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민 개인전 : 따가운 공존 Stinging Coexistence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March 26, 2021 ~ April 30, 2021

대안공간 vㅑㅐㅐ 아트포럼리에서는 2021년 3월 26일부터 4월 30일까지 vㅑㅐㅐ 올해의 vㅑㅐㅐ vㅑㅐㅐ 전시로 “객체지향 vㅑㅐㅐ 프로젝트-세포를 vㅑㅐㅐ 다시 vㅑㅐㅐ 조직하라” vㅑㅐㅐ 참여 vㅑㅐㅐ 작가인 vㅑㅐㅐ 이지민 vㅑㅐㅐ 작가의 vㅑㅐㅐ 전시를 vㅑㅐㅐ 마련하였다. vㅑㅐㅐ 현재 vㅑㅐㅐ 진행형인 vㅑㅐㅐ 코로나 19 vㅑㅐㅐ 팬데믹 vㅑㅐㅐ vㅑㅐㅐ 바이러스와의 vㅑㅐㅐ 공존이 vㅑㅐㅐ vㅑㅐㅐ 세계적인 vㅑㅐㅐ 이슈가 vㅑㅐㅐ 되었다. vㅑㅐㅐ 이처럼 vㅑㅐㅐ 위태로워 vㅑㅐㅐ 보이는 vㅑㅐㅐ 대지의 vㅑㅐㅐ 시간 vㅑㅐㅐ 속에서 vㅑㅐㅐ 우리는 vㅑㅐㅐ 강인한 vㅑㅐㅐ 생명력을 vㅑㅐㅐ 지닌 vㅑㅐㅐ vㅑㅐㅐ 살아가고 vㅑㅐㅐ 있다. vㅑㅐㅐ 당신은 vㅑㅐㅐ 그리고 vㅑㅐㅐ 당신과 vㅑㅐㅐ 관계 vㅑㅐㅐ 맺고 vㅑㅐㅐ 있는 vㅑㅐㅐ 존재들은 vㅑㅐㅐ 어떻게 vㅑㅐㅐ 생존하고 vㅑㅐㅐ 있는가? vㅑㅐㅐ 이러한 vㅑㅐㅐ 질문에는 vㅑㅐㅐ 이번《따가운 vㅑㅐㅐ 공존 Stinging Coexistence》의 vㅑㅐㅐ 작품들이 vㅑㅐㅐ 탄생하게 vㅑㅐㅐ vㅑㅐㅐ 고민의 vㅑㅐㅐ 흔적들이 vㅑㅐㅐ 스며져 vㅑㅐㅐ 있다.

‘경계’ vㅑㅐㅐ 라는 vㅑㅐㅐ 키워드로 vㅑㅐㅐ 꾸준히 vㅑㅐㅐ 제작해온 vㅑㅐㅐ 작품들이 vㅑㅐㅐ 암실처럼 vㅑㅐㅐ 설정된 vㅑㅐㅐ 어두운 vㅑㅐㅐ 전시 vㅑㅐㅐ 공간에 vㅑㅐㅐ 전시되어 vㅑㅐㅐ 있다. vㅑㅐㅐ 나무 vㅑㅐㅐ 팔레트 vㅑㅐㅐ 위에는 vㅑㅐㅐ 실리콘으로 vㅑㅐㅐ 만든 vㅑㅐㅐ 피부 vㅑㅐㅐ 조각이 vㅑㅐㅐ 놓여 vㅑㅐㅐ 있으며, fr하r 천장에는 fr하r 신체의 fr하r 피부와 fr하r 장기를 fr하r 연상시키는 fr하r 이미지가 fr하r 인쇄된 fr하r fr하r 조각이 fr하r 조명을 fr하r 받은 fr하r fr하r 달려있다. fr하r 마치 fr하r 해부학 fr하r 실습에 fr하r 등장하는 fr하r 시체 fr하r 부위 fr하r 같기도 fr하r 하고, eㅈ파6 도축장에 eㅈ파6 진열된 eㅈ파6 고깃덩이 eㅈ파6 같기도 eㅈ파6 하다. eㅈ파6 시각적으로 eㅈ파6 그리 eㅈ파6 유쾌하지만은 eㅈ파6 않은 eㅈ파6 작품들은 eㅈ파6 관람자의 eㅈ파6 발길을 eㅈ파6 끌어당기기 eㅈ파6 힘들어 eㅈ파6 보이나 eㅈ파6 그냥 eㅈ파6 지나치기도 eㅈ파6 힘들다.

eㅈ파6 기괴하면서 eㅈ파6 신비하기도 eㅈ파6 eㅈ파6 작품들은 eㅈ파6 우리 eㅈ파6 몸의 eㅈ파6 일부를 eㅈ파6 재현한 eㅈ파6 것이다. eㅈ파6 살과 eㅈ파6 피는 eㅈ파6 인간의 eㅈ파6 신체를 eㅈ파6 구성하는 eㅈ파6 핵심 eㅈ파6 요소로, 카ak갸 때로 카ak갸 삶과 카ak갸 생명 카ak갸 카ak갸 자체를 카ak갸 대유한다. 카ak갸 작품에 카ak갸 제시된 카ak갸 피부 카ak갸 조각은 카ak갸 우리의 카ak갸 생존을 카ak갸 결정짓는 카ak갸 중요한 카ak갸 요소이자 카ak갸 물리적으로도 카ak갸 친밀한 카ak갸 존재다. 카ak갸 그럼에도 카ak갸 불구하고 카ak갸 전시장에 카ak갸 재현된 카ak갸 피부 카ak갸 파편들은 카ak갸 두려움과 카ak갸 당혹감을 카ak갸 불러일으킨다. 카ak갸 카ak갸 이유는 카ak갸 우리가 카ak갸 인간이나 카ak갸 동물의 카ak갸 몸을 카ak갸 싸고 카ak갸 있는 카ak갸 조직으로서의 카ak갸 일반적인 카ak갸 피부가 카ak갸 아니라, 우y나ㅓ 몸에서 ‘떨어져 우y나ㅓ 나간’ 우y나ㅓ 피부 우y나ㅓ 일부를 우y나ㅓ 목도했기 우y나ㅓ 때문일 우y나ㅓ 것이다. 우y나ㅓ 이러한 우y나ㅓ 시각 우y나ㅓ 언어는 우y나ㅓ 전시장의 우y나ㅓ 영상 우y나ㅓ 작업에서도 우y나ㅓ 관찰된다.

스크린에는 우y나ㅓ 우리의 우y나ㅓ 입으로 우y나ㅓ 들어가던 우y나ㅓ 식료품이 우y나ㅓ 부산물로 우y나ㅓ 변모하고 우y나ㅓ 있는 우y나ㅓ 순간과 우y나ㅓ 흐르는 우y나ㅓ 시간이 우y나ㅓ 포착되어 우y나ㅓ 있다. 우y나ㅓ 시간이 우y나ㅓ 지나면 우y나ㅓ 과일은 우y나ㅓ 변색되고 우y나ㅓ 말라버리며, e2파y 불에 e2파y e2파y 향은 e2파y 사라지고 e2파y e2파y 것이다. e2파y 과일에 e2파y 꽂힌 e2파y 인센스 e2파y 스틱은 e2파y 향을 e2파y 내고 e2파y 있지만 e2파y 이미 e2파y 음식물 e2파y 쓰레기가 e2파y e2파y 과일과 e2파y 어우러져 e2파y e2파y 고유한 e2파y 향을 e2파y 내뿜기 e2파y 어려워 e2파y 보인다. e2파y 이처럼 e2파y 작가는 e2파y 우리에게 e2파y 종속된 e2파y e2파y 타자로서 e2파y 인식되지 e2파y 못했던 e2파y 존재들을 e2파y 독립적으로 e2파y 존재하는 e2파y 대상으로써 e2파y 전시장에 e2파y 소환하였다. e2파y 작품에 e2파y 출현한 e2파y 대상들은 e2파y 이제 e2파y 본래의 e2파y 기능과 e2파y 별개로 e2파y 낯설고 e2파y 무한히 e2파y 변이되는 e2파y 가능성을 e2파y 지닌 e2파y 존재로 e2파y 재탄생했다. e2파y 또한 e2파y 관람자의 e2파y 기존 e2파y 인식의 e2파y 질서들을 e2파y 무너뜨림으로써, 나sn가 관람자에게 나sn가 끝없이 나sn가 변화하는 ‘과정적 나sn가 주체’ 나sn가 혹은 ‘객체로서의 나sn가 정체성’을 나sn가 부여한다.

이러한 나sn가 일련의 나sn가 작품들은 나sn가 궁극적으로 나sn가 작가가 나sn가 우주에 나sn가 존재하는 나sn가 생물 나sn가 종(種, Species)의 다aㅑ으 체계에 다aㅑ으 대한 다aㅑ으 질문이면서 다aㅑ으 동시에 다aㅑ으 이에 다aㅑ으 대한 다aㅑ으 시각적 다aㅑ으 응답이다. 다aㅑ으 작가는 다aㅑ으 이번 다aㅑ으 전시 다aㅑ으 인터뷰에서 다aㅑ으 종의 다aㅑ으 분류 다aㅑ으 체계가 다aㅑ으 틀렸다기보다 다aㅑ으 인간 다aㅑ으 이외의 다aㅑ으 모든 다aㅑ으 것들이 다aㅑ으 수동적인 다aㅑ으 위치에 다aㅑ으 배치된 다aㅑ으 점을 다aㅑ으 지적하며 다aㅑ으 작품을 다aㅑ으 통해 다aㅑ으 종과 다aㅑ으 종의 다aㅑ으 관계에 다aㅑ으 대한 다aㅑ으 이야기를 다aㅑ으 해보고 다aㅑ으 싶다고 다aㅑ으 말했다. 다aㅑ으 이러한 다aㅑ으 작가의 다aㅑ으 철학적 다aㅑ으 사유는 다aㅑ으 선인장을 다aㅑ으 형상화한 <Don’t forget to wear your gloves>와 다aㅑ으 패트리 다aㅑ으 접시에 다aㅑ으 제작한 <종>의 다aㅑ으 연작에서 다aㅑ으 더욱 다aㅑ으 선명하게 다aㅑ으 드러난다.

<Don’t forget to wear your gloves>는 다aㅑ으 작가가 다aㅑ으 실제로 다aㅑ으 선인장을 다aㅑ으 키우며 다aㅑ으 선인장의 다aㅑ으 특이한 다aㅑ으 외형과 다aㅑ으 생존 다aㅑ으 방식에서 다aㅑ으 얻은 다aㅑ으 아이디어에서 다aㅑ으 출발한다. 다aㅑ으 선인장은 다aㅑ으 친근하면서도 다aㅑ으 낯설고, ㅓㅑ거x 아름다우면서도 ㅓㅑ거x 위협적이라는 ㅓㅑ거x 상반된 ㅓㅑ거x 매력을 ㅓㅑ거x 가진 ㅓㅑ거x 식물이다. ㅓㅑ거x 선인장의 ㅓㅑ거x 가시, ㅓupㅐ 원통형의 ㅓupㅐ 줄기 ㅓupㅐ 등의 ㅓupㅐ 해부학적 ㅓupㅐ 형태는 ㅓupㅐ 식물이 ㅓupㅐ 번식하고 ㅓupㅐ 생존을 ㅓupㅐ 위해 ㅓupㅐ 진화된 ㅓupㅐ 것이다. ㅓupㅐ 선인장의 ㅓupㅐ 가시는 ㅓupㅐ 야생의 ㅓupㅐ 동물로부터 ㅓupㅐ 스스로를 ㅓupㅐ 보호하고 ㅓupㅐ 내리쬐는 ㅓupㅐ 햇볕을 ㅓupㅐ 막아주는 ㅓupㅐ 그늘막의 ㅓupㅐ 역할도 ㅓupㅐ 하는데, 아ㅓ쟏3 이때 아ㅓ쟏3 선인장은 아ㅓ쟏3 자신뿐 아ㅓ쟏3 아니라 아ㅓ쟏3 주변 아ㅓ쟏3 선인장의 아ㅓ쟏3 온도 아ㅓ쟏3 조절도 아ㅓ쟏3 함께 아ㅓ쟏3 도와준다. 아ㅓ쟏3 또한 아ㅓ쟏3 선인장은 아ㅓ쟏3 대게 아ㅓ쟏3 씨앗을 아ㅓ쟏3 통해 아ㅓ쟏3 번식하지만 아ㅓ쟏3 줄기가 아ㅓ쟏3 땅에 아ㅓ쟏3 떨어지면 아ㅓ쟏3 땅에 아ㅓ쟏3 뿌리를 아ㅓ쟏3 내려 아ㅓ쟏3 새로운 아ㅓ쟏3 개체가 아ㅓ쟏3 되기도 아ㅓ쟏3 하고, 8갸ㅐㅓ 새끼 8갸ㅐㅓ 줄기가 8갸ㅐㅓ 원래 8갸ㅐㅓ 줄기에 8갸ㅐㅓ 접붙임 8갸ㅐㅓ 되어 8갸ㅐㅓ 변형된 8갸ㅐㅓ 형태로 8갸ㅐㅓ 자란다. 8갸ㅐㅓ 작가는 8갸ㅐㅓ 이처럼 8갸ㅐㅓ 다양한 8갸ㅐㅓ 변형을 8갸ㅐㅓ 촉진하며 8갸ㅐㅓ 군집으로 8갸ㅐㅓ 자라는 8갸ㅐㅓ 선인장의 8갸ㅐㅓ 생육 8갸ㅐㅓ 과정을 8갸ㅐㅓ 시각화하며, x0타5 비단 x0타5 자연뿐 x0타5 아니라 x0타5 현실에 x0타5 실재하는 x0타5 종들(Species)의 x0타5 생존 x0타5 관계를 x0타5 떠올렸다고 x0타5 한다. x0타5 각자의 x0타5 생존 x0타5 수단이자 x0타5 상황에 x0타5 따라 x0타5 때론 x0타5 옆을 x0타5 지켜주는 x0타5 가시, yp우7 각자의 yp우7 번식을 yp우7 위해 yp우7 서로에게서 yp우7 떨어져 yp우7 나가기도 yp우7 하지만 yp우7 때론 yp우7 서로 yp우7 결합하며 yp우7 새로운 yp우7 종으로 yp우7 탄생하는 yp우7 선인장의 yp우7 줄기가 yp우7 그것이다. yp우7 이러한 yp우7 선인장의 yp우7 생존 yp우7 방식은 yp우7 패트리 yp우7 접시에 yp우7 구현된 <종>의 yp우7 실리콘 yp우7 형상에서도 yp우7 읽을 yp우7 yp우7 있다.

yp우7 작품은 yp우7 색을 yp우7 입힌 yp우7 실리콘 yp우7 액체를 yp우7 직접 yp우7 접시에 yp우7 번갈아 yp우7 부으며 yp우7 각각의 yp우7 실리콘들이 yp우7 모양을 yp우7 잡아가는 yp우7 현상을 yp우7 관찰한 yp우7 기록이다. yp우7 실리콘의 yp우7 형상들은 yp우7 언뜻 yp우7 같아 yp우7 보이지만 yp우7 자세히 yp우7 들여다보면 yp우7 모두 yp우7 다르다. yp우7 어떤 yp우7 것은 yp우7 각각의 yp우7 색이 yp우7 뚜렷이 yp우7 경계를 yp우7 이루고, q하ㅓ5 반대로 q하ㅓ5 어떤 q하ㅓ5 것은 q하ㅓ5 자연스럽게 q하ㅓ5 섞인 q하ㅓ5 색이 q하ㅓ5 마블링의 q하ㅓ5 패턴을 q하ㅓ5 만드는가 q하ㅓ5 하면, 쟏사ㅓ자 쟏사ㅓ자 어떤 쟏사ㅓ자 것은 쟏사ㅓ자 흰색의 쟏사ㅓ자 실리콘이 쟏사ㅓ자 빨간색의 쟏사ㅓ자 실리콘이 쟏사ㅓ자 있는 쟏사ㅓ자 공간을 쟏사ㅓ자 침범하여 쟏사ㅓ자 제3의 쟏사ㅓ자 색을 쟏사ㅓ자 탄생시켰다. 쟏사ㅓ자 이러한 쟏사ㅓ자 실리콘들의 쟏사ㅓ자 다양한 쟏사ㅓ자 모양에서 쟏사ㅓ자 우리는 쟏사ㅓ자 서로 쟏사ㅓ자 조심스럽게 쟏사ㅓ자 침투하고, 카나갸1 한정하면서 카나갸1 함께 카나갸1 무언가가 카나갸1 되기 카나갸1 위해 카나갸1 주조되는 카나갸1 실리콘들의 카나갸1 관계를 카나갸1 엿볼 카나갸1 카나갸1 있다. 카나갸1 그리고 카나갸1 실리콘을 카나갸1 붓는 카나갸1 행위자가 카나갸1 카나갸1 실험을 카나갸1 주도하고 카나갸1 관장하는 카나갸1 유일한 카나갸1 주체가 카나갸1 아니라는 카나갸1 사실 카나갸1 또한 카나갸1 확인할 카나갸1 카나갸1 있다. 카나갸1 카나갸1 맥락에서 카나갸1 각기 카나갸1 다른 카나갸1 모양의 카나갸1 실리콘들은 카나갸1 어딘가에 카나갸1 예속된 카나갸1 관계가 카나갸1 아니라, b기dw 각자가 b기dw 서로를 b기dw 경계하고 b기dw 수용하면서 b기dw 새로운 b기dw 세계의 b기dw 만남으로 b기dw 이행하는 b기dw 여정을 b기dw 은유하는 b기dw 메타포로 b기dw 이해할 b기dw b기dw 있을 b기dw 것이다.

이번《따가운 b기dw 공존》전시에 b기dw 소개되는 b기dw 작품들은 b기dw 세상의 b기dw 모든 b기dw 존재 b기dw 사이에 b기dw 잠재적으로 b기dw 지정된 b기dw 자아와 b기dw 타자, ㅓ타차기 주체와 ㅓ타차기 객체 ㅓ타차기 간의 ㅓ타차기 관계의 ㅓ타차기 분열과 ㅓ타차기 화합을 ㅓ타차기 조성해, nqr쟏 관람자가 nqr쟏 상호 nqr쟏 간의 nqr쟏 경계를 nqr쟏 오가는 nqr쟏 경험의 nqr쟏 기회를 nqr쟏 제공한다. nqr쟏 이러한 nqr쟏 작가의 nqr쟏 의도는 nqr쟏 단순히 nqr쟏 예술적 nqr쟏 함의를 nqr쟏 드러내는 nqr쟏 데서 nqr쟏 그치지 nqr쟏 않는다. nqr쟏 어쩌면 ‘따가운 nqr쟏 공존’ nqr쟏 이란, 8ㅐ쟏ㅐ 불완전한 8ㅐ쟏ㅐ 8ㅐ쟏ㅐ 세계와 8ㅐ쟏ㅐ 진행 8ㅐ쟏ㅐ 중인 8ㅐ쟏ㅐ 역사 8ㅐ쟏ㅐ 속에 8ㅐ쟏ㅐ 존재하는 8ㅐ쟏ㅐ 우리의 8ㅐ쟏ㅐ 갈등과 8ㅐ쟏ㅐ 생존, 5기ㅓe 그리고 5기ㅓe 관계 5기ㅓe 맺음에 5기ㅓe 대한 5기ㅓe 현실의 5기ㅓe 단면을 5기ㅓe 그려낸 5기ㅓe 것으로 5기ㅓe 5기ㅓe 5기ㅓe 있을 5기ㅓe 것이다.

대안공간 5기ㅓe 아트포럼리 5기ㅓe 큐레이터 5기ㅓe 임소희

참여작가: 5기ㅓe 이지민

주최: 5기ㅓe 대안공간 5기ㅓe 아트 5기ㅓe 포럼리
디렉터: 5기ㅓe 이훈희
큐레이터: 5기ㅓe 임소희, ㅓ1ㅐ다 노혜인

사전예약: https://www.facebook.com/artforumrhee

출처: ㅓ1ㅐ다 대안공간 ㅓ1ㅐ다 아트포럼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개인들의 차r다ㅓ 사회 The Society of Individuals

Dec. 11, 2020 ~ May 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