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명 개인전: 우연의 방

아트비트갤러리

June 2, 2021 ~ June 22, 2021

사회의 2kr아 거대한 2kr아 급류 2kr아 속에 2kr아 부유하는 2kr아 자아, 나lqㅑ 나lqㅑ 결여와 나lqㅑ 결핍에 나lqㅑ 대한 나lqㅑ 시선을, 하아5거 식물을 하아5거 통해 하아5거 표현하기 하아5거 시작한 하아5거 것이 하아5거 하아5거 작업의 하아5거 출발점이다. 2006년부터 하아5거 피동적인 하아5거 식물의 하아5거 이미지에 하아5거 동물적 하아5거 특이성을 하아5거 조합한 하아5거 하이브리드 하아5거 오브제를 하아5거 필두로, zㅐ7h 자아의 zㅐ7h 내적 zㅐ7h 갈등에 zㅐ7h 대한 zㅐ7h 표현을 zㅐ7h 다각도로 zㅐ7h 심화 zㅐ7h 시키고 zㅐ7h 있다. zㅐ7h 최근에는 zㅐ7h 수직적 zㅐ7h 이원론의 zㅐ7h 사회 zㅐ7h 체계 zㅐ7h 속에서, 8let 자아의 8let 감성과 8let 이성, lzp1 내면의 lzp1 심층과 lzp1 표층 lzp1 사이의 lzp1 균형과 lzp1 조화에 lzp1 대한 lzp1 질문을 lzp1 던지려 lzp1 노력하고 lzp1 있다. lzp1 내면의 lzp1 모양을 lzp1 비추어 lzp1 보며, u쟏hk 마음의 u쟏hk 수평선을 u쟏hk 찾으려 u쟏hk 방황했던 u쟏hk 흔적들은 u쟏hk 나의 u쟏hk 작품 u쟏hk 안에서 u쟏hk 그로테스크한 u쟏hk 연출로, lㅓㅓ가 때론 lㅓㅓ가 맑은 lㅓㅓ가 서정으로, afyq 키치적이거나 afyq 전위적인 afyq 상상력으로, 거prl 고전성과 거prl 참신성을 거prl 넘나드는 거prl 다채로운 거prl 스타일로 거prl 펼쳐지고 거prl 있다. 거prl 그리고 거prl 이러한 거prl 화법에 거prl 대한 거prl 고민들은 거prl 미지성의 거prl 표출로 거prl 전개되는 거prl 낯설은 거prl 실험과 거prl 고유의 거prl 자유로움, t0ㅐㅓ 재현과 t0ㅐㅓ 비재현의 t0ㅐㅓ 병존과 t0ㅐㅓ 조합에 t0ㅐㅓ 대한 t0ㅐㅓ 탐구로 t0ㅐㅓ 이어지면서 t0ㅐㅓ 내면의 t0ㅐㅓ 다층적 t0ㅐㅓ 층위를 t0ㅐㅓ 탐색하며 t0ㅐㅓ 구현되고 t0ㅐㅓ 있다.

이번 t0ㅐㅓ 전시에서는 t0ㅐㅓ 풍경과 t0ㅐㅓ 자아를 t0ㅐㅓ 다루었던 t0ㅐㅓ 지난 t0ㅐㅓ 전시와는 t0ㅐㅓ 대조적으로 t0ㅐㅓ 자아의 t0ㅐㅓ 방으로 t0ㅐㅓ 시선의 t0ㅐㅓ 무대를 t0ㅐㅓ 옮겨보았다. t0ㅐㅓ 사회 t0ㅐㅓ t0ㅐㅓ 하나의 t0ㅐㅓ 구성원으로 t0ㅐㅓ 살아가는 t0ㅐㅓ 치열한 t0ㅐㅓ 환경 t0ㅐㅓ 속에서, u6바g 불안과 u6바g 억압의 u6바g 내적 u6바g 수렴을 u6바g 통한 u6바g 균형감을 u6바g 찾아야만, ㅑ사vy ㅑ사vy 불균등한 ㅑ사vy 사회에서 ㅑ사vy 나름의 ㅑ사vy 조화를 ㅑ사vy 만들어 ㅑ사vy 적응할 ㅑ사vy ㅑ사vy 있다고 ㅑ사vy 생각하였다. ㅑ사vy 이러한 ㅑ사vy 성찰의 ㅑ사vy 시간들을 ㅑ사vy 포괄하는, t차im 특유의 t차im 내밀한 t차im 감성을 t차im 발현시키는 t차im 소재로 t차im 심적 t차im 발원지의 t차im 공간인 t차im 내면의 t차im 방을 t차im 선택하여 t차im 이번 t차im 전시를 t차im 구상하였다. t차im 특히, mㅑcㅑ 전시 mㅑcㅑ 공간인 mㅑcㅑ 아트비트 mㅑcㅑ 갤러리는 mㅑcㅑ 가정집을 mㅑcㅑ 개조한 mㅑcㅑ 디자인으로, 파나거v 각각의 파나거v 방을 파나거v 트여 파나거v 만든 2층 파나거v 구조로 파나거v 되어있다. 파나거v 나는 파나거v 파나거v 점에 파나거v 착안하여 파나거v 이번 파나거v 개인전의 파나거v 주제 ‘우연의 파나거v 방’을 파나거v 기획하였다. 파나거v 현실의 파나거v 망망대해 파나거v 앞에 파나거v 홀로 파나거v 파나거v 자아가 파나거v 마주하는 파나거v 고민을, ㅐㅓfㅓ 의식과 ㅐㅓfㅓ 무의식, 거다거x 이성과 거다거x 비이성의 거다거x 경계를 거다거x 마주하는 거다거x 조율과 거다거x 응시의 거다거x 방으로 거다거x 다뤄보고자 거다거x 하였다. 거다거x 각각의 거다거x 방을 거다거x 만남의 거다거x 방, 으ngㅓ 생각의 으ngㅓ 방, 카o2파 생산자(창작자)의 카o2파 방, k자바거 외톨이의 k자바거 방, 98나자 정물의 98나자 98나자 등 5개의 98나자 소주제로 98나자 분류하여 98나자 내적 98나자 다층성의 98나자 표상을 98나자 구성하였다. 98나자 현실계의 98나자 거울인 98나자 지구와 98나자 원초성으로 98나자 대변되는 98나자 식물이 98나자 조우하는 98나자 방(만남의 98나자 방), 쟏kz나 달과 쟏kz나 지구, s38e 식물과의 s38e 조합으로 s38e 의식과 s38e 무의식이 s38e 혼재하는 s38e 방(생각의 s38e 방), pg사타 생산, f기파다 창작 f기파다 행위의 f기파다 사색과 f기파다 유희의 f기파다 방(창작자의 f기파다 방), 3ㅓ히다 심적 3ㅓ히다 침잠의 3ㅓ히다 시공간과 3ㅓ히다 고독의 3ㅓ히다 방(외톨이의 3ㅓ히다 방), 라sㅓ자 정물을 라sㅓ자 통해 라sㅓ자 자아의 라sㅓ자 그림자를 라sㅓ자 묘파하는 라sㅓ자 방(정물의 라sㅓ자 방)으로 라sㅓ자 나누어 라sㅓ자 회화와 라sㅓ자 설치 라sㅓ자 라sㅓ자 다양한 라sㅓ자 표현 라sㅓ자 방식으로 라sㅓ자 내면의 라sㅓ자 스펙트럼을 라sㅓ자 표면화하였다.

이번 라sㅓ자 개인전에서는 라sㅓ자 공통적으로 라sㅓ자 지구, 거마거라 달, ㅓ마다0 식물과 ㅓ마다0 자화상이 ㅓ마다0 화면 ㅓ마다0 안에 ㅓ마다0 등장하여 ㅓ마다0 중의적 ㅓ마다0 의미를 ㅓ마다0 담아내며 ㅓ마다0 자아의 ㅓ마다0 방을 ㅓ마다0 그려내고 ㅓ마다0 있다. ㅓ마다0 먼저 ㅓ마다0 자화상과 ㅓ마다0 지구와의 ㅓ마다0 대면에서부터 ㅓ마다0 전시의 ㅓ마다0 도입부가 ㅓ마다0 시작된다. ㅓ마다0 현재 ㅓ마다0 자아는 ㅓ마다0 중력에 ㅓ마다0 사로잡힌, ㅓ3si 자아가 ㅓ3si 만들어낸 ㅓ3si 개인 ㅓ3si 중심적 ㅓ3si 세계 ㅓ3si 안에 ㅓ3si 존재한다. ㅓ3si 지구는 ㅓ3si 이러한 ㅓ3si 자아와 ㅓ3si 현실계가 ㅓ3si 마주하는 ㅓ3si 일종의 ㅓ3si 거울이다. ㅓ3si 그리고 ㅓ3si ㅓ3si 거울 ㅓ3si 안에서 ㅓ3si 자아는 ㅓ3si 원초성과 ㅓ3si 원시성, 쟏io4 미지성을 쟏io4 외연화한 쟏io4 식물을 쟏io4 직면하게 쟏io4 된다. 쟏io4 내면의 쟏io4 쟏io4 속에서 쟏io4 그려지는 쟏io4 식물은 쟏io4 비선험적, 1e다ㅐ 비표상적 1e다ㅐ 영역의 1e다ㅐ 상징물로 1e다ㅐ 사회 1e다ㅐ 체계 1e다ㅐ 안에서 1e다ㅐ 기호화된 1e다ㅐ 자아와 1e다ㅐ 팽팽한 1e다ㅐ 긴장감을 1e다ㅐ 유지하며 1e다ㅐ 대치하고 1e다ㅐ 있다. 1e다ㅐ 이러한 1e다ㅐ 식물들과의 1e다ㅐ 불안한 1e다ㅐ 공존을 1e다ㅐ 통해 1e다ㅐ 견제와 1e다ㅐ 절충을 1e다ㅐ 거듭하며, hㄴ우x 비가시적 hㄴ우x 세계와의 hㄴ우x 균형을 hㄴ우x 찾게 hㄴ우x 되는 hㄴ우x 과정을 ‘만남의 hㄴ우x 방’이란 hㄴ우x 소주제 hㄴ우x 안에서 hㄴ우x 작품으로 hㄴ우x 시각화 hㄴ우x 하고 hㄴ우x 있다. hㄴ우x hㄴ우x 후, ㅐ다걷c 지구와 ㅐ다걷c 식물, 라타ㅓp 자아의 라타ㅓp 평면적 라타ㅓp 세계에서 라타ㅓp 달의 라타ㅓp 등장과 라타ㅓp 함께 라타ㅓp 혼재된 라타ㅓp 초언어적 라타ㅓp 세계로의 라타ㅓp 전환이 라타ㅓp 이루어지며 ‘생각의 라타ㅓp 방’으로 라타ㅓp 시선이 라타ㅓp 변모하게 라타ㅓp 된다. 라타ㅓp 앞서 라타ㅓp 언급한 라타ㅓp 지구의 라타ㅓp 의미와는 라타ㅓp 대립적 라타ㅓp 위치에 라타ㅓp 라타ㅓp 있는 라타ㅓp 달은 라타ㅓp 이상향, ㅑㅐㅓㅓ 유토피아, 0ㅑl으 니체의 0ㅑl으 초인과도 0ㅑl으 같은 0ㅑl으 완벽한 0ㅑl으 이상주의적 0ㅑl으 실체를 0ㅑl으 의미한다. 0ㅑl으 지구와 0ㅑl으 달, uiuj 식물, b0ㅓz 자아의 b0ㅓz 파편으로 b0ㅓz 이루어진 b0ㅓz 변주는 ‘보이지 b0ㅓz 않는 b0ㅓz 것’에 b0ㅓz 대한 b0ㅓz 질문을 b0ㅓz 던지며, ㅈ88p 의식과 ㅈ88p 무의식의 ㅈ88p 대화를 ㅈ88p 이끌어낸다. ㅈ88p 자아는 ㅈ88p 달과의 ㅈ88p 관계를 ㅈ88p 바탕으로 ㅈ88p 개인 ㅈ88p 중심적 ㅈ88p 사고에서 ㅈ88p 탈피하여 ㅈ88p 스스로를 ㅈ88p 응시하는 ㅈ88p 관찰자적 ㅈ88p 시점을 ㅈ88p 만들어내며 ㅈ88p 성장한다. 

갤러리의 2층 ㅈ88p 공간으로 ㅈ88p 이어지면서, 27ㅐ2 달과 27ㅐ2 자아와의 27ㅐ2 관계는 ‘생산자의 27ㅐ2 방’에서 27ㅐ2 더욱 27ㅐ2 면밀해지고 27ㅐ2 구체화된다. 27ㅐ2 자아는 27ㅐ2 피안의 27ㅐ2 세계인 27ㅐ2 달을 27ㅐ2 마주하고, 아8x7 간직하고, 걷04걷 보듬고, 히a바마 그리고, 6자2마 만들어보는 6자2마 행위를 6자2마 통해 6자2마 무한한 6자2마 영원의 6자2마 흐름에 6자2마 잠식된다. 6자2마 그에 6자2마 따른 6자2마 마음의 6자2마 발화와 6자2마 행동들은 6자2마 결국 6자2마 화가가 6자2마 실체화하는 6자2마 언어이고 6자2마 영혼의 6자2마 실현이다. 6자2마 달이라는 6자2마 메타포를 6자2마 반영하며, ㅐf다z 자신의 ㅐf다z 꿈과 ㅐf다z 환상을 ㅐf다z 그려내고 ㅐf다z 회고하면서 ㅐf다z 자아는 ㅐf다z 희망과 ㅐf다z 욕망의 ㅐf다z 알레고리의 ㅐf다z 경계에 ㅐf다z 서있게 ㅐf다z 된다. ㅐf다z 그리고 ㅐf다z ㅐf다z 경계 ㅐf다z 사이에서 ㅐf다z 유토피아의 ㅐf다z 뒷면에 ㅐf다z 존재하는 ㅐf다z 디스토피아적 ㅐf다z 현실과도 ㅐf다z 직면하게 ㅐf다z 된다. ㅐf다z 유토피아적 ㅐf다z 환상에 ㅐf다z 대한 ㅐf다z 양면성은 ‘외톨이의 ㅐf다z 방’에서 ㅐf다z 심층 ㅐf다z ㅐf다z 불안을 ㅐf다z 자각하며 ㅐf다z 고독과 ㅐf다z 고립의 ㅐf다z 세계로 ㅐf다z 진입하게 ㅐf다z 된다. ㅐf다z 그리고 ㅐf다z 이러한 ㅐf다z 내용들은 ㅐf다z 불안한 ㅐf다z 자아를 ㅐf다z 대변하는 ㅐf다z 왜곡된 ㅐf다z 인물 ㅐf다z 형상, ㅑ거cj 분할과 ㅑ거cj 재조립을 ㅑ거cj 통해 ㅑ거cj 물질화된 ㅑ거cj 신체, x1qo 경계를 x1qo 파괴한 x1qo 초현실적 x1qo 파편과도 x1qo 같은 x1qo 이질적인 x1qo 산물들과 x1qo 함께 x1qo 작품으로 x1qo 응축된다. x1qo x1qo 내적 x1qo 침전물들은 ‘정물의 x1qo 방’에서 x1qo 주변 x1qo 사물과 x1qo 자아의 x1qo 동화를 x1qo 이끌어내며, 나히dㅐ 투사를 나히dㅐ 실체화한 나히dㅐ 오브제 나히dㅐ 작품으로 나히dㅐ 가시화된다. 나히dㅐ 정물은 나히dㅐ 필요성에 나히dㅐ 의해 나히dㅐ 놓인 나히dㅐ 도구 나히dㅐ 혹은 나히dㅐ 무의미한 나히dㅐ 배경과도 나히dㅐ 같은 나히dㅐ 침묵적 나히dㅐ 존재로 나히dㅐ 우리 나히dㅐ 주변에 나히dㅐ 배치되어 나히dㅐ 있다. 나히dㅐ 이러한 나히dㅐ 정물과의 나히dㅐ 교섭은 나히dㅐ 자아=사물화의 나히dㅐ 능동적인 나히dㅐ 심적 나히dㅐ 교류를 나히dㅐ 통해, ㅓmcb 사물의 ㅓmcb 외피 ㅓmcb 속에서 ㅓmcb 자아의 ㅓmcb 그림자를 ㅓmcb 동일시하는 ㅓmcb 투영의 ㅓmcb 세계로 ㅓmcb 인도한다. ㅓmcb 재현을 ㅓmcb 탐구하는 ㅓmcb 미메시스를 ㅓmcb 거듭하면서, 마p8n 사물의 마p8n 본질적인 마p8n 내피와 마p8n 자아는 마p8n 서로 마p8n 맞닿으며 마p8n 비재현의 마p8n 세계로 마p8n 전환하게 마p8n 된다. 마p8n 특히, 7기uㅓ 7기uㅓ 방의 7기uㅓ 회화 7기uㅓ 작품들은 7기uㅓ 검은 7기uㅓ 벽면을 7기uㅓ 바탕으로 7기uㅓ 꽃과 7기uㅓ 초, u라나3 낯선 u라나3 특질의 u라나3 사물들과 u라나3 자아의 u라나3 부산물이 u라나3 맞물려 u라나3 구성되어 u라나3 있다. u라나3 이러한 u라나3 화법은 u라나3 바니타스 u라나3 정물화에서 u라나3 보이는 u라나3 수직적 u라나3 체계의 u라나3 공허함에 u라나3 대한 u라나3 미적 u라나3 형식의 u라나3 현대적 u라나3 차용물이다. u라나3 또한, y5기쟏 y5기쟏 유한함과 y5기쟏 대립하며 y5기쟏 무한한 y5기쟏 생명력과 y5기쟏 시간의 y5기쟏 축적을 y5기쟏 상징하는 y5기쟏 달과 y5기쟏 돌을 y5기쟏 주변에 y5기쟏 배치함으로써 y5기쟏 해석의 y5기쟏 영역을 y5기쟏 확장하고자 y5기쟏 하였다.

2년 y5기쟏 동안 y5기쟏 이 5개의 y5기쟏 방들을 y5기쟏 구상하고 y5기쟏 표현하며, 파j아다 체화한 파j아다 기법들과 파j아다 설익은 파j아다 시도들, 3ㄴu사 유예된 3ㄴu사 시간들이 3ㄴu사 합쳐져 3ㄴu사 확신과 3ㄴu사 불확신이 3ㄴu사 교차된 3ㄴu사 설렘이 3ㄴu사 작품 3ㄴu사 하나하나에 3ㄴu사 배어 3ㄴu사 있다. 3ㄴu사 회화가 3ㄴu사 만들어내는 3ㄴu사 가능의 3ㄴu사 세계를 3ㄴu사 모색하며, e0ㅐ우 자유로운 e0ㅐ우 발상과 e0ㅐ우 섬세한 e0ㅐ우 화면 e0ㅐ우 연출을 e0ㅐ우 면밀히 e0ㅐ우 드러내는 e0ㅐ우 방향으로 e0ㅐ우 나아가고자 e0ㅐ우 하였다. e0ㅐ우 아크릴과 e0ㅐ우 과슈를 e0ㅐ우 사용한 e0ㅐ우 밀도와 e0ㅐ우 채도의 e0ㅐ우 강약 e0ㅐ우 조절, 1기46 단계별로 1기46 레이어를 1기46 쌓아 1기46 올린 1기46 계단형 1기46 방식의 1기46 구상 1기46 표현과 1기46 함께 1기46 이미지 1기46 사이사이에 1기46 발현된 1기46 무의미한 1기46 추상 1기46 기법을 1기46 덧붙여 1기46 미적 1기46 자율성을 1기46 첨가하였다. 1기46 또한, d7우쟏 그로테스크한 d7우쟏 설치작업을 d7우쟏 이용하여, 자다w거 회화 자다w거 작업으로 자다w거 가득 자다w거 자다w거 공간에 자다w거 실재감과 자다w거 생동감을 자다w거 주고자 자다w거 하였다. 자다w거 점토를 자다w거 주로 자다w거 사용한 자다w거 설치 자다w거 작품들은 자다w거 신체의 자다w거 조각과 자다w거 식물, ㅓz쟏기 돌, 갸yl히 새, 카8hㅐ 카8hㅐ 등을 카8hㅐ 병합한 카8hㅐ 이형의 카8hㅐ 모습을 카8hㅐ 하고 카8hㅐ 있다. 카8hㅐ 의식과 카8hㅐ 무의식 카8hㅐ 사이에서 카8hㅐ 응고된 카8hㅐ 카8hㅐ 오브제들은 카8hㅐ 자아의 카8hㅐ 파편이자 카8hㅐ 전위적 카8hㅐ 상상력의 카8hㅐ 고형물이다. 카8hㅐ 손으로 카8hㅐ 직접 카8hㅐ 점토를 카8hㅐ 빚으며, zㅈ다d 촉각을 zㅈ다d 통해 zㅈ다d 세상을 zㅈ다d 느꼈던 zㅈ다d 순간들은 zㅈ다d 이성과 zㅈ다d 비이성의 zㅈ다d 충돌 zㅈ다d 속에서 zㅈ다d 만들어지는 zㅈ다d 우연의 zㅈ다d 영감을 zㅈ다d 고취시켰다. 

이와 zㅈ다d 같은 zㅈ다d 시각적 zㅈ다d 실험들은 zㅈ다d 사고의 zㅈ다d 양태와 zㅈ다d 조형 zㅈ다d 언어 zㅈ다d 사이의 zㅈ다d 접점을 zㅈ다d 탐구하며, 쟏wㅐ다 창의적 쟏wㅐ다 표현의 쟏wㅐ다 화살표를 쟏wㅐ다 찾아가는 쟏wㅐ다 시행착오의 쟏wㅐ다 궤적이다. 쟏wㅐ다 그리고 쟏wㅐ다 이러한 쟏wㅐ다 궤적을 쟏wㅐ다 통해, 가4b3 흔히 가4b3 인식하고 가4b3 있는 가4b3 달, 히다카h 지구, nㅓ카n 식물의 nㅓ카n 형상에 nㅓ카n 사적인 nㅓ카n 상징들을 nㅓ카n 첨가하여, 파p기바 공감과 파p기바 이질감이 파p기바 어우러진 파p기바 마음의 파p기바 눈을 파p기바 전달하려 파p기바 하였다. 파p기바 파p기바 역시 파p기바 사회의 파p기바 구성원 파p기바 파p기바 한명이고, 갸ㅓ7다 내가 갸ㅓ7다 표현한 갸ㅓ7다 사적인 갸ㅓ7다 관념의 갸ㅓ7다 형상화는 갸ㅓ7다 결국 갸ㅓ7다 개개인의 갸ㅓ7다 이면 갸ㅓ7다 중에 갸ㅓ7다 갸ㅓ7다 문장을 갸ㅓ7다 제시한다고 갸ㅓ7다 생각한다. 갸ㅓ7다 그러하기에 갸ㅓ7다 경험이 갸ㅓ7다 안겨주는 갸ㅓ7다 심상의 갸ㅓ7다 세부들은 갸ㅓ7다 개인의 갸ㅓ7다 영역을 갸ㅓ7다 넘어 갸ㅓ7다 현대인의 갸ㅓ7다 자아상을 갸ㅓ7다 대리하며 갸ㅓ7다 서로를 갸ㅓ7다 정화하는 갸ㅓ7다 소통을 갸ㅓ7다 이끌어 갸ㅓ7다 갸ㅓ7다 것이라 갸ㅓ7다 기대한다. 갸ㅓ7다 회화가 갸ㅓ7다 가진 갸ㅓ7다 소중한 갸ㅓ7다 의의는 갸ㅓ7다 작가만을 갸ㅓ7다 위한 갸ㅓ7다 예술, 거0쟏l 시대착오적인 거0쟏l 예술의 거0쟏l 허세에서 거0쟏l 벗어나 거0쟏l 관객들과 거0쟏l 작품 거0쟏l 자체로 거0쟏l 대화하려는 거0쟏l 순결한 거0쟏l 의지에서 거0쟏l 피어나기 거0쟏l 때문이다. 거0쟏l 열정과 거0쟏l 시간의 거0쟏l 지층으로 거0쟏l 만들어진 거0쟏l 이번 거0쟏l 전시가 거0쟏l 누군가에게 거0쟏l 마음의 거0쟏l 지평선이 거0쟏l 거0쟏l 거0쟏l 있는, ㄴ4바s 내가 ㄴ4바s 선택한 ㄴ4바s 언어의 ㄴ4바s 질감보다, l8f카 의도하지 l8f카 않은 l8f카 탄성과도 l8f카 같은 l8f카 순수한 l8f카 메아리가 l8f카 되길 l8f카 염원한다. 


참여작가: l8f카 이희명
기획: l8f카 아트비트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풍경을, 8으l다 풍경으로 Landscape as Landscape

July 15, 2022 ~ Oct. 2, 2022

INSECURE Ms. Kim

Aug. 7, 2022 ~ Aug. 28, 2022

그리드 가5타다 아일랜드 Grid Island

May 26, 2022 ~ Aug. 1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