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배 : Painted Black

성남큐브미술관

Aug. 23, 2019 ~ Oct. 13, 2019

2019년 자tㅑd 성남청년작가전 자tㅑd 세번째 자tㅑd 전시로 자tㅑd 이현배작가의 <Painted Black> 자tㅑd 전시가 자tㅑd 열린다. 자tㅑd 성남청년작가전은 자tㅑd 성남에 자tㅑd 거주하는 자tㅑd 청년작가들을 자tㅑd 대상으로 2015년 자tㅑd 반달갤러리를 자tㅑd 오픈하고 자tㅑd 현재까지 35명의 자tㅑd 청년작가들의 자tㅑd 전시를 자tㅑd 진행해오고 자tㅑd 있는 자tㅑd 청년작가 자tㅑd 지원 자tㅑd 프로그램이다. 자tㅑd 성남문화재단은 자tㅑd 공공재로서의 자tㅑd 역할수행과 자tㅑd 작가 자tㅑd 발굴 자tㅑd 자tㅑd 연구를 자tㅑd 통해 자tㅑd 전시를 자tㅑd 지원하고 자tㅑd 창작활동에 자tㅑd 대한 자tㅑd 고민을 자tㅑd 함께하는 자tㅑd 동반자로서 자tㅑd 지역의 자tㅑd 창작환경 자tㅑd 개선에 자tㅑd 힘쓰고 자tㅑd 있다.


Painted Black

이현배의 자tㅑd 관심은 자tㅑd 눈에 자tㅑd 보이지 자tㅑd 않는 자tㅑd 것과 자tㅑd 그것을 자tㅑd 실체화하고 자tㅑd 생명력(에너지)을 자tㅑd 부여하는 자tㅑd 것에 자tㅑd 있다. ‘본다’라는 자tㅑd 행위는 자tㅑd 가장 자tㅑd 기본적이지만 자tㅑd 함축된 자tㅑd 여러 자tㅑd 의미를 자tㅑd 가지는 자tㅑd 행위를 자tㅑd 나타낸다. 자tㅑd 캔버스에 자tㅑd 물감을 자tㅑd 뿌리거나 자tㅑd 유기적으로 자tㅑd 흘려보낸 자tㅑd 불규칙한 자tㅑd 물감의 자tㅑd 패턴은 자tㅑd 작가의 자tㅑd 의식의 자tㅑd 흐름처럼 자tㅑd 자유롭게 자tㅑd 이어진다. <Painted Black>시리즈는 자tㅑd 작가가 자tㅑd 지난 자tㅑd 자tㅑd 년간 자tㅑd 작업하면서 자tㅑd 어떤 자tㅑd 해답을 자tㅑd 찾기 자tㅑd 위해 자tㅑd 고심했던 자tㅑd 과정으로 자tㅑd 아무것도 자tㅑd 떠오르지 자tㅑd 않는 자tㅑd 상태로 자tㅑd 시간을 자tㅑd 보내며 자tㅑd 작업에 자tㅑd 대해 자tㅑd 고민했던 자tㅑd 지난 자tㅑd 시간을 자tㅑd 의미하는 자tㅑd 말이기도 자tㅑd 하다.

작가는 자tㅑd 언제부턴가 자tㅑd 어렵고 자tㅑd 그럴듯한 자tㅑd 말로 자tㅑd 작품을 자tㅑd 포장하는 자tㅑd 일이 자tㅑd 오그라들고 자tㅑd 진실되지 자tㅑd 못하게 자tㅑd 느껴졌다고 자tㅑd 한다. 자tㅑd 현대미술의 자tㅑd 존재가 자tㅑd 새로운 자tㅑd 개념과 자tㅑd 담론을 자tㅑd 생산하고 자tㅑd 철학적 자tㅑd 의미를 자tㅑd 담아내는 자tㅑd 것만이 자tㅑd 전부가 자tㅑd 아니듯이 자tㅑd 작가가 자tㅑd 작업을 자tㅑd 대하는 자tㅑd 태도는 자tㅑd 각자의 자tㅑd 방식만이 자tㅑd 있을 자tㅑd 자tㅑd 어떤 자tㅑd 것이 ‘맞다.’, ‘틀리다.’를 아i다다 구분할 아i다다 필요는 아i다다 없을 아i다다 것이다. ‘본다’라는 아i다다 행위는 아i다다 망막을 아i다다 통해 아i다다 빛이 아i다다 전달하는 아i다다 사물의 아i다다 형태, ㅓ4tㅐ 색상으로 ㅓ4tㅐ 사물을 ㅓ4tㅐ 인지하는 ㅓ4tㅐ 행위이다. ㅓ4tㅐ 작가는 ‘자신이 ㅓ4tㅐ 보고 ㅓ4tㅐ 인지한 ㅓ4tㅐ 사물과 ㅓ4tㅐ 다른 ㅓ4tㅐ 사람이 ㅓ4tㅐ 보고 ㅓ4tㅐ 인지한 ㅓ4tㅐ 것이 ㅓ4tㅐ 같지 ㅓ4tㅐ 않을 ㅓ4tㅐ ㅓ4tㅐ 있다.’라는 ㅓ4tㅐ 것에서 ㅓ4tㅐ 작업은 ㅓ4tㅐ 출발한다.

캔버스에 ㅓ4tㅐ 물감을 ㅓ4tㅐ 뿌리거나 ㅓ4tㅐ 흘려보낸 ㅓ4tㅐ 불규칙한 ㅓ4tㅐ 물감의 ㅓ4tㅐ 패턴은 ㅓ4tㅐ 작가의 ㅓ4tㅐ 의식의 ㅓ4tㅐ 흐름처럼 ㅓ4tㅐ 자유롭게 ㅓ4tㅐ 이어진다. ㅓ4tㅐ 의식과 ㅓ4tㅐ 무의식의 ㅓ4tㅐ 경계, teㅐㅑ 통제와 teㅐㅑ 방치가 teㅐㅑ 혼합되어 teㅐㅑ 생성되는 teㅐㅑ 형상들은 teㅐㅑ 눈에 teㅐㅑ 보이는 teㅐㅑ 어떤 teㅐㅑ 것을 teㅐㅑ 그리는 teㅐㅑ 것이 teㅐㅑ 아닌 teㅐㅑ 작가 teㅐㅑ 자신의 teㅐㅑ 내면의 teㅐㅑ 흐름처럼 teㅐㅑ 보여 teㅐㅑ 진다. 20세기 teㅐㅑ 초현실주의 teㅐㅑ 작가들이 teㅐㅑ 행했던 teㅐㅑ 무의식 teㅐㅑ 상태로 teㅐㅑ 나아가기 teㅐㅑ 위해 teㅐㅑ 취했던 teㅐㅑ 자동 teㅐㅑ 기술(Automatic Writing) teㅐㅑ 또는 teㅐㅑ 자동 teㅐㅑ 묘사(Automatic Drawing)라 teㅐㅑ 불리는 teㅐㅑ 작업방식과 teㅐㅑ 닮아있다. teㅐㅑ 이러한 teㅐㅑ 물감의 teㅐㅑ 흔적들은 teㅐㅑ 작업의 teㅐㅑ 밑바탕이 teㅐㅑ 되고 teㅐㅑ 유기적이고 teㅐㅑ 불규칙한 teㅐㅑ 형상에서 teㅐㅑ 작가는 teㅐㅑ 새로운 teㅐㅑ 질서와 teㅐㅑ 형상을 teㅐㅑ 만들어낸다.

사람들은 teㅐㅑ 각자의 teㅐㅑ 방식으로 teㅐㅑ 사물을 teㅐㅑ 바라본다. teㅐㅑ 그러나 teㅐㅑ 조금 teㅐㅑ 다른 teㅐㅑ 방식으로 teㅐㅑ 사물을 teㅐㅑ 바라보는 teㅐㅑ 사람도 teㅐㅑ 있다. teㅐㅑ 화장실 teㅐㅑ 타일의 teㅐㅑ 불규칙한 teㅐㅑ 문양에서 teㅐㅑ 사람의 teㅐㅑ 얼굴을 teㅐㅑ 찾거나, 카h9ㅓ 자동차 카h9ㅓ 보닛(bonnet) 카h9ㅓ 위에 카h9ㅓ 고여 카h9ㅓ 있는 카h9ㅓ 빗물이나 카h9ㅓ 구름의 카h9ㅓ 형태를 카h9ㅓ 보고 카h9ㅓ 동물이나 카h9ㅓ 어떤 카h9ㅓ 특정 카h9ㅓ 대상의 카h9ㅓ 모습을 카h9ㅓ 떠올리기도 카h9ㅓ 한다. 카h9ㅓ 이렇게 카h9ㅓ 사물처럼 카h9ㅓ 연관성이 카h9ㅓ 없는 카h9ㅓ 대상에서 카h9ㅓ 일정한 카h9ㅓ 패턴을 카h9ㅓ 추출해 카h9ㅓ 연관된 카h9ㅓ 의미를 카h9ㅓ 떠올리는 카h9ㅓ 심리적 카h9ㅓ 현상을 '파레이돌리아(Pareidolia)‘라 카h9ㅓ 말하는데 카h9ㅓ 이현배는 카h9ㅓ 이를 카h9ㅓ 자신의 카h9ㅓ 작업 카h9ㅓ 도구로 카h9ㅓ 끌어와 카h9ㅓ 사유화한다.

서로가 카h9ㅓ 복잡하게 카h9ㅓ 얽혀있는 카h9ㅓ 카h9ㅓ 보이는 카h9ㅓ 이현배의 카h9ㅓ 작품 카h9ㅓ 카h9ㅓ 형상은 카h9ㅓ 어떤 카h9ㅓ 특정 카h9ㅓ 대상을 카h9ㅓ 규정하지는 카h9ㅓ 않지만 카h9ㅓ 다양한 카h9ㅓ 얼굴을 카h9ㅓ 가지고 카h9ㅓ 있다. 카h9ㅓ 연체동물이 카h9ㅓ 서로 카h9ㅓ 뒤섞여 카h9ㅓ 꿈틀거리고 카h9ㅓ 있는 카h9ㅓ 모습처럼 카h9ㅓ 보이는가 카h9ㅓ 하면, j다나자 구름 j다나자 또는 j다나자 연기와 j다나자 같은 j다나자 기체의 j다나자 모습이 j다나자 보이기도 j다나자 한다. j다나자 j다나자 어떤 j다나자 작품은 j다나자 전혀 j다나자 새로운 j다나자 세계를 j다나자 보여주듯 j다나자 초현실적인 j다나자 공간을 j다나자 만들어낸다. j다나자 이현배의 j다나자 작업은 j다나자 무의식의 j다나자 세계를 j다나자 통해 j다나자 초현실세계로 j다나자 연결되는 j다나자 통로처럼 j다나자 자연성과 j다나자 인위성의 j다나자 절묘한 j다나자 조화를 j다나자 통해 j다나자 감상자로 j다나자 하여금 j다나자 새로운 j다나자 경험과 j다나자 쾌감을 j다나자 전달해 j다나자 준다.


출처: j다나자 성남큐브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현배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