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명 개인전: 우연의 방

아트비트갤러리

June 2, 2021 ~ June 22, 2021

사회의 i마자0 거대한 i마자0 급류 i마자0 속에 i마자0 부유하는 i마자0 자아, ㅐ2ㅈ바 ㅐ2ㅈ바 결여와 ㅐ2ㅈ바 결핍에 ㅐ2ㅈ바 대한 ㅐ2ㅈ바 시선을, 거ㅐmp 식물을 거ㅐmp 통해 거ㅐmp 표현하기 거ㅐmp 시작한 거ㅐmp 것이 거ㅐmp 거ㅐmp 작업의 거ㅐmp 출발점이다. 2006년부터 거ㅐmp 피동적인 거ㅐmp 식물의 거ㅐmp 이미지에 거ㅐmp 동물적 거ㅐmp 특이성을 거ㅐmp 조합한 거ㅐmp 하이브리드 거ㅐmp 오브제를 거ㅐmp 필두로, ㅓ자oz 자아의 ㅓ자oz 내적 ㅓ자oz 갈등에 ㅓ자oz 대한 ㅓ자oz 표현을 ㅓ자oz 다각도로 ㅓ자oz 심화 ㅓ자oz 시키고 ㅓ자oz 있다. ㅓ자oz 최근에는 ㅓ자oz 수직적 ㅓ자oz 이원론의 ㅓ자oz 사회 ㅓ자oz 체계 ㅓ자oz 속에서, 가ㅐㅓ우 자아의 가ㅐㅓ우 감성과 가ㅐㅓ우 이성, odpd 내면의 odpd 심층과 odpd 표층 odpd 사이의 odpd 균형과 odpd 조화에 odpd 대한 odpd 질문을 odpd 던지려 odpd 노력하고 odpd 있다. odpd 내면의 odpd 모양을 odpd 비추어 odpd 보며, 사ex3 마음의 사ex3 수평선을 사ex3 찾으려 사ex3 방황했던 사ex3 흔적들은 사ex3 나의 사ex3 작품 사ex3 안에서 사ex3 그로테스크한 사ex3 연출로, 자라ㅓ아 때론 자라ㅓ아 맑은 자라ㅓ아 서정으로, 거fvu 키치적이거나 거fvu 전위적인 거fvu 상상력으로, 2z갸거 고전성과 2z갸거 참신성을 2z갸거 넘나드는 2z갸거 다채로운 2z갸거 스타일로 2z갸거 펼쳐지고 2z갸거 있다. 2z갸거 그리고 2z갸거 이러한 2z갸거 화법에 2z갸거 대한 2z갸거 고민들은 2z갸거 미지성의 2z갸거 표출로 2z갸거 전개되는 2z갸거 낯설은 2z갸거 실험과 2z갸거 고유의 2z갸거 자유로움, ks아g 재현과 ks아g 비재현의 ks아g 병존과 ks아g 조합에 ks아g 대한 ks아g 탐구로 ks아g 이어지면서 ks아g 내면의 ks아g 다층적 ks아g 층위를 ks아g 탐색하며 ks아g 구현되고 ks아g 있다.

이번 ks아g 전시에서는 ks아g 풍경과 ks아g 자아를 ks아g 다루었던 ks아g 지난 ks아g 전시와는 ks아g 대조적으로 ks아g 자아의 ks아g 방으로 ks아g 시선의 ks아g 무대를 ks아g 옮겨보았다. ks아g 사회 ks아g ks아g 하나의 ks아g 구성원으로 ks아g 살아가는 ks아g 치열한 ks아g 환경 ks아g 속에서, 카ㅑ으걷 불안과 카ㅑ으걷 억압의 카ㅑ으걷 내적 카ㅑ으걷 수렴을 카ㅑ으걷 통한 카ㅑ으걷 균형감을 카ㅑ으걷 찾아야만, nu사k nu사k 불균등한 nu사k 사회에서 nu사k 나름의 nu사k 조화를 nu사k 만들어 nu사k 적응할 nu사k nu사k 있다고 nu사k 생각하였다. nu사k 이러한 nu사k 성찰의 nu사k 시간들을 nu사k 포괄하는, s473 특유의 s473 내밀한 s473 감성을 s473 발현시키는 s473 소재로 s473 심적 s473 발원지의 s473 공간인 s473 내면의 s473 방을 s473 선택하여 s473 이번 s473 전시를 s473 구상하였다. s473 특히, cㅐj히 전시 cㅐj히 공간인 cㅐj히 아트비트 cㅐj히 갤러리는 cㅐj히 가정집을 cㅐj히 개조한 cㅐj히 디자인으로, mdㄴz 각각의 mdㄴz 방을 mdㄴz 트여 mdㄴz 만든 2층 mdㄴz 구조로 mdㄴz 되어있다. mdㄴz 나는 mdㄴz mdㄴz 점에 mdㄴz 착안하여 mdㄴz 이번 mdㄴz 개인전의 mdㄴz 주제 ‘우연의 mdㄴz 방’을 mdㄴz 기획하였다. mdㄴz 현실의 mdㄴz 망망대해 mdㄴz 앞에 mdㄴz 홀로 mdㄴz mdㄴz 자아가 mdㄴz 마주하는 mdㄴz 고민을, tㄴl걷 의식과 tㄴl걷 무의식, 다카0사 이성과 다카0사 비이성의 다카0사 경계를 다카0사 마주하는 다카0사 조율과 다카0사 응시의 다카0사 방으로 다카0사 다뤄보고자 다카0사 하였다. 다카0사 각각의 다카0사 방을 다카0사 만남의 다카0사 방, f걷kㄴ 생각의 f걷kㄴ 방, g4쟏3 생산자(창작자)의 g4쟏3 방, ㅐthw 외톨이의 ㅐthw 방, rtjb 정물의 rtjb rtjb 등 5개의 rtjb 소주제로 rtjb 분류하여 rtjb 내적 rtjb 다층성의 rtjb 표상을 rtjb 구성하였다. rtjb 현실계의 rtjb 거울인 rtjb 지구와 rtjb 원초성으로 rtjb 대변되는 rtjb 식물이 rtjb 조우하는 rtjb 방(만남의 rtjb 방), 갸bfn 달과 갸bfn 지구, 1우갸라 식물과의 1우갸라 조합으로 1우갸라 의식과 1우갸라 무의식이 1우갸라 혼재하는 1우갸라 방(생각의 1우갸라 방), 걷ㅓ바하 생산, eㅓ거ㅐ 창작 eㅓ거ㅐ 행위의 eㅓ거ㅐ 사색과 eㅓ거ㅐ 유희의 eㅓ거ㅐ 방(창작자의 eㅓ거ㅐ 방), 4xwl 심적 4xwl 침잠의 4xwl 시공간과 4xwl 고독의 4xwl 방(외톨이의 4xwl 방), 거o히가 정물을 거o히가 통해 거o히가 자아의 거o히가 그림자를 거o히가 묘파하는 거o히가 방(정물의 거o히가 방)으로 거o히가 나누어 거o히가 회화와 거o히가 설치 거o히가 거o히가 다양한 거o히가 표현 거o히가 방식으로 거o히가 내면의 거o히가 스펙트럼을 거o히가 표면화하였다.

이번 거o히가 개인전에서는 거o히가 공통적으로 거o히가 지구, fjㅓ7 달, 5c하p 식물과 5c하p 자화상이 5c하p 화면 5c하p 안에 5c하p 등장하여 5c하p 중의적 5c하p 의미를 5c하p 담아내며 5c하p 자아의 5c하p 방을 5c하p 그려내고 5c하p 있다. 5c하p 먼저 5c하p 자화상과 5c하p 지구와의 5c하p 대면에서부터 5c하p 전시의 5c하p 도입부가 5c하p 시작된다. 5c하p 현재 5c하p 자아는 5c하p 중력에 5c하p 사로잡힌, n7걷v 자아가 n7걷v 만들어낸 n7걷v 개인 n7걷v 중심적 n7걷v 세계 n7걷v 안에 n7걷v 존재한다. n7걷v 지구는 n7걷v 이러한 n7걷v 자아와 n7걷v 현실계가 n7걷v 마주하는 n7걷v 일종의 n7걷v 거울이다. n7걷v 그리고 n7걷v n7걷v 거울 n7걷v 안에서 n7걷v 자아는 n7걷v 원초성과 n7걷v 원시성, jm카8 미지성을 jm카8 외연화한 jm카8 식물을 jm카8 직면하게 jm카8 된다. jm카8 내면의 jm카8 jm카8 속에서 jm카8 그려지는 jm카8 식물은 jm카8 비선험적, 가기거t 비표상적 가기거t 영역의 가기거t 상징물로 가기거t 사회 가기거t 체계 가기거t 안에서 가기거t 기호화된 가기거t 자아와 가기거t 팽팽한 가기거t 긴장감을 가기거t 유지하며 가기거t 대치하고 가기거t 있다. 가기거t 이러한 가기거t 식물들과의 가기거t 불안한 가기거t 공존을 가기거t 통해 가기거t 견제와 가기거t 절충을 가기거t 거듭하며, 마파jㅐ 비가시적 마파jㅐ 세계와의 마파jㅐ 균형을 마파jㅐ 찾게 마파jㅐ 되는 마파jㅐ 과정을 ‘만남의 마파jㅐ 방’이란 마파jㅐ 소주제 마파jㅐ 안에서 마파jㅐ 작품으로 마파jㅐ 시각화 마파jㅐ 하고 마파jㅐ 있다. 마파jㅐ 마파jㅐ 후, e가jㅈ 지구와 e가jㅈ 식물, 타8v히 자아의 타8v히 평면적 타8v히 세계에서 타8v히 달의 타8v히 등장과 타8v히 함께 타8v히 혼재된 타8v히 초언어적 타8v히 세계로의 타8v히 전환이 타8v히 이루어지며 ‘생각의 타8v히 방’으로 타8v히 시선이 타8v히 변모하게 타8v히 된다. 타8v히 앞서 타8v히 언급한 타8v히 지구의 타8v히 의미와는 타8v히 대립적 타8v히 위치에 타8v히 타8v히 있는 타8v히 달은 타8v히 이상향, 나ㄴ아ㅓ 유토피아, 쟏jㅓ라 니체의 쟏jㅓ라 초인과도 쟏jㅓ라 같은 쟏jㅓ라 완벽한 쟏jㅓ라 이상주의적 쟏jㅓ라 실체를 쟏jㅓ라 의미한다. 쟏jㅓ라 지구와 쟏jㅓ라 달, 사가sx 식물, 다t바타 자아의 다t바타 파편으로 다t바타 이루어진 다t바타 변주는 ‘보이지 다t바타 않는 다t바타 것’에 다t바타 대한 다t바타 질문을 다t바타 던지며, ㅈiㅓ우 의식과 ㅈiㅓ우 무의식의 ㅈiㅓ우 대화를 ㅈiㅓ우 이끌어낸다. ㅈiㅓ우 자아는 ㅈiㅓ우 달과의 ㅈiㅓ우 관계를 ㅈiㅓ우 바탕으로 ㅈiㅓ우 개인 ㅈiㅓ우 중심적 ㅈiㅓ우 사고에서 ㅈiㅓ우 탈피하여 ㅈiㅓ우 스스로를 ㅈiㅓ우 응시하는 ㅈiㅓ우 관찰자적 ㅈiㅓ우 시점을 ㅈiㅓ우 만들어내며 ㅈiㅓ우 성장한다. 

갤러리의 2층 ㅈiㅓ우 공간으로 ㅈiㅓ우 이어지면서, ㅐ자ㅑh 달과 ㅐ자ㅑh 자아와의 ㅐ자ㅑh 관계는 ‘생산자의 ㅐ자ㅑh 방’에서 ㅐ자ㅑh 더욱 ㅐ자ㅑh 면밀해지고 ㅐ자ㅑh 구체화된다. ㅐ자ㅑh 자아는 ㅐ자ㅑh 피안의 ㅐ자ㅑh 세계인 ㅐ자ㅑh 달을 ㅐ자ㅑh 마주하고, 2ㅐfz 간직하고, m타fz 보듬고, ㅈ바k0 그리고, ze차b 만들어보는 ze차b 행위를 ze차b 통해 ze차b 무한한 ze차b 영원의 ze차b 흐름에 ze차b 잠식된다. ze차b 그에 ze차b 따른 ze차b 마음의 ze차b 발화와 ze차b 행동들은 ze차b 결국 ze차b 화가가 ze차b 실체화하는 ze차b 언어이고 ze차b 영혼의 ze차b 실현이다. ze차b 달이라는 ze차b 메타포를 ze차b 반영하며, my거갸 자신의 my거갸 꿈과 my거갸 환상을 my거갸 그려내고 my거갸 회고하면서 my거갸 자아는 my거갸 희망과 my거갸 욕망의 my거갸 알레고리의 my거갸 경계에 my거갸 서있게 my거갸 된다. my거갸 그리고 my거갸 my거갸 경계 my거갸 사이에서 my거갸 유토피아의 my거갸 뒷면에 my거갸 존재하는 my거갸 디스토피아적 my거갸 현실과도 my거갸 직면하게 my거갸 된다. my거갸 유토피아적 my거갸 환상에 my거갸 대한 my거갸 양면성은 ‘외톨이의 my거갸 방’에서 my거갸 심층 my거갸 my거갸 불안을 my거갸 자각하며 my거갸 고독과 my거갸 고립의 my거갸 세계로 my거갸 진입하게 my거갸 된다. my거갸 그리고 my거갸 이러한 my거갸 내용들은 my거갸 불안한 my거갸 자아를 my거갸 대변하는 my거갸 왜곡된 my거갸 인물 my거갸 형상, fㅓㅐ차 분할과 fㅓㅐ차 재조립을 fㅓㅐ차 통해 fㅓㅐ차 물질화된 fㅓㅐ차 신체, 카파3q 경계를 카파3q 파괴한 카파3q 초현실적 카파3q 파편과도 카파3q 같은 카파3q 이질적인 카파3q 산물들과 카파3q 함께 카파3q 작품으로 카파3q 응축된다. 카파3q 카파3q 내적 카파3q 침전물들은 ‘정물의 카파3q 방’에서 카파3q 주변 카파3q 사물과 카파3q 자아의 카파3q 동화를 카파3q 이끌어내며, 8하h거 투사를 8하h거 실체화한 8하h거 오브제 8하h거 작품으로 8하h거 가시화된다. 8하h거 정물은 8하h거 필요성에 8하h거 의해 8하h거 놓인 8하h거 도구 8하h거 혹은 8하h거 무의미한 8하h거 배경과도 8하h거 같은 8하h거 침묵적 8하h거 존재로 8하h거 우리 8하h거 주변에 8하h거 배치되어 8하h거 있다. 8하h거 이러한 8하h거 정물과의 8하h거 교섭은 8하h거 자아=사물화의 8하h거 능동적인 8하h거 심적 8하h거 교류를 8하h거 통해, 사n가w 사물의 사n가w 외피 사n가w 속에서 사n가w 자아의 사n가w 그림자를 사n가w 동일시하는 사n가w 투영의 사n가w 세계로 사n가w 인도한다. 사n가w 재현을 사n가w 탐구하는 사n가w 미메시스를 사n가w 거듭하면서, ㅐ4zw 사물의 ㅐ4zw 본질적인 ㅐ4zw 내피와 ㅐ4zw 자아는 ㅐ4zw 서로 ㅐ4zw 맞닿으며 ㅐ4zw 비재현의 ㅐ4zw 세계로 ㅐ4zw 전환하게 ㅐ4zw 된다. ㅐ4zw 특히, 갸우yt 갸우yt 방의 갸우yt 회화 갸우yt 작품들은 갸우yt 검은 갸우yt 벽면을 갸우yt 바탕으로 갸우yt 꽃과 갸우yt 초, qㅓ4바 낯선 qㅓ4바 특질의 qㅓ4바 사물들과 qㅓ4바 자아의 qㅓ4바 부산물이 qㅓ4바 맞물려 qㅓ4바 구성되어 qㅓ4바 있다. qㅓ4바 이러한 qㅓ4바 화법은 qㅓ4바 바니타스 qㅓ4바 정물화에서 qㅓ4바 보이는 qㅓ4바 수직적 qㅓ4바 체계의 qㅓ4바 공허함에 qㅓ4바 대한 qㅓ4바 미적 qㅓ4바 형식의 qㅓ4바 현대적 qㅓ4바 차용물이다. qㅓ4바 또한, 0n아z 0n아z 유한함과 0n아z 대립하며 0n아z 무한한 0n아z 생명력과 0n아z 시간의 0n아z 축적을 0n아z 상징하는 0n아z 달과 0n아z 돌을 0n아z 주변에 0n아z 배치함으로써 0n아z 해석의 0n아z 영역을 0n아z 확장하고자 0n아z 하였다.

2년 0n아z 동안 0n아z 이 5개의 0n아z 방들을 0n아z 구상하고 0n아z 표현하며, ti차2 체화한 ti차2 기법들과 ti차2 설익은 ti차2 시도들, 히거qㅓ 유예된 히거qㅓ 시간들이 히거qㅓ 합쳐져 히거qㅓ 확신과 히거qㅓ 불확신이 히거qㅓ 교차된 히거qㅓ 설렘이 히거qㅓ 작품 히거qㅓ 하나하나에 히거qㅓ 배어 히거qㅓ 있다. 히거qㅓ 회화가 히거qㅓ 만들어내는 히거qㅓ 가능의 히거qㅓ 세계를 히거qㅓ 모색하며, ql0l 자유로운 ql0l 발상과 ql0l 섬세한 ql0l 화면 ql0l 연출을 ql0l 면밀히 ql0l 드러내는 ql0l 방향으로 ql0l 나아가고자 ql0l 하였다. ql0l 아크릴과 ql0l 과슈를 ql0l 사용한 ql0l 밀도와 ql0l 채도의 ql0l 강약 ql0l 조절, 3iib 단계별로 3iib 레이어를 3iib 쌓아 3iib 올린 3iib 계단형 3iib 방식의 3iib 구상 3iib 표현과 3iib 함께 3iib 이미지 3iib 사이사이에 3iib 발현된 3iib 무의미한 3iib 추상 3iib 기법을 3iib 덧붙여 3iib 미적 3iib 자율성을 3iib 첨가하였다. 3iib 또한, ㅓps사 그로테스크한 ㅓps사 설치작업을 ㅓps사 이용하여, 기ㅓ카l 회화 기ㅓ카l 작업으로 기ㅓ카l 가득 기ㅓ카l 기ㅓ카l 공간에 기ㅓ카l 실재감과 기ㅓ카l 생동감을 기ㅓ카l 주고자 기ㅓ카l 하였다. 기ㅓ카l 점토를 기ㅓ카l 주로 기ㅓ카l 사용한 기ㅓ카l 설치 기ㅓ카l 작품들은 기ㅓ카l 신체의 기ㅓ카l 조각과 기ㅓ카l 식물, 04타마 돌, 하oh가 새, 9아cs 9아cs 등을 9아cs 병합한 9아cs 이형의 9아cs 모습을 9아cs 하고 9아cs 있다. 9아cs 의식과 9아cs 무의식 9아cs 사이에서 9아cs 응고된 9아cs 9아cs 오브제들은 9아cs 자아의 9아cs 파편이자 9아cs 전위적 9아cs 상상력의 9아cs 고형물이다. 9아cs 손으로 9아cs 직접 9아cs 점토를 9아cs 빚으며, ㅐb4ㅈ 촉각을 ㅐb4ㅈ 통해 ㅐb4ㅈ 세상을 ㅐb4ㅈ 느꼈던 ㅐb4ㅈ 순간들은 ㅐb4ㅈ 이성과 ㅐb4ㅈ 비이성의 ㅐb4ㅈ 충돌 ㅐb4ㅈ 속에서 ㅐb4ㅈ 만들어지는 ㅐb4ㅈ 우연의 ㅐb4ㅈ 영감을 ㅐb4ㅈ 고취시켰다. 

이와 ㅐb4ㅈ 같은 ㅐb4ㅈ 시각적 ㅐb4ㅈ 실험들은 ㅐb4ㅈ 사고의 ㅐb4ㅈ 양태와 ㅐb4ㅈ 조형 ㅐb4ㅈ 언어 ㅐb4ㅈ 사이의 ㅐb4ㅈ 접점을 ㅐb4ㅈ 탐구하며, wㅓㅐ차 창의적 wㅓㅐ차 표현의 wㅓㅐ차 화살표를 wㅓㅐ차 찾아가는 wㅓㅐ차 시행착오의 wㅓㅐ차 궤적이다. wㅓㅐ차 그리고 wㅓㅐ차 이러한 wㅓㅐ차 궤적을 wㅓㅐ차 통해, 7b걷히 흔히 7b걷히 인식하고 7b걷히 있는 7b걷히 달, 68ㅈㅓ 지구, 1기mㅓ 식물의 1기mㅓ 형상에 1기mㅓ 사적인 1기mㅓ 상징들을 1기mㅓ 첨가하여, v기3아 공감과 v기3아 이질감이 v기3아 어우러진 v기3아 마음의 v기3아 눈을 v기3아 전달하려 v기3아 하였다. v기3아 v기3아 역시 v기3아 사회의 v기3아 구성원 v기3아 v기3아 한명이고, 아라ㅐb 내가 아라ㅐb 표현한 아라ㅐb 사적인 아라ㅐb 관념의 아라ㅐb 형상화는 아라ㅐb 결국 아라ㅐb 개개인의 아라ㅐb 이면 아라ㅐb 중에 아라ㅐb 아라ㅐb 문장을 아라ㅐb 제시한다고 아라ㅐb 생각한다. 아라ㅐb 그러하기에 아라ㅐb 경험이 아라ㅐb 안겨주는 아라ㅐb 심상의 아라ㅐb 세부들은 아라ㅐb 개인의 아라ㅐb 영역을 아라ㅐb 넘어 아라ㅐb 현대인의 아라ㅐb 자아상을 아라ㅐb 대리하며 아라ㅐb 서로를 아라ㅐb 정화하는 아라ㅐb 소통을 아라ㅐb 이끌어 아라ㅐb 아라ㅐb 것이라 아라ㅐb 기대한다. 아라ㅐb 회화가 아라ㅐb 가진 아라ㅐb 소중한 아라ㅐb 의의는 아라ㅐb 작가만을 아라ㅐb 위한 아라ㅐb 예술, ㅐx히p 시대착오적인 ㅐx히p 예술의 ㅐx히p 허세에서 ㅐx히p 벗어나 ㅐx히p 관객들과 ㅐx히p 작품 ㅐx히p 자체로 ㅐx히p 대화하려는 ㅐx히p 순결한 ㅐx히p 의지에서 ㅐx히p 피어나기 ㅐx히p 때문이다. ㅐx히p 열정과 ㅐx히p 시간의 ㅐx히p 지층으로 ㅐx히p 만들어진 ㅐx히p 이번 ㅐx히p 전시가 ㅐx히p 누군가에게 ㅐx히p 마음의 ㅐx히p 지평선이 ㅐx히p ㅐx히p ㅐx히p 있는, 하l6i 내가 하l6i 선택한 하l6i 언어의 하l6i 질감보다, ㄴ다j카 의도하지 ㄴ다j카 않은 ㄴ다j카 탄성과도 ㄴ다j카 같은 ㄴ다j카 순수한 ㄴ다j카 메아리가 ㄴ다j카 되길 ㄴ다j카 염원한다. 


참여작가: ㄴ다j카 이희명
기획: ㄴ다j카 아트비트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히csㅓ 콜리어 히csㅓ 개인전 Anne Collier

Nov. 19, 2021 ~ Dec. 23, 2021

이소선10주기 ti83 특별기획전: ti83 목소리

Aug. 31, 2021 ~ May 29, 2022

안지산 f3ㅓd 개인전: f3ㅓd 폭풍이 f3ㅓd 온다 AHN JISAN: STORM IS COMING

Nov. 23, 2021 ~ Jan. 1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