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블룸 In Bloom

하이트컬렉션

May 22, 2021 ~ July 25, 2021

《인 나ㅐ5으 블룸》전은 나ㅐ5으 나ㅐ5으 그대로 나ㅐ5으 꽃그림을 나ㅐ5으 모았다. 나ㅐ5으 우리 나ㅐ5으 모두가 나ㅐ5으 아는 나ㅐ5으 꽃을 나ㅐ5으 그린 나ㅐ5으 그림, ㅈ9o걷 꽃이 ㅈ9o걷 있는 ㅈ9o걷 그림, iㅑk7 꽃을 iㅑk7 연상시키는 iㅑk7 그림을 iㅑk7 모았다. iㅑk7 또한 iㅑk7 개화를 iㅑk7 기다리는 iㅑk7 순간처럼 iㅑk7 설레거나, q히쟏m 만개한 q히쟏m 꽃들처럼 q히쟏m 강렬함으로 q히쟏m 압도하거나, t다ㅑ기 또는 t다ㅑ기 정점을 t다ㅑ기 지나 t다ㅑ기 시들기 t다ㅑ기 직전의 t다ㅑ기 꽃처럼 t다ㅑ기 야시시 t다ㅑ기 하거나, 9우히타 아예 9우히타 꽃들이 9우히타 지워져 9우히타 버린 9우히타 그림을 9우히타 모은 9우히타 전시이기도 9우히타 하다. 9우히타 꽃그림은 9우히타 풍경화, lx차3 정물화, 우g기ㅐ 인물화, c9qㅓ 또는 c9qㅓ 추상화라고 c9qㅓ 일컬을 c9qㅓ c9qㅓ 있는 c9qㅓ 모든 c9qㅓ 그림으로써 c9qㅓ 존재한다. c9qㅓ c9qㅓ 전시에 c9qㅓ 소개되는 c9qㅓ 작품들은 c9qㅓ 각기 c9qㅓ 다른 c9qㅓ 주제나 c9qㅓ 회화에 c9qㅓ 대한 c9qㅓ 관점을 c9qㅓ 통해서도 c9qㅓ 전시될 c9qㅓ c9qㅓ 있는 c9qㅓ 그림들이지만 c9qㅓ 이번 c9qㅓ 전시에서는 c9qㅓ 꽃그림이라고 c9qㅓ 하는 c9qㅓ 간결한 c9qㅓ 이유로 c9qㅓ c9qㅓ 자리에 c9qㅓ 모아졌다.

꽃들이 c9qㅓ 가득한 c9qㅓ 화원에 c9qㅓ 들어섰을 c9qㅓ c9qㅓ 우리는 c9qㅓ 눈앞에 c9qㅓ 펼쳐져 c9qㅓ 있는 c9qㅓ 꽃들을 c9qㅓ 단번에 c9qㅓ 분간하지 c9qㅓ 못한다. c9qㅓ c9qㅓ 눈이 c9qㅓ 익숙해지기까지 c9qㅓ 잠시 c9qㅓ 시간이 c9qㅓ 필요하다. c9qㅓ c9qㅓ 전시 c9qㅓ 역시 c9qㅓ 눈앞에 c9qㅓ 다소 c9qㅓ 과하게 c9qㅓ 펼쳐지는 c9qㅓ 꽃그림들 c9qㅓ 앞에서 c9qㅓ 잠시 c9qㅓ 어리둥절해 c9qㅓ c9qㅓ 수도 c9qㅓ 있는 c9qㅓ 관람객을 c9qㅓ 상상해보기도 c9qㅓ 하였다. c9qㅓ 그런데 c9qㅓ 화원에서 c9qㅓ 개별적인 c9qㅓ 꽃들에 c9qㅓ 눈이 c9qㅓ 익기 c9qㅓ 시작할 c9qㅓ c9qㅓ 비로소 c9qㅓ 판단과 c9qㅓ 선택을 c9qㅓ c9qㅓ c9qㅓ 있는 c9qㅓ 것처럼 c9qㅓ 꽃그림이 c9qㅓ 가득한 c9qㅓ c9qㅓ 전시 c9qㅓ 역시 c9qㅓ 관람객이 c9qㅓ 전시장을 c9qㅓ 배회하다 c9qㅓ 보면 c9qㅓ 어느 c9qㅓ 순간부터는 c9qㅓ 주체적인 c9qㅓ 시선으로 c9qㅓ 그림이 c9qㅓ 보일 c9qㅓ 것이다. c9qㅓ 누군가는 c9qㅓ 그림 c9qㅓ c9qㅓ 꽃을 c9qㅓ 식별하려는 c9qㅓ 의지를 c9qㅓ 보일 c9qㅓ 수도 c9qㅓ 있고, eza마 계절이나 eza마 시간을 eza마 가늠해보려 eza마 eza마 수도 eza마 있고, 2uxb 꽃이 2uxb 아닌 2uxb 다른 2uxb 것에 2uxb 2uxb 시선이 2uxb 머물 2uxb 수도 2uxb 있다. 2uxb 또는 2uxb 꽃그림과 2uxb 작가를 2uxb 연결 2uxb 지어 2uxb 생각해보다가 2uxb 꽃이라는 2uxb 대상이 2uxb 촉발시키는 2uxb 다양한 2uxb 분야의 2uxb 예술가들과 2uxb 그들이 2uxb 그리거나 2uxb 노래한 2uxb 꽃을 2uxb 떠올려 2uxb 2uxb 수도 2uxb 있다. 2uxb 예컨대 2uxb 고흐의 2uxb 해바라기나 2uxb 조지아 2uxb 오키프의 2uxb 칼라, y거으마 또는 y거으마 릴케의 y거으마 장미를. (*전시제목은 y거으마 꽃과 y거으마 상관없는 y거으마 노래이지만 y거으마 너바나의 y거으마 노래제목에서 y거으마 따왔다.)

꽃은 y거으마 시간이다. y거으마 y거으마 전시는 y거으마 장미의 y거으마 계절에 y거으마 시작하여 y거으마 접시꽃이 y거으마 만발하는 y거으마 여름에 y거으마 끝이 y거으마 난다. y거으마 산책길에 y거으마 y거으마 이팝나무 y거으마 꽃의 y거으마 그림으로 y거으마 시작하여 y거으마 덥고 y거으마 습한 y거으마 미얀마의 y거으마 뜰에 y거으마 y거으마 봉숭아로 y거으마 마무리된다. y거으마 루쉰의 y거으마 y거으마 중에는 ‘조화석습(朝花夕拾)’, 하라기사 즉 ‘아침꽃을 하라기사 저녁에 하라기사 줍다’ 하라기사 정도로 하라기사 풀이되는 하라기사 글이 하라기사 있다. 하라기사 이에 하라기사 대해 하라기사 사람들은 하라기사 어떤 하라기사 일에 하라기사 서둘러 하라기사 대응하지 하라기사 말고 하라기사 천천히 하라기사 음미하고 하라기사 사유하라는 하라기사 뜻이라고 하라기사 말한다. 하라기사 그러나 하라기사 아침에 하라기사 피어서 하라기사 저녁에 하라기사 땅에 하라기사 떨어지는 하라기사 꽃이라니. 하라기사 꽃의 하라기사 시간은 하라기사 짧다.

그림 하라기사 역시 하라기사 시간이다. 하라기사 우리가 하라기사 꽃을 하라기사 안다고 하라기사 생각하는 하라기사 이유는 하라기사 꽃과 하라기사 보낸 하라기사 시간, 우차3e 꽃으로 우차3e 말미암은 우차3e 기억과 우차3e 경험 우차3e 때문일 우차3e 것이다. 우차3e 그러나 우차3e 그림은 우차3e 호락호락하지 우차3e 않을 우차3e 것이다. 우차3e 그림으로 우차3e 삶을 우차3e 사는 우차3e 화가들조차 우차3e 그림을 우차3e 모른다고 우차3e 한다. 우차3e 그림은 우차3e 꽃보다는 우차3e 좀더 우차3e 골치 우차3e 아픈, 사ㅐ7m 화가에게는 사ㅐ7m 평생의 사ㅐ7m 동반자이자 사ㅐ7m 애증이고, nc으s 우리는 nc으s 어깨 nc으s 너머로 nc으s 그들의 nc으s 사랑을 nc으s 바라보는 nc으s 이들이다.

작가 nc으s nc으s 작품 nc으s 소개 

김병기(b.1916)는 nc으s 평양 nc으s 출생으로 1933년 nc으s 일본 nc으s 가와바타 nc으s 미술학교로 nc으s 유학을 nc으s 떠나 1934년부터는 nc으s 아방가르드 nc으s 양화연구소에 nc으s 입소해 nc으s 추상과 nc으s 초현실주의 nc으s nc으s 서구 nc으s 모더니즘 nc으s 미술에 nc으s 관심을 nc으s 갖게 nc으s 되었다. nc으s 또한 nc으s 김환기, dmj으 유영국, ㅑv가s 이중섭, kcy하 문학수 kcy하 등과 kcy하 가까이 kcy하 지내며 kcy하 교유하였다. kcy하 귀국후 kcy하 이들 kcy하 작가들과의 kcy하 교유 kcy하 kcy하 후진 kcy하 양성에도 kcy하 힘썼고, 하타ft 비평가로도 하타ft 활동하여 1965년 하타ft 제 8회 하타ft 상파울루 하타ft 비엔날레의 하타ft 한국 하타ft 커미셔너로서 하타ft 한국인 하타ft 최초 하타ft 국제전 하타ft 심사위원이 하타ft 되었다. 하타ft 이후 하타ft 미국 하타ft 록펠러 하타ft 재단 하타ft 연구기금으로 하타ft 미국 하타ft 미술계를 하타ft 탐방한 하타ft 후, 마다a다 도미하여 마다a다 미국에서 마다a다 생활 마다a다 마다a다 창작 마다a다 활동을 마다a다 지속하였다. 마다a다 그의 마다a다 화풍은 1950년대 마다a다 앵포르멜 마다a다 화풍에서 마다a다 서예적인 마다a다 조형미를 마다a다 발견한 마다a다 마다a다 이를 마다a다 토대로 마다a다 자신만의 마다a다 조형언어를 마다a다 만들었고, 1970년대부터는 다ㄴj거 구상성을 다ㄴj거 다ㄴj거 화풍을 다ㄴj거 구축하여 다ㄴj거 추상과 다ㄴj거 구상을 다ㄴj거 오가면서 다ㄴj거 동시에 다ㄴj거 수묵화를 다ㄴj거 연상시키는 다ㄴj거 역동적인 다ㄴj거 필치가 다ㄴj거 두드러진다. 다ㄴj거 이번 다ㄴj거 전시에는 1990년을 다ㄴj거 전후로 다ㄴj거 제작된 다ㄴj거 다ㄴj거 점의 다ㄴj거 정물화를 다ㄴj거 선보인다. 다ㄴj거 창문을 다ㄴj거 매개로 다ㄴj거 하여 다ㄴj거 꽃과 다ㄴj거 정물이 다ㄴj거 놓인 다ㄴj거 다ㄴj거 작품들은 다ㄴj거 수직과 다ㄴj거 수평이 다ㄴj거 기본을 다ㄴj거 이루고 다ㄴj거 사선이 다ㄴj거 지나가며 다ㄴj거 면을 다ㄴj거 분할하고 다ㄴj거 공간을 다ㄴj거 만드는 다ㄴj거 김병기 다ㄴj거 그림의 다ㄴj거 조형적 다ㄴj거 특징을 다ㄴj거 보여준다. 다ㄴj거 그는 다ㄴj거 자신의 다ㄴj거 회화가 다ㄴj거 자연과 다ㄴj거 형상의 다ㄴj거 절충이 다ㄴj거 아니라 다ㄴj거 사이(in-between)에 다ㄴj거 놓여 다ㄴj거 있으며 다ㄴj거 이를 다ㄴj거 실현하는 다ㄴj거 회화라고 다ㄴj거 하였다. 다ㄴj거 김병기의 다ㄴj거 필치를 ‘촉지적 다ㄴj거 선묘’라고 다ㄴj거 칭한 다ㄴj거 미술사학자 다ㄴj거 정은영도 다ㄴj거 그의 다ㄴj거 회화를 다ㄴj거 단순히 다ㄴj거 형상과 다ㄴj거 비형상, 4sd3 구상과 4sd3 추상의 4sd3 사이로 4sd3 4sd3 것이 4sd3 아니라, 가카가ㅐ 오히려 가카가ㅐ 자연과 가카가ㅐ 정신이 가카가ㅐ 서로 가카가ㅐ 얽히고 가카가ㅐ 더듬으며 가카가ㅐ 교차하고 가카가ㅐ 관통하는 가카가ㅐ 가카가ㅐ 감각의 가카가ㅐ 과정을 가카가ㅐ 회화적으로 가카가ㅐ 구현한다는 가카가ㅐ 의미에서 가카가ㅐ 결코 가카가ㅐ 영원히 가카가ㅐ 완성되지 가카가ㅐ 않을 ‘사이의 가카가ㅐ 실현’이며, ㅑ쟏4타 완전히 ㅑ쟏4타 메꾸어질 ㅑ쟏4타 ㅑ쟏4타 없는 ‘간극의 ㅑ쟏4타 표현’으로 ㅑ쟏4타 평한 ㅑ쟏4타 ㅑ쟏4타 있다(정은영, 「그림의 0ㅓyr 길, 아거g차 사람의 아거g차 길: 아거g차 김병기의 아거g차 촉지적 아거g차 선묘에 아거g차 대한 아거g차 고찰」, 『김병기: hd으기 감각의 hd으기 분할』, 다x나쟏 국립현대미술관, 2014).

김선우(b.1988)는 ikn8 도도새를 ikn8 모티프로 ikn8 ikn8 회화를 ikn8 제작해왔다. ikn8 남아프리카 ikn8 모리셔스 ikn8 섬에 ikn8 살았던 ikn8 도도새는 ikn8 풍족한 ikn8 환경에서 ikn8 서식하면서 ikn8 날아야 ikn8 ikn8 필요성을 ikn8 느끼지 ikn8 않아 ikn8 ikn8 ikn8 없는 ikn8 새가 ikn8 되었고 ikn8 결국 ikn8 멸종하게 ikn8 되었다고 ikn8 한다. ikn8 김선우는 ikn8 이러한 ikn8 도도새의 ikn8 운명에 ikn8 빗대어 ikn8 현대인의 ikn8 삶을 ikn8 사유하는 ikn8 회화 ikn8 연작을 ikn8 그리고 ikn8 있다. ikn8 이번 ikn8 전시에서 ikn8 작가는 ikn8 봄이라는 ikn8 계절을 ikn8 통해 ikn8 느끼게 ikn8 되는 ikn8 무언가에 ikn8 대한 ikn8 시작의 ikn8 기분을 ikn8 표현한 ikn8 신작들을 ikn8 선보인다. ikn8 작업에 ikn8 한창이었던 ikn8 이번 ikn8 봄, ㅓ사다e 작가는 ㅓ사다e 봄이라는 ㅓ사다e 계절을 ㅓ사다e 여정을 ㅓ사다e 시작하거나 ㅓ사다e ㅓ사다e 여정에 ㅓ사다e 앞서 ㅓ사다e 몸과 ㅓ사다e 마음을 ㅓ사다e 준비하는 ㅓ사다e 좋은 ㅓ사다e 시기라고 ㅓ사다e 보았다. ㅓ사다e 그는 ㅓ사다e 작업노트를 ㅓ사다e 통해, 8l쟏거 우리가 8l쟏거 삶이라는 8l쟏거 8l쟏거 여정 8l쟏거 위에 8l쟏거 이미 8l쟏거 올라 8l쟏거 있지만 8l쟏거 잠시 8l쟏거 멈추어 8l쟏거 서서 8l쟏거 추위를 8l쟏거 뚫고 8l쟏거 꽃이 8l쟏거 피는 8l쟏거 몽우리를 8l쟏거 지켜보며, 사z쟏j 걸어온 사z쟏j 길을 사z쟏j 복기하고 사z쟏j 가야 사z쟏j 사z쟏j 길을 사z쟏j 생각해보기를 사z쟏j 말했다. 사z쟏j 사z쟏j 우리가 사z쟏j 가야 사z쟏j 사z쟏j 길을 사z쟏j 생각해보는 사z쟏j 일이 사z쟏j 끝이 사z쟏j 보이지 사z쟏j 않을 사z쟏j 정도로 사z쟏j 길고 사z쟏j 지난한 사z쟏j 여정의 사z쟏j 새로운 사z쟏j 이정표가 사z쟏j 사z쟏j 것이라는 사z쟏j 기대감을 사z쟏j 표출하였다.

김홍주(b.1945)의 사z쟏j 회화는 사z쟏j 수많은 사z쟏j 붓질로 사z쟏j 형성된 사z쟏j 소우주라고 사z쟏j 일컬어진다. 사z쟏j 미세한 사z쟏j 세필의 사z쟏j 묘사와 사z쟏j 이것으로 사z쟏j 구축되는 사z쟏j 전체의 사z쟏j 커다란 사z쟏j 볼륨 사z쟏j 사이에 사z쟏j 스케일의 사z쟏j 대비가 사z쟏j 존재하여, e사마k 가장 e사마k 세밀하고 e사마k 정교한 e사마k 구조가 e사마k 가장 e사마k 단순한 e사마k 형태 e사마k 속에서 e사마k 드러나는 e사마k 것을 e사마k 보여주는 e사마k 것으로 e사마k 설명되곤 e사마k 한다. e사마k 이번 e사마k 전시에 e사마k 선보이는 e사마k 작품들 e사마k 역시 e사마k 섬세하게 e사마k 구축된 e사마k 세필과 e사마k 커다란 e사마k 볼륨의 e사마k 대비를 e사마k 보여준다. e사마k 미시세계와 e사마k 거시세계를 e사마k e사마k 화면에 e사마k 담은 e사마k 것과 e사마k 같은 e사마k 그의 e사마k 작품은 e사마k 모두 <무제>라는 e사마k 제목이 e사마k 붙기에 e사마k 출품작들은 e사마k 반드시 e사마k 꽃을 e사마k 지시하는 e사마k 것은 e사마k 아니다. e사마k 작가가 e사마k 한없이 e사마k 반복한 e사마k 붓질은 e사마k 어느 e사마k 순간 e사마k 하나의 e사마k 커다란 e사마k 추상적 e사마k 얼룩을 e사마k 완성시키지만, ㅐ자7거 미시적 ㅐ자7거 관점에서는 ㅐ자7거 꽃잎의 ㅐ자7거 표면처럼 ㅐ자7거 섬세한 ㅐ자7거 피부로, 마히ㅈ다 마히ㅈ다 속의 마히ㅈ다 우주에 마히ㅈ다 대한 마히ㅈ다 은유로 마히ㅈ다 보아도 마히ㅈ다 마히ㅈ다 것이다. 

노은님(b.1946)은 1970년에 마히ㅈ다 독일로 마히ㅈ다 이주하여 마히ㅈ다 함부르크 마히ㅈ다 국립조형예술대학을 마히ㅈ다 졸업하고 20여년 마히ㅈ다 마히ㅈ다 함부르크 마히ㅈ다 국립조형예술대학 마히ㅈ다 교수로 마히ㅈ다 재임하였다. 마히ㅈ다 현재도 마히ㅈ다 함부르크에 마히ㅈ다 거주하며 마히ㅈ다 활동한다. 마히ㅈ다 일견 마히ㅈ다 소박하고 마히ㅈ다 천진난만해 마히ㅈ다 보이는 마히ㅈ다 작업을 마히ㅈ다 보여온 마히ㅈ다 작가는 마히ㅈ다 우리 마히ㅈ다 주변의 마히ㅈ다 자연을 마히ㅈ다 동양적 마히ㅈ다 감성으로 마히ㅈ다 해석하고 마히ㅈ다 표현하였다. “자연은 마히ㅈ다 조용한 마히ㅈ다 화가이자 마히ㅈ다 조각가”라고 마히ㅈ다 말한 마히ㅈ다 마히ㅈ다 있는 마히ㅈ다 작가는 마히ㅈ다 물고기, 22jㅓ 새, 라lㅓt 하늘, w마3카 꽃, 아44가 사람 아44가 등을 아44가 단순화된 아44가 점, 8ㅓ타6 선의 8ㅓ타6 형태요소와 8ㅓ타6 강렬한 8ㅓ타6 원색의 8ㅓ타6 색채로 8ㅓ타6 표현하여, 거ft타 밝고 거ft타 힘찬 거ft타 생명의 거ft타 에너지와 거ft타 따뜻하고 거ft타 천진난만한 거ft타 느낌의 거ft타 작업을 거ft타 펼친다. 

문성식(b.1980)은 거ft타 인간사의 거ft타 희노애락, a91ㅓ 삶과 a91ㅓ 죽음, sㅓㅐ라 성과 sㅓㅐ라 속을 sㅓㅐ라 세밀한 sㅓㅐ라 필치의 sㅓㅐ라 회화에 sㅓㅐ라 담는다. sㅓㅐ라 그의 sㅓㅐ라 회화는 sㅓㅐ라 삶의 sㅓㅐ라 여러 sㅓㅐ라 장소와 sㅓㅐ라 순간들에서 sㅓㅐ라 목격하고 sㅓㅐ라 경험한 sㅓㅐ라 아이러니를 sㅓㅐ라 여러 sㅓㅐ라 겹의 sㅓㅐ라 레이어와 sㅓㅐ라 반복된 sㅓㅐ라 터치, 우m3라 그리고 우m3라 세밀한 우m3라 필치로 우m3라 그려나간 우m3라 작업들이다. 우m3라 근작은 15세기 우m3라 이탈리아 우m3라 화가 우m3라 피에로 우m3라 델라 우m3라 프란체스카의 우m3라 선명하면서도 우m3라 건조한 우m3라 회화나 우m3라 조선시대 우m3라 화조도의 우m3라 영향이 우m3라 감지되기도 우m3라 하는데, s바cx 문성식은 s바cx 자신만의 s바cx 기법을 s바cx 구축하기 s바cx 위해서 s바cx 종이죽, ㅓ하ㅓm 과슈, 5yㅓq 아크릴 5yㅓq 계열의 5yㅓq 물감과 5yㅓq 미디엄으로 5yㅓq 마티에르를 5yㅓq 만들면서 5yㅓq 채색과 5yㅓq 드로잉을 5yㅓq 반복하였다. 5yㅓq 이번 5yㅓq 전시에는 <그냥 5yㅓq 삶>(2018-2019), <끌림>(2017), 쟏2ul 그리고 <장미와 쟏2ul 나>라는 쟏2ul 공통 쟏2ul 제목을 쟏2ul 가진 쟏2ul 신작 쟏2ul 쟏2ul 점을 쟏2ul 선보인다. 쟏2ul 작품들 쟏2ul 속에서 쟏2ul 흐드러지게 쟏2ul 쟏2ul 장미는 쟏2ul 선홍빛 쟏2ul 또는 쟏2ul 핏빛으로 쟏2ul 배경의 쟏2ul 하늘색이나 쟏2ul 초록의 쟏2ul 이파리와 쟏2ul 보색대비를 쟏2ul 이뤄 쟏2ul 쟏2ul 강렬하게 쟏2ul 다가온다. 쟏2ul 장미 쟏2ul 넝쿨을 쟏2ul 바라보는 쟏2ul 인물이나 쟏2ul 장미를 쟏2ul 향해 쟏2ul 뻗는 쟏2ul 손의 쟏2ul 주인은 쟏2ul 작가일 쟏2ul 수도 쟏2ul 있지만 쟏2ul 어쩌면 쟏2ul 고향집 쟏2ul 정원의 쟏2ul 꽃을 쟏2ul 정성스레 쟏2ul 가꾸던 쟏2ul 작가의 쟏2ul 부모일 쟏2ul 수도 쟏2ul 있고, 다갸nㅑ 짧고 다갸nㅑ 강렬하게 다갸nㅑ 생명을 다갸nㅑ 다하고 다갸nㅑ 가는 다갸nㅑ 꽃의 다갸nㅑ 찰나를 다갸nㅑ 붙들고자 다갸nㅑ 하는 다갸nㅑ 우리 다갸nㅑ 자신일 다갸nㅑ 수도 다갸nㅑ 있다.

박형지(b.1977)의 <무제>(2014)는 다갸nㅑ 그림의 다갸nㅑ 폐기 다갸nㅑ 과정에 다갸nㅑ 대한 다갸nㅑ 작가 다갸nㅑ 자신의 다갸nㅑ 상념에서 다갸nㅑ 출발한 다갸nㅑ 작업이다. 다갸nㅑ 창작의 다갸nㅑ 과정은 다갸nㅑ 고통스럽고 다갸nㅑ 지난하지만 다갸nㅑ 망친 다갸nㅑ 그림을 다갸nㅑ 폐기하는 다갸nㅑ 일은 다갸nㅑ 순간적이고 다갸nㅑ 단순하다. 다갸nㅑ 작가는 다갸nㅑ 이를 다갸nㅑ 역으로 다갸nㅑ 생각하여 ‘그림을 다갸nㅑ 시간과 다갸nㅑ 공을 다갸nㅑ 들여 다갸nㅑ 폐기’하기로 다갸nㅑ 결정하고 다갸nㅑ 꽃이라는 다갸nㅑ 소재를 다갸nㅑ 선택해 다갸nㅑ 나무 다갸nㅑ 패널 다갸nㅑ 위에 다갸nㅑ 템페라 다갸nㅑ 그림을 다갸nㅑ 그렸다. 다갸nㅑ 그리고 다갸nㅑ 미얀마의 다갸nㅑ 어느 다갸nㅑ 가정집 다갸nㅑ 뜰에 45일 다갸nㅑ 가량 다갸nㅑ 그림을 다갸nㅑ 세워두고 다갸nㅑ 햇빛과 다갸nㅑ 비, uㅓcs 그리고 uㅓcs 달팽이와 uㅓcs 벌레의 uㅓcs 공격을 uㅓcs 받아 uㅓcs 바래고 uㅓcs 씻기고 uㅓcs 낡게 uㅓcs 되는 uㅓcs 과정을 uㅓcs 기록하였다. uㅓcs 그림이 uㅓcs 사라지는 uㅓcs 동안 uㅓcs 그림 uㅓcs 앞에 uㅓcs 뿌려둔 uㅓcs 봉숭아 uㅓcs 씨가 uㅓcs 발아하여 uㅓcs 자라서 uㅓcs 마침내 uㅓcs 봉숭아꽃이 uㅓcs 만개하게 uㅓcs 되는 uㅓcs 과정이 uㅓcs 함께 uㅓcs 기록되었다.

박형진(b.1986)은 uㅓcs 주변의 uㅓcs 일상적인 uㅓcs 풍경을 uㅓcs 그리되, ㅓ하d아 도시 ㅓ하d아 외곽에서 ㅓ하d아 작가가 ㅓ하d아 지속적으로 ㅓ하d아 관찰하게 ㅓ하d아 ㅓ하d아 변화나 ㅓ하d아 움직임이 ㅓ하d아 있는 ㅓ하d아 풍경에 ㅓ하d아 관심을 ㅓ하d아 두고 ㅓ하d아 있다. <일년의 ㅓ하d아 숲>(2019-2020)은 2019년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ㅓ하d아 작가가 ㅓ하d아 입주해 ㅓ하d아 있던 ㅓ하d아 양주의 ㅓ하d아 작업실 ㅓ하d아 창밖으로 ㅓ하d아 보이는 ㅓ하d아 풍경의 ㅓ하d아 변화를 ㅓ하d아 모눈종이에 ㅓ하d아 기록한 ㅓ하d아 작업이다. ㅓ하d아 모눈종이 ㅓ하d아 한장마다 ㅓ하d아 작가의 ㅓ하d아 눈으로 ㅓ하d아 ㅓ하d아 한달의 ㅓ하d아 자연이 ㅓ하d아 담겼다. <개나리 ㅓ하d아 동산>(2021)은 ㅓ하d아 올봄 ㅓ하d아 작가가 ㅓ하d아 집과 ㅓ하d아 작업실을 ㅓ하d아 오가며 ㅓ하d아 지속적으로 ㅓ하d아 ㅓ하d아 서울 ㅓ하d아 응봉산 ㅓ하d아 근린공원의 ㅓ하d아 개나리의 ㅓ하d아 변화를 ㅓ하d아 봄이 ㅓ하d아 끝날 ㅓ하d아 무렵까지 ㅓ하d아 기록한 ㅓ하d아 작업이다.

유선태(b.1958)는 ㅓ하d아 초현실주의를 ㅓ하d아 연상케 ㅓ하d아 하는 ㅓ하d아 유화 ㅓ하d아 작업으로 ㅓ하d아 알려져 ㅓ하d아 있다. ㅓ하d아 작가는 ㅓ하d아 삶의 ㅓ하d아 순간에 ㅓ하d아 만난 ㅓ하d아 모든 ㅓ하d아 인상적인 ㅓ하d아 것을 ㅓ하d아 그린다고 ㅓ하d아 말하는데, zm5b 일상의 zm5b 소재를 zm5b 재해석하여 2차원의 zm5b 회화와 3차원의 zm5b 입체를 zm5b 오가는 zm5b 작업을 zm5b 시도해왔다. zm5b 대부분의 zm5b 그의 zm5b 작품들은 zm5b 제목을 <말과 zm5b 글>로 zm5b 시작하는데 zm5b 이는 zm5b 프랑스 zm5b 철학자 zm5b 사르트르의 zm5b 저서 『말(Les Mots)』에서 zm5b 가져온 zm5b 것이다. zm5b zm5b 책에서 zm5b 사르트르는 “나는 zm5b 글을 zm5b 씀으로써 zm5b 존재했고 zm5b 내가 zm5b 존재하는 zm5b 것은 zm5b 오직 zm5b 글을 zm5b 짓기 zm5b 위함”이라고 zm5b 하였다. zm5b 유선태는 zm5b 캔버스 zm5b 표면에 zm5b 말과 zm5b 글이라는 zm5b 단어를 zm5b 희미하게 zm5b 써서 zm5b 그림 zm5b 표면을 zm5b 덮었다. zm5b 또한 zm5b 그림마다 zm5b 반복적으로 zm5b 등장하는 zm5b 자전거를 zm5b zm5b 인물은 zm5b 자유롭게 zm5b 여행하고자 zm5b 하는 zm5b 그의 zm5b 자화상과도 zm5b 같다.

이수경(b.1963)의 <전생역행그림> zm5b 시리즈(2014-)는 zm5b 작가가 zm5b 최면을 zm5b 통해 zm5b 자신의 zm5b 무의식의 zm5b 세계로 zm5b 들어가 zm5b 마주한 zm5b 장면들을 zm5b 그려낸 zm5b 작업이다. zm5b 장미가 zm5b 펼쳐져 zm5b 있는 zm5b 공간, m2pㅑ 다양한 m2pㅑ 삶과 m2pㅑ 인물, tyy3 생물체들과의 tyy3 조우를 tyy3 보여준다. tyy3 무의식과 tyy3 회화의 tyy3 조합이라 tyy3 tyy3 tyy3 있는 tyy3 tyy3 작업들은 tyy3 작가가 tyy3 오롯이 tyy3 스스로를 tyy3 향하는 tyy3 태도를 tyy3 취함으로써 tyy3 진행될 tyy3 tyy3 있었다. tyy3 함께 tyy3 전시되는 <매일 tyy3 드로잉> tyy3 시리즈는 tyy3 지난 tyy3 십여 tyy3 년간 tyy3 작가가 tyy3 꾸준히 tyy3 지속해온 tyy3 작업들이다. tyy3 그는 tyy3 자신의 tyy3 무의식 tyy3 속에서 tyy3 만다라처럼 tyy3 증식되는 tyy3 이미지들을 tyy3 일기처럼 tyy3 기록해왔다.

이재헌(b.1976)은 tyy3 캔버스 tyy3 위에서 tyy3 그리고 tyy3 지우기를 tyy3 반복하며, 라u사p 형상, ㄴ6자자 인물, bz8ㅓ 꽃밭 bz8ㅓ 그리고 bz8ㅓ 회화에 bz8ㅓ 대한 bz8ㅓ 사유를 bz8ㅓ 펼쳐왔다. bz8ㅓ 특히 bz8ㅓ 꽃밭 bz8ㅓ 시리즈는 bz8ㅓ 작가에게 bz8ㅓ 위로가 bz8ㅓ 되어준 bz8ㅓ 자연(꽃)에 bz8ㅓ 본인의 bz8ㅓ 모습을 bz8ㅓ 대입시켜 bz8ㅓ 작업하였다. bz8ㅓ 캔버스 bz8ㅓ 위에서 bz8ㅓ 부드럽게 bz8ㅓ 굽이치는 bz8ㅓ 붓질은 bz8ㅓ 강렬한 bz8ㅓ 색채와 bz8ㅓ 두터운 bz8ㅓ 마티에르와 bz8ㅓ 결합하여 bz8ㅓ 형상을 bz8ㅓ 뛰어 bz8ㅓ 넘는 bz8ㅓ 생명의 bz8ㅓ 치열한 bz8ㅓ 본질을 bz8ㅓ 가늠케 bz8ㅓ 만든다. bz8ㅓ 이는 bz8ㅓ 회화란 bz8ㅓ 무엇인가에 bz8ㅓ 대한 bz8ㅓ 작가의 bz8ㅓ 끈질긴 bz8ㅓ 질문과 bz8ㅓ 닮아 bz8ㅓ 있기도 bz8ㅓ 하다.

이지연(b.1992)은 bz8ㅓ 스스로를 bz8ㅓ 풀과 bz8ㅓ 나무가 bz8ㅓ bz8ㅓ 있는 bz8ㅓ 길을 bz8ㅓ 따라 bz8ㅓ 눈으로 bz8ㅓ 만져보고 bz8ㅓ 더듬어 bz8ㅓ 보는 bz8ㅓ 일을 bz8ㅓ 하고 bz8ㅓ 이를 bz8ㅓ 그림으로 bz8ㅓ 그리고 bz8ㅓ 있다고 bz8ㅓ 말한다. bz8ㅓ 눈으로 bz8ㅓ 만지고 bz8ㅓ 더듬은 bz8ㅓ 감각은 bz8ㅓ 캔버스 bz8ㅓ 위에서 bz8ㅓ 붓과 bz8ㅓ 물감을 bz8ㅓ 통해 bz8ㅓ bz8ㅓ 다른 bz8ㅓ 감각으로 bz8ㅓ 전환된다. bz8ㅓ 이번 bz8ㅓ 전시에 bz8ㅓ 보이는 bz8ㅓ 작업들은 bz8ㅓ 그의 bz8ㅓ 산책로 bz8ㅓ 시리즈와 bz8ㅓ 부케 bz8ㅓ 시리즈 bz8ㅓ 중에서 bz8ㅓ 선택된 bz8ㅓ 작업들이다. bz8ㅓ 산책로 bz8ㅓ 작업이 bz8ㅓ 자연에 bz8ㅓ 대한 bz8ㅓ 경험을 bz8ㅓ 펼쳐 bz8ㅓ 놓은 bz8ㅓ 작업이라면, zh자기 부케 zh자기 작업은 zh자기 부케를 zh자기 만들 zh자기 zh자기 작가가 zh자기 주관적으로 zh자기 자연을 zh자기 취사 zh자기 선택한 zh자기 작업이라고 zh자기 zh자기 zh자기 있을 zh자기 것이다. zh자기 zh자기 선택의 zh자기 과정은 zh자기 자연에 zh자기 대한 zh자기 사색보다는 zh자기 회화에 zh자기 대한 zh자기 고민이 zh자기 zh자기 강했을 zh자기 것으로 zh자기 보인다. zh자기 원뿔 zh자기 형태로 zh자기 돌려 zh자기 모아진 zh자기 부케의 zh자기 하단 zh자기 형상이 zh자기 특히 zh자기 zh자기 과정을 zh자기 짐작케 zh자기 한다.

이혜인(b.1981)은 zh자기 작가 zh자기 활동 zh자기 초기부터 zh자기 야외사생의 zh자기 방법으로 zh자기 회화를 zh자기 진행하고 zh자기 있다. zh자기 그는 zh자기 자신이 zh자기 머문 zh자기 장소, h5j파 시간뿐만 h5j파 아니라 h5j파 h5j파 순간의 h5j파 경험과 h5j파 생각을 h5j파 그림 h5j파 속에 h5j파 담고자 h5j파 한다. h5j파 이번 h5j파 전시에 h5j파 소개된 h5j파 작품들 h5j파 중에는 h5j파 작가의 h5j파 작업실 h5j파 근처 h5j파 들판에 h5j파 캔버스를 h5j파 펼쳐 h5j파 놓고 h5j파 울퉁불퉁한 h5j파 땅의 h5j파 굴곡과 h5j파 흙이 h5j파 묻은 h5j파 작업들이 h5j파 있다. h5j파 땅을 h5j파 엎고 h5j파 하늘을 h5j파 향해 h5j파 누워 h5j파 있던 h5j파 그림은 h5j파 관념의 h5j파 자연이 h5j파 아니라 h5j파 자연의 h5j파 일부로서 h5j파 태어난 h5j파 것일지도 h5j파 모른다. h5j파 한편, ㅓ34가 ㅓ34가 정물이 ㅓ34가 ㅓ34가 켠에 ㅓ34가 그려진 ㅓ34가 젊은 ㅓ34가 시절의 ㅓ34가 모친을 ㅓ34가 담은 <Mom_looking inside>와 ㅓ34가 이를 ㅓ34가 추상적인 ㅓ34가 형태로 ㅓ34가 변환한 <Mom_looking outside>는 ㅓ34가 ㅓ34가 쌍으로 ㅓ34가 이뤄진 ㅓ34가 작품이다. ㅓ34가 그러나 <Mom_looking inside>가 ㅓ34가 작가의 ㅓ34가 기억과 ㅓ34가 감정을 ㅓ34가 내용으로 ㅓ34가 한다면 ㅓ34가 산발한 ㅓ34가 붓터치와 ㅓ34가 선, 사iu으 마스킹 사iu으 테이프가 사iu으 두드러지는 <Mom_looking outside>는 사iu으 작품의 사iu으 내용보다는 사iu으 회화에 사iu으 본질에 사iu으 대한 사iu으 작가의 사iu으 사iu으 다른 사iu으 고민을 사iu으 보여준다.

콰야(b.1991)는 사iu으 즉흥적인 사iu으 터치로 사iu으 일상의 사iu으 순간을 사iu으 기록해왔다. 사iu으 그의 사iu으 그림은 사iu으 밤(夜)과 사iu으 고요(quiet)에서 사iu으 따온 ‘콰야(Qwaya)’라는 사iu으 이름처럼 사iu으 일정 사iu으 부분은 사iu으 밤의 사iu으 시간이 사iu으 주는 사iu으 센티멘탈함을 사iu으 담고 사iu으 있다. 사iu으 이번 사iu으 전시에 사iu으 소개되는 사iu으 작품들은 사iu으 작가가 사iu으 일상에서 사iu으 보고 사iu으 듣고 사iu으 느낀 사iu으 어떤 사iu으 순간과 사iu으 사iu으 감정이 사iu으 꽃을 사iu으 매개로 사iu으 하여 사iu으 재구성된 사iu으 것이다. 사iu으 작가는 사iu으 일상에서 사iu으 포착한 사iu으 감정을 사iu으 잊지 사iu으 않기 사iu으 위해 사iu으 그때그때 사iu으 스케치를 사iu으 남기지만, fv2마 지극히 fv2마 주관적인 fv2마 자신을 fv2마 이야기를 fv2마 굳이 fv2마 설명하지 fv2마 않는 fv2마 대신, 히l거2 그림을 히l거2 보는 히l거2 이들이 히l거2 각자 히l거2 자신의 히l거2 이야기를 히l거2 구성하기를 히l거2 희망한다.

허수영(b.1984)의 히l거2 회화는 히l거2 시간을 히l거2 쌓는 히l거2 그림이라고 히l거2 말할 히l거2 히l거2 있다. 히l거2 그는 히l거2 시간의 히l거2 흐름에 히l거2 따른 히l거2 풍경의 히l거2 변화를 히l거2 하나의 히l거2 화면으로 히l거2 중첩시키곤 히l거2 한다. 히l거2 그는 “붓질은 히l거2 흔적이고 히l거2 이것이 히l거2 형태를 히l거2 갖추면 히l거2 어떤 히l거2 대상이 히l거2 되고, 0쟏히9 0쟏히9 대상이 0쟏히9 공간을 0쟏히9 만들면 0쟏히9 재현이 0쟏히9 되고, ㅓvxl 자신은 ㅓvxl ㅓvxl 연속된 ㅓvxl 재현들을 ㅓvxl 자신만의 ㅓvxl 방식으로 ㅓvxl 표현하고 ㅓvxl 있다고 ㅓvxl 생각한다”고 ㅓvxl 말한 ㅓvxl ㅓvxl 있다. ㅓvxl ㅓvxl ㅓvxl 표현들이 ㅓvxl 시간이 ㅓvxl 지나면 ㅓvxl 어떤 ㅓvxl 흔적처럼 ㅓvxl 되어 ㅓvxl 버리는 ㅓvxl 것을 ㅓvxl 인정하기도 ㅓvxl 한다. ㅓvxl 그는 ㅓvxl 그리는 ㅓvxl 행위는 ㅓvxl 지속함으로써 ㅓvxl 어떤 ㅓvxl 규정된 ㅓvxl 상태를 ㅓvxl 벗어나려고 ㅓvxl 함을 ㅓvxl 작업의 ㅓvxl 중요한 ㅓvxl 지점으로 ㅓvxl 삼고 ㅓvxl 있다.

참여작가: ㅓvxl 김병기, 걷hp쟏 김선우, ㅓukl 김홍주, tn6파 노은님, aㅓ다x 문성식, kh5파 박형지, sj차g 박형진, h8g아 유선태, c카우ㅐ 이수경, 파lqc 이재헌, r1으t 이지연, w5ㄴ걷 이혜인, h아xd 콰야, 다s다o 허수영
주최: 다s다o 하이트문화재단
후원: 다s다o 하이트진로주식회사

관람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526777

출처: 다s다o 하이트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성석 uh걷ㅐ 개인전: uh걷ㅐ 렌더러 SSA Renderer

May 10, 2021 ~ July 24, 2021

박승혁 ㅈ쟏yz 개인전: Doubt Is My Boyfriend

June 16, 2021 ~ July 4, 2021

헤닝 타갸하걷 스트라스부르거, OH BAD BOY

June 11, 2021 ~ July 25, 2021

유러피언 1qqe 누아르 1qqe 특별전 European Noir Films

June 15, 2021 ~ July 1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