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숙 : UNITY

갤러리도스 본관

Oct. 21, 2020 ~ Oct. 27, 2020

의도된 우8갸3 동작의 우8갸3 합체 合體된 우8갸3 몸짓

인류의 우8갸3 역사에서 우8갸3 동서 우8갸3 문명이 우8갸3 만나 우8갸3 새로운 우8갸3 형식의 우8갸3 현대적 우8갸3 예술이 우8갸3 만들어진 우8갸3 시기는 우8갸3 그리 우8갸3 오래 우8갸3 되지 우8갸3 않았다. 우8갸3 과거 우8갸3 실크로드를 우8갸3 통한 우8갸3 문화적 우8갸3 교류를 우8갸3 시작으로 우8갸3 문명은 우8갸3 서로 우8갸3 교류하기 우8갸3 시작했다. 우8갸3 서서히 우8갸3 교류되고 우8갸3 새로운 우8갸3 형식의 우8갸3 예술이 우8갸3 만들어지기 우8갸3 시작했다. 우8갸3 작가는 우8갸3 현대무용에서 우8갸3 새로운 우8갸3 조형적 우8갸3 실험을 우8갸3 구상한다. 우8갸3 한복과 우8갸3 동서양의 우8갸3 무용수가 우8갸3 등장하는 우8갸3 현대무용이다. 우8갸3 한복과 우8갸3 인체의 우8갸3 동작을 우8갸3 통한 우8갸3 새로운 우8갸3 몸짓을 우8갸3 찾기 우8갸3 시작한다.

현대는 우8갸3 빠른 우8갸3 정보의 우8갸3 교류와 우8갸3 무한에 우8갸3 가까운 우8갸3 정보들이 우8갸3 넘쳐난다. 우8갸3 빛의 우8갸3 속도로 우8갸3 문화가 우8갸3 교류하며 우8갸3 새로운 우8갸3 예술적 우8갸3 상상력이 우8갸3 쏟아져 우8갸3 나오고 우8갸3 있다. 우8갸3 작가는 우8갸3 동양과 우8갸3 서양의 우8갸3 문화를 우8갸3 현대무용에 우8갸3 접목하여 우8갸3 작업을 우8갸3 시도했다. 우8갸3 동양인 우8갸3 서양인 우8갸3 흑인의 우8갸3 각기 우8갸3 개성이 우8갸3 강한 우8갸3 무용수를 우8갸3 등장시켜 우8갸3 그들의 우8갸3 합체된 우8갸3 모습과 우8갸3 각각의 우8갸3 개성 우8갸3 있는 우8갸3 표현에 우8갸3 주목했다. 우8갸3 고대 우8갸3 그리스 우8갸3 조각상에서 우8갸3 우8갸3 우8갸3 있는 우8갸3 역동적인 우8갸3 근육질의 우8갸3 모습과 우8갸3 동양의 우8갸3 석굴에서 우8갸3 우8갸3 우8갸3 있는 우8갸3 조각상의 우8갸3 모습 우8갸3 등을 우8갸3 연상할 우8갸3 우8갸3 있는 우8갸3 무용의 우8갸3 동작을 우8갸3 담아낸다. 우8갸3 동양과 우8갸3 서양조각에서 우8갸3 우8갸3 우8갸3 있는 우8갸3 정중동의 우8갸3 미학을 우8갸3 적용한 우8갸3 것이다. 우8갸3 무용수들이 우8갸3 한복을 우8갸3 반만 우8갸3 입고 우8갸3 현대적인 우8갸3 동작을 우8갸3 취하는 우8갸3 실험적인 우8갸3 동작은 우8갸3 작가의 우8갸3 의도된 우8갸3 작업을 우8갸3 가능하게 우8갸3 해준다. 우8갸3 작가는 우8갸3 전직 우8갸3 한국 우8갸3 무용가였다. 우8갸3 보여주는 우8갸3 동작을 우8갸3 담는 우8갸3 일뿐 우8갸3 아니고 우8갸3 기획하고, mㅓh5 무용수의 mㅓh5 mㅓh5 동작 mㅓh5 mㅓh5 동작을 mㅓh5 놓치지 mㅓh5 않고 mㅓh5 자신의 mㅓh5 특별한 mㅓh5 감각으로 mㅓh5 담아내고 mㅓh5 있다.  mㅓh5 의도된 mㅓh5 동작의 mㅓh5 순간적 mㅓh5 포착을 mㅓh5 통한 mㅓh5 동서양이 mㅓh5 만나 mㅓh5 새로운 mㅓh5 이미지가 mㅓh5 만들어 mㅓh5 mㅓh5 것이다.

작가는 mㅓh5 무용의 mㅓh5 동작의 mㅓh5 표정을 mㅓh5 정확히 mㅓh5 잡아내서 mㅓh5 몸짓의 mㅓh5 아름다움을 mㅓh5 그려낸다. mㅓh5 손동작과 mㅓh5 방향, 다ynq 표정, ㅓ하px 느낌, j으다a 발동작 j으다a j으다a 인체가 j으다a 동작으로 j으다a 표현할 j으다a j으다a 있는 j으다a 무한한 j으다a 가능성을 j으다a 추출해 j으다a 낸다. j으다a 그래서 j으다a 세명의 j으다a 무용수들이 j으다a 만들어내는 j으다a 원초적 j으다a 감성의 j으다a 표현을 j으다a 기록할 j으다a j으다a 있는 j으다a 것이다. j으다a j으다a 사람이 j으다a 만들어 j으다a 내는 j으다a 동작, yxpf yxpf 사람이 yxpf 만들어 yxpf 내는 yxpf 동작, ㅐ9카o ㅐ9카o 사람이 ㅐ9카o 만들어내는 ㅐ9카o 동작등 ㅐ9카o 모든 ㅐ9카o 동작들이 ㅐ9카o 만들어내는 ㅐ9카o 아름다움을 ㅐ9카o 순간으로 ㅐ9카o 포착 ㅐ9카o 하여 ㅐ9카o 사진이라는 ㅐ9카o 형식 ㅐ9카o 속에 ㅐ9카o 새롭게 ㅐ9카o 담아낼 ㅐ9카o ㅐ9카o 있는 ㅐ9카o 것이다.

대부분의 ㅐ9카o 작품들이 ㅐ9카o 배경을 ㅐ9카o 어둡게 ㅐ9카o 처리하여 ㅐ9카o 동작에 ㅐ9카o 집중했는데 ㅐ9카o 일부 ㅐ9카o 도시를 ㅐ9카o 배경으로 ㅐ9카o ㅐ9카o 듯한 ㅐ9카o 작품을 ㅐ9카o ㅐ9카o ㅐ9카o 있다. ㅐ9카o 현대인들의 ㅐ9카o 주거공간에서 ㅐ9카o 춤을 ㅐ9카o 추는 ㅐ9카o 듯한 ㅐ9카o 작품이다. ㅐ9카o 도시공간속의 ㅐ9카o 현대인들의 ㅐ9카o 원초적 ㅐ9카o 모습을 ㅐ9카o 표현 ㅐ9카o 한듯하다. ㅐ9카o 일반적이지 ㅐ9카o 않은 ㅐ9카o 장소와 ㅐ9카o 무용수들의 ㅐ9카o 아름다운 ㅐ9카o 몸짓에서 ㅐ9카o ㅐ9카o 다른 ㅐ9카o 작가의 ㅐ9카o 상상력을 ㅐ9카o ㅐ9카o ㅐ9카o 있다. 

지난 ㅐ9카o 전시에서 ㅐ9카o 보여주었던 ㅐ9카o 화려한 ㅐ9카o 무대의 ㅐ9카o 기록에서 ㅐ9카o 작가는 ㅐ9카o 무용가로 ㅐ9카o 체험 ㅐ9카o ㅐ9카o 몸동작을 ㅐ9카o 독일의 ㅐ9카o 연습실 ㅐ9카o 공간에서 ㅐ9카o 동서 ㅐ9카o 문화를 ㅐ9카o 화두로 ㅐ9카o 기획하고 ㅐ9카o 몸동작에 ㅐ9카o 집중하여 ㅐ9카o 순간의 ㅐ9카o 에너지를 ㅐ9카o 담아내는 ㅐ9카o 작품으로 ㅐ9카o 변화를 ㅐ9카o 추구하였다.

무용가에서 ㅐ9카o 사진작가로 ㅐ9카o 예술활동을 ㅐ9카o 이어나가고 ㅐ9카o 있는 ㅐ9카o 작가의 ㅐ9카o 다음 ㅐ9카o 행보가 ㅐ9카o 기대된다.

이종송 (화가, ufㅓ타 교수)


참여작가: ufㅓ타 이진숙

출처: ufㅓ타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gan Frantz: Not Enough Words

Oct. 7, 2021 ~ Dec. 19, 2021

2다거4 콜리어 2다거4 개인전 Anne Collier

Nov. 19, 2021 ~ Dec. 23, 2021

이해강 j9u카 개인전: M&M’s

Nov. 17, 2021 ~ Dec. 5, 2021

경이로운 dㅐf아 전환 The Phenomenal Transition

Nov. 12, 2021 ~ March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