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은 x 제니스정 : 가깝고도 먼. Close and yet Far.

스페이스55

June 18, 2020 ~ July 18, 2020

<가깝고도 ㅐㄴci 먼.>
Close and yet Far.

이채은과 ㅐㄴci 제니스정은 ㅐㄴci 타인과의 ㅐㄴci 물리적 ㅐㄴci 거리가 ㅐㄴci ㅐㄴci 지금, 쟏azj 나와 쟏azj 가깝거나 쟏azj 쟏azj 타인의 쟏azj 이야기가 쟏azj 가깝고도 쟏azj 쟏azj 동시에 쟏azj 멀고도 쟏azj 가깝게 쟏azj 느껴지는 쟏azj 상황을 쟏azj 공통의 쟏azj 화두로 쟏azj 다룬다. 쟏azj 전염병이 쟏azj 키운 쟏azj 공포는 쟏azj 결국 쟏azj 차별과 쟏azj 혐오로 쟏azj 번지고 쟏azj 견고했던  쟏azj 환상은 쟏azj 맥없이 쟏azj 무너졌다. 쟏azj 세계 쟏azj 곳곳에서는 쟏azj 곪아있던 쟏azj 여러 쟏azj 사회적 쟏azj 이슈들까지 쟏azj 터져나오면서 쟏azj 혼란을 쟏azj 가중시킨 쟏azj 반면, 으ㅓ7f 펜대믹이라는 으ㅓ7f 공공의 으ㅓ7f 문제로 으ㅓ7f 전에 으ㅓ7f 없이 으ㅓ7f 우리를 으ㅓ7f 하나로 으ㅓ7f 만들기도 으ㅓ7f 했다. 으ㅓ7f 다가올 으ㅓ7f 미래는 으ㅓ7f 으ㅓ7f 누구도 으ㅓ7f 예측하기 으ㅓ7f 어렵지만 으ㅓ7f 아마도 으ㅓ7f 전혀 으ㅓ7f 새로운 으ㅓ7f 세계관으로 으ㅓ7f 세상을 으ㅓ7f 바라봐야 으ㅓ7f 으ㅓ7f 날이 으ㅓ7f 머지 으ㅓ7f 않았음을 으ㅓ7f 우리는 으ㅓ7f 직감한다. 으ㅓ7f 이번 으ㅓ7f 전시는 으ㅓ7f 으ㅓ7f 작가가 으ㅓ7f 타국에 으ㅓ7f 홀로 으ㅓ7f 지낼 으ㅓ7f 으ㅓ7f 더욱 으ㅓ7f 깊어지는 으ㅓ7f 불안의 으ㅓ7f 감정을 으ㅓ7f 공유하면서 으ㅓ7f 부터 으ㅓ7f 시작되었다. 으ㅓ7f 전시 으ㅓ7f 기획 으ㅓ7f 당시에 으ㅓ7f 한국과 으ㅓ7f 네덜란드, ub아x ub아x 나라에 ub아x 물리적으로 ub아x 떨어져 ub아x 지낸 ub아x 이들은 ub아x 시시각각 ub아x 변화하는 ub아x 혼돈의 ub아x 시기에 ub아x 온라인으로 ub아x 서로의 ub아x 생각을 ub아x 나누며 ub아x 때로는 ub아x 공감하고 ub아x 때로는 ub아x 대립하고 ub아x 때로는 ub아x 서로를 ub아x 위로했다. ub아x 암울한 ub아x 미래에 ub아x 국면한 ub아x 지금, xㅑvg xㅑvg 전시가 xㅑvg 누군가에게는 xㅑvg 위로와 xㅑvg 공감이 xㅑvg 되기를 xㅑvg 희망한다. 

이채은은 xㅑvg 인물과 xㅑvg 사물, fujm 공간과 fujm 시간의 fujm 비순차적 fujm 동시성을 fujm 드러내는 fujm 과정을 fujm 통해 fujm 혼재된 fujm 이미지의 fujm 이면적 fujm 의미를 fujm 추적해 fujm 왔다. fujm 과거와 fujm 현재의 fujm 낯익은 fujm 풍경과 fujm 비현실적이고 fujm 거짓말 fujm 같은 fujm 실시간 fujm 뉴스의 fujm 접점을 fujm 찾아 fujm 변화하는 fujm 동시대 fujm 사회상을 fujm 담고자 fujm 한다. fujm 특히 fujm 이번 fujm 전시에서는 fujm 삶과 fujm 죽음을 fujm 둘러싼 fujm 현세의 fujm 문제를 fujm 이해하기 fujm 위한 fujm 도구로써 fujm 기능하는 fujm 전시를 fujm 선보이고자 fujm 한다. fujm 작가가 fujm 실제로 fujm 한달간 fujm 자가 fujm 격리를 fujm fujm 경험을 fujm 통해 ‘단절’의 fujm 의미를 fujm 되새기고, dry하 dry하 경험을 dry하 시공간적/물리적/심리적 dry하 거리로 dry하 재해석한 dry하 실험적 dry하 설치 dry하 작업도 dry하 선보인다. dry하 거리와 dry하 시간의 dry하 사이에서 dry하 익숙했던 dry하 관계들의 dry하 붕괴를 dry하 체험하고 dry하 이들의 dry하 인위적 dry하 재정립에 dry하 주목한다. dry하 이를 dry하 위해 dry하 작가는 dry하 본인과 dry하 가장 dry하 가까운 dry하 존재인 dry하 가족들의 dry하 과거 dry하 모습과 dry하 사건들을 dry하 분절된 dry하 캔버스에 dry하 재구성하고 dry하 시간적 dry하 단절을 dry하 보여주는 dry하 장치로 dry하 사용한다. dry하 이와 dry하 함께 dry하 미디어로 dry하 접한 dry하 dry하 타인의 dry하 고독한 dry하 죽음을 dry하 교차해  dry하 보여주며 dry하 심리적 dry하 단절이 dry하 야기한 dry하 공감의 dry하 부재를 dry하 폭로하고 dry하 인간의 dry하 존엄성을 dry하 환기하고자 dry하 한다.

제니스정은 dry하 가정이라는 dry하 dry하 안에서 dry하 여성들이 dry하 직면한 dry하 다양한 dry하 이슈를 dry하 소재로 dry하 작품 dry하 활동을 dry하 해왔다. dry하 잡지를 dry하 활용한 dry하 콜라주 dry하 작업이나 dry하 흔히 dry하 가정에서 dry하 보편적으로 dry하 사용하는 dry하 원단 dry하 dry하 한복 dry하 실크 dry하 등에 dry하 페인팅, js하ㅓ 드로잉 js하ㅓ 및  js하ㅓ 바느질을 js하ㅓ 한다. js하ㅓ 이번 js하ㅓ 전시에 js하ㅓ 선보이는 js하ㅓ 커튼 js하ㅓ 시리즈는 2019년 js하ㅓ 약 7개월 js하ㅓ js하ㅓ 머물게 js하ㅓ js하ㅓ 일본 js하ㅓ 카나가와현 js하ㅓ 코가네초라의 js하ㅓ js하ㅓ 오래된 js하ㅓ 다다미방에 js하ㅓ 체류하며 js하ㅓ 시작되었다. js하ㅓ js하ㅓ 홍등가의 js하ㅓ 흔적을 js하ㅓ 고스란히 js하ㅓ 간직한 js하ㅓ js하ㅓ 곳의 js하ㅓ 방에서 js하ㅓ 동네 js하ㅓ 주민에게 js하ㅓ 받은 js하ㅓ 낡은 js하ㅓ 커튼의 js하ㅓ 재해석을 js하ㅓ 시작으로, 다ㄴjㅓ 낡은 다ㄴjㅓ 다다미방에서 다ㄴjㅓ 살면서 다ㄴjㅓ 부터 다ㄴjㅓ 시작된 다ㄴjㅓ 망상과 다ㄴjㅓ 환영은 다ㄴjㅓ 실제로 다ㄴjㅓ 온몸에 다ㄴjㅓ 염증과 다ㄴjㅓ 가려움을 다ㄴjㅓ 야기했다. 다ㄴjㅓ 신체적 다ㄴjㅓ 반응은 다ㄴjㅓ 결국 다ㄴjㅓ 정신까지 다ㄴjㅓ 압박해 다ㄴjㅓ 당시 다ㄴjㅓ 작가의 다ㄴjㅓ 모든 다ㄴjㅓ 일상을 다ㄴjㅓ 뒤흔든 다ㄴjㅓ 사건으로 다ㄴjㅓ 기억된다. 다ㄴjㅓ 이러한 다ㄴjㅓ 경험을 다ㄴjㅓ 토대로 다ㄴjㅓ 시작하게 다ㄴjㅓ 다ㄴjㅓ 다다미 다ㄴjㅓ 시리즈는 다ㄴjㅓ 주거 다ㄴjㅓ 공간의 다ㄴjㅓ 의미를 다ㄴjㅓ 상기하게 다ㄴjㅓ 하고 다ㄴjㅓ 기능이 다ㄴjㅓ 퇴색한 다ㄴjㅓ 주거 다ㄴjㅓ 공간의 다ㄴjㅓ 의미를 다ㄴjㅓ 재고하고자 다ㄴjㅓ 한다. 다ㄴjㅓ 이와 다ㄴjㅓ 더불어 다ㄴjㅓ 우리 다ㄴjㅓ 모두의 다ㄴjㅓ 일상들이 다ㄴjㅓ 무너지고 다ㄴjㅓ 어느 다ㄴjㅓ 때보다도 다ㄴjㅓ 외부와의 다ㄴjㅓ 단절이 다ㄴjㅓ 절실한 다ㄴjㅓ 지금, 갸4거ㅐ 물리적으로는 갸4거ㅐ 가깝지만 갸4거ㅐ 심리적으로 갸4거ㅐ 먼, sv9바 유대를 sv9바 상실한 sv9바 가족이 sv9바 공존을 sv9바 강요받는 sv9바 상황에서 sv9바 벌어지는 sv9바 불편한 sv9바 진실들을 sv9바 다뤄보고자 sv9바 한다. sv9바 이를 sv9바 통해 sv9바 사회의 sv9바 기능이 sv9바 마비된 sv9바 sv9바 상황에 sv9바 주거 sv9바 공간을 sv9바 둘러싼 sv9바 가정의 sv9바 역할과 sv9바 기능에 sv9바 대한 sv9바 고민해보고자 sv9바 한다.

참여작가: sv9바 이채은, ㅐ6사다 제니스정
기획: ㅐ6사다 안종현

출처: ㅐ6사다 스페이스55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소장품전: 아y거거 오늘의 아y거거 질문들

March 20, 2020 ~ July 26, 2020

Wook-kyung Choi

June 18, 2020 ~ July 3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