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노식 개인전: 긴 이야기 Nosik Lim: Unfolded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March 15, 2023 ~ April 14, 2023

회화란 gㅐ카t 무엇인가? gㅐ카t gㅐ카t 질문에 gㅐ카t 임노식 gㅐ카t 작가는 “단정 gㅐ카t 지을 gㅐ카t gㅐ카t 없다.”고 gㅐ카t 답한다. gㅐ카t 그림을 gㅐ카t 그리는 gㅐ카t 작가로서, ㅓ7ㅐ5 수없이 ㅓ7ㅐ5 자신에게 ㅓ7ㅐ5 던졌을 ㅓ7ㅐ5 질문이었음에도 ㅓ7ㅐ5 모호한 ㅓ7ㅐ5 답변에 ㅓ7ㅐ5 그친다. ㅓ7ㅐ5 작업을 ㅓ7ㅐ5 선보인 ㅓ7ㅐ5 지 10 ㅓ7ㅐ5 년이 ㅓ7ㅐ5 ㅓ7ㅐ5 ㅓ7ㅐ5 되는 ㅓ7ㅐ5 작가에게 ㅓ7ㅐ5 섣부른 ㅓ7ㅐ5 질문일 ㅓ7ㅐ5 수도 ㅓ7ㅐ5 있겠지만, ㅐ우ㅐ3 이번 ㅐ우ㅐ3 전시는 ㅐ우ㅐ3 작업의 ㅐ우ㅐ3 터닝 ㅐ우ㅐ3 포인트를 ㅐ우ㅐ3 찾고 ㅐ우ㅐ3 있는 ㅐ우ㅐ3 작가에게 ㅐ우ㅐ3 ㅐ우ㅐ3 질문을 ㅐ우ㅐ3 생각할 ㅐ우ㅐ3 ㅐ우ㅐ3 있는 ㅐ우ㅐ3 시점과 ㅐ우ㅐ3 공간을 ㅐ우ㅐ3 제시하였다. ㅐ우ㅐ3 스스로에게 ㅐ우ㅐ3 그림의 ㅐ우ㅐ3 본질과 ㅐ우ㅐ3 태도를 ㅐ우ㅐ3 되묻고 ㅐ우ㅐ3 매체를 ㅐ우ㅐ3 고민해 ㅐ우ㅐ3 ㅐ우ㅐ3 시간, 사5갸나 그리고 사5갸나 수집해 사5갸나 사5갸나 소재, se자2 장소, 파t나ㅑ 사건 파t나ㅑ 등을 파t나ㅑ 돌이켜보며 파t나ㅑ 이것들이 파t나ㅑ 과연 파t나ㅑ 나에게 파t나ㅑ 어떠한 파t나ㅑ 의미를 파t나ㅑ 지니고 파t나ㅑ 있는가? 파t나ㅑ 파t나ㅑ 의문을 파t나ㅑ 풀어내면서 ‘긴 파t나ㅑ 이야기’는 파t나ㅑ 펼쳐진다.

파t나ㅑ 이야기에는 파t나ㅑ 줄거리가 파t나ㅑ 없다. 파t나ㅑ 그림 파t나ㅑ 파t나ㅑ 이야기는 파t나ㅑ 함축되어 파t나ㅑ 담담하고 파t나ㅑ 내밀한 파t나ㅑ 조어 (造語)로 파t나ㅑ 기술되었다. 파t나ㅑ 그래서 파t나ㅑ 이야기로 파t나ㅑ 건져 파t나ㅑ 올린 파t나ㅑ 불분명한 파t나ㅑ 수집물들의 파t나ㅑ 경계는 파t나ㅑ 멀겋게 파t나ㅑ 희석되었고 파t나ㅑ 내면의 파t나ㅑ 소리를 파t나ㅑ 찾고자 파t나ㅑ 한다. 파t나ㅑ 작가는 6개월 파t나ㅑ 동안 파t나ㅑ 캔버스 25개를 파t나ㅑ 펼쳐놓고, ㅐ자ㅐk 화면 ㅐ자ㅐk 전체를 ㅐ자ㅐk 그리고 ㅐ자ㅐk 지우기를 ㅐ자ㅐk 반복하며 ㅐ자ㅐk 단계적으로 ㅐ자ㅐk 쌓아 ㅐ자ㅐk 올리는 ㅐ자ㅐk 수행의 ㅐ자ㅐk 과정을 ㅐ자ㅐk 실행하였다. ㅐ자ㅐk 얇은 ㅐ자ㅐk 켜들이 ㅐ자ㅐk 겹겹이 ㅐ자ㅐk 축적되어가는 ㅐ자ㅐk 동안, 1나사파 그는 1나사파 지금까지 1나사파 이어진 1나사파 개인적인 1나사파 서사와 1나사파 감정들이 1나사파 1나사파 안에 1나사파 봉합되는 1나사파 것을 1나사파 목도한다. 1나사파 1나사파 나아가 1나사파 비가시적인 1나사파 요소를 1나사파 파편화된 1나사파 시각적 1나사파 재현의 1나사파 영역으로 1나사파 구축해가며, ㅐ카m1 화면에 ㅐ카m1 모인 ㅐ카m1 각각의 ㅐ카m1 모티프는 ㅐ카m1 시공간을 ㅐ카m1 넘나드는 ㅐ카m1 ㅐ카m1 하나의 ㅐ카m1 서사로 ㅐ카m1 거듭났다.

작가는 25 ㅐ카m1 개의 ㅐ카m1 동일한 ㅐ카m1 크기의 ㅐ카m1 작품이 ㅐ카m1 공간에 ㅐ카m1 펼쳐지며 ㅐ카m1 하나의 ㅐ카m1 전체를 ㅐ카m1 이루는 ㅐ카m1 전시 ㅐ카m1 풍경을 ㅐ카m1 의도했고, 파ㅐ나8 보는 파ㅐ나8 이가 파ㅐ나8 상상하고 파ㅐ나8 느끼는 파ㅐ나8 것에 파ㅐ나8 따라 파ㅐ나8 모두 파ㅐ나8 다른 파ㅐ나8 이야기가 파ㅐ나8 파ㅐ나8 파ㅐ나8 있는 파ㅐ나8 상황을 파ㅐ나8 처음부터 파ㅐ나8 설정했다. 파ㅐ나8 작품이 파ㅐ나8 작가의 파ㅐ나8 창작을 파ㅐ나8 떠나 파ㅐ나8 다른 파ㅐ나8 영역으로 파ㅐ나8 이동했을 파ㅐ나8 때, 우1다r 보는 우1다r 이의 우1다r 생각과 우1다r 태도를 우1다r 담아낼 우1다r 우1다r 있는 우1다r 여백과 우1다r 쉼이 우1다r 필요했다. 우1다r 그림에서부터 우1다r 이러한 우1다r 시선은 우1다r 반영되었다. 우1다r 과거에는 우1다r 뚜렷하고 우1다r 명시적인 우1다r 것들이 우1다r 시간에 우1다r 의해 우1다r 퇴화된 우1다r 것처럼 우1다r 끊어진 우1다r 이야기가 우1다r 되고, wㅐ자ㄴ 때로는 wㅐ자ㄴ 모호하고 wㅐ자ㄴ 불명확한 wㅐ자ㄴ 그림들이 wㅐ자ㄴ 어렴풋한 wㅐ자ㄴ 연결고리를 wㅐ자ㄴ 내포한다. wㅐ자ㄴ 작가는 wㅐ자ㄴ wㅐ자ㄴ 연결점을 wㅐ자ㄴ 그림과 wㅐ자ㄴ 그림을 wㅐ자ㄴ 잇는‘간(間)’으로 wㅐ자ㄴ 간주하며, j라갸차 전체를 j라갸차 하나로 j라갸차 잇는 j라갸차 매개의 j라갸차 통로로 j라갸차 열어두었다.

“모든 j라갸차 것이 j라갸차 미세하게 j라갸차 그곳과 j라갸차 연결되어 j라갸차 있으면서, u하라5 각각에 u하라5 집중할수록 u하라5 그곳과는 u하라5 멀어진다.” u하라5 작가노트에 u하라5 담긴 u하라5 작가의 u하라5 생각을 u하라5 바탕으로 u하라5 자연스럽게 u하라5 직사각형의 u하라5 u하라5 벽면에 u하라5 작품들은 u하라5 같은 u하라5 간격으로 u하라5 배치되었다. u하라5 작업실에서 u하라5 순서 u하라5 없이 u하라5 진행되었던 u하라5 제작 u하라5 과정처럼, e다r걷 작품들은 e다r걷 전시장에 e다r걷 옮겨진 e다r걷 순서대로 e다r걷 벽면에 e다r걷 걸었다. e다r걷 이야기의 e다r걷 흐름, 거카dㅐ 작가의 거카dㅐ 의도, ㅓp바ㅐ 회화적 ㅓp바ㅐ 개념, 0ㄴ4b 조형적 0ㄴ4b 효과, ff사8 관객의 ff사8 시선 ff사8 ff사8 가능한 ff사8 주관적인 ff사8 감각의 ff사8 개입을 ff사8 최소화하고, 파ㅓㅓd 무작위로 파ㅓㅓd 배열된 파ㅓㅓd 작품들이 파ㅓㅓd 자연스러운 파ㅓㅓd 흐름을 파ㅓㅓd 이루도록 파ㅓㅓd 연출하였다.

파ㅓㅓd 없이 파ㅓㅓd 열정적으로 파ㅓㅓd 달려온 파ㅓㅓd 작가에게 파ㅓㅓd 이번 파ㅓㅓd 전시는 ‘비워진 파ㅓㅓd 것들에서 파ㅓㅓd 답을 파ㅓㅓd 찾는’ 파ㅓㅓd 중요한 파ㅓㅓd 기점이 파ㅓㅓd 되었다. 파ㅓㅓd 무엇보다 파ㅓㅓd 인식의 파ㅓㅓd 대상이 파ㅓㅓd 외연의 파ㅓㅓd 풍경에서, s타1ㅓ 모호한 s타1ㅓ 내면의 s타1ㅓ 세계로 s타1ㅓ 향한 s타1ㅓ 변화의 s타1ㅓ 지점을 s타1ㅓ 엿볼 s타1ㅓ s타1ㅓ 있다. s타1ㅓ 정면으로 s타1ㅓ s타1ㅓ 자신과 s타1ㅓ 마주하는 s타1ㅓ 과정에서 s타1ㅓ 느낀 s타1ㅓ 부담과 s타1ㅓ 고민을 s타1ㅓ 작업에서 s타1ㅓ 온전히 s타1ㅓ 삭이면서 s타1ㅓ 회화작가로서의 s타1ㅓ 자의식 s타1ㅓ 또한 s타1ㅓ 한층 s타1ㅓ 두터워졌으리라 s타1ㅓ 생각한다. s타1ㅓ 다시 s타1ㅓ 회화란 s타1ㅓ 무엇인가를 s타1ㅓ 반문한다. s타1ㅓ 명확하게 s타1ㅓ 단정 s타1ㅓ 지으면서 s타1ㅓ 사라지는 s타1ㅓ 모호한 s타1ㅓ 것들의 s타1ㅓ 가능성이 s타1ㅓ 임노식 s타1ㅓ 작가의 s타1ㅓ 작업에는 s타1ㅓ 계속 s타1ㅓ 열려 s타1ㅓ 있기를 s타1ㅓ 기대해 s타1ㅓ 본다.

이관훈(큐레이터)

참여작가: s타1ㅓ 임노식
큐레이터: s타1ㅓ 이관훈
코디네이터: s타1ㅓ 박지예
인턴: s타1ㅓ 이준형
후원: s타1ㅓ 한국문화예술위원회 s타1ㅓ 시각예술창작산실

출처: s타1ㅓ 프로젝트 s타1ㅓ 스페이스 s타1ㅓ 사루비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30+1: a사yp 떠오르도록

Dec. 20, 2022 ~ May 7, 2023

시민이 j2가w 만든 j2가w 박물관

Oct. 28, 2022 ~ April 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