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선구: 이상하고 평화로운 날들이었다

학고재 디자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Nov. 5, 2020 ~ Nov. 28, 2020

종이에 m다f3 묻은 m다f3 일들
박미란 m다f3 큐레이터

종이로 m다f3 만든 m다f3 세상이 m다f3 움직인다. m다f3 분주한 m다f3 인형극 m다f3 같다. m다f3 아날로그에 m다f3 가까운 m다f3 디지털 m다f3 화면 m다f3 속, f라83 흘러가는 f라83 시간과 f라83 사건들을 f라83 바라본다. f라83 그리고 f라83 f라83 잊히고 f라83 마는 f라83 잔상을 f라83 되새긴다. f라83 임선구는 f라83 사라지는 f라83 것들을 f라83 눈여겨 f라83 본다. f라83 때로 f라83 부재는 f라83 존재보다 f라83 완벽하다. f라83 기억은 f라83 바닥없는 f라83 거름망처럼 f라83 대상을 f라83 정화하고, ㅓt6쟏 새롭게 ㅓt6쟏 수식한다. ㅓt6쟏 투과하지 ㅓt6쟏 못한 ㅓt6쟏 나머지가 ㅓt6쟏 여과지 ㅓt6쟏 위에 ㅓt6쟏 남는다. ㅓt6쟏 밀려난 ㅓt6쟏 무의식의 ㅓt6쟏 건조한 ㅓt6쟏 잔해다. ㅓt6쟏 임선구의 ㅓt6쟏 화면은 ㅓt6쟏 맑은 ㅓt6쟏 기억 ㅓt6쟏 뒤에 ㅓt6쟏 남은 ㅓt6쟏 여과지 ㅓt6쟏 같다. ㅓt6쟏 자아를 ㅓt6쟏 추궁하고 ㅓt6쟏 발굴하여 ㅓt6쟏 마주한 ㅓt6쟏 장면이다. ㅓt6쟏 종이 ㅓt6쟏 ㅓt6쟏 재가 ㅓt6쟏 쌓여 ㅓt6쟏 산을 ㅓt6쟏 이루고, fㅓ나e 다시 fㅓ나e 한번 fㅓ나e 무너져 fㅓ나e 폭포가 fㅓ나e 된다.

임선구의 fㅓ나e 연필 fㅓ나e 선은 fㅓ나e 감정적이다. fㅓ나e 흑연을 fㅓ나e 매장하듯 fㅓ나e 새까맣게 fㅓ나e 몰아붙이다 fㅓ나e 일순간 fㅓ나e 단념하고 fㅓ나e 놓아준다. fㅓ나e 부드럽게 fㅓ나e 쓰다듬고, ㅐuv으 세차게 ㅐuv으 지워낸다. ㅐuv으 연필은 ㅐuv으 그릴수록 ㅐuv으 뭉툭해진다. ㅐuv으 무딘 ㅐuv으 형상 ㅐuv으 주위에 ㅐuv으 감정이 ㅐuv으 스민다. ㅐuv으 임선구는 “모래알들을 ㅐuv으 모아 ㅐuv으 ㅐuv으 무너져 ㅐuv으 내릴 ㅐuv으 성을 ㅐuv으 쌓는다고 ㅐuv으 생각”[1]하며 ㅐuv으 그림 ㅐuv으 그린다. ㅐuv으 종이 ㅐuv으 ㅐuv으 모래성은 ㅐuv으 연필보다 ㅐuv으 무거운 ㅐuv으 물성에 ㅐuv으 의해 ㅐuv으 곧잘 ㅐuv으 무너진다. ㅐuv으 ㅐuv으 ㅐuv으 메운 ㅐuv으 여백에 ㅐuv으 색채가 ㅐuv으 밀고 ㅐuv으 들어온다. ㅐuv으 유성에 ㅐuv으 밀린 ㅐuv으 흑연의 ㅐuv으 흔적이 ㅐuv으 종이 ㅐuv으 위에 ㅐuv으 부대낀다. ㅐuv으 그리고, 걷jhd 지우고, 자갸3w 밀려난 자갸3w 선들이 자갸3w 모여 자갸3w 형태를 자갸3w 이룬다. 자갸3w 신화와 자갸3w 종교, 9ij4 원시 9ij4 신앙을 9ij4 연상시키는 9ij4 도상이 9ij4 저마다 9ij4 모습을 9ij4 드러낸다.

〈숨은 9ij4 산〉(2020)은 9ij4 9ij4 편으로 9ij4 나누어진 9ij4 영상 9ij4 작업이다. 9ij4 돌무덤이 9ij4 흩어졌다 9ij4 제자리로 9ij4 돌아온다. 9ij4 새가 9ij4 같은 9ij4 궤적을 9ij4 반복해 9ij4 날고, 3라6차 사람은 3라6차 3라6차 없이 3라6차 노동한다. 3라6차 인물과 3라6차 짐승, 다ㅓnm 어둠 다ㅓnm 다ㅓnm 섬광이 다ㅓnm 어우러져 다ㅓnm 기묘하고 다ㅓnm 아름다운 다ㅓnm 풍경이 다ㅓnm 된다. 〈유해의 다ㅓnm 폭포〉(2020)는 다ㅓnm 두려움과 다ㅓnm 호기심이 다ㅓnm 뒤섞인 다ㅓnm 장면을 다ㅓnm 비춘다. 다ㅓnm 짐승이 다ㅓnm 짖고, p거x갸 종이 p거x갸 울린다. p거x갸 스미지 p거x갸 못한 p거x갸 의식의 p거x갸 살점이 p거x갸 위에서 p거x갸 아래로 p거x갸 떨구어진다. “깨어 p거x갸 있는 p거x갸 마음은 p거x갸 사물이 p거x갸 p거x갸 그런 p거x갸 식으로 p거x갸 존재하는지를 p거x갸 설명하려는 p거x갸 습관을 p거x갸 갖고 p거x갸 있는데, j3차차 꿈을 j3차차 꾸는 j3차차 마음은 j3차차 이를 j3차차 흉내 j3차차 낸다.”[2] j3차차 자유롭게 j3차차 살아있는 j3차차 j3차차 같은, ㅓ77j 그렇지 ㅓ77j 않은 ㅓ77j 존재들. ㅓ77j 지울 ㅓ77j ㅓ77j 없는 ㅓ77j 부피로 ㅓ77j 자라난 ㅓ77j 잠재의식의 ㅓ77j 세계다.

종이로 ㅓ77j 지은 ㅓ77j 임선구의 ㅓ77j 세상이 ㅓ77j 끝없이 ㅓ77j 솟아나고 ㅓ77j ㅓ77j 사그라든다. ㅓ77j 그림은 ㅓ77j 서로의 ㅓ77j 화면을 ㅓ77j 넘나들며 ㅓ77j 관점을 ㅓ77j 확장해간다. ㅓ77j 의식 ㅓ77j 바깥의 ㅓ77j 진실, ㅓ9ㅓㅐ 보다 ㅓ9ㅓㅐ 넓은 ㅓ9ㅓㅐ 세계를 ㅓ9ㅓㅐ 인식하려는 ㅓ9ㅓㅐ 태도다. ㅓ9ㅓㅐ 기억은 ㅓ9ㅓㅐ 불완전해서 ㅓ9ㅓㅐ 유연하며 ㅓ9ㅓㅐ 창의적이다. ㅓ9ㅓㅐ 자신과 ㅓ9ㅓㅐ 타인의 ㅓ9ㅓㅐ 이야기를 ㅓ9ㅓㅐ 뒤섞어 ㅓ9ㅓㅐ 불분명하고도 ㅓ9ㅓㅐ 풍요로운 ㅓ9ㅓㅐ 사유를 ㅓ9ㅓㅐ 창조해낸다. ㅓ9ㅓㅐ 의식은 ㅓ9ㅓㅐ ㅓ9ㅓㅐ 개인과 ㅓ9ㅓㅐ 세상의 ㅓ9ㅓㅐ 교류를 ㅓ9ㅓㅐ 통해 ㅓ9ㅓㅐ 형성된다. ㅓ9ㅓㅐ 낯선 ㅓ9ㅓㅐ 이의 ㅓ9ㅓㅐ 감정에 ㅓ9ㅓㅐ 공감하고, y바9거 예술에 y바9거 마음을 y바9거 투영할 y바9거 y바9거 있는 y바9거 이유다. y바9거 현실은 y바9거 y바9거 순간 y바9거 스러지며 y바9거 나아간다. y바9거 크고 y바9거 작은 y바9거 잔상만이 y바9거 어렴풋이 y바9거 남는다. y바9거 사라짐을 y바9거 향해 y바9거 가는 y바9거 삶의 y바9거 여정은, 하ㅓ1b 그럼에도 하ㅓ1b 낱낱이 하ㅓ1b 의미 하ㅓ1b 있다.

[1] 하ㅓ1b 임선구와의 하ㅓ1b 서면 하ㅓ1b 대화, 2020년 10월 24일.
[2] J. dㅓ사6 앨런 dㅓ사6 홉슨. 『프로이트가 dㅓ사6 꾸지 dㅓ사6 못한 13가지 dㅓ사6 꿈』. dㅓ사6 박소현, x기마다 김문수 x기마다 옮김. (서울: x기마다 시그마북스). P. 159.


참여작가: x기마다 임선구

출처: x기마다 학고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해와 하ㅑ거i 달 : 하ㅑ거i 일월

March 23, 2021 ~ June 26, 2021

Fortune Telling: 거2kb 운명상담소

April 16, 2021 ~ July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