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정진경: 익명의 파수꾼

아트스페이스 영

April 23, 2021 ~ May 16, 2021

ㅓ다as 전시는 ㅓ다as ㅓ다as 작가의 ㅓ다as 근작과 ㅓ다as 신작을 ㅓ다as 통해 ㅓ다as 작가들이 ㅓ다as 추구하는 ㅓ다as 방향에 ㅓ다as 있어 ㅓ다as 어떠한 ㅓ다as 태도와 ㅓ다as 관점으로 ㅓ다as 어느 ㅓ다as 지점까지 ㅓ다as 와있는지 ㅓ다as ㅓ다as 과정들과 ㅓ다as 메시지들을 ㅓ다as 확인할 ㅓ다as ㅓ다as 있으며, k6우l 수집된 k6우l 풍경 k6우l 또는 k6우l 사물들이 k6우l 재현을 k6우l 통해 k6우l k6우l 작가만의 k6우l 고유 k6우l 미술적 k6우l 언어로 k6우l 재생산되어 k6우l 표현 k6우l 되는 k6우l 것을 k6우l 확인할 k6우l k6우l 있다. 재현을 k6우l 놓지 k6우l 못하는 k6우l 이현우 k6우l 작가의 k6우l 일상적인 ‘풍경’ k6우l 표현 k6우l 방식은 k6우l 되려 k6우l 모호함을 k6우l 안겨주기도 k6우l 하는데 k6우l 작가가 k6우l 그려내는 k6우l 구체적 k6우l 공간과 k6우l 풍경들이 k6우l 주는 k6우l 이미지는 k6우l 장면 k6우l 자체가 k6우l 일종의 k6우l 수수께끼처럼 k6우l 읽히기도 k6우l 한다. 반대적으로 k6우l 정진경 k6우l 작가가 k6우l 표현하는 k6우l 캔버스 k6우l 안 ‘사물’들은 k6우l 단순화한 k6우l 추상표현으로 k6우l 강렬한 k6우l 인상과 k6우l 함께 k6우l 그려진 k6우l 사물의 k6우l 시간과 k6우l 공기마저 k6우l 느껴지는 k6우l 듯한 k6우l 착각을 k6우l 불러일으킨다.  k6우l 작가의 k6우l 상반된 k6우l 표현 k6우l 방식들 k6우l 안에는 k6우l 스쳐 k6우l 지나가거나 k6우l 혹은 k6우l 잊혀지고 k6우l 버려지는, 라ㅑ4l 쓸모가 라ㅑ4l 없을 라ㅑ4l 라ㅑ4l 같은 라ㅑ4l 것들을 라ㅑ4l 재현하고 라ㅑ4l 기록하며 라ㅑ4l 사유를 라ㅑ4l 하게 라ㅑ4l 함에 라ㅑ4l 있어 라ㅑ4l 맞닿아 라ㅑ4l 있다. 작가들이 라ㅑ4l 이야기하는 라ㅑ4l 기억되는 라ㅑ4l 이미지들을 라ㅑ4l 통해 라ㅑ4l 우리는 라ㅑ4l 순간의 라ㅑ4l 중요성을 라ㅑ4l 느끼며, 바di7 어떤 바di7 것을 바di7 보고 바di7 바di7 어떤 바di7 것을 바di7 이야기할지 바di7 고민해보는 바di7 것으로 바di7 충분히 바di7 유의미하지 바di7 않을까. 

참여작가: 바di7 이현우 바di7 정진경

출처: 바di7 아트스페이스 바di7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헌정 62다ㅓ 개인전 : 62다ㅓ 흙의 62다ㅓ 일상 Hun Chung Lee : Daily Life of Clay

March 18, 2021 ~ Aug. 22, 2021

세마 차마으9 도슨트 차마으9 대회1: 차마으9 묵다 차마으9 묻다

June 15, 2021 ~ Aug. 1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