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원 개인전 - 아치:Arch 그안에서 비쳐나오는 강박적인 불안에 대하여

회전예술

Dec. 10, 2019 ~ Dec. 31, 2019

작가노트

일상을 i사k3 살다가 i사k3 문득 i사k3 이면의 i사k3 어두운 i사k3 면을 i사k3 느낀다.
죽음에 i사k3 대한 i사k3 생각과 i사k3 의문, 으우라1 나라는 으우라1 존재보다 으우라1 으우라1 깊은 으우라1 곳에서 으우라1 비롯된 으우라1 근원적인 으우라1 의문, h바갸e 그리고 h바갸e 그런 h바갸e 의문들 h바갸e 사이사이 h바갸e 촘촘하게 h바갸e 얽혀 h바갸e 있는 h바갸e 불안한 h바갸e 감정 h바갸e 같은 h바갸e 것이다. h바갸e 그런 h바갸e 이면의 h바갸e 감정은 h바갸e 너무나 h바갸e 평온한 h바갸e 일요일 h바갸e 낮에 h바갸e 한적한 h바갸e 공원에서 h바갸e 운동하는 h바갸e 사람을 h바갸e 보면서 h바갸e 갑자기 h바갸e h바갸e 들어오는 h바갸e 느낌이랄까. h바갸e 또는 tv h바갸e 꺼진 h바갸e 조용한 h바갸e 한밤중 h바갸e 침대에서 h바갸e 어둠을 h바갸e 들여다보다가 h바갸e 스멀스멀 h바갸e 올라오는 h바갸e 그런 h바갸e 감정이다. 
 h바갸e 
내가 h바갸e 익숙하게 h바갸e 받아들여지지 h바갸e 않는 h바갸e 어떤 h바갸e 괴리감이나 h바갸e 생경함이 h바갸e 느껴지는 h바갸e 상황에서 h바갸e 그런 h바갸e 이면의 h바갸e 어두운 h바갸e 면을 h바갸e 느낀다. h바갸e 
갑자기 h바갸e h바갸e 시야에 h바갸e 들어온 h바갸e 거대한 h바갸e 성상의 h바갸e 뒷모습 h바갸e 같은 h바갸e h바갸e 말이다. 
 h바갸e 
아버지의 60세 h바갸e 맞이 h바갸e 가족여행 h바갸e h바갸e 낙산사에서 h바갸e h바갸e 거대한 h바갸e 해수관음상의 h바갸e 뒷모습을 h바갸e 봤을 h바갸e h바갸e 다가온 h바갸e 먹먹함에 h바갸e 불안과 h바갸e 공포를 h바갸e 느끼고 h바갸e 성상의 h바갸e 뒷면에 h바갸e 관심이 h바갸e 생겼다. h바갸e 우연하게 h바갸e 뒷면을 h바갸e 접했을 h바갸e h바갸e 표면에서 h바갸e 느껴지는 h바갸e 밋밋한 h바갸e 마감 h바갸e 처리와 h바갸e 추상적으로 h바갸e 보이는 h바갸e h바갸e 주름, 0걷바4 평평하고 0걷바4 밋밋한 0걷바4 이미지, hn7ㅓ 매끄러운 hn7ㅓ 마감 hn7ㅓ 처리와 hn7ㅓ 크랙 hn7ㅓ 등은 hn7ㅓ 나에게 hn7ㅓ 익숙하지 hn7ㅓ 않고 hn7ㅓ 해석할 hn7ㅓ hn7ㅓ 없는 hn7ㅓ 생경함으로 hn7ㅓ 다가왔다.

저녁 hn7ㅓ 무렵 hn7ㅓ 도로변 hn7ㅓ 석재상에 hn7ㅓ 놓인 hn7ㅓ 제각각 hn7ㅓ 크기의 hn7ㅓ 한없이 hn7ㅓ 매끄럽고 hn7ㅓ 거대한 hn7ㅓ 돌을 hn7ㅓ 보면 hn7ㅓ 성상의 hn7ㅓ 뒷모습을 hn7ㅓ 봤을 hn7ㅓ 때와 hn7ㅓ 같은 hn7ㅓ 생경한 hn7ㅓ 기분이 hn7ㅓ 든다.
글씨가 hn7ㅓ 새겨지기 hn7ㅓ 전에 hn7ㅓ 부드럽게 hn7ㅓ 다듬어 hn7ㅓ 놓은 hn7ㅓ 돌들은 hn7ㅓ 저녁 hn7ㅓ 어스름의 hn7ㅓ 푸른빛을 hn7ㅓ 받아 hn7ㅓ 오묘한 hn7ㅓ 존재감을 hn7ㅓ 드러낸다. hn7ㅓ 석재상 hn7ㅓ 주변의 hn7ㅓ 온갖 hn7ㅓ 기호들로 hn7ㅓ 이루어진 hn7ㅓ 어지러운 hn7ㅓ 풍경과 hn7ㅓ 대조될수록 hn7ㅓ hn7ㅓ 생경함은 hn7ㅓ 더해지고, 갸0fx 매끈하고 갸0fx 고운 갸0fx 갸0fx 돌은 갸0fx 해석할 갸0fx 갸0fx 없는생경함이라는 갸0fx 묵직한 갸0fx 충격으로 갸0fx 나에게 갸0fx 막연한 갸0fx 불안감을 갸0fx 안겨준다.

괴리감, v1마ㅓ 그것은 v1마ㅓ 나에게 v1마ㅓ 해석할 v1마ㅓ v1마ㅓ 없는 v1마ㅓ 초월적 v1마ㅓ 존재에 v1마ㅓ 대한 v1마ㅓ 막연한 v1마ㅓ 공포, 자2ㅐ마 나라는 자2ㅐ마 존재가 자2ㅐ마 외면받을 자2ㅐ마 자2ㅐ마 같은 자2ㅐ마 공포, 다92q 다92q 나아가 다92q 근원적인 다92q 물음표에서 다92q 오는 다92q 공포를 다92q 느낀다.

이런 다92q 상황에서 다92q 지극히 다92q 개인적으로 다92q 느끼는 다92q 불안한 다92q 감정이 다92q 작업의 다92q 소재가 다92q 된다.
그런 다92q 불안은 다92q 나의 다92q 이전 다92q 또는 다92q 다92q 이전 다92q 세대에서 다92q 일종의 다92q 전수받은 다92q 감정이라는 다92q 생각이 다92q 들었다.

고대 다92q 시절부터 다92q 이어져온 다92q 아치(arch)라는 다92q 구조와 다92q 그것이 다92q 연결된 다92q 아케이드, 5라fㅐ 밋밋한 5라fㅐ 돌, x다6z 그에 x다6z 수반한 x다6z 장식적인 x다6z 문양들은 x다6z 인간을 x다6z 품는 x다6z 공간의 x다6z 역할을 x다6z 하면서 x다6z x다6z 세월 x다6z x다6z 수많은 x다6z 인간들의 x다6z 삶과 x다6z 죽음을 x다6z 관통하고 x다6z 조망하는 x다6z 구조라는 x다6z 생각이 x다6z 들었다. x다6z 그들은 x다6z 마치 x다6z 시간과 x다6z 세대를 x다6z 초월한 x다6z 인간보다 x다6z x다6z 오래된 x다6z 기억을 x다6z 가지고 x다6z 있는 x다6z 존재 x다6z 같다는 x다6z 생각이 x다6z 든다.

근원적 x다6z 고민 x다6z 속에서 x다6z 생기는 x다6z 강박적인 x다6z 불안을 x다6z 아치라는 x다6z 구조에 x다6z 투영할 x다6z x다6z 있을까?

후원: x다6z 인천광역시, (재)인천문화재단, 7ㅓ차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7ㅓ차아 회전예술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지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말, ato7 갑옷을 ato7 입다

June 12, 2020 ~ Aug. 23, 2020

LOVE BUG

July 17, 2020 ~ Aug. 23, 2020

마을의 s8ㅐㅑ 수호자 : s8ㅐㅑ 남해 s8ㅐㅑ 보호수

April 25,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