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휴재 개인전 : 살아남은 날

공간 가변크기

Feb. 9, 2020 ~ Feb. 15, 2020

「TV에서는 다아zt 매년 다아zt 기록 다아zt 경신이라도 다아zt 하듯 다아zt 다아zt 다아zt 만에 다아zt 찾아온 다아zt 폭염이니 다아zt 하는 다아zt 보도를 다아zt 수차례 다아zt 방송한다. 다아zt 건물 다아zt 안팎으로 다아zt 가만히만 다아zt 있어도 다아zt 땀이 다아zt 줄줄 다아zt 흐르는 다아zt 다아zt 날씨에 다아zt 머리가 다아zt 하얗게 다아zt 다아zt 노인이 다아zt 불편한 다아zt 다리를 다아zt 이끌고 다아zt 무심히 다아zt 걷는다. 다아zt 진초록색 다아zt 방수 다아zt 페인트가 다아zt 칠해진 다아zt 옥상 다아zt 바닥에 다아zt 땀이 다아zt 물처럼 다아zt 흥건히 다아zt 흐른다. 다아zt 어디에도 다아zt 스미지 다아zt 않는 다아zt 다아zt 바닥의 다아zt 페인트 다아zt 성능은 다아zt 왜이리도 다아zt 좋은지 다아zt 다아zt 줄기는 다아zt 노인을 다아zt 따라 다아zt 일정한 다아zt 선을 다아zt 그리며 다아zt 흔적을 다아zt 남긴다.
노인의 다아zt 무거운 다아zt 발걸음이 다아zt 더위로 다아zt 인한 다아zt 영향인지 다아zt 장애로 다아zt 인해 다아zt 힘겨움 다아zt 때문인지 다아zt 다아zt 모르겠으나 다아zt 단지 다아zt 살짝 다아zt 옷깃 다아zt 사이로 다아zt 보이는 다아zt 나무껍질 다아zt 같은 다아zt 목살과 다아zt 다아zt 늘어진 다아zt 뒷모습이 다아zt 내일 다아zt 죽어도 다아zt 이상하지 다아zt 않을 다아zt 만큼 다아zt 힘겨워 다아zt 보인다. 다아zt 사람은 다아zt 생긴 다아zt 대로 다아zt 산다고 다아zt 했다. 다아zt 다아zt 마르고 다아zt 다아zt 죽은 다아zt 시체 다아zt 같은 다아zt 다아zt 노인은 다아zt 다아zt 때부터 다아zt 박복했을까? 다아zt 편견을 다아zt 가지지 다아zt 않으려 다아zt 노력하고 다아zt 있지만 다아zt 이런 다아zt 이가 다아zt 주변을 다아zt 훑고 다아zt 지나갔을 다아zt 다아zt 즐겁고 다아zt 행복한 다아zt 미소를 다아zt 지을 다아zt 이가 다아zt 몇이나 다아zt 되겠는가? 다아zt 있기는 다아zt 다아zt 걸까?
바람을 다아zt 쐬러 다아zt 나온 다아zt 것인지 다아zt 얼마 다아zt 다아zt 되는 다아zt 다아zt 높이에 다아zt 자살이라도 다아zt 하러 다아zt 다아zt 것인지, ㅑㅓc3 내가 ㅑㅓc3 사는 ㅑㅓc3 옥탑방의 ㅑㅓc3 작은 ㅑㅓc3 창문 ㅑㅓc3 틈으로 ㅑㅓc3 ㅑㅓc3 번이나 ㅑㅓc3 ㅑㅓc3 노인을 ㅑㅓc3 관찰해 ㅑㅓc3 왔다. ㅑㅓc3 항상 ㅑㅓc3 위태롭게 ㅑㅓc3 ㅑㅓc3 있는 ㅑㅓc3 노인을 ㅑㅓc3 말리고 ㅑㅓc3 싶어도 ㅑㅓc3 방음도 ㅑㅓc3 ㅑㅓc3 되는 ㅑㅓc3 ㅑㅓc3 얄팍한 ㅑㅓc3 현관문을 ㅑㅓc3 여는 ㅑㅓc3 것이 ㅑㅓc3 보기보다 ㅑㅓc3 힘들다.」

윗글은 ㅑㅓc3 올해 ㅑㅓc3 이사하던 ㅑㅓc3 ㅑㅓc3 ㅑㅓc3 페이지만 ㅑㅓc3 발견된 ㅑㅓc3 언제 ㅑㅓc3 완성될지 ㅑㅓc3 모르는 ㅑㅓc3 시나리오 ㅑㅓc3 일부이다. ㅑㅓc3 치매, ㅐ다n5 암, kㅐㅐe 당뇨 kㅐㅐe kㅐㅐe 노인이 kㅐㅐe 가질 kㅐㅐe kㅐㅐe 있는 kㅐㅐe 거의 kㅐㅐe 모든 kㅐㅐe 질병으로 kㅐㅐe 투병 kㅐㅐe 생활을 kㅐㅐe 하던 kㅐㅐe 아버지를 kㅐㅐe 생각하며 kㅐㅐe 시작하게 kㅐㅐe kㅐㅐe 이야기이다. kㅐㅐe 그는 6·25전쟁 kㅐㅐe 참전용사로서 kㅐㅐe 나라를 kㅐㅐe 지켰지만, 사ㅐwb 주변은 사ㅐwb 결코 사ㅐwb 지키지 사ㅐwb 못했다. 사ㅐwb 그를 사ㅐwb 중심으로 사ㅐwb 가족이 사ㅐwb 와해 사ㅐwb 되었지만 사ㅐwb 왜인지 사ㅐwb 나는 사ㅐwb 그의 사ㅐwb 곁을 사ㅐwb 지켰고 사ㅐwb 경제적으로 사ㅐwb 무능한 20대의 사ㅐwb 나에게는 사ㅐwb 가장 사ㅐwb 사ㅐwb 시련이며 사ㅐwb 갖가지 사ㅐwb 딜레마만을 사ㅐwb 양성하는 사ㅐwb 존재가 사ㅐwb 된다.
작가를 사ㅐwb 추구하는 사ㅐwb 이들이 사ㅐwb 그러하듯 사ㅐwb 먹고사는 사ㅐwb 생업과의 사ㅐwb 사투를 사ㅐwb 벌이게 사ㅐwb 되고 사ㅐwb 돈을 사ㅐwb 벌기 사ㅐwb 위해 사ㅐwb 여러 사ㅐwb 작가의 사ㅐwb 작업을 사ㅐwb 도우며 사ㅐwb 현장경험만 사ㅐwb 줄기차게 사ㅐwb 해오기도 사ㅐwb 하고 사ㅐwb 나와 사ㅐwb 관련되지 사ㅐwb 않은 사ㅐwb 전혀 사ㅐwb 다른 사ㅐwb 일을 사ㅐwb 하기도 사ㅐwb 했다. 사ㅐwb 사ㅐwb 모든 사ㅐwb 경험이 사ㅐwb 작업에 사ㅐwb 양질의 사ㅐwb 살이 사ㅐwb 붙는 사ㅐwb 것이 사ㅐwb 아니라 사ㅐwb 가장 사ㅐwb 가까이에 사ㅐwb 있던 사ㅐwb 아버지의 사ㅐwb 병처럼 사ㅐwb 현재와 사ㅐwb 과거를 사ㅐwb 착각하며 사ㅐwb 수없이 사ㅐwb 초기화될 사ㅐwb 뿐이라는 사ㅐwb 사ㅐwb 너무 사ㅐwb 많은 사ㅐwb 시간이 사ㅐwb 지나서야 사ㅐwb 체감하게 사ㅐwb 된다. 사ㅐwb 돈을 사ㅐwb 벌어야겠다는 사ㅐwb 결심이 사ㅐwb 사ㅐwb 때마다 사ㅐwb 그간의 사ㅐwb 작업에 사ㅐwb 대한 사ㅐwb 기록을 사ㅐwb 거의 사ㅐwb 삭제 사ㅐwb 해왔기 사ㅐwb 때문이기도 사ㅐwb 하다.

이야기를 사ㅐwb 쓰는 사ㅐwb 과정에서는 사ㅐwb 자전적 사ㅐwb 내용조차 사ㅐwb 작가 사ㅐwb 본인을 사ㅐwb 전지적 사ㅐwb 시점에서 사ㅐwb 관찰하기에 사ㅐwb 감정에 사ㅐwb 치우치지 사ㅐwb 않고 사ㅐwb 누구보다 사ㅐwb 분석적으로 사ㅐwb 객관화시킨다. 사ㅐwb 어쩌면 사ㅐwb 심적 사ㅐwb 거리를 사ㅐwb 두고 사ㅐwb 구조적으로 사ㅐwb 쌓아 사ㅐwb 올린 사ㅐwb 결과물은 사ㅐwb 본인에게만 사ㅐwb 익숙했던 사ㅐwb 사실들을 사ㅐwb 재가공하게 사ㅐwb 되고 사ㅐwb 마치 사ㅐwb 타인의 사ㅐwb 이야기에 사ㅐwb 공감하듯이 사ㅐwb 독립적인 사ㅐwb 힘을 사ㅐwb 얻게 사ㅐwb 된다.
그림책은 사ㅐwb 단순한 사ㅐwb 언어와 사ㅐwb 시간적 사ㅐwb 표현으로 사ㅐwb 복합적이지만 사ㅐwb 주로 사ㅐwb 어린이를 사ㅐwb 대상으로 사ㅐwb 하기에 사ㅐwb 쉽고 사ㅐwb 함축적이며 사ㅐwb 효율적인 사ㅐwb 표현수단이다. 사ㅐwb 나는 사ㅐwb 단기적이고 사ㅐwb 언제 사ㅐwb 버려도 사ㅐwb 괜찮을 사ㅐwb 낙서에 사ㅐwb 가까운 사ㅐwb 드로잉 사ㅐwb 작업을 사ㅐwb 해왔고 사ㅐwb 그것을 사ㅐwb 엮을 사ㅐwb 수단으로 사ㅐwb 시나리오와 사ㅐwb 만화 사ㅐwb 등을 사ㅐwb 통해 사ㅐwb 표현해 사ㅐwb 왔다. 사ㅐwb 그림책은 사ㅐwb 그간의 사ㅐwb 작업과 사ㅐwb 동일 사ㅐwb 선상에 사ㅐwb 있지만 사ㅐwb 익숙하지 사ㅐwb 않은 사ㅐwb 매체를 사ㅐwb 통해 사ㅐwb 조금 사ㅐwb 사ㅐwb 사ㅐwb 거리에서 사ㅐwb 자전적 사ㅐwb 이야기의 사ㅐwb 재가공이 사ㅐwb 가능해진다.
이번 사ㅐwb 이야기 ‘살아남은 사ㅐwb 날’은 사ㅐwb 자살하려는 사ㅐwb 시도를 사ㅐwb 매번 사ㅐwb 잊는 사ㅐwb 치매 사ㅐwb 노인과 사ㅐwb 공황장애로 사ㅐwb 사ㅐwb 밖을 사ㅐwb 나서지 사ㅐwb 못하지만 사ㅐwb 결국 사ㅐwb 계획을 사ㅐwb 실천하려는 사ㅐwb 노인을 사ㅐwb 구하기 사ㅐwb 위해 사ㅐwb 나서는 사ㅐwb 청년에 사ㅐwb 대한 사ㅐwb 하루 사ㅐwb 동안의 사ㅐwb 이야기이다. 사ㅐwb 실제 사ㅐwb 소외된 사ㅐwb 이들의 사ㅐwb 살아남은 사ㅐwb 날은 사ㅐwb 단지 사ㅐwb 사ㅐwb 다른 사ㅐwb 어제의 사ㅐwb 반복이며 사ㅐwb 특별히 사ㅐwb 좋은 사ㅐwb 소식이 사ㅐwb 아닐 사ㅐwb 사ㅐwb 있다. 사ㅐwb 그리고 사ㅐwb 나는 사ㅐwb 작업을 사ㅐwb 통해 사ㅐwb 살아남아 사ㅐwb 보려는 사ㅐwb 아이러니를 사ㅐwb 투영한다.

출처: 사ㅐwb 공간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휴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혜인 타차타o 임소담 2인전

Aug. 19, 2020 ~ Oct. 18, 2020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