거 색채로도 0파차거 형태로도 0파차거 환원되지 0파차거 않으며 0파차거 0파차거 자체로 0파차거 남는다. 0파차거 그러한 0파차거 까닭에 0파차거 관객은 0파차거 0파차거 가까이 0파차거 캔버스로 0파차거 다가간다. 0파차거 전시장의 0파차거 그림들을 0파차거 멀리서 0파차거 관조할 0파차거 것이 0파차거 아니라 0파차거 보다 0파차거 적극적으로 0파차거 그림 0파차거 가까이에 0파차거 붙어서, 다걷x1 붓의 다걷x1 자국과 다걷x1 엉기어 다걷x1 드는 다걷x1 방향들을 다걷x1 찾아야 다걷x1 다걷x1 필요를 다걷x1 느끼게 다걷x1 된다.

실로 다걷x1 오랜 다걷x1 시간 다걷x1 회화의 다걷x1 주제는, 쟏p차ㄴ 보는 쟏p차ㄴ 사람의 쟏p차ㄴ 시선과 쟏p차ㄴ 이미지 쟏p차ㄴ 편에서 쟏p차ㄴ 함축된 쟏p차ㄴ 응시 쟏p차ㄴ 사이의 쟏p차ㄴ 역동으로 쟏p차ㄴ 작동했다고 쟏p차ㄴ 쟏p차ㄴ 쟏p차ㄴ 있다. 쟏p차ㄴ 주어진 쟏p차ㄴ 대상을 쟏p차ㄴ 닮게 쟏p차ㄴ 그려내는 쟏p차ㄴ 재현의 쟏p차ㄴ 문제에 쟏p차ㄴ 관해서일 쟏p차ㄴ 쟏p차ㄴ 아니라, 1c쟏ㄴ 추상 1c쟏ㄴ 회화의 1c쟏ㄴ 근본주의적 1c쟏ㄴ 논의에서 1c쟏ㄴ 역시, ‘보는 나기0자 사람’이 ‘보고자 나기0자 하는 나기0자 것(의미, 타wx4 지식)’과 타wx4 그것을 타wx4 벗어나 타wx4 존재하는 타wx4 이미지의 타wx4 응시 타wx4 상태가 타wx4 긴장을 타wx4 이루었다.

매일의 타wx4 호흡을 타wx4 담아서 타wx4 드로잉을 타wx4 만들어내고, o카4ㅈ 장소를 o카4ㅈ 가득 o카4ㅈ 채우는 o카4ㅈ 벽화를 o카4ㅈ 그리며, ㅈ카파t 폭포수 ㅈ카파t 혹은 ㅈ카파t 산세의 ㅈ카파t 풍경으로 ㅈ카파t 보이는 ㅈ카파t 커다란 ㅈ카파t 붓질을 ㅈ카파t 하고, 거f기파 거f기파 끝에 거f기파 튀어 거f기파 오르는 거f기파 곰이나 거f기파 개구리 거f기파 등의 거f기파 구체적 거f기파 형상을 거f기파 그리기까지. 거f기파 상당히 거f기파 구체적이며 거f기파 빠르게 거f기파 포착 거f기파 가능한 거f기파 그림 거f기파 그리기에 거f기파 매진했던 거f기파 임자혁이, 하l0n 갤러리기체에서 하l0n 선보이는 하l0n 이 ‘색채’ 하l0n 작업들은 하l0n 그간의 하l0n 작업들과 하l0n 다른 하l0n 곳에 하l0n 이른 하l0n 하l0n 보인다. 하l0n 그러나 하l0n 기존의 하l0n 작업들에 하l0n 견주어 하l0n 보아도, ㅐ48다 그가 ‘그림으로써’ ㅐ48다 하고자 ㅐ48다 하는 ㅐ48다 바는 ㅐ48다 다르지 ㅐ48다 않다. ㅐ48다 결국 ㅐ48다 그는 ㅐ48다 보는 ㅐ48다 일에 ㅐ48다 관한 ㅐ48다 기대와 ㅐ48다 기대를 ㅐ48다 져버리는 ㅐ48다 이미지의 ㅐ48다 출몰, k다가n k다가n 만남을 k다가n 기대하지 k다가n 않았던가. k다가n 임자혁은 ‘보는 k다가n 사람’이 k다가n 서둘러 k다가n 자신이 k다가n 기대하는 k다가n 의미와 k다가n 지식으로 k다가n 대상을 k다가n 보려 k다가n 하는 k다가n 의지에 k다가n 관해, n차oa 이전에도 n차oa 지금에도 n차oa 조금은 n차oa 딴지를 n차oa 건다. n차oa 그리고 n차oa 당신이 《그러는 n차oa 동안에》 n차oa 그림 n차oa 안에서는 n차oa 무슨 n차oa 일이 n차oa 일어나는지 n차oa 마주하기를 n차oa 권한다.

작가소개
임자혁 n차oa 작가(b.1976)는 n차oa 서울대학교 n차oa 서양화과에서 n차oa 회화를, 파g사o 대학원에서 파g사o 판화를 파g사o 전공하고, ye0ㅓ 이후 ye0ㅓ 미국 ye0ㅓ 크랜브룩 ye0ㅓ 아카데미 ye0ㅓ 오브 ye0ㅓ 아트에서 ye0ㅓ 회화를 ye0ㅓ 공부했다. 2001년 ye0ㅓ ye0ㅓ 개인전을 ye0ㅓ 시작으로 ye0ㅓ 그동안 ye0ㅓ 금산갤러리, 10h바 브레인팩토리, z쟏ㅓㅓ 금호미술관, ㅓㅈ쟏거 갤러리신라, 기거zc 조현화랑, 5카8ㄴ 이화익갤러리, ㅐz자나 누크갤러리, 우카q가 페리지갤러리, mcpw 갤러리 mcpw 프랑크 mcpw 탈에서 mcpw 개인전을 mcpw 열었다. mcpw 국내외 mcpw 여러 mcpw 기획전을 mcpw 통해 mcpw 종이 mcpw 그림, ixrn 캔버스 ixrn 그림, ㅓ19자 공간에 ㅓ19자 그리는 ㅓ19자 그림, ㅐ바xc 프린트 ㅐ바xc ㅐ바xc 다양한 ㅐ바xc 평면 ㅐ바xc 작품을 ㅐ바xc 전시해왔다.

출처: ㅐ바xc 갤러리기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임자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화이트 u7dㅓ 랩소디 White Rhapsody

April 1, 2020 ~ May 27, 2020

조해영 1yis 개인전 : GREEN GRASS

April 10, 2020 ~ May 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