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명 개인전: 우연의 방

아트비트갤러리

June 2, 2021 ~ June 22, 2021

사회의 파bㅓㅓ 거대한 파bㅓㅓ 급류 파bㅓㅓ 속에 파bㅓㅓ 부유하는 파bㅓㅓ 자아, 87rㅓ 87rㅓ 결여와 87rㅓ 결핍에 87rㅓ 대한 87rㅓ 시선을, d2hv 식물을 d2hv 통해 d2hv 표현하기 d2hv 시작한 d2hv 것이 d2hv d2hv 작업의 d2hv 출발점이다. 2006년부터 d2hv 피동적인 d2hv 식물의 d2hv 이미지에 d2hv 동물적 d2hv 특이성을 d2hv 조합한 d2hv 하이브리드 d2hv 오브제를 d2hv 필두로, fc카s 자아의 fc카s 내적 fc카s 갈등에 fc카s 대한 fc카s 표현을 fc카s 다각도로 fc카s 심화 fc카s 시키고 fc카s 있다. fc카s 최근에는 fc카s 수직적 fc카s 이원론의 fc카s 사회 fc카s 체계 fc카s 속에서, f쟏우p 자아의 f쟏우p 감성과 f쟏우p 이성, e63ㄴ 내면의 e63ㄴ 심층과 e63ㄴ 표층 e63ㄴ 사이의 e63ㄴ 균형과 e63ㄴ 조화에 e63ㄴ 대한 e63ㄴ 질문을 e63ㄴ 던지려 e63ㄴ 노력하고 e63ㄴ 있다. e63ㄴ 내면의 e63ㄴ 모양을 e63ㄴ 비추어 e63ㄴ 보며, 타hㅐㅐ 마음의 타hㅐㅐ 수평선을 타hㅐㅐ 찾으려 타hㅐㅐ 방황했던 타hㅐㅐ 흔적들은 타hㅐㅐ 나의 타hㅐㅐ 작품 타hㅐㅐ 안에서 타hㅐㅐ 그로테스크한 타hㅐㅐ 연출로, 하aㄴㅓ 때론 하aㄴㅓ 맑은 하aㄴㅓ 서정으로, ㅓ으gt 키치적이거나 ㅓ으gt 전위적인 ㅓ으gt 상상력으로, 갸0a파 고전성과 갸0a파 참신성을 갸0a파 넘나드는 갸0a파 다채로운 갸0a파 스타일로 갸0a파 펼쳐지고 갸0a파 있다. 갸0a파 그리고 갸0a파 이러한 갸0a파 화법에 갸0a파 대한 갸0a파 고민들은 갸0a파 미지성의 갸0a파 표출로 갸0a파 전개되는 갸0a파 낯설은 갸0a파 실험과 갸0a파 고유의 갸0a파 자유로움, 거다나파 재현과 거다나파 비재현의 거다나파 병존과 거다나파 조합에 거다나파 대한 거다나파 탐구로 거다나파 이어지면서 거다나파 내면의 거다나파 다층적 거다나파 층위를 거다나파 탐색하며 거다나파 구현되고 거다나파 있다.

이번 거다나파 전시에서는 거다나파 풍경과 거다나파 자아를 거다나파 다루었던 거다나파 지난 거다나파 전시와는 거다나파 대조적으로 거다나파 자아의 거다나파 방으로 거다나파 시선의 거다나파 무대를 거다나파 옮겨보았다. 거다나파 사회 거다나파 거다나파 하나의 거다나파 구성원으로 거다나파 살아가는 거다나파 치열한 거다나파 환경 거다나파 속에서, 자ㅑ다q 불안과 자ㅑ다q 억압의 자ㅑ다q 내적 자ㅑ다q 수렴을 자ㅑ다q 통한 자ㅑ다q 균형감을 자ㅑ다q 찾아야만, yㅐoy yㅐoy 불균등한 yㅐoy 사회에서 yㅐoy 나름의 yㅐoy 조화를 yㅐoy 만들어 yㅐoy 적응할 yㅐoy yㅐoy 있다고 yㅐoy 생각하였다. yㅐoy 이러한 yㅐoy 성찰의 yㅐoy 시간들을 yㅐoy 포괄하는, 자eㅓ쟏 특유의 자eㅓ쟏 내밀한 자eㅓ쟏 감성을 자eㅓ쟏 발현시키는 자eㅓ쟏 소재로 자eㅓ쟏 심적 자eㅓ쟏 발원지의 자eㅓ쟏 공간인 자eㅓ쟏 내면의 자eㅓ쟏 방을 자eㅓ쟏 선택하여 자eㅓ쟏 이번 자eㅓ쟏 전시를 자eㅓ쟏 구상하였다. 자eㅓ쟏 특히, 갸가나s 전시 갸가나s 공간인 갸가나s 아트비트 갸가나s 갤러리는 갸가나s 가정집을 갸가나s 개조한 갸가나s 디자인으로, 나ㅐ가e 각각의 나ㅐ가e 방을 나ㅐ가e 트여 나ㅐ가e 만든 2층 나ㅐ가e 구조로 나ㅐ가e 되어있다. 나ㅐ가e 나는 나ㅐ가e 나ㅐ가e 점에 나ㅐ가e 착안하여 나ㅐ가e 이번 나ㅐ가e 개인전의 나ㅐ가e 주제 ‘우연의 나ㅐ가e 방’을 나ㅐ가e 기획하였다. 나ㅐ가e 현실의 나ㅐ가e 망망대해 나ㅐ가e 앞에 나ㅐ가e 홀로 나ㅐ가e 나ㅐ가e 자아가 나ㅐ가e 마주하는 나ㅐ가e 고민을, 5가d1 의식과 5가d1 무의식, 8사6p 이성과 8사6p 비이성의 8사6p 경계를 8사6p 마주하는 8사6p 조율과 8사6p 응시의 8사6p 방으로 8사6p 다뤄보고자 8사6p 하였다. 8사6p 각각의 8사6p 방을 8사6p 만남의 8사6p 방, 차우3c 생각의 차우3c 방, 쟏6쟏으 생산자(창작자)의 쟏6쟏으 방, 다qeo 외톨이의 다qeo 방, afx파 정물의 afx파 afx파 등 5개의 afx파 소주제로 afx파 분류하여 afx파 내적 afx파 다층성의 afx파 표상을 afx파 구성하였다. afx파 현실계의 afx파 거울인 afx파 지구와 afx파 원초성으로 afx파 대변되는 afx파 식물이 afx파 조우하는 afx파 방(만남의 afx파 방), 5dt8 달과 5dt8 지구, 카i으e 식물과의 카i으e 조합으로 카i으e 의식과 카i으e 무의식이 카i으e 혼재하는 카i으e 방(생각의 카i으e 방), t타fr 생산, ㅓ걷ㅑㅓ 창작 ㅓ걷ㅑㅓ 행위의 ㅓ걷ㅑㅓ 사색과 ㅓ걷ㅑㅓ 유희의 ㅓ걷ㅑㅓ 방(창작자의 ㅓ걷ㅑㅓ 방), 다ㅑhㄴ 심적 다ㅑhㄴ 침잠의 다ㅑhㄴ 시공간과 다ㅑhㄴ 고독의 다ㅑhㄴ 방(외톨이의 다ㅑhㄴ 방), 히기쟏라 정물을 히기쟏라 통해 히기쟏라 자아의 히기쟏라 그림자를 히기쟏라 묘파하는 히기쟏라 방(정물의 히기쟏라 방)으로 히기쟏라 나누어 히기쟏라 회화와 히기쟏라 설치 히기쟏라 히기쟏라 다양한 히기쟏라 표현 히기쟏라 방식으로 히기쟏라 내면의 히기쟏라 스펙트럼을 히기쟏라 표면화하였다.

이번 히기쟏라 개인전에서는 히기쟏라 공통적으로 히기쟏라 지구, 나으t걷 달, e아ㅐ거 식물과 e아ㅐ거 자화상이 e아ㅐ거 화면 e아ㅐ거 안에 e아ㅐ거 등장하여 e아ㅐ거 중의적 e아ㅐ거 의미를 e아ㅐ거 담아내며 e아ㅐ거 자아의 e아ㅐ거 방을 e아ㅐ거 그려내고 e아ㅐ거 있다. e아ㅐ거 먼저 e아ㅐ거 자화상과 e아ㅐ거 지구와의 e아ㅐ거 대면에서부터 e아ㅐ거 전시의 e아ㅐ거 도입부가 e아ㅐ거 시작된다. e아ㅐ거 현재 e아ㅐ거 자아는 e아ㅐ거 중력에 e아ㅐ거 사로잡힌, v히6i 자아가 v히6i 만들어낸 v히6i 개인 v히6i 중심적 v히6i 세계 v히6i 안에 v히6i 존재한다. v히6i 지구는 v히6i 이러한 v히6i 자아와 v히6i 현실계가 v히6i 마주하는 v히6i 일종의 v히6i 거울이다. v히6i 그리고 v히6i v히6i 거울 v히6i 안에서 v히6i 자아는 v히6i 원초성과 v히6i 원시성, q갸m9 미지성을 q갸m9 외연화한 q갸m9 식물을 q갸m9 직면하게 q갸m9 된다. q갸m9 내면의 q갸m9 q갸m9 속에서 q갸m9 그려지는 q갸m9 식물은 q갸m9 비선험적, pq하f 비표상적 pq하f 영역의 pq하f 상징물로 pq하f 사회 pq하f 체계 pq하f 안에서 pq하f 기호화된 pq하f 자아와 pq하f 팽팽한 pq하f 긴장감을 pq하f 유지하며 pq하f 대치하고 pq하f 있다. pq하f 이러한 pq하f 식물들과의 pq하f 불안한 pq하f 공존을 pq하f 통해 pq하f 견제와 pq하f 절충을 pq하f 거듭하며, 갸바ㄴf 비가시적 갸바ㄴf 세계와의 갸바ㄴf 균형을 갸바ㄴf 찾게 갸바ㄴf 되는 갸바ㄴf 과정을 ‘만남의 갸바ㄴf 방’이란 갸바ㄴf 소주제 갸바ㄴf 안에서 갸바ㄴf 작품으로 갸바ㄴf 시각화 갸바ㄴf 하고 갸바ㄴf 있다. 갸바ㄴf 갸바ㄴf 후, m타하갸 지구와 m타하갸 식물, p나ㅓㅓ 자아의 p나ㅓㅓ 평면적 p나ㅓㅓ 세계에서 p나ㅓㅓ 달의 p나ㅓㅓ 등장과 p나ㅓㅓ 함께 p나ㅓㅓ 혼재된 p나ㅓㅓ 초언어적 p나ㅓㅓ 세계로의 p나ㅓㅓ 전환이 p나ㅓㅓ 이루어지며 ‘생각의 p나ㅓㅓ 방’으로 p나ㅓㅓ 시선이 p나ㅓㅓ 변모하게 p나ㅓㅓ 된다. p나ㅓㅓ 앞서 p나ㅓㅓ 언급한 p나ㅓㅓ 지구의 p나ㅓㅓ 의미와는 p나ㅓㅓ 대립적 p나ㅓㅓ 위치에 p나ㅓㅓ p나ㅓㅓ 있는 p나ㅓㅓ 달은 p나ㅓㅓ 이상향, pㅓㄴ마 유토피아, krwz 니체의 krwz 초인과도 krwz 같은 krwz 완벽한 krwz 이상주의적 krwz 실체를 krwz 의미한다. krwz 지구와 krwz 달, ㅈ2di 식물, kkㄴㅐ 자아의 kkㄴㅐ 파편으로 kkㄴㅐ 이루어진 kkㄴㅐ 변주는 ‘보이지 kkㄴㅐ 않는 kkㄴㅐ 것’에 kkㄴㅐ 대한 kkㄴㅐ 질문을 kkㄴㅐ 던지며, 0우거ㅓ 의식과 0우거ㅓ 무의식의 0우거ㅓ 대화를 0우거ㅓ 이끌어낸다. 0우거ㅓ 자아는 0우거ㅓ 달과의 0우거ㅓ 관계를 0우거ㅓ 바탕으로 0우거ㅓ 개인 0우거ㅓ 중심적 0우거ㅓ 사고에서 0우거ㅓ 탈피하여 0우거ㅓ 스스로를 0우거ㅓ 응시하는 0우거ㅓ 관찰자적 0우거ㅓ 시점을 0우거ㅓ 만들어내며 0우거ㅓ 성장한다. 

갤러리의 2층 0우거ㅓ 공간으로 0우거ㅓ 이어지면서, 다v바3 달과 다v바3 자아와의 다v바3 관계는 ‘생산자의 다v바3 방’에서 다v바3 더욱 다v바3 면밀해지고 다v바3 구체화된다. 다v바3 자아는 다v바3 피안의 다v바3 세계인 다v바3 달을 다v바3 마주하고, sk차s 간직하고, ㅐni가 보듬고, 파ㅓaㅑ 그리고, 97ㅓ쟏 만들어보는 97ㅓ쟏 행위를 97ㅓ쟏 통해 97ㅓ쟏 무한한 97ㅓ쟏 영원의 97ㅓ쟏 흐름에 97ㅓ쟏 잠식된다. 97ㅓ쟏 그에 97ㅓ쟏 따른 97ㅓ쟏 마음의 97ㅓ쟏 발화와 97ㅓ쟏 행동들은 97ㅓ쟏 결국 97ㅓ쟏 화가가 97ㅓ쟏 실체화하는 97ㅓ쟏 언어이고 97ㅓ쟏 영혼의 97ㅓ쟏 실현이다. 97ㅓ쟏 달이라는 97ㅓ쟏 메타포를 97ㅓ쟏 반영하며, 타y다6 자신의 타y다6 꿈과 타y다6 환상을 타y다6 그려내고 타y다6 회고하면서 타y다6 자아는 타y다6 희망과 타y다6 욕망의 타y다6 알레고리의 타y다6 경계에 타y다6 서있게 타y다6 된다. 타y다6 그리고 타y다6 타y다6 경계 타y다6 사이에서 타y다6 유토피아의 타y다6 뒷면에 타y다6 존재하는 타y다6 디스토피아적 타y다6 현실과도 타y다6 직면하게 타y다6 된다. 타y다6 유토피아적 타y다6 환상에 타y다6 대한 타y다6 양면성은 ‘외톨이의 타y다6 방’에서 타y다6 심층 타y다6 타y다6 불안을 타y다6 자각하며 타y다6 고독과 타y다6 고립의 타y다6 세계로 타y다6 진입하게 타y다6 된다. 타y다6 그리고 타y다6 이러한 타y다6 내용들은 타y다6 불안한 타y다6 자아를 타y다6 대변하는 타y다6 왜곡된 타y다6 인물 타y다6 형상, 차갸o3 분할과 차갸o3 재조립을 차갸o3 통해 차갸o3 물질화된 차갸o3 신체, 6라ㅐ히 경계를 6라ㅐ히 파괴한 6라ㅐ히 초현실적 6라ㅐ히 파편과도 6라ㅐ히 같은 6라ㅐ히 이질적인 6라ㅐ히 산물들과 6라ㅐ히 함께 6라ㅐ히 작품으로 6라ㅐ히 응축된다. 6라ㅐ히 6라ㅐ히 내적 6라ㅐ히 침전물들은 ‘정물의 6라ㅐ히 방’에서 6라ㅐ히 주변 6라ㅐ히 사물과 6라ㅐ히 자아의 6라ㅐ히 동화를 6라ㅐ히 이끌어내며, ㅑi5e 투사를 ㅑi5e 실체화한 ㅑi5e 오브제 ㅑi5e 작품으로 ㅑi5e 가시화된다. ㅑi5e 정물은 ㅑi5e 필요성에 ㅑi5e 의해 ㅑi5e 놓인 ㅑi5e 도구 ㅑi5e 혹은 ㅑi5e 무의미한 ㅑi5e 배경과도 ㅑi5e 같은 ㅑi5e 침묵적 ㅑi5e 존재로 ㅑi5e 우리 ㅑi5e 주변에 ㅑi5e 배치되어 ㅑi5e 있다. ㅑi5e 이러한 ㅑi5e 정물과의 ㅑi5e 교섭은 ㅑi5e 자아=사물화의 ㅑi5e 능동적인 ㅑi5e 심적 ㅑi5e 교류를 ㅑi5e 통해, 걷7kㅑ 사물의 걷7kㅑ 외피 걷7kㅑ 속에서 걷7kㅑ 자아의 걷7kㅑ 그림자를 걷7kㅑ 동일시하는 걷7kㅑ 투영의 걷7kㅑ 세계로 걷7kㅑ 인도한다. 걷7kㅑ 재현을 걷7kㅑ 탐구하는 걷7kㅑ 미메시스를 걷7kㅑ 거듭하면서, 마zㅐs 사물의 마zㅐs 본질적인 마zㅐs 내피와 마zㅐs 자아는 마zㅐs 서로 마zㅐs 맞닿으며 마zㅐs 비재현의 마zㅐs 세계로 마zㅐs 전환하게 마zㅐs 된다. 마zㅐs 특히, 5st쟏 5st쟏 방의 5st쟏 회화 5st쟏 작품들은 5st쟏 검은 5st쟏 벽면을 5st쟏 바탕으로 5st쟏 꽃과 5st쟏 초, 바우ㅐk 낯선 바우ㅐk 특질의 바우ㅐk 사물들과 바우ㅐk 자아의 바우ㅐk 부산물이 바우ㅐk 맞물려 바우ㅐk 구성되어 바우ㅐk 있다. 바우ㅐk 이러한 바우ㅐk 화법은 바우ㅐk 바니타스 바우ㅐk 정물화에서 바우ㅐk 보이는 바우ㅐk 수직적 바우ㅐk 체계의 바우ㅐk 공허함에 바우ㅐk 대한 바우ㅐk 미적 바우ㅐk 형식의 바우ㅐk 현대적 바우ㅐk 차용물이다. 바우ㅐk 또한, 우rt라 우rt라 유한함과 우rt라 대립하며 우rt라 무한한 우rt라 생명력과 우rt라 시간의 우rt라 축적을 우rt라 상징하는 우rt라 달과 우rt라 돌을 우rt라 주변에 우rt라 배치함으로써 우rt라 해석의 우rt라 영역을 우rt라 확장하고자 우rt라 하였다.

2년 우rt라 동안 우rt라 이 5개의 우rt라 방들을 우rt라 구상하고 우rt라 표현하며, 기i다카 체화한 기i다카 기법들과 기i다카 설익은 기i다카 시도들, ㅑ걷나차 유예된 ㅑ걷나차 시간들이 ㅑ걷나차 합쳐져 ㅑ걷나차 확신과 ㅑ걷나차 불확신이 ㅑ걷나차 교차된 ㅑ걷나차 설렘이 ㅑ걷나차 작품 ㅑ걷나차 하나하나에 ㅑ걷나차 배어 ㅑ걷나차 있다. ㅑ걷나차 회화가 ㅑ걷나차 만들어내는 ㅑ걷나차 가능의 ㅑ걷나차 세계를 ㅑ걷나차 모색하며, 기frg 자유로운 기frg 발상과 기frg 섬세한 기frg 화면 기frg 연출을 기frg 면밀히 기frg 드러내는 기frg 방향으로 기frg 나아가고자 기frg 하였다. 기frg 아크릴과 기frg 과슈를 기frg 사용한 기frg 밀도와 기frg 채도의 기frg 강약 기frg 조절, ㅓ라c타 단계별로 ㅓ라c타 레이어를 ㅓ라c타 쌓아 ㅓ라c타 올린 ㅓ라c타 계단형 ㅓ라c타 방식의 ㅓ라c타 구상 ㅓ라c타 표현과 ㅓ라c타 함께 ㅓ라c타 이미지 ㅓ라c타 사이사이에 ㅓ라c타 발현된 ㅓ라c타 무의미한 ㅓ라c타 추상 ㅓ라c타 기법을 ㅓ라c타 덧붙여 ㅓ라c타 미적 ㅓ라c타 자율성을 ㅓ라c타 첨가하였다. ㅓ라c타 또한, y2기t 그로테스크한 y2기t 설치작업을 y2기t 이용하여, 가5jc 회화 가5jc 작업으로 가5jc 가득 가5jc 가5jc 공간에 가5jc 실재감과 가5jc 생동감을 가5jc 주고자 가5jc 하였다. 가5jc 점토를 가5jc 주로 가5jc 사용한 가5jc 설치 가5jc 작품들은 가5jc 신체의 가5jc 조각과 가5jc 식물, gt차ㅓ 돌, ml자ㄴ 새, ㄴpㅐ사 ㄴpㅐ사 등을 ㄴpㅐ사 병합한 ㄴpㅐ사 이형의 ㄴpㅐ사 모습을 ㄴpㅐ사 하고 ㄴpㅐ사 있다. ㄴpㅐ사 의식과 ㄴpㅐ사 무의식 ㄴpㅐ사 사이에서 ㄴpㅐ사 응고된 ㄴpㅐ사 ㄴpㅐ사 오브제들은 ㄴpㅐ사 자아의 ㄴpㅐ사 파편이자 ㄴpㅐ사 전위적 ㄴpㅐ사 상상력의 ㄴpㅐ사 고형물이다. ㄴpㅐ사 손으로 ㄴpㅐ사 직접 ㄴpㅐ사 점토를 ㄴpㅐ사 빚으며, ㅓ타아거 촉각을 ㅓ타아거 통해 ㅓ타아거 세상을 ㅓ타아거 느꼈던 ㅓ타아거 순간들은 ㅓ타아거 이성과 ㅓ타아거 비이성의 ㅓ타아거 충돌 ㅓ타아거 속에서 ㅓ타아거 만들어지는 ㅓ타아거 우연의 ㅓ타아거 영감을 ㅓ타아거 고취시켰다. 

이와 ㅓ타아거 같은 ㅓ타아거 시각적 ㅓ타아거 실험들은 ㅓ타아거 사고의 ㅓ타아거 양태와 ㅓ타아거 조형 ㅓ타아거 언어 ㅓ타아거 사이의 ㅓ타아거 접점을 ㅓ타아거 탐구하며, v8ㄴw 창의적 v8ㄴw 표현의 v8ㄴw 화살표를 v8ㄴw 찾아가는 v8ㄴw 시행착오의 v8ㄴw 궤적이다. v8ㄴw 그리고 v8ㄴw 이러한 v8ㄴw 궤적을 v8ㄴw 통해, ㅐ차갸ㅈ 흔히 ㅐ차갸ㅈ 인식하고 ㅐ차갸ㅈ 있는 ㅐ차갸ㅈ 달, f1걷마 지구, ㅐoo5 식물의 ㅐoo5 형상에 ㅐoo5 사적인 ㅐoo5 상징들을 ㅐoo5 첨가하여, k다gb 공감과 k다gb 이질감이 k다gb 어우러진 k다gb 마음의 k다gb 눈을 k다gb 전달하려 k다gb 하였다. k다gb k다gb 역시 k다gb 사회의 k다gb 구성원 k다gb k다gb 한명이고, 33o4 내가 33o4 표현한 33o4 사적인 33o4 관념의 33o4 형상화는 33o4 결국 33o4 개개인의 33o4 이면 33o4 중에 33o4 33o4 문장을 33o4 제시한다고 33o4 생각한다. 33o4 그러하기에 33o4 경험이 33o4 안겨주는 33o4 심상의 33o4 세부들은 33o4 개인의 33o4 영역을 33o4 넘어 33o4 현대인의 33o4 자아상을 33o4 대리하며 33o4 서로를 33o4 정화하는 33o4 소통을 33o4 이끌어 33o4 33o4 것이라 33o4 기대한다. 33o4 회화가 33o4 가진 33o4 소중한 33o4 의의는 33o4 작가만을 33o4 위한 33o4 예술, cf타타 시대착오적인 cf타타 예술의 cf타타 허세에서 cf타타 벗어나 cf타타 관객들과 cf타타 작품 cf타타 자체로 cf타타 대화하려는 cf타타 순결한 cf타타 의지에서 cf타타 피어나기 cf타타 때문이다. cf타타 열정과 cf타타 시간의 cf타타 지층으로 cf타타 만들어진 cf타타 이번 cf타타 전시가 cf타타 누군가에게 cf타타 마음의 cf타타 지평선이 cf타타 cf타타 cf타타 있는, ㅐ쟏ㅓv 내가 ㅐ쟏ㅓv 선택한 ㅐ쟏ㅓv 언어의 ㅐ쟏ㅓv 질감보다, q7tg 의도하지 q7tg 않은 q7tg 탄성과도 q7tg 같은 q7tg 순수한 q7tg 메아리가 q7tg 되길 q7tg 염원한다. 


참여작가: q7tg 이희명
기획: q7tg 아트비트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정우: fold, refract

June 9, 2021 ~ July 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