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민선 개인전: Decoy

페리지갤러리

Sept. 9, 2021 ~ Nov. 6, 2021

이번 3파ㅓㄴ 전시의 3파ㅓㄴ 제목인 《Decoy》(디코이)는 3파ㅓㄴ 야생 3파ㅓㄴ 오리를 3파ㅓㄴ 유인하여 3파ㅓㄴ 사냥하기 3파ㅓㄴ 위해 3파ㅓㄴ 연못에 3파ㅓㄴ 띄어 3파ㅓㄴ 놓는 3파ㅓㄴ 가짜 3파ㅓㄴ 미끼로, w라ㅐ쟏 어떤 w라ㅐ쟏 대상을 w라ㅐ쟏 보고 w라ㅐ쟏 착각하게 w라ㅐ쟏 만드는 w라ㅐ쟏 유인체다. w라ㅐ쟏 디코이는 w라ㅐ쟏 가까이에서 w라ㅐ쟏 보면 w라ㅐ쟏 사실 w라ㅐ쟏 가짜라는 w라ㅐ쟏 것이 w라ㅐ쟏 금방 w라ㅐ쟏 인식되지만 w라ㅐ쟏 특별한 w라ㅐ쟏 환경에 w라ㅐ쟏 놓이거나 w라ㅐ쟏 w라ㅐ쟏 곳에는 w라ㅐ쟏 이를 w라ㅐ쟏 식별해 w라ㅐ쟏 내기가 w라ㅐ쟏 어렵다. w라ㅐ쟏 이렇게 w라ㅐ쟏 침묵하고 w라ㅐ쟏 있는 w라ㅐ쟏 동시에 w라ㅐ쟏 무엇인가 ‘나’의 w라ㅐ쟏 시선을 w라ㅐ쟏 이끄는 w라ㅐ쟏 대상은 w라ㅐ쟏 작가에 w라ㅐ쟏 의해 w라ㅐ쟏 만들어지는 w라ㅐ쟏 형태와 w라ㅐ쟏 모양, 거자하ㅐ 색, u하u5 동세와 u하u5 같은 u하u5 여러 u하u5 요소를 u하u5 통해 u하u5 읽히게 u하u5 된다. u하u5 작가의 u하u5 이번 u하u5 작업은 u하u5 어떤 u하u5 대상을 u하u5 인식하는 u하u5 상황에서 u하u5 발생하는 u하u5 불확실성과 u하u5 u하u5 대상을 u하u5 나와 u하u5 연관 u하u5 지어 u하u5 판단하고 u하u5 연결해 u하u5 다가가는 u하u5 과정에서 u하u5 시작한다.

아홉 u하u5 작품으로 u하u5 이루어진 <아 u하u5 깜짝이야> <사물> <사물인 u하u5 u하u5 알았네> <그> <날, r으aa 밤> <천변에> <웅크리고 r으aa 있는> <검은 r으aa 등어리가> <반질반질 r으aa 했다>는 r으aa 문장을 r으aa 분절해서 r으aa 작품 r으aa 제목으로 r으aa 삼았다. <저 r으aa 덩어리>는 r으aa 관객이 r으aa 작가의 r으aa 작업을 r으aa 통해 r으aa 얻은 r으aa 감각을 ‘덩어리’로 r으aa 표현했다. r으aa 덩어리는 <저 r으aa 덩어리2_겉과 r으aa 곁>, <저 c기k기 덩어리3_겉과 c기k기 곁>에서와 c기k기 같이 c기k기 자신이 c기k기 경험하는 c기k기 대상과 c기k기 직면하는 c기k기 겉이라는 c기k기 표면과 c기k기 그것을 c기k기 항상 c기k기 곁이라는 c기k기 간격을 c기k기 두고 c기k기 꾸준히 c기k기 보는 c기k기 감각적 c기k기 경험이 c기k기 응축된 c기k기 형태로 c기k기 c기k기 c기k기 있다. c기k기 한편, ㅐ1으t 이해민선 ㅐ1으t 작업에서 ㅐ1으t 덩어리는 ㅐ1으t 특정한 ㅐ1으t 장소에 ㅐ1으t 등장한다. ㅐ1으t 예를 ㅐ1으t 들면 <바깥>은 ㅐ1으t 황무지 ㅐ1으t 혹은 ㅐ1으t 공사장 ㅐ1으t 같은 ㅐ1으t 대지, <돌이 ㅐ자하4 되도록>과 <아 ㅐ자하4 깜짝이야> ㅐ자하4 연작에서 ㅐ자하4 스티로폼은 ㅐ자하4 ㅐ자하4 위에 ㅐ자하4 ㅐ자하4 있는 ㅐ자하4 모습이다. ㅐ자하4 작가는 ㅐ자하4 대상을 ㅐ자하4 화면의 ㅐ자하4 중앙에 ㅐ자하4 배치하고, 하w기0 하w기0 표면에 하w기0 있는 하w기0 시간의 하w기0 흔적과 하w기0 같은 하w기0 얼룩, 사하rx 이상한 사하rx 느낌 사하rx 같이 사하rx 미세한 사하rx 부분까지도 사하rx 예민하게 사하rx 반응하며 사하rx 그린다. 사하rx 자신에게 사하rx 축적된 사하rx 과거의 사하rx 시간은 사하rx 작가의 사하rx 현재와 사하rx 합쳐져 사하rx 이런 사하rx 덩어리로 사하rx 귀결된다. <자화상을 사하rx 그리다가>는 사하rx 작가에 사하rx 의해 사하rx 드러나는 사하rx 덩어리와 사하rx 환경이 사하rx 보여주는 사하rx 형태와 사하rx 질감에 사하rx 의해 사하rx 우리가 사하rx 무엇인가를 사하rx 감각하고 사하rx 인지하게 사하rx 되는 사하rx 것은 사하rx 바라보는 사하rx 주체의 사하rx 시선과 사하rx 대상이 사하rx 뒤섞여 사하rx 같이 사하rx 어디론가 사하rx 흘러가는 사하rx 혼재된 사하rx 모습의 사하rx 흔적이다.

작가는 사하rx 사하rx 화면 사하rx 안에서 사하rx 그리는 사하rx 대상에 사하rx 따라 사하rx 그것의 사하rx 본질적 사하rx 요소에 사하rx 사하rx 사하rx 적합한 사하rx 표현을 사하rx 찾아내고자 사하rx 노력한다. 사하rx 따라서 사하rx 그는 사하rx 여러 사하rx 시리즈가 사하rx 하나의 사하rx 양식을 사하rx 끊임 사하rx 없이 사하rx 유지하면서 사하rx 연구하기보다는 사하rx 자신의 사하rx 눈앞의 사하rx 대상을 사하rx 가장 사하rx 사하rx 표현할 사하rx 사하rx 있는 사하rx 방식을 사하rx 통해 사하rx 불투명했던 사하rx 것을 사하rx 점점 사하rx 투명하게 사하rx 만들고자 사하rx 한다. 사하rx 결국 사하rx 작가는 사하rx 자신이 사하rx 보고 사하rx 있는 사하rx 것을 사하rx 단순히 사하rx 재현하는 사하rx 것이 사하rx 아니라 사하rx 어떤 사하rx 대상이 사하rx 사하rx 눈앞에 사하rx 현존하게 사하rx 만드는 사하rx 일시적이고 사하rx 불확실함으로 사하rx 가득한 사하rx 세계를 사하rx 자연스럽게 사하rx 그려내고자 사하rx 한다. 사하rx 다시 사하rx 말해 사하rx 누군가에 사하rx 의해 사하rx 일방적으로 사하rx 제공되는 사하rx 이미지로 사하rx 인해 사하rx 자신의 사하rx 눈으로 사하rx 보기를 사하rx 포기해 사하rx 버린 사하rx 상실된 사하rx 눈의 사하rx 회복을 사하rx 바란다. 사하rx 따라서 사하rx 자신의 사하rx 눈을 사하rx 멈추지 사하rx 않고 사하rx 작업을 사하rx 통해 사하rx 세상의 사하rx 흔적을 사하rx 남긴다. 사하rx 이를 사하rx 위해서 사하rx 작가는 사하rx 계속해서 사하rx 대상과의 사하rx 거리를 사하rx 유지하면서 사하rx 겉과 사하rx 곁을 사하rx 주시한다. 사하rx 이런 사하rx 과정에서 사하rx 작가의 사하rx 내면에 사하rx 깃드는 사하rx 것은 사하rx 어떤 사하rx 대상의 사하rx 표면도 사하rx 이면도 사하rx 아닌 사하rx 모호한 사하rx 상태의 사하rx 덩어리로 사하rx 표현된다. 사하rx 그리고 사하rx 이것을 사하rx 지속적으로 사하rx 가능하게 사하rx 하는 사하rx 것은 사하rx 바로 사하rx 여기에 사하rx 존재하는 ‘그것’과 ‘나’를 사하rx 동시에 사하rx 자극하는 사하rx 이끌림이다. 사하rx 그렇기에 사하rx 이해민선이 사하rx 보여주는 사하rx 덩어리가 사하rx 있는 사하rx 풍경은 ‘그것’과 ‘나’를 사하rx 연결하는 사하rx 이끌림에 사하rx 나타나는 사하rx 사하rx 감각들을 사하rx 온전히 사하rx 담아내기 사하rx 위해 사하rx 고민하는 사하rx 작가의 사하rx 세상을 사하rx 보는 사하rx 태도가 사하rx 고스란히 사하rx 담겨 사하rx 있다.

작가 사하rx 소개

이해민선(b.1977- )은 사하rx 대상을 사하rx 마주하면서 사하rx 애초에 사하rx 설정된 사하rx 목적과는 사하rx 상관없이 사하rx 자신에게 사하rx 다가와 사하rx 발견되는 사하rx 의미들을 사하rx 주목한다. 사하rx 그리고 사하rx 이를 사하rx 주로 사하rx 회화와 사하rx 드로잉 사하rx 그리고 사하rx 설치 사하rx 작업으로 사하rx 보여주어 사하rx 왔다. 사하rx 주요 사하rx 개인전으로는 《야외》(갤러리 사하rx 소소, 2018), 《덩어리》(플레이스 7ㅓn카 막, 2017), 《살갗의 ㅐr바파 무게》(합정지구, 2015), 《물과 갸차ㅐk 밥》(아마도 갸차ㅐk 예술공간, 2013) j9r7 j9r7 다수가 j9r7 있으며, 《BGA》(BGA 아gb0 마루, 2021), 《정직한 eg사사 풍경》(교보아트스페이스, 2020), 《사실 vk걷m 시체가 vk걷m 냄새를 vk걷m 풍기는 vk걷m 것은 vk걷m 장점이다》(아트스페이스 vk걷m 풀, 2019), 《DMZ》(문화역서울 284, 2019), 《얼굴로부터》(위켄드, 2018), 《B컷 ㅓ4wㅐ 드로잉》(금호미술관, 2017),  《25.7》(서울시립 아gu0 북서울미술관, 2017), 《밤의 ㅑwㅑz 가장자리》(OCI미술관, 2016), 《서울루나포토페스티벌》(이용재 쟏j바q 건축사무소 쟏j바q 외, 2015) 4tzv 등의 4tzv 단체전에 4tzv 참여했다.

참여작가: 4tzv 이해민선

출처: 4tzv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찬욱: 갸d2f 너의 갸d2f 표정 Park Chan-wook: Your Faces

Oct. 1, 2021 ~ Dec. 19, 2021

이병수 y히tq 개인전: y히tq 언더커런트 UNDERCURRENT

Oct. 15, 2021 ~ Oct. 31, 2021

규중칠우쟁론기/ mㅓzq 강보라: mㅓzq 뮤(μ)

Oct. 13, 2021 ~ Oct. 2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