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훈 개인전 : 꼬리

페리지갤러리

June 5, 2020 ~ Aug. 8, 2020

지금 abㅑ8 여기에서 abㅑ8 드러난 ‘꼬리’
신승오(페리지갤러리 abㅑ8 디렉터)

이창훈은 abㅑ8 지속적으로 abㅑ8 우리의 abㅑ8 삶의 abㅑ8 유동적이며 abㅑ8 비물질적인 abㅑ8 경계를 abㅑ8 확인하고, ud72 시공간에 ud72 부여되어온 ud72 가치와 ud72 본질을 ud72 인식하기 ud72 위한 ud72 노력을 ud72 해오고 ud72 있다. ud72 특히 ud72 많은 ud72 사람들이 ud72 살고 ud72 있는 ud72 도시의 ud72 거주 ud72 공간의 ud72 이동과 ud72 변화에서 ud72 목격되는 ud72 것들에 ud72 주목한다. ud72 그리고 ud72 작가로서 ud72 현재 ud72 ud72 ud72 앞에 ud72 펼쳐지는 ud72 공간이 ud72 가지고 ud72 있는 ud72 다양한 ud72 의미의 ud72 층위를 ud72 어떻게 ud72 읽어낼 ud72 ud72 있을까라는 ud72 자신에게 ud72 던지는 ud72 반성적인 ud72 질문을 ud72 바탕으로 ud72 작업을 ud72 하고 ud72 있다. ud72 이번에 ud72 선보이는 ud72 전시의 ud72 제목은 《꼬리》이다. ud72 그는 ud72 ud72 제목을 ud72 꼬리에 ud72 꼬리를 ud72 물고 ud72 이어지는 ud72 순환이라는 ud72 반복의 ud72 고리를 ud72 잘라내었을 ud72 ud72 비로소 ud72 보이지 ud72 않았던 ud72 시작과 ud72 끝이 ud72 드러난다는 ud72 의미로 ud72 사용하였다. ud72 아무런 ud72 문제 ud72 없이 ud72 반복되는 ud72 동일한 ud72 리듬의 ud72 시공간에서 ud72 우리는 ud72 ud72 변화의 ud72 흐름을 ud72 온전히 ud72 파악할 ud72 ud72 없다. ud72 그러나 ud72 작가의 ud72 개입과 ud72 같은 ud72 사건으로 ud72 인해 ud72 단단한 ud72 시간의 ud72 흐름에 ud72 균열을 ud72 일으키게 ud72 되면, ㅓ0av 비로소 ㅓ0av ㅓ0av 배열이 ㅓ0av 가시화된다. ㅓ0av 따라서 ㅓ0av 이번 ㅓ0av 전시 ㅓ0av 제목은 ㅓ0av 그가 ㅓ0av 바라보는 ㅓ0av 공간에서 ㅓ0av 중요하게 ㅓ0av 생각하는 ㅓ0av 것이 ㅓ0av 다름 ㅓ0av 아닌 ㅓ0av 순차적 ㅓ0av 시간의 ㅓ0av 흐름에 ㅓ0av 대한 ㅓ0av 개입이라는 ㅓ0av 것을 ㅓ0av 알려준다. ㅓ0av 이는 ㅓ0av 이번 ㅓ0av 전시에서 ㅓ0av 갑자기 ㅓ0av 등장한 ㅓ0av 것은 ㅓ0av 아니다. ㅓ0av 그는 ㅓ0av 달력처럼 ㅓ0av 시간을 ㅓ0av 알려주는 ㅓ0av 도구를 ㅓ0av 재조합하여 ㅓ0av 시간의 ㅓ0av 흐름을 ㅓ0av 뒤섞어 ㅓ0av 오류의 ㅓ0av 상태로 ㅓ0av 만드는 <달력_헤테로크로니아>, <2014년에 m가2ㅈ 태운 2015년>, <원을 p히차z 베어버린 p히차z 사선> p히차z 등의 p히차z 작업을 p히차z 선보여 p히차z 왔다. p히차z 이창훈은 p히차z 아마도 p히차z 이러한 p히차z 도구화된 p히차z 시간적 p히차z 구조 p히차z 안에서 p히차z 우리의 p히차z 익숙함과는 p히차z 다르게 p히차z 무엇인가의 p히차z 공간을 p히차z 인식하는 p히차z 오류의 p히차z 근원이 p히차z 존재하고 p히차z 있음을 p히차z 제목을 p히차z 통해 p히차z 암시하고 p히차z 있는 p히차z 것이다. p히차z 이런 p히차z 시선으로 p히차z 그의 p히차z 작업을 p히차z 바라보면 p히차z 선형적이며 p히차z 반복적인 p히차z 시간을 p히차z 대표하는 p히차z 시계와 p히차z 달력과 p히차z 같은 p히차z 시간의 p히차z 도구는 p히차z 우리의 p히차z 삶을 p히차z 무대 p히차z 위에서 p히차z 하나의 p히차z 프로그램으로 p히차z 진행되는 p히차z 연극적인 p히차z 공간으로 p히차z 보이게 p히차z 만든다. p히차z 그러나 p히차z 우리는 p히차z 아무리 p히차z 비선형적인 p히차z 시간을 p히차z 인식한다 p히차z 하더라도 p히차z 여전히 p히차z 선형적으로 p히차z 이어지는 p히차z 시간 p히차z 속에서 p히차z 살고 p히차z 있다. p히차z 그리고 p히차z 지금의 p히차z 도시 p히차z 공간은 p히차z 과거의 p히차z 산업자본주의 p히차z 시대에서부터 p히차z 시작된 p히차z 진보와 p히차z 개선을 p히차z 바탕으로 p히차z p히차z 미래를 p히차z 위해 p히차z 나아가는 p히차z 직선적인 p히차z 가치를 p히차z 여전히 p히차z 보존하고 p히차z 있으며, db파파 그로 db파파 인해 db파파 발생하는 db파파 흔적들을 db파파 우리 db파파 주변에 db파파 산재시키고 db파파 있다. db파파 작가는 db파파 이렇게 db파파 오랜 db파파 시간 db파파 동안 db파파 임의로 db파파 설정된 db파파 순차적인 db파파 시공간 db파파 속에서 db파파 보존되고 db파파 남겨지는 db파파 것은 db파파 무엇인지 db파파 우리의 db파파 인식이 db파파 가상의 db파파 공간까지 db파파 확장된 db파파 현재에도 db파파 지금까지 db파파 확립되어온 db파파 사회적 db파파 규범과 db파파 행위, xㅓㅓh 믿음의 xㅓㅓh 체계가 xㅓㅓh 갖추어진 xㅓㅓh 환경을 xㅓㅓh 아직도 xㅓㅓh 믿을 xㅓㅓh xㅓㅓh 있는 xㅓㅓh 것인지 xㅓㅓh 의문을 xㅓㅓh 가진다. xㅓㅓh 그리고 xㅓㅓh 자신의 xㅓㅓh 작업을 xㅓㅓh 통해 xㅓㅓh 우리가 xㅓㅓh 마주하는 xㅓㅓh 삶의 xㅓㅓh 공간에서 xㅓㅓh 무엇을 xㅓㅓh 읽어낼 xㅓㅓh xㅓㅓh 있을지에 xㅓㅓh 대해 xㅓㅓh 관객과 xㅓㅓh 공유하고자 xㅓㅓh 한다.

우리가 xㅓㅓh 이미 xㅓㅓh 알고 xㅓㅓh 있듯이 xㅓㅓh 시간의 xㅓㅓh 흐름은 xㅓㅓh 자연스럽게 xㅓㅓh 어떤 xㅓㅓh 형태로든 xㅓㅓh 잔재물을 xㅓㅓh 생산한다. xㅓㅓh 그리고 xㅓㅓh 이내 xㅓㅓh 그것은 xㅓㅓh 공간을 xㅓㅓh 채워나간다. xㅓㅓh 작가는 xㅓㅓh 공간 xㅓㅓh 속에서 xㅓㅓh 단순히 xㅓㅓh 눈에 xㅓㅓh 보이는 xㅓㅓh 물질적인 xㅓㅓh 대상에서 xㅓㅓh 머무르는 xㅓㅓh 것이 xㅓㅓh 아니라 xㅓㅓh 가시적인 xㅓㅓh 것과 xㅓㅓh 비가시적인 xㅓㅓh 것, m갸마l 느낌과 m갸마l 정취 m갸마l 같은 m갸마l 비물질적인 m갸마l 것을 m갸마l 모두 m갸마l 포함하여 m갸마l 경험해 m갸마l 나간다. m갸마l 그리고 m갸마l 이를 m갸마l 바탕으로 m갸마l m갸마l 현실의 m갸마l 공간에 m갸마l 개입하여 m갸마l m갸마l 안에서 m갸마l 잠재되어 m갸마l 있는 m갸마l 무엇인가를 m갸마l 드러내고자 m갸마l 한다. m갸마l 그렇다면 m갸마l 이제 m갸마l 전시에서 m갸마l 그가 m갸마l 경험한 m갸마l 공간이 m갸마l 가진 m갸마l 본질을 m갸마l 드러나게 m갸마l 하기 m갸마l 위해 m갸마l 사용하는 m갸마l 장치는 m갸마l 무엇인지 m갸마l 살펴보도록 m갸마l 하자. m갸마l 그의 m갸마l 작업은 m갸마l 제습기를 m갸마l 개조한 m갸마l 눈에 m갸마l 보이지 m갸마l 않는 m갸마l 습기를 m갸마l 포집하는 m갸마l 장치를 m갸마l 만들고 m갸마l 이를 m갸마l 자신이 m갸마l 관심을 m갸마l 갖고 m갸마l 관찰하던 m갸마l 공간에 m갸마l 설치하면서 m갸마l 시작된다. m갸마l 작가가 m갸마l 선정한 m갸마l 공간은 m갸마l 그가 m갸마l 오래전부터 m갸마l 관심을 m갸마l 가지고 m갸마l 접근하고 m갸마l 있었던 m갸마l 재개발 m갸마l 예정지로 m갸마l 이미 m갸마l 거주자가 m갸마l 떠난 m갸마l 집, 2히qq 작가 2히qq 자신의 2히qq 어머니가 2히qq 실제로 2히qq 거주하고 2히qq 있는 2히qq 공간, j사ㅐㅐ 그리고 j사ㅐㅐ 누구나 j사ㅐㅐ 찾을 j사ㅐㅐ j사ㅐㅐ 있는 j사ㅐㅐ 자연의 j사ㅐㅐ 공간이다. j사ㅐㅐ 이러한 j사ㅐㅐ j사ㅐㅐ 공간에서 j사ㅐㅐ 포집 j사ㅐㅐ 과정을 j사ㅐㅐ 통해 j사ㅐㅐ 얻어진 j사ㅐㅐ 물은 j사ㅐㅐ 작가가 j사ㅐㅐ 제작한 j사ㅐㅐ 수석 j사ㅐㅐ 형태의 j사ㅐㅐ 몰드와 j사ㅐㅐ 수집 j사ㅐㅐ 용기인 j사ㅐㅐ 그릇에서 j사ㅐㅐ 얼려진다. j사ㅐㅐ 이를 j사ㅐㅐ 바탕으로 j사ㅐㅐ 전시장에 j사ㅐㅐ 등장하는 j사ㅐㅐ 작업은 j사ㅐㅐ 위에서 j사ㅐㅐ 언급한 j사ㅐㅐ 공간을 j사ㅐㅐ 담아낸 3채널 j사ㅐㅐ 영상, ㅑ마우d 포집된 ㅑ마우d 물로 ㅑ마우d 얼린 ㅑ마우d 얼음을 ㅑ마우d 녹여서 ㅑ마우d ㅑ마우d 물을 ㅑ마우d 다시 ㅑ마우d 용기에 ㅑ마우d 받아내는 ㅑ마우d 설치작업, 3ㅐt가 그리고 3ㅐt가 냉동고에 3ㅐt가 진열되어 3ㅐt가 있는 3ㅐt가 다양한 3ㅐt가 형태의 3ㅐt가 얼음들이다. 3ㅐt가 그가 3ㅐt가 서로 3ㅐt가 다른 3ㅐt가 3ㅐt가 장소에서 3ㅐt가 물을 3ㅐt가 포집하는 3ㅐt가 것은 3ㅐt가 자신에게 3ㅐt가 체험되는 3ㅐt가 시간을 3ㅐt가 고스란히 3ㅐt가 전시장으로 3ㅐt가 옮겨오기 3ㅐt가 위한 3ㅐt가 행위이며, 8k기ㄴ 이렇게 8k기ㄴ 얻어진 8k기ㄴ 물은 8k기ㄴ 그곳에 8k기ㄴ 관련된 8k기ㄴ 사람들의 8k기ㄴ 삶과 8k기ㄴ 깊게 8k기ㄴ 관련되기도 8k기ㄴ 하지만 8k기ㄴ 사람과 8k기ㄴ 상관없는 8k기ㄴ 공간 8k기ㄴ 8k기ㄴ 자체의 8k기ㄴ 물리적인 8k기ㄴ 상황 8k기ㄴ 혹은 8k기ㄴ 8k기ㄴ 모든 8k기ㄴ 것과 8k기ㄴ 상관없이 8k기ㄴ 축적된 8k기ㄴ 시간들을 8k기ㄴ 의미한다. 8k기ㄴ 이미 8k기ㄴ 사람이 8k기ㄴ 사라진 8k기ㄴ 공간, n갸kw 여전히 n갸kw 사람이 n갸kw 살고 n갸kw 있는 n갸kw 공간과 n갸kw 같은 n갸kw 상반된 n갸kw 공간은 n갸kw 작가에게 n갸kw 있어서 n갸kw 언젠가 n갸kw 서로의 n갸kw 상황으로 n갸kw 변할 n갸kw n갸kw 있는 n갸kw 가능성이 n갸kw 내재되어 n갸kw 있기에 n갸kw 거울을 n갸kw 마주 n갸kw 보고 n갸kw 있는 n갸kw 상태와 n갸kw 유사하다. n갸kw 또한 n갸kw 작가의 n갸kw 영상에는 n갸kw 사람들이 n갸kw 등장하지 n갸kw 않고 n갸kw 모두 n갸kw 비어있는 n갸kw 공간으로 n갸kw 나타나는데, u갸g히 이는 u갸g히 사용자로서의 u갸g히 인간이 u갸g히 가진 u갸g히 관점만으로 u갸g히 공간을 u갸g히 읽어 u갸g히 내는 u갸g히 것이 u갸g히 아니라 u갸g히 공간 u갸g히 u갸g히 자체에 u갸g히 내재된 u갸g히 이야기를 u갸g히 찾기 u갸g히 위함이다. u갸g히 그래서 u갸g히 작가는 u갸g히 최대한 u갸g히 자신의 u갸g히 눈에 u갸g히 보이는 u갸g히 상황을 u갸g히 구체적으로 u갸g히 있는 u갸g히 그대로 u갸g히 u갸g히 내려가려는 u갸g히 태도를 u갸g히 취한다. u갸g히 따라서 u갸g히 그의 u갸g히 영상에 u갸g히 등장하는 u갸g히 공간은 u갸g히 눈길을 u갸g히 끄는 u갸g히 자극적인 u갸g히 대상보다는 u갸g히 흔하고 u갸g히 뻔한 u갸g히 것들이며, 나gㅓㅓ 이를 나gㅓㅓ 느리고 나gㅓㅓ 고정된 나gㅓㅓ 프레임을 나gㅓㅓ 사용하여 나gㅓㅓ 보여준다. 나gㅓㅓ 또한 나gㅓㅓ 해가 나gㅓㅓ 나gㅓㅓ 있는 나gㅓㅓ 낮이라는 나gㅓㅓ 대충의 나gㅓㅓ 시간을 나gㅓㅓ 가늠할 나gㅓㅓ 나gㅓㅓ 있지만, 2갸j나 정확한 2갸j나 시간의 2갸j나 흐름을 2갸j나 가늠하기 2갸j나 힘들다. 2갸j나 이런 2갸j나 방식으로 2갸j나 작가는 2갸j나 시간과 2갸j나 공간에 2갸j나 대한 2갸j나 느린 2갸j나 음미를 2갸j나 우리에게 2갸j나 제시하고 2갸j나 있다. 2갸j나 이와 2갸j나 동시에 2갸j나 그는 2갸j나 공간에서 2갸j나 느껴지는 2갸j나 따뜻함, ㅓe6사 어두움, 히마wa 습함, 카ㅐ다ㄴ 바람 카ㅐ다ㄴ 등의 카ㅐ다ㄴ 시각 카ㅐ다ㄴ 외의 카ㅐ다ㄴ 후각적이고, 우ㅐ거ㅓ 촉각적인 우ㅐ거ㅓ 감각을 우ㅐ거ㅓ 우리에게 우ㅐ거ㅓ 동시에 우ㅐ거ㅓ 전달하고자 우ㅐ거ㅓ 한다. 우ㅐ거ㅓ 영상과 우ㅐ거ㅓ 함께 우ㅐ거ㅓ 놓여진 우ㅐ거ㅓ 설치 우ㅐ거ㅓ 작업에서는 우ㅐ거ㅓ 전시 우ㅐ거ㅓ 기간 우ㅐ거ㅓ 동안 우ㅐ거ㅓ 얼린 우ㅐ거ㅓ 형상을 우ㅐ거ㅓ 녹이고 우ㅐ거ㅓ 다시 우ㅐ거ㅓ 얼리는 우ㅐ거ㅓ 과정을 우ㅐ거ㅓ 반복적으로 우ㅐ거ㅓ 계획하였다. 우ㅐ거ㅓ 우ㅐ거ㅓ 과정에서 우ㅐ거ㅓ 얼음이 우ㅐ거ㅓ 녹으면서 우ㅐ거ㅓ 다시 우ㅐ거ㅓ 자신의 우ㅐ거ㅓ 용기로 우ㅐ거ㅓ 돌아가는 우ㅐ거ㅓ 순환을 우ㅐ거ㅓ 보여주는 우ㅐ거ㅓ 동시에 우ㅐ거ㅓ 물이 우ㅐ거ㅓ 떨어지면서 우ㅐ거ㅓ 나는 우ㅐ거ㅓ 소리를 우ㅐ거ㅓ 통해 우ㅐ거ㅓ 영상의 우ㅐ거ㅓ 흐름에 우ㅐ거ㅓ 자연스럽게 우ㅐ거ㅓ 개입한다. 우ㅐ거ㅓ 이렇게 우ㅐ거ㅓ 물과 우ㅐ거ㅓ 얼음은 우ㅐ거ㅓ 영상 우ㅐ거ㅓ 우ㅐ거ㅓ 공간에서 우ㅐ거ㅓ 얻어진 우ㅐ거ㅓ 것이지만 우ㅐ거ㅓ 자신만의 우ㅐ거ㅓ 독자적인 우ㅐ거ㅓ 시간성을 우ㅐ거ㅓ 확보하게 우ㅐ거ㅓ 되는 우ㅐ거ㅓ 것이다. 우ㅐ거ㅓ 또한 우ㅐ거ㅓ 실제적으로는 우ㅐ거ㅓ 고체인 우ㅐ거ㅓ 얼음이 우ㅐ거ㅓ 다시 우ㅐ거ㅓ 액체가 우ㅐ거ㅓ 되는 우ㅐ거ㅓ 과정 우ㅐ거ㅓ 중에 우ㅐ거ㅓ 눈에 우ㅐ거ㅓ 보이지 우ㅐ거ㅓ 않게 우ㅐ거ㅓ 증발하여 우ㅐ거ㅓ 일부가 우ㅐ거ㅓ 손실되거나, 가he히 녹여진 가he히 액체를 가he히 다시 가he히 고체로 가he히 만드는 가he히 과정에서 가he히 이전의 가he히 모양과 가he히 동일 가he히 하지 가he히 않은 가he히 변환의 가he히 한계를 가he히 의도적으로 가he히 드러낸다. 가he히 이와 가he히 같이 가he히 다른 가he히 성질로 가he히 변환하는 가he히 상황들은 가he히 기본적으로 가he히 시간의 가he히 순환구조를 가he히 가시적으로 가he히 드러내는 가he히 것처럼 가he히 보이지만 가he히 사실상 가he히 우리는 가he히 이를 가he히 전시장에서 가he히 온전히 가he히 읽어낼 가he히 수는 가he히 없다. 가he히 단지 가he히 우리는 가he히 전시를 가he히 보는 가he히 가he히 당시의 가he히 현재적 가he히 시공간에서 가he히 벌어진 가he히 순간적 가he히 상황의 가he히 어느 가he히 단편만을 가he히 가he히 가he히 있을 가he히 뿐이다. 가he히 그가 가he히 만들어 가he히 놓은 가he히 얼음처럼 가he히 모든 가he히 것은 가he히 임시적으로 가he히 고정되어 가he히 있다. 가he히 이렇게 가he히 냉동고에 가he히 진열해 가he히 놓은 가he히 포집된 가he히 물로 가he히 만들어진 가he히 얼음은 가he히 시공간을 가he히 인식하는 가he히 다각적인 가he히 방식의 가he히 찰나적 가he히 공존을 가he히 보여주고 가he히 있다. 가he히 이는 가he히 작가가 가he히 제작한 가he히 몰드에 가he히 의해 가he히 새롭게 가he히 제작된 가he히 수석 가he히 같은 가he히 형태나 가he히 이미 가he히 기성품으로 가he히 존재하고 가he히 있었던 가he히 그릇에 가he히 고스란히 가he히 담겨있는 가he히 형태, ㅐit8 혹은 ㅐit8 틀에서 ㅐit8 벗어나 ㅐit8 오히려 ㅐit8 ㅐit8 틀을 ㅐit8 뒤덮고 ㅐit8 있는 ㅐit8 얼음과 ㅐit8 같이 ㅐit8 안과 ㅐit8 ㅐit8 ㅐit8 어디에도 ㅐit8 속해 ㅐit8 있지 ㅐit8 않은 ㅐit8 것들도 ㅐit8 존재한다. ㅐit8 이런 ㅐit8 모든 ㅐit8 형상은 ㅐit8 작가에 ㅐit8 의해 ㅐit8 포집되고 ㅐit8 변환을 ㅐit8 거치면서 ㅐit8 얼고 ㅐit8 녹기를 ㅐit8 반복하다 ㅐit8 어느 ㅐit8 순간에 ㅐit8 사라질 ㅐit8 지금 ㅐit8 잠시 ㅐit8 드러난 ‘꼬리’ ㅐit8 이다.

지금까지 ㅐit8 살펴본 ㅐit8 것처럼 ㅐit8 전시를 ㅐit8 이루고 ㅐit8 있는 ㅐit8 구조는 ㅐit8 일견 ㅐit8 단순하지만, xe바갸 그가 xe바갸 관찰하고 xe바갸 경험한 xe바갸 여러 xe바갸 공간과 xe바갸 시간 xe바갸 그리고 xe바갸 xe바갸 안에서 xe바갸 보고 xe바갸 느껴지는 xe바갸 것들이 xe바갸 복잡하게 xe바갸 입체적으로 xe바갸 엉켜 xe바갸 있다. xe바갸 이런 xe바갸 전시 xe바갸 구조는 xe바갸 단순히 xe바갸 작가만의 xe바갸 시선이 xe바갸 아니라 xe바갸 다각도로 xe바갸 공간과 xe바갸 시간을 xe바갸 연결시킨 xe바갸 입체적인 xe바갸 방식의 xe바갸 시각을 xe바갸 우리에게 xe바갸 제시한다. xe바갸 이렇게 xe바갸 그가 xe바갸 공간을 xe바갸 탐색하는 xe바갸 방식은 xe바갸 서로 xe바갸 다른 xe바갸 모습을 xe바갸 보여주는 xe바갸 특정한 xe바갸 상황을 xe바갸 걷어내고 xe바갸 다시금 xe바갸 연결, 아ckg 집합, 사파ㅈ거 조합을 사파ㅈ거 통해 사파ㅈ거 새로운 사파ㅈ거 인식의 사파ㅈ거 토대를 사파ㅈ거 마련하기 사파ㅈ거 위한 사파ㅈ거 매개를 사파ㅈ거 만들어 사파ㅈ거 내는 사파ㅈ거 실천과 사파ㅈ거 수행을 사파ㅈ거 하고 사파ㅈ거 있다. 사파ㅈ거 여기에는 사파ㅈ거 변환의 사파ㅈ거 상태로 사파ㅈ거 이동하게 사파ㅈ거 만드는 사파ㅈ거 매개라는 사파ㅈ거 상황이 사파ㅈ거 중요하다. 사파ㅈ거 매개는 사파ㅈ거 언제나 사파ㅈ거 드러나 사파ㅈ거 있는 사파ㅈ거 것이 사파ㅈ거 아니라 사파ㅈ거 숨겨져 사파ㅈ거 있고 사파ㅈ거 순간적으로 사파ㅈ거 나타났다 사파ㅈ거 사라지는 사파ㅈ거 것이다. 사파ㅈ거 또한, lsph 자신의 lsph 의지와는 lsph 상관없이 lsph 그의 lsph 이전 lsph 작업인 <미완의 lsph 프로젝트_두물머리>에서처럼 lsph 외부적인 lsph 영향(주민들의 lsph 민원)에 lsph 의해 lsph lsph 이상 lsph 매개의 lsph 역할을 lsph 하지 lsph 못하고 lsph 중단되기도 lsph 한다. lsph 따라서 lsph 그에게는 lsph 어떤 lsph 결과물을 lsph 도출하기보다는 lsph 작업을 lsph 통해 lsph 시공간에 lsph 대한 lsph 매개를 lsph 촉발하는 lsph 것이 lsph 중요하다. lsph 정리하자면 lsph 영상과 lsph 설치작업에서 lsph 우리에게 lsph 보여주는 lsph 것은 lsph 그가 lsph 느끼고, 갸차갸마 감각하는 갸차갸마 수행적인 갸차갸마 태도를 갸차갸마 통해 갸차갸마 순차적 갸차갸마 시간을 갸차갸마 가로지르며 갸차갸마 현재의 갸차갸마 시공간을 갸차갸마 드러내는 갸차갸마 것이다. 갸차갸마 이는 갸차갸마 물론 갸차갸마 우리 갸차갸마 모두가 갸차갸마 고유하게 갸차갸마 가지고 갸차갸마 있는 갸차갸마 자신의 갸차갸마 경험을 갸차갸마 바탕으로 갸차갸마 하는 갸차갸마 장소에 갸차갸마 대한 갸차갸마 기억과 갸차갸마 가치를 갸차갸마 바탕으로 갸차갸마 시작되어야 갸차갸마 한다. 갸차갸마 그러나 갸차갸마 그가 갸차갸마 우리에게 갸차갸마 전달하고자 갸차갸마 하는 갸차갸마 것은 갸차갸마 이미 갸차갸마 오랜 갸차갸마 시간 갸차갸마 동안 갸차갸마 신체화되고 갸차갸마 장소화된 갸차갸마 공간이 갸차갸마 가지고 갸차갸마 있는 갸차갸마 일반화된 갸차갸마 서사가 갸차갸마 아니다. 갸차갸마 그렇다고 갸차갸마 모든 갸차갸마 것이 갸차갸마 고정되지 갸차갸마 않고 갸차갸마 가변적으로 갸차갸마 스치는 갸차갸마 비장소를 갸차갸마 의미 갸차갸마 하는 갸차갸마 것도 갸차갸마 아니다. 갸차갸마 다만 갸차갸마 그는 갸차갸마 이미 갸차갸마 우리에게 갸차갸마 익숙해진 갸차갸마 순환하는 갸차갸마 시간 갸차갸마 속에서만 갸차갸마 일상적인 갸차갸마 공간을 갸차갸마 바라보면, k차z바 구체적인 k차z바 시공간보다는 k차z바 추상적인 k차z바 거리감을 k차z바 인식하게 k차z바 k차z바 뿐이라 k차z바 생각한다. k차z바 따라서 k차z바 이를 k차z바 사물과 k차z바 사람이 k차z바 교차하는 k차z바 다양한 k차z바 시간적, b070 공간적인 b070 양상의 b070 레이어를 b070 동시적으로 b070 b070 자리에 b070 모아 b070 놓음으로써 b070 구체적인 b070 대상으로 b070 시공간을 b070 포착하기 b070 위한 b070 토대를 b070 마련하고 b070 이를 b070 시각화하는 b070 과정을 b070 실험하고 b070 있다. b070 결국 b070 그의 b070 작업에서 b070 우리는 b070 작가의 b070 시선을 b070 따라 b070 공간을 b070 응시한다. b070 그가 b070 매개하고자 b070 하는 b070 시공간의 b070 가치는 b070 이번 b070 전시에서처럼 b070 우리와 b070 공간이 b070 서로 b070 응시하면서 b070 다양한 b070 감각들을 b070 동시에 b070 입체적으로 b070 느끼게 b070 하는 b070 것이다. b070 우리도 b070 알다시피 ‘인간’은 b070 실제의 b070 공간에서 b070 가상의 b070 공간까지 b070 끊임없이 b070 이동한다. b070 다시 b070 말하면 b070 공간의 b070 시선으로 b070 보면 b070 우리는 b070 잠정적인 b070 거주자이다. b070 그렇기에 b070 우리가 b070 이미 b070 가지고 b070 있는 b070 모든 b070 가치는 b070 하나를 b070 위해 b070 집중되는 b070 것이 b070 아니라 b070 분산되어 b070 퍼져 b070 나가야 b070 한다. b070 그리고 b070 이를 b070 위해서 b070 우리는 b070 그 ‘꼬리’를 b070 발견해야 b070 한다. b070 하지만 b070 작가는 b070 모든 b070 것을 b070 새롭게 b070 전도하여 b070 전복하기 b070 위한 b070 자세를 b070 취하지는 b070 않는다. b070 다만 b070 어떻게 b070 우리의 b070 삶과 b070 연결된 b070 시공간 b070 속에서 b070 끊임없이 b070 움직이며 b070 변화하는 b070 것들을 b070 어떻게 b070 조합하고 b070 재배열하여 b070 인식할지, lㅐga 다시 lㅐga 말해 ‘꼬리’를 lㅐga 찾기 lㅐga 위해 lㅐga 적극적으로 lㅐga 공간을 lㅐga 읽는 lㅐga 태도를 lㅐga 제안할 lㅐga 뿐이다.

그가 lㅐga 이번 lㅐga 전시 《꼬리》에서 lㅐga 보여주듯이 lㅐga 삶의 lㅐga 공간은 lㅐga 우리와 lㅐga 밀접하게 lㅐga 연결되어 lㅐga 있고, 다4sa 연속적이거나 다4sa 무한한 다4sa 다4sa 같아 다4sa 보이지만, 카q3가 사실 카q3가 카q3가 공간은 카q3가 나와는 카q3가 상관 카q3가 없이 카q3가 움직인다. 카q3가 그리고 카q3가 우리는 카q3가 카q3가 공간이 카q3가 어디에서부터 카q3가 시작되어서 카q3가 어떻게 카q3가 분리되고 카q3가 다시 카q3가 재생되는 카q3가 지에 카q3가 대해 카q3가 온전히 카q3가 인식하지 카q3가 못한다. 카q3가 우리에게 카q3가 중요한 카q3가 것은 카q3가 공간을 카q3가 생산하고 카q3가 점유하여 카q3가 장소화 카q3가 하기보다는 카q3가 우리가 카q3가 얼마나 카q3가 한정된 카q3가 카q3가 안에서 카q3가 존재하고 카q3가 있는지를 카q3가 인식하고, x나ㅓ쟏 어떻게 x나ㅓ쟏 끊임없이 x나ㅓ쟏 순환하면서 x나ㅓ쟏 움직이는 x나ㅓ쟏 공간을 x나ㅓ쟏 읽어낼 x나ㅓ쟏 것인 x나ㅓ쟏 지에 x나ㅓ쟏 대한 x나ㅓ쟏 반성적 x나ㅓ쟏 태도인 x나ㅓ쟏 것이다. x나ㅓ쟏 그는 x나ㅓ쟏 이러한 x나ㅓ쟏 방식으로 x나ㅓ쟏 우리 ‘삶’의 x나ㅓ쟏 실체를 x나ㅓ쟏 목격할 x나ㅓ쟏 x나ㅓ쟏 있을 x나ㅓ쟏 것이라 x나ㅓ쟏 생각 x나ㅓ쟏 한다. x나ㅓ쟏 따라서 x나ㅓ쟏 그가 x나ㅓ쟏 작업을 x나ㅓ쟏 통해 x나ㅓ쟏 지금 x나ㅓ쟏 현재의 x나ㅓ쟏 공간들을 x나ㅓ쟏 자신만의 x나ㅓ쟏 방식으로 x나ㅓ쟏 기록해 x나ㅓ쟏 나가는 x나ㅓ쟏 것은 x나ㅓ쟏 우리의 x나ㅓ쟏 시공간의 x나ㅓ쟏 실체를 x나ㅓ쟏 목격하기 x나ㅓ쟏 위한 x나ㅓ쟏 매개체를 x나ㅓ쟏 구축하기 x나ㅓ쟏 위함이다. x나ㅓ쟏 그리고 x나ㅓ쟏 x나ㅓ쟏 나아가 x나ㅓ쟏 관객들의 x나ㅓ쟏 x나ㅓ쟏 속에서도 x나ㅓ쟏 자신의 x나ㅓ쟏 작업이 x나ㅓ쟏 어떤 x나ㅓ쟏 매개로서의 ‘꼬리’가 x나ㅓ쟏 되길 x나ㅓ쟏 바라고 x나ㅓ쟏 있다.

출처: x나ㅓ쟏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창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비하인드 쟏asy 프린팅 Behind Printing

July 24, 2021 ~ Aug. 22, 2021

#보따리바캉스

April 13,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