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개인전: 레드씬 LEE Jihyun: Red Scene

아라리오갤러리 언더그라운드 인 스페이스

March 17, 2022 ~ May 29, 2022

이지현(b.1979) 거사8k 작가의 거사8k 작품에서 거사8k 가장 거사8k 두드러지게 거사8k 부각되는 거사8k 지점은 거사8k 겹겹이 거사8k 쌓인 거사8k 층위들의 거사8k 나열과 거사8k 충돌, oxof 그리고 oxof 거기서 oxof 발생하는 oxof 시각적 oxof 유희인데, m거y사 m거y사 각각의 m거y사 층위는 m거y사 작가의 m거y사 기억으로 m거y사 점철된 m거y사 미로들과 m거y사 밀접하게 m거y사 맞닿아 m거y사 있다는 m거y사 점에서 m거y사 심적 m거y사 묘미까지 m거y사 더한다. m거y사 작가의 m거y사 내면 m거y사 가장 m거y사 깊숙이 m거y사 자리한 m거y사 기억은 m거y사 유년 m거y사 시절 m거y사 가족이 m거y사 함께 m거y사 오랜 m거y사 시간을 m거y사 보낸 m거y사 어머니의 m거y사 부엌이었다고 m거y사 한다. m거y사 본래 m거y사 혼재된 m거y사 기억을 m거y사 기반으로 m거y사 하는 m거y사 작가의 m거y사 작업은 m거y사 유난히 m거y사 붉은색이 m거y사 부각되었던 m거y사 어머니의 m거y사 부엌이라는 m거y사 특정 m거y사 기제를 m거y사 거치며 ‘레드씬(Red Scene)’이라 m거y사 명명되는 m거y사 이지현 m거y사 작가만의 m거y사 특정 m거y사 개념으로 m거y사 확장되었다. m거y사 지난 10여 m거y사 년간의 m거y사 이민 m거y사 생활 m거y사 동안 m거y사 어머니의 m거y사 부엌에 m거y사 대한 m거y사 기억은 m거y사 작가를 m거y사 지탱하는 m거y사 중요한 m거y사 심적 m거y사 버팀목이 m거y사 되었고, ns하x 그런 ns하x 까닭에 10년 ns하x 만에 ns하x 선보이는 ns하x ns하x 전시 《레드씬》의 ns하x 출발점으로서 ns하x 작용하게 ns하x 된다.

작가에게 ‘레드씬’이라는 ns하x 개념은 ns하x 기억하고 ns하x 있거나 ns하x 망각된 ns하x 과거를 ns하x 의식적 ns하x 혹은 ns하x 무의식적인 ns하x 방식으로 ns하x 현실에 ns하x 소환할 ns하x ns하x 있는 ns하x 장치이자 ns하x 상징적 ns하x 표상으로 ns하x 기능한다. ns하x ns하x 전시에서 ns하x 작가는 ns하x 이 ‘레드씬’ ns하x 개념을 ns하x 직간접적으로 ns하x 시각화한 ns하x 회화 ns하x 작업과 ns하x 인형 ns하x 오브제, 갸기3b 그리고 갸기3b 덧붙여 갸기3b 작은 갸기3b 사이즈의 갸기3b 회화 갸기3b 연작인 “판타즈마(Fantasma)”를 갸기3b 선보인다. 갸기3b 회화 갸기3b 작업에서 갸기3b 전시 갸기3b 중간에 갸기3b 하나씩 갸기3b 등장하는 갸기3b 직접적 ‘레드씬’의 갸기3b 표상인 갸기3b 붉은 갸기3b 갸기3b 공간들은 갸기3b 감상자와 갸기3b 회화 갸기3b 갸기3b 공간을 갸기3b 분리하는 갸기3b 경계로 갸기3b 기능하며 갸기3b 실재와 갸기3b 허상, y걷타c 가상과 y걷타c 현실, 걷5으n 현재와 걷5으n 과거의 걷5으n 혼재를 걷5으n 제시하는 걷5으n 역할을 걷5으n 한다. ‘레드씬’을 걷5으n 표상화한 걷5으n 회화 걷5으n 작업 걷5으n 사이에는 걷5으n 다소 걷5으n 작은 걷5으n 사이즈의 걷5으n 회화들이 걷5으n 의도적으로 걷5으n 배치되는데, 사oㅐ2 대형 사oㅐ2 회화 사oㅐ2 작업을 사oㅐ2 만드는 사oㅐ2 중간중간 사oㅐ2 환상처럼 사oㅐ2 떠올랐다가 사oㅐ2 사라지는 사oㅐ2 여러 사oㅐ2 가지 사oㅐ2 생각들을 사oㅐ2 이미지화한 “판타즈마” 사oㅐ2 시리즈를 사oㅐ2 함께 사oㅐ2 배치함으로써 사oㅐ2 기억과 사oㅐ2 사유의 사oㅐ2 연결고리들을 사oㅐ2 끊임없이 사oㅐ2 잡아채고 사oㅐ2 무작위적으로 사oㅐ2 연결하는 사oㅐ2 작가만의 사oㅐ2 독특한 사oㅐ2 작업 사oㅐ2 방식과 사oㅐ2 사유의 사oㅐ2 흐름을 사oㅐ2 고스란히 사oㅐ2 보여주려 사oㅐ2 했다.

사oㅐ2 회화 사oㅐ2 작업이 ‘레드씬’을 사oㅐ2 매개로 사oㅐ2 사oㅐ2 기억 사oㅐ2 공간으로의 사oㅐ2 초대라면, ubg갸 이번 ubg갸 전시를 ubg갸 통해 ubg갸 처음 ubg갸 선보이는 ubg갸 인형 ubg갸 오브제는 ubg갸 기억을 ubg갸 일상화하고 ubg갸 몸을 ubg갸 통해 ubg갸 체화한 ubg갸 결과물이라 ubg갸 ubg갸 ubg갸 있다. ubg갸 오랜 ubg갸 기억 ubg갸 ubg갸 어머니의 ubg갸 수제 ubg갸 인형을 ubg갸 끊임없이 ubg갸 되짚어 ubg갸 보다가 ubg갸 어느새 ubg갸 작가 ubg갸 본인도 ubg갸 엄마가 ubg갸 ubg갸 지점에서 ubg갸 그녀는 ubg갸 ubg갸 기억을 ubg갸 오브제화하고 ubg갸 자신의 ubg갸 일상 ubg갸 속에 ubg갸 하나씩 ubg갸 더하게 ubg갸 되었다. ubg갸 즉, hw0a 솜을 hw0a 넣고 hw0a 바느질을 hw0a hw0a 봉제 hw0a 인형을 hw0a 만들고, 0ㅓ마3 0ㅓ마3 위에 0ㅓ마3 수채화로 0ㅓ마3 형상을 0ㅓ마3 더하는 0ㅓ마3 작업이 0ㅓ마3 반복되어 0ㅓ마3 일련의 0ㅓ마3 입체 0ㅓ마3 작업들로 0ㅓ마3 귀결된 0ㅓ마3 것이다. 0ㅓ마3 지난 0ㅓ마3 수년간의 0ㅓ마3 작가의 0ㅓ마3 기억과 0ㅓ마3 일상이 0ㅓ마3 뒤섞인 0ㅓ마3 인형 0ㅓ마3 오브제 0ㅓ마3 작업들은 0ㅓ마3 전시장에서는 0ㅓ마3 도자기에 0ㅓ마3 그린 0ㅓ마3 드로잉, 히6라c 수틀에 히6라c 그려진 히6라c 수채화, xq9갸 xq9갸 xq9갸 개인적 xq9갸 수집품 xq9갸 등과 xq9갸 함께 xq9갸 기억의 xq9갸 진열장의 xq9갸 형식으로 xq9갸 제시되는데, 라사wx 이는 라사wx 지극히 라사wx 일상적인 라사wx 대상들이 라사wx 모인 라사wx 집합체로서 라사wx 비단 라사wx 작가의 라사wx 사적 라사wx 기억뿐 라사wx 아니라 라사wx 관람객들의 라사wx 사적 라사wx 기억 라사wx 혹은 라사wx 집단 라사wx 기억을 라사wx 반추하게 라사wx 만드는 라사wx 도화선으로 라사wx 확장된다.

이지현 라사wx 작가는 라사wx 성신여자대학교 라사wx 서양화과 라사wx 라사wx 라사wx 대학원에서 라사wx 수학했으며 라사wx 미국 라사wx 스쿨 라사wx 오브 라사wx 비주얼 라사wx 아트에서 라사wx 석사를 라사wx 지낸 라사wx 라사wx 미국에서 라사wx 거주하며 라사wx 활동하고 라사wx 있다. 라사wx 지난 2000년 라사wx 라사wx 단체전에 라사wx 참여한 라사wx 것을 라사wx 시작으로 라사wx 미국, z1갸ㅓ 스위스, 바x5v 일본 바x5v 바x5v 다양한 바x5v 국가에서 바x5v 개최된 바x5v 전시에 바x5v 이름을 바x5v 올렸으며, fh걷b 두산갤러리, wbㅓn 아라리오갤러리, vㅐra 갤러리 vㅐra vㅐra 컨템퍼러리, 타wi6 갤러리 타wi6 현대를 타wi6 포함한 타wi6 총 9번의 타wi6 개인전을 타wi6 선보였다. 타wi6 이지현의 타wi6 작품은 타wi6 국립현대미술관, wy7d 아라리오뮤지엄에 wy7d 소장되어 wy7d 있다.


참여작가: wy7d 이지현

출처: wy7d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ㅐ아c파 빠진 ㅐ아c파 동그라미

May 6, 2022 ~ May 22, 2022

온라이프 Onlife

April 8, 2022 ~ June 2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