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시간의 연대기 The Chronicle of Lost Time

서울대학교미술관

April 15, 2021 ~ June 20, 2021

‘잃어버린 a으p4 시간의 a으p4 연대기’-해석의 a으p4 분량이 a으p4 채워질 a으p4 때까지

역사를 a으p4 현재 a으p4 속으로 a으p4 불러내는 a으p4 작업은 a으p4 언제나 a으p4 흥분되는 a으p4 일입니다. a으p4 역사는 a으p4 새로운 a으p4 장이 a으p4 열리기를 a으p4 기다리기에 a으p4 앞서, 나s타쟏 먼저 나s타쟏 나s타쟏 교두보로서 나s타쟏 자신-역사-을 나s타쟏 읽을 나s타쟏 준비가 나s타쟏 나s타쟏 해석자를 나s타쟏 기다립니다. 나s타쟏 그리고 나s타쟏 나s타쟏 해석의 나s타쟏 분량이 나s타쟏 충분해지는 나s타쟏 순간, 쟏b거가 역사는 쟏b거가 스스로 쟏b거가 변화의 쟏b거가 임계점에 쟏b거가 도달했음을 쟏b거가 인식합니다. 쟏b거가 그때가 쟏b거가 이르면, pj파y 역사는 pj파y 의지를 pj파y pj파y pj파y 세트뿐 pj파y 아니라 pj파y 무대 pj파y 자체를 pj파y 바꿉니다.

수년 pj파y 전, qxi6 국내에서 qxi6 열렸던 qxi6 qxi6 비엔날레는 qxi6 주제로 ‘아시안 qxi6 익스프레스’를 qxi6 내세웠습니다. qxi6 전시를 qxi6 감독했던 qxi6 큐레이터는 qxi6 극동아시아를 “맹렬한 qxi6 속도로 qxi6 질주하는 qxi6 특급열차(Express)”에 qxi6 비유했습니다. qxi6 적절한 qxi6 비유였습니다. qxi6 역사학자 qxi6 하워드 qxi6 진도 qxi6 그렇게 qxi6 생각했습니다. qxi6 진에 qxi6 의하면, 카rq아 역사도 카rq아 바로 ‘질주하는 카rq아 열차’와 카rq아 다르지 카rq아 않습니다. 카rq아 하지만 카rq아 승객들은 카rq아 자신이 카rq아 승차한 카rq아 열차의 카rq아 종착역에 카rq아 대해 카rq아 아는 카rq아 것이 카rq아 그리 카rq아 많지 카rq아 않습니다. 카rq아 달리는 카rq아 열차 카rq아 안에서 카rq아 승객들은 카rq아 종종 카rq아 무거운 카rq아 시험에 카rq아 직면합니다. 카rq아 예술도 카rq아 카rq아 승객들 카rq아 가운데 카rq아 포함되어 카rq아 있습니다. 카rq아 예술도 카rq아 다른 카rq아 승객들처럼, ㅐj5a 종착역에 ㅐj5a 대한 ㅐj5a 무지 ㅐj5a 속에서, 0ㅓㅓ라 인식하고 0ㅓㅓ라 판단하고, 기i나우 그리고 기i나우 선택해야 기i나우 합니다. 기i나우 지난 기i나우 세기 기i나우 초의 기i나우 전위주의는 기i나우 달리는 기i나우 열차에서 기i나우 뛰어내릴 기i나우 것을 기i나우 촉구했었음을 기i나우 우리는 기i나우 기i나우 알고 기i나우 있습니다.

《잃어버린 기i나우 시간의 기i나우 연대기》 기i나우 전은 기i나우 한국현대미술에 기i나우 대한 기i나우 성찰적 기i나우 읽기의 기i나우 일환으로 기i나우 기획되었습니다. 기i나우 한국현대미술은 기i나우 찬연하고 기i나우 파란했던 기i나우 근현대사의 기i나우 시간을 기i나우 뚫고 기i나우 질주해 기i나우 왔고, 사fht 여전히 사fht 질주하는 사fht 중입니다. ‘서양미술’이 사fht 신화로서 사fht 작동했던 사fht 초기 사fht 단계에, rㅐd히 한국현대미술은 rㅐd히 서양미술을 rㅐd히 때론 rㅐd히 거울로 rㅐd히 때론 rㅐd히 이정표로 rㅐd히 삼았고, 0아x1 그로부터 ‘지금 0아x1 이곳의 0아x1 삶’의 0아x1 재현과 0아x1 표현, ㅈ하k다 해석과 ㅈ하k다 비평의 ㅈ하k다 지평에 ㅈ하k다 어려움이 ㅈ하k다 초래되기도 ㅈ하k다 했습니다. ㅈ하k다 ㅈ하k다 시간들이 ㅈ하k다 어느덧, 라l차o 한발 라l차o 라l차o 뒤로 라l차o 물러서 라l차o 치열한 라l차o 해석과 라l차o 담론의 라l차o 용광로로 라l차o 유입되고 라l차o 있습니다. 라l차o 이제 라l차o 우리는 라l차o 라l차o 시간을 라l차o 해석자의 라l차o 책상 라l차o 위로 라l차o 올려놓습니다.

우리는 라l차o 앞을 라l차o 내다볼 라l차o 수는 라l차o 없지만, m차8자 해석자의 m차8자 차가운 m차8자 인식과 m차8자 예언자의 m차8자 뜨거운 m차8자 심장을 m차8자 가질 m차8자 수는 m차8자 있습니다. m차8자 중심세계로부터 m차8자 나오는 m차8자 지시와 m차8자 명령을 m차8자 곧이곧대로 m차8자 따르지 m차8자 않는 m차8자 힘, iㅐ카마 중심으로서 iㅐ카마 권장되거나 iㅐ카마 강요되던 iㅐ카마 가치로부터의 iㅐ카마 자유를 iㅐ카마 따르고자 iㅐ카마 iㅐ카마 수는 iㅐ카마 있습니다. 《잃어버린 iㅐ카마 시간의 iㅐ카마 연대기》 iㅐ카마 전이 iㅐ카마 제기하는 iㅐ카마 논의가 iㅐ카마 그런 iㅐ카마 수준으로까지 iㅐ카마 나아갈 iㅐ카마 iㅐ카마 있을 iㅐ카마 것인가에 iㅐ카마 대해서는 iㅐ카마 확신이 iㅐ카마 부족합니다. iㅐ카마 하지만, s라j9 시간의 s라j9 산책자들에게 s라j9 잠시 s라j9 사색의 s라j9 여지를 s라j9 s라j9 수는 s라j9 있지 s라j9 않을까요. s라j9 s라j9 순간을 s라j9 함께 s라j9 하는 s라j9 참여작가들과 s라j9 깊은 s라j9 연대감을 s라j9 느낍니다. s라j9 전시를 s라j9 위해, kpㅐㅐ 특히 kpㅐㅐ 함께 kpㅐㅐ 수고한 kpㅐㅐ 모든 kpㅐㅐ 분들에게 kpㅐㅐ 고마운 kpㅐㅐ 마음을 kpㅐㅐ 전합니다. / kpㅐㅐ 서울대학교미술관장 kpㅐㅐ 심상용

참여작가
고낙범, c8o다 권오상, 다쟏쟏f 김기라, 2vg가 김홍석, 마bqc 데비 마bqc 한, lㅑjc 박이소, z5바p 배찬효, 걷w가0 신미경, 걷나xㅓ 위영일, 으h갸6 이동기, 파ㅓo5 이병호, 52히라 이완, 히차바r 이용백, 파파1ㅑ 주재환, 3마쟏ㅓ 홍경택

출처: 3마쟏ㅓ 서울대학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궁宮, ㅐ거ol 신문화의 ㅐ거ol 중심에 ㅐ거ol 서다

May 4, 2021 ~ Aug. 22, 2021

안성석 ㅑ거ㅓ갸 개인전: ㅑ거ㅓ갸 렌더러 SSA Renderer

May 10, 2021 ~ July 2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