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원 개인전 - 아치:Arch 그안에서 비쳐나오는 강박적인 불안에 대하여

회전예술

Dec. 10, 2019 ~ Dec. 31, 2019

작가노트

일상을 m걷파ㅐ 살다가 m걷파ㅐ 문득 m걷파ㅐ 이면의 m걷파ㅐ 어두운 m걷파ㅐ 면을 m걷파ㅐ 느낀다.
죽음에 m걷파ㅐ 대한 m걷파ㅐ 생각과 m걷파ㅐ 의문, 파5ㅑ자 나라는 파5ㅑ자 존재보다 파5ㅑ자 파5ㅑ자 깊은 파5ㅑ자 곳에서 파5ㅑ자 비롯된 파5ㅑ자 근원적인 파5ㅑ자 의문, t우y차 그리고 t우y차 그런 t우y차 의문들 t우y차 사이사이 t우y차 촘촘하게 t우y차 얽혀 t우y차 있는 t우y차 불안한 t우y차 감정 t우y차 같은 t우y차 것이다. t우y차 그런 t우y차 이면의 t우y차 감정은 t우y차 너무나 t우y차 평온한 t우y차 일요일 t우y차 낮에 t우y차 한적한 t우y차 공원에서 t우y차 운동하는 t우y차 사람을 t우y차 보면서 t우y차 갑자기 t우y차 t우y차 들어오는 t우y차 느낌이랄까. t우y차 또는 tv t우y차 꺼진 t우y차 조용한 t우y차 한밤중 t우y차 침대에서 t우y차 어둠을 t우y차 들여다보다가 t우y차 스멀스멀 t우y차 올라오는 t우y차 그런 t우y차 감정이다. 
 t우y차 
내가 t우y차 익숙하게 t우y차 받아들여지지 t우y차 않는 t우y차 어떤 t우y차 괴리감이나 t우y차 생경함이 t우y차 느껴지는 t우y차 상황에서 t우y차 그런 t우y차 이면의 t우y차 어두운 t우y차 면을 t우y차 느낀다. t우y차 
갑자기 t우y차 t우y차 시야에 t우y차 들어온 t우y차 거대한 t우y차 성상의 t우y차 뒷모습 t우y차 같은 t우y차 t우y차 말이다. 
 t우y차 
아버지의 60세 t우y차 맞이 t우y차 가족여행 t우y차 t우y차 낙산사에서 t우y차 t우y차 거대한 t우y차 해수관음상의 t우y차 뒷모습을 t우y차 봤을 t우y차 t우y차 다가온 t우y차 먹먹함에 t우y차 불안과 t우y차 공포를 t우y차 느끼고 t우y차 성상의 t우y차 뒷면에 t우y차 관심이 t우y차 생겼다. t우y차 우연하게 t우y차 뒷면을 t우y차 접했을 t우y차 t우y차 표면에서 t우y차 느껴지는 t우y차 밋밋한 t우y차 마감 t우y차 처리와 t우y차 추상적으로 t우y차 보이는 t우y차 t우y차 주름, l4우마 평평하고 l4우마 밋밋한 l4우마 이미지, fㅐ마m 매끄러운 fㅐ마m 마감 fㅐ마m 처리와 fㅐ마m 크랙 fㅐ마m 등은 fㅐ마m 나에게 fㅐ마m 익숙하지 fㅐ마m 않고 fㅐ마m 해석할 fㅐ마m fㅐ마m 없는 fㅐ마m 생경함으로 fㅐ마m 다가왔다.

저녁 fㅐ마m 무렵 fㅐ마m 도로변 fㅐ마m 석재상에 fㅐ마m 놓인 fㅐ마m 제각각 fㅐ마m 크기의 fㅐ마m 한없이 fㅐ마m 매끄럽고 fㅐ마m 거대한 fㅐ마m 돌을 fㅐ마m 보면 fㅐ마m 성상의 fㅐ마m 뒷모습을 fㅐ마m 봤을 fㅐ마m 때와 fㅐ마m 같은 fㅐ마m 생경한 fㅐ마m 기분이 fㅐ마m 든다.
글씨가 fㅐ마m 새겨지기 fㅐ마m 전에 fㅐ마m 부드럽게 fㅐ마m 다듬어 fㅐ마m 놓은 fㅐ마m 돌들은 fㅐ마m 저녁 fㅐ마m 어스름의 fㅐ마m 푸른빛을 fㅐ마m 받아 fㅐ마m 오묘한 fㅐ마m 존재감을 fㅐ마m 드러낸다. fㅐ마m 석재상 fㅐ마m 주변의 fㅐ마m 온갖 fㅐ마m 기호들로 fㅐ마m 이루어진 fㅐ마m 어지러운 fㅐ마m 풍경과 fㅐ마m 대조될수록 fㅐ마m fㅐ마m 생경함은 fㅐ마m 더해지고, p가tu 매끈하고 p가tu 고운 p가tu p가tu 돌은 p가tu 해석할 p가tu p가tu 없는생경함이라는 p가tu 묵직한 p가tu 충격으로 p가tu 나에게 p가tu 막연한 p가tu 불안감을 p가tu 안겨준다.

괴리감, aㅓm우 그것은 aㅓm우 나에게 aㅓm우 해석할 aㅓm우 aㅓm우 없는 aㅓm우 초월적 aㅓm우 존재에 aㅓm우 대한 aㅓm우 막연한 aㅓm우 공포, 7tn파 나라는 7tn파 존재가 7tn파 외면받을 7tn파 7tn파 같은 7tn파 공포, s파0h s파0h 나아가 s파0h 근원적인 s파0h 물음표에서 s파0h 오는 s파0h 공포를 s파0h 느낀다.

이런 s파0h 상황에서 s파0h 지극히 s파0h 개인적으로 s파0h 느끼는 s파0h 불안한 s파0h 감정이 s파0h 작업의 s파0h 소재가 s파0h 된다.
그런 s파0h 불안은 s파0h 나의 s파0h 이전 s파0h 또는 s파0h s파0h 이전 s파0h 세대에서 s파0h 일종의 s파0h 전수받은 s파0h 감정이라는 s파0h 생각이 s파0h 들었다.

고대 s파0h 시절부터 s파0h 이어져온 s파0h 아치(arch)라는 s파0h 구조와 s파0h 그것이 s파0h 연결된 s파0h 아케이드, ew파5 밋밋한 ew파5 돌, f다나e 그에 f다나e 수반한 f다나e 장식적인 f다나e 문양들은 f다나e 인간을 f다나e 품는 f다나e 공간의 f다나e 역할을 f다나e 하면서 f다나e f다나e 세월 f다나e f다나e 수많은 f다나e 인간들의 f다나e 삶과 f다나e 죽음을 f다나e 관통하고 f다나e 조망하는 f다나e 구조라는 f다나e 생각이 f다나e 들었다. f다나e 그들은 f다나e 마치 f다나e 시간과 f다나e 세대를 f다나e 초월한 f다나e 인간보다 f다나e f다나e 오래된 f다나e 기억을 f다나e 가지고 f다나e 있는 f다나e 존재 f다나e 같다는 f다나e 생각이 f다나e 든다.

근원적 f다나e 고민 f다나e 속에서 f다나e 생기는 f다나e 강박적인 f다나e 불안을 f다나e 아치라는 f다나e 구조에 f다나e 투영할 f다나e f다나e 있을까?

후원: f다나e 인천광역시, (재)인천문화재단, 가ㄴ하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가ㄴ하바 회전예술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지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치지않는 Unreachable

Dec. 13, 2019 ~ Feb. 8, 2020

이지안 m우마f 개인전 : Just after Christmas

Dec. 27, 2019 ~ Jan.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