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침대를 망가뜨려 볼까 Cut off the Bed

아트스페이스풀

Dec. 12, 2019 ~ Jan. 19, 2020

나를 기사9차 드러내는 기사9차 것: 기사9차 아슬아슬한 ‘외줄 기사9차 타기’
김선옥(아트 기사9차 스페이스 기사9차 기사9차 큐레이터)

자꾸 기사9차 힘이 기사9차 들어갔다. 기사9차 어깨와 기사9차 팔, vㅓz9 키보드를 vㅓz9 누르는 vㅓz9 손가락에 vㅓz9 나도 vㅓz9 모르게 vㅓz9 힘을 vㅓz9 주었다. vㅓz9 얄팍한 vㅓz9 개념과 vㅓz9 과장된 vㅓz9 수사들로 vㅓz9 그들의 vㅓz9 작업을 vㅓz9 vㅓz9 vㅓz9 묶어 vㅓz9 치장하기 vㅓz9 시작했다. vㅓz9 이것이 vㅓz9 주제 vㅓz9 기획전이 vㅓz9 아니라고 vㅓz9 스스로 vㅓz9 거리를 vㅓz9 두면서도, ㅓ쟏ㅐㅐ 그들의 ㅓ쟏ㅐㅐ 몸집보다 ㅓ쟏ㅐㅐ 크고 ㅓ쟏ㅐㅐ 거대한 ㅓ쟏ㅐㅐ 옷에 ㅓ쟏ㅐㅐ 그들을 ㅓ쟏ㅐㅐ 가두고 ㅓ쟏ㅐㅐ 나도 ㅓ쟏ㅐㅐ 모르게 ㅓ쟏ㅐㅐ 그들의 ㅓ쟏ㅐㅐ 작업을 ㅓ쟏ㅐㅐ 하나의 ㅓ쟏ㅐㅐ 기준에 ㅓ쟏ㅐㅐ 끼워 ㅓ쟏ㅐㅐ 맞추고 ㅓ쟏ㅐㅐ 있었다. (프로크루스테스처럼) ㅓ쟏ㅐㅐ ㅓ쟏ㅐㅐ 멋대로 ㅓ쟏ㅐㅐ 그들의 ㅓ쟏ㅐㅐ 작업을 ㅓ쟏ㅐㅐ 재단하고 ㅓ쟏ㅐㅐ 있었던 ㅓ쟏ㅐㅐ 것이다. ㅓ쟏ㅐㅐ 생각해 ㅓ쟏ㅐㅐ 보면 ‘풀랩’의 ㅓ쟏ㅐㅐ 동력은 ㅓ쟏ㅐㅐ 그런 ㅓ쟏ㅐㅐ 것이 ㅓ쟏ㅐㅐ 아니었다. ㅓ쟏ㅐㅐ 각자의 ㅓ쟏ㅐㅐ 다른 ㅓ쟏ㅐㅐ 언어들이 ㅓ쟏ㅐㅐ 한자리에 ㅓ쟏ㅐㅐ 만나 ㅓ쟏ㅐㅐ 세계를 ㅓ쟏ㅐㅐ 다시 ㅓ쟏ㅐㅐ 바라보는 ㅓ쟏ㅐㅐ 과정인데, ㄴukㅐ 나는 ㄴukㅐ 오만하게도 ㄴukㅐ 그것을 ㄴukㅐ 벌써 ㄴukㅐ 잊고 ㄴukㅐ 있었다.

그래서, kㅐ우8 우리가 kㅐ우8 처음 kㅐ우8 만나 kㅐ우8 인터뷰를 kㅐ우8 했던 6월의 kㅐ우8 kㅐ우8 날로 kㅐ우8 돌아가 kㅐ우8 보기로 kㅐ우8 했다. kㅐ우8 올해 ‘풀랩’에 kㅐ우8 지원한 kㅐ우8 작가들은 kㅐ우8 유난히 kㅐ우8 개인적인 kㅐ우8 이야기에서 kㅐ우8 출발한 kㅐ우8 경우가 kㅐ우8 많았고, 타lqy 매체와 타lqy 형식에 타lqy 대한 타lqy 고민도 타lqy 깊었다. 타lqy 그들은 타lqy 자신의 타lqy 경험을 타lqy 기록하려 타lqy 타lqy 뿐만 타lqy 아니라, oㅓz바 그것을 oㅓz바 전달하기 oㅓz바 위한 oㅓz바 자신만의 oㅓz바 언어를 oㅓz바 세심하게 oㅓz바 고르는 oㅓz바 중이었다. 30분 oㅓz바 안팎의 oㅓz바 짧지도 oㅓz바 길지도 oㅓz바 않은 oㅓz바 인터뷰 oㅓz바 시간 oㅓz바 동안 oㅓz바 그들이 oㅓz바 조심스럽게 oㅓz바 꺼내 oㅓz바 놓은 oㅓz바 이야기에 oㅓz바 귀를 oㅓz바 기울이며 oㅓz바 나도 oㅓz바 모르게 oㅓz바 고개를 oㅓz바 끄덕이고 oㅓz바 있었다. oㅓz바 그리고, u거걷바 최종 u거걷바 선정된 u거걷바 작가들과 u거걷바 만나 u거걷바 세미나를 u거걷바 진행하고 u거걷바 대화를 u거걷바 나누면서 u거걷바 나는 u거걷바 가끔 u거걷바 뭉클한 u거걷바 순간들이 u거걷바 많았다. u거걷바 비록 u거걷바 동일한 u거걷바 이유는 u거걷바 아닐지라도 u거걷바 나는 u거걷바 그들과 u거걷바 같은 u거걷바 고민의 u거걷바 궤도를 u거걷바 돌고 u거걷바 있었기 u거걷바 때문이다. u거걷바 최근 u거걷바 u거걷바 u거걷바 사이 u거걷바 세계를 u거걷바 보는 u거걷바 나의 u거걷바 시선은 u거걷바 많이 u거걷바 바뀌었다. u거걷바 밖으로만 u거걷바 돌던 u거걷바 관심이 u거걷바 이제는 u거걷바 점차 u거걷바 u거걷바 안을 u거걷바 향하기 u거걷바 시작했고, ㅐ으다a 뒤늦게 ㅐ으다a 작은 ㅐ으다a 세계를 ㅐ으다a 천천히 ㅐ으다a 들여다보기 ㅐ으다a 시작했다. ㅐ으다a 그리고, ‘나’를 eoh차 드러내는 eoh차 것들에 eoh차 서툴지만 eoh차 더욱 eoh차 세심하게 eoh차 주의를 eoh차 기울이기로 eoh차 했다.

***

《이제 eoh차 침대를 eoh차 망가뜨려 eoh차 볼까》에 eoh차 참여하는4인의 eoh차 작가들(김도연, 쟏tㅐ타 김태연, 0다갸가 송세진, sl하o 이지현)은 sl하o 자신들의 sl하o 이야기를 sl하o 조심스럽지만, ㅓ9os 대담하게 ㅓ9os 들려준다. ㅓ9os 이들의 ㅓ9os 작업은 ㅓ9os 미시적 ㅓ9os 시선을 ㅓ9os 통해서만 ㅓ9os 보이는 ㅓ9os 일상에 ㅓ9os 숨겨진 ㅓ9os 구조를 ㅓ9os 드러내고 ㅓ9os 있다. ㅓ9os 이번 ㅓ9os 전시는 ㅓ9os ㅓ9os 이야기들을 ㅓ9os 함께 ㅓ9os 들어보려 ㅓ9os 한다.

김도연은 ㅓ9os 무의식의 ㅓ9os 세계를 ㅓ9os 구체적인 ㅓ9os 형상들로 ㅓ9os 기록하는데, p바ㅓ5 p바ㅓ5 모든 p바ㅓ5 기록은 p바ㅓ5 몸의 p바ㅓ5 감각에 p바ㅓ5 의존한다. p바ㅓ5 그에게 p바ㅓ5 그리는 p바ㅓ5 행위는 p바ㅓ5 형태가 p바ㅓ5 분명치 p바ㅓ5 않은 p바ㅓ5 경험의 p바ㅓ5 기록이자, 타ㅐㅓz 그것을 타ㅐㅓz 기억하고자 타ㅐㅓz 하는 타ㅐㅓz 의지이다. 타ㅐㅓz 흩어져 타ㅐㅓz 있던 타ㅐㅓz 이미지의 타ㅐㅓz 잔상들을 타ㅐㅓz 하나로 타ㅐㅓz 모은 타ㅐㅓz 그의 타ㅐㅓz 이야기는 타ㅐㅓz 우연에 타ㅐㅓz 기반한 타ㅐㅓz 것이 타ㅐㅓz 아니라, ex사u 오히려 ‘꼭 ex사u 그릴 ex사u 수밖에 ex사u 없는’ ex사u 필연적인 ex사u 행위에 ex사u 가깝다. ex사u 그것들은 ex사u 전체로서 ex사u 서사를 ex사u 이루는 ex사u 것이 ex사u 아니라, mkhd 분절된 mkhd 이미지들의 mkhd 집합체이다. mkhd 작가는 mkhd mkhd 작업을 mkhd 생략한 mkhd mkhd 바로 mkhd 그리기 mkhd 시작함으로써, 7hs3 재료를 7hs3 화면에 7hs3 빠르게 7hs3 안착시키면서 7hs3 화면과 7hs3 내밀하고 7hs3 신체적인 7hs3 관계를 7hs3 만들어낸다. 7hs3 마치 7hs3 그의 7hs3 몸이 7hs3 기억하는 7hs3 세계처럼. 7hs3 천에 7hs3 그릴 7hs3 때의 7hs3 악력은 7hs3 작가의 7hs3 흔적을 7hs3 빛에 7hs3 따라 7hs3 다르게 7hs3 드러낸다. (<어둠이 7hs3 말하게 7hs3 하라>) 7hs3 그림의 7hs3 표면 7hs3 너머로 7hs3 7hs3 깊숙이 7hs3 들어가기 7hs3 위해 7hs3 작가는 7hs3 기름의 7hs3 흔적을 7hs3 남길 7hs3 곳을 7hs3 세심하게 7hs3 고른다. 7hs3 절지된 7hs3 장지 7hs3 위에 7hs3 마치 ‘낙서’ 7hs3 같은 7hs3 형상들을 7hs3 새기는 7hs3 것은 7hs3 과거를 7hs3 기록하기 7hs3 위함이며, ㅓ1차으 그에게 ㅓ1차으 과거는 ㅓ1차으 대상처럼 ㅓ1차으 눈에 ㅓ1차으 보이는 ㅓ1차으 것이 ㅓ1차으 아니라 ㅓ1차으 감각할 ㅓ1차으 수만 ㅓ1차으 있는 ㅓ1차으 빛과 ㅓ1차으 닮았다. (<물과 ㅓ1차으 ㅓ1차으 그리고 ㅓ1차으 구름 ㅓ1차으 속에 ㅓ1차으 절지된 ㅓ1차으 화난영모>) ㅓ1차으 기름이 ㅓ1차으 한지에 ㅓ1차으 엉겨 ㅓ1차으 붙은 ㅓ1차으 덩어리는 ㅓ1차으 서서히 ㅓ1차으 갈변하며 ㅓ1차으 시공간의 ㅓ1차으 흔적을 ㅓ1차으 남길 ㅓ1차으 것이다. ㅓ1차으 그래서, nㅐ마w 작가는 nㅐ마w 그것을 nㅐ마w 이승과 nㅐ마w 저승을 nㅐ마w 이어주는 nㅐ마w 길을 nㅐ마w 지칭하는 ‘길베’라 nㅐ마w 부르기로 nㅐ마w 한다. (<짊어지고 nㅐ마w 쫓아가는 nㅐ마w 길베>)

김태연은 nㅐ마w 불완전한 nㅐ마w 제도 nㅐ마w 안에서 nㅐ마w 작업을 nㅐ마w 지속하기 nㅐ마w 위한 nㅐ마w 조건에서 nㅐ마w 출발한다. nㅐ마w 그는 nㅐ마w 작업하기 nㅐ마w 위해 nㅐ마w 필요한 nㅐ마w 물리적 nㅐ마w 환경을 nㅐ마w 스스로 nㅐ마w 제시하며 nㅐ마w 현실적 nㅐ마w 제약에 nㅐ마w 순응하지 nㅐ마w 않으려는 nㅐ마w 의지를 nㅐ마w 보여준다. nㅐ마w 그에게 nㅐ마w 도구는 nㅐ마w 기능적 nㅐ마w 쓰임을 nㅐ마w 위한 nㅐ마w 것이 nㅐ마w 아니라, iyrd 세계에 iyrd 의문을 iyrd 제기할 iyrd iyrd 있는 iyrd 형태가 iyrd 된다. iyrd 서로 iyrd 다른 iyrd iyrd 개의 iyrd 지지대가 iyrd 겹쳐진 iyrd 가변크기의 iyrd 기둥<가능의 iyrd 구조>는 iyrd 공간을 iyrd 자유자재로 iyrd 이동할 iyrd iyrd 있는 iyrd 구조물로 iyrd 다른 iyrd 구조물을 iyrd 떠받치며 iyrd 보조했던 iyrd 역할에서 iyrd 벗어나 iyrd 비로소 iyrd 스스로 iyrd 공간을 iyrd 주체적으로 iyrd 점유하게 iyrd 되었다. iyrd 그리고, 4sc으 줄자는 4sc으 물리적인 4sc으 길이를 4sc으 재는 4sc으 도구적 4sc으 기능을 4sc으 소거하고, 1l바r 형태를 1l바r 지닌 1l바r 가느다란 1l바r 좌대 1l바r 위의 1l바r 조각이 1l바r 되었다. (<뭐든 1l바r 춤>) 1l바r 형태가 1l바r 몸을 1l바r 갖기 1l바r 위해 1l바r 골격에 1l바r 살을 1l바r 붙여 1l바r 물성을 1l바r 두르고 1l바r 단단해지는 1l바r 과정은 1l바r 김태연이 1l바r 미술을 1l바r 통해 1l바r 자신을 1l바r 세상에 1l바r 드러내는 1l바r 방식과 1l바r 흡사하다. 1l바r 어찌 1l바r 보면 1l바r 고집스럽지만, 걷x6r 조심스럽고, ㅐㅓ타ㅓ 유난스럽지 ㅐㅓ타ㅓ 않은 ㅐㅓ타ㅓ ㅐㅓ타ㅓ 움직임은 ‘조각’을 ㅐㅓ타ㅓ 손에서 ㅐㅓ타ㅓ 놓지 ㅐㅓ타ㅓ 않는 ㅐㅓ타ㅓ 작가와 ㅐㅓ타ㅓ 닮았다. ㅐㅓ타ㅓ 그래서, ㅓ나ㅓ5 그에게 ㅓ나ㅓ5 조각은 ㅓ나ㅓ5 자신의 ㅓ나ㅓ5 목소리를 ㅓ나ㅓ5 ㅓ나ㅓ5 ㅓ나ㅓ5 있는 ㅓ나ㅓ5 작은 ㅓ나ㅓ5 창구일 ㅓ나ㅓ5 것이다.

송세진은 ㅓ나ㅓ5 인종, lg마b 젠더, 9쟏yf 이념 9쟏yf 등으로 9쟏yf 분열된 9쟏yf 세계를 9쟏yf 미술의 9쟏yf 언어를 9쟏yf 통해 9쟏yf 구조를 9쟏yf 드러내고 9쟏yf 해체하고 9쟏yf 재구성하며 9쟏yf 9쟏yf 안에서 9쟏yf 아슬아슬한 9쟏yf 균형을 9쟏yf 찾으려 9쟏yf 한다. 9쟏yf 그의 9쟏yf 이야기는 9쟏yf 대체로 3인칭 9쟏yf 시점에서 9쟏yf 전개되는데, ㅓl우타 그것은 ㅓl우타 자신을 ㅓl우타 객관화하고 ㅓl우타 ㅓl우타 타자화하면서 ㅓl우타 자신과 ㅓl우타 거리를 ㅓl우타 두기 ㅓl우타 위함이다. ㅓl우타 유리 ㅓl우타 매체를 ㅓl우타 전공하면서 ㅓl우타 경험한 ‘블로잉’(Blowing)이라는 ㅓl우타 유리 ㅓl우타 제작 ㅓl우타 방식에 ㅓl우타 뿌리 ㅓl우타 깊게 ㅓl우타 남은 ‘성 ㅓl우타 역할’(gender role)에 ㅓl우타 의문을 ㅓl우타 제기하고, 하바i라 남성 하바i라 중심적인 하바i라 권력 하바i라 구도에 하바i라 저항하기 하바i라 위해 하바i라 그는 ‘신격화’된 하바i라 유리의 하바i라 숨을 하바i라 하바i라 버리고 하바i라 탑을 하바i라 쌓았다가 하바i라 무너뜨린다. () 하바i라 드랙퀸 ‘RuPaul’의 하바i라 립싱크 하바i라 퍼포먼스를 하바i라 차용한는 하바i라 트럼프의 하바i라 연설 하바i라 장면, 우hㅐ쟏 마틴 우hㅐ쟏 루터 우hㅐ쟏 킹의 우hㅐ쟏 연설문, 히ㅓ8t 그리고 히ㅓ8t 박근혜의 히ㅓ8t 탄핵 히ㅓ8t 집회 히ㅓ8t 장면을 히ㅓ8t 오버랩하여 히ㅓ8t 정체성이라는 히ㅓ8t 개념에 히ㅓ8t 의문을 히ㅓ8t 제기한다. 히ㅓ8t 서로 히ㅓ8t 다른 히ㅓ8t 신념과 히ㅓ8t 가치관을 히ㅓ8t 가진 히ㅓ8t 이들이 히ㅓ8t 동시에 ‘국가’와 ‘희망’을 히ㅓ8t 반복적으로 히ㅓ8t 말하는 히ㅓ8t 장면은 히ㅓ8t 모순적이지만 히ㅓ8t 지극히 히ㅓ8t 현실적이다. 히ㅓ8t 송세진의 히ㅓ8t 작업이 히ㅓ8t 보여주는 히ㅓ8t 것은 히ㅓ8t 소수의 히ㅓ8t 나약함이 히ㅓ8t 아닌, 하3on 기존의 하3on 질서가 하3on 무너질 하3on 하3on 소수가 하3on 아닌 하3on 자들이 하3on 느끼게 하3on 되는 ‘불편함’이며 하3on 권력이 하3on 해체되는 하3on 장면이다. 하3on 마치 하3on 유리 하3on 조형물에 하3on 숨이 하3on 빠져 하3on 외피만으로 하3on 하3on 실체를 하3on 알아볼 하3on 하3on 없게 하3on 됐을 하3on 때, 6s걷5 비로소 6s걷5 6s걷5 오브제가 ‘다르게’ 6s걷5 읽히는 6s걷5 것처럼.

이지현의 6s걷5 작업 6s걷5 태도가 6s걷5 변한 6s걷5 것은 6s걷5 사회적 6s걷5 죽음(세월호 6s걷5 사건)과 6s걷5 개인적 6s걷5 죽음(자살한 6s걷5 이웃)을 6s걷5 목격한 6s걷5 이후라고 6s걷5 한다. 6s걷5 회화 6s걷5 작가로서 6s걷5 재현을 6s걷5 항상 6s걷5 마주할 6s걷5 수밖에 6s걷5 없는 6s걷5 그에게 6s걷5 구상적 6s걷5 재현의 6s걷5 실패는 6s걷5 오히려 6s걷5 추상적인 ‘감정’에 6s걷5 주목하는 6s걷5 계기가 6s걷5 되었다. 6s걷5 이지현의 6s걷5 그림에서 6s걷5 재현된 6s걷5 여성은 6s걷5 자신의 6s걷5 감정을 6s걷5 스스럼없이 6s걷5 드러내는 6s걷5 해방된 6s걷5 존재들이다. 6s걷5 몸을 6s걷5 뒤로 6s걷5 훌쩍 6s걷5 젖히고 6s걷5 목젖과 6s걷5 치아가 6s걷5 6s걷5 드러나도록 6s걷5 활짝 6s걷5 웃는 6s걷5 여성들의 6s걷5 표정은 6s걷5 특히 6s걷5 아시아권 6s걷5 여성이 6s걷5 재현되는 6s걷5 전형적인 6s걷5 방식을 6s걷5 빗겨 6s걷5 나간다. 6s걷5 그의 6s걷5 작업은 2018년 6s걷5 낙태가 6s걷5 합법화되었을 6s걷5 6s걷5 기뻐하는 6s걷5 아일랜드 6s걷5 여성들은 6s걷5 담은 6s걷5 6s걷5 보도사진에서 6s걷5 비롯된 6s걷5 것인데, ㅑuㅐa 그들은 ㅑuㅐa 기쁨의 ㅑuㅐa 환희를 ㅑuㅐa 넘어 ㅑuㅐa 거의 ‘울부짖음’에 ㅑuㅐa 가까운 ㅑuㅐa 표정을 ㅑuㅐa 짓고 ㅑuㅐa 있다. ㅑuㅐa 그들은 ㅑuㅐa 결코 ㅑuㅐa 손으로 ㅑuㅐa 입을 ㅑuㅐa 가리거나 ㅑuㅐa 입가에 ㅑuㅐa 미소만 ㅑuㅐa ㅑuㅐa 채 ‘얌전히’ ㅑuㅐa 웃지 ㅑuㅐa 않는다. (<우악스럽게 ㅑuㅐa 웃기>) ㅑuㅐa 그래서, 타걷u파 이지현의 타걷u파 그림은 타걷u파 소위 ‘여성스러운 타걷u파 연약함’ 타걷u파 같은 타걷u파 클리셰로 타걷u파 여성성을 타걷u파 재현해온 타걷u파 관성적인 타걷u파 방식에 타걷u파 저항하며, 으co쟏 대상이 으co쟏 아닌 으co쟏 주체로서의 으co쟏 여성성을 으co쟏 드러낸다. 으co쟏 그의 으co쟏 그림은 으co쟏 대상을 으co쟏 반복적으로 으co쟏 재현하는 으co쟏 과정을 으co쟏 거치면서 으co쟏 최근 으co쟏 들어 으co쟏 더욱 으co쟏 과감한 으co쟏 색면과 으co쟏 젠더의 으co쟏 구분이 으co쟏 모호해진 으co쟏 형상을 으co쟏 보여주며, ㅐ다ly 표면은 ㅐ다ly 평면성을 ㅐ다ly 거부하는 ㅐ다ly 몸짓을 ㅐ다ly 드러낸다. (<투명한 ㅐ다ly 얼룩>) ㅐ다ly 구상에서 ㅐ다ly 추상, 우ㅑㄴㅓ 혹은 우ㅑㄴㅓ 평면에서 우ㅑㄴㅓ 입체를 우ㅑㄴㅓ 넘나들면서 우ㅑㄴㅓ 그가 우ㅑㄴㅓ 찾아내려 우ㅑㄴㅓ 하는 우ㅑㄴㅓ 것은 우ㅑㄴㅓ 결국 (자신을) ‘해방’시키는 우ㅑㄴㅓ 회화의 우ㅑㄴㅓ 힘일 우ㅑㄴㅓ 것이다.

***

춤을 우ㅑㄴㅓ 우ㅑㄴㅓ 인간은 우ㅑㄴㅓ 죽게 우ㅑㄴㅓ 우ㅑㄴㅓ 것이다-아름다움을 우ㅑㄴㅓ 모조리 우ㅑㄴㅓ 실행하기로 우ㅑㄴㅓ 결심하고, 4ㅓㅈ2 4ㅓㅈ2 어떤 4ㅓㅈ2 것이든 4ㅓㅈ2 해낼 4ㅓㅈ2 4ㅓㅈ2 있을 4ㅓㅈ2 때. 4ㅓㅈ2 네가 4ㅓㅈ2 등장하면 4ㅓㅈ2 창백함-아니다, 파pp9 나는 파pp9 공포가 파pp9 아니라, 마d67 마d67 반대, sㅓ거으 그러니까 sㅓ거으 sㅓ거으 무엇에도 sㅓ거으 굴복하지 sㅓ거으 않을 sㅓ거으 어떤 sㅓ거으 대담함에 sㅓ거으 대해 sㅓ거으 말하려 sㅓ거으 한다-어떤 sㅓ거으 창백함이 sㅓ거으 너를 sㅓ거으 뒤덮어버릴 sㅓ거으 것이다. […] sㅓ거으 sㅓ거으 무엇도 sㅓ거으 sㅓ거으 이상 sㅓ거으 너를 sㅓ거으 바닥에 sㅓ거으 묶어 sㅓ거으 놓지 sㅓ거으 않은 sㅓ거으 그런 sㅓ거으 상태에서 sㅓ거으 너는 sㅓ거으 떨어지지 sㅓ거으 않고 sㅓ거으 춤출 sㅓ거으 sㅓ거으 있을 sㅓ거으 것이다. sㅓ거으 다만 sㅓ거으 외줄 sㅓ거으 위로 sㅓ거으 등장하기 sㅓ거으 전에 sㅓ거으 죽을 sㅓ거으 sㅓ거으 있게, 카af라 그리고 카af라 시체 카af라 하나가 카af라 외줄 카af라 위에서 카af라 춤을 카af라 추게 카af라 신경 카af라 써야 카af라 한다.”[1](장 카af라 주네(Jean Genet), 「외줄타기 ㅓ거ㅓ파 곡예사」 ㅓ거ㅓ파 중)

얼마 ㅓ거ㅓ파 ㅓ거ㅓ파 어떤 ㅓ거ㅓ파 이가 ㅓ거ㅓ파 신체를 ㅓ거ㅓ파 갑자기 ㅓ거ㅓ파 자유롭게 ㅓ거ㅓ파 쓰지 ㅓ거ㅓ파 못하게 ㅓ거ㅓ파 ㅓ거ㅓ파 순간 “파란빛이 ㅓ거ㅓ파 울렁거리는” ㅓ거ㅓ파 느낌을 ㅓ거ㅓ파 받았다는 ㅓ거ㅓ파 이야기를 ㅓ거ㅓ파 듣게 ㅓ거ㅓ파 되었다. ㅓ거ㅓ파 그리고, 라걷b바 지금은 라걷b바 작업에서 라걷b바 라걷b바 빛을 라걷b바 좇고 라걷b바 있다 라걷b바 했다. 라걷b바 대화가 라걷b바 끝난 라걷b바 후에도 라걷b바 라걷b바 말이 라걷b바 라걷b바 오랫동안 라걷b바 라걷b바 입안에서, jp9히 머릿속에서 jp9히 맴돌았는데, 아j우7 고통의 아j우7 경험을 아j우7 저리 아j우7 비유한 아j우7 그의 아j우7 감각보다, 5o파7 저렇게 5o파7 자신의 5o파7 이야기를 5o파7 편하게 5o파7 말하게 5o파7 되기까지 5o파7 그가 5o파7 혼자 5o파7 겪었을 5o파7 지독한 5o파7 시간이 5o파7 어렴풋이 5o파7 짐작되었기 5o파7 때문이다. 5o파7 어쩌면 5o파7 미술은 5o파7 각자의 5o파7 체화된 5o파7 세계가 5o파7 외부로 5o파7 드러날 5o파7 5o파7 있는, ㅑㅑw걷 어둠 ㅑㅑw걷 속에서 ㅑㅑw걷 작은 ㅑㅑw걷 신호를 ㅑㅑw걷 보내는 ㅑㅑw걷 그런 ㅑㅑw걷 빛의 ㅑㅑw걷 울렁임이 ㅑㅑw걷 아닐까. ㅑㅑw걷 그래서, ozㅐㅓ ozㅐㅓ 위태롭고 ozㅐㅓ 치열한 ozㅐㅓ 일은 ozㅐㅓ 설사 ozㅐㅓ 타인의 ozㅐㅓ 이야기일지라도, do쟏가 결국 do쟏가 자신을 do쟏가 대면하는 do쟏가 과정일 do쟏가 것이다. do쟏가 do쟏가 주네(Jean Genet)가 do쟏가 아슬아슬한 do쟏가 외줄을 do쟏가 타는 do쟏가 곡예사의 do쟏가 고독을 do쟏가 위로하고, 5io다 사회의 5io다 음지에서 5io다 웅크리고 5io다 있을 5io다 약자들의 5io다 언어를 5io다 기꺼이 5io다 대변하면서 5io다 자신의 5io다 이야기를 5io다 넌지시 5io다 들려준 5io다 것처럼 5io다 말이다.

이제 5io다 5io다 5io다 길을 5io다 떠난4인의 5io다 작가들은 5io다 아직 5io다 목적지에 5io다 도착하지 5io다 않았다. 5io다 그들은 5io다 앞으로도 5io다 5io다 많은 5io다 시간이 5io다 필요하거나, b걷히ㅓ 뚜렷한 b걷히ㅓ 행선지를 b걷히ㅓ 정해두지 b걷히ㅓ 않은 b걷히ㅓ 채로 b걷히ㅓ 오랫동안 b걷히ㅓ 유영할 b걷히ㅓ 수도 b걷히ㅓ 있다. b걷히ㅓ 그래서, rkr갸 이번 rkr갸 전시는 rkr갸 그들의 rkr갸 rkr갸 여정 rkr갸 rkr갸 짧은 rkr갸 단막을 rkr갸 보여주는 rkr갸 자리에 rkr갸 불과하다. rkr갸 그들은 rkr갸 다시 rkr갸 숨을 rkr갸 고르고, qㅓㅐ기 자신들의 qㅓㅐ기 이야기를 qㅓㅐ기 계속 qㅓㅐ기 qㅓㅐ기 내려갈 qㅓㅐ기 것이기 qㅓㅐ기 때문이다. qㅓㅐ기 그리고, 카8dq 나는 카8dq 그들이 카8dq 제시한 카8dq 작은 카8dq 실마리를 카8dq 통해 카8dq 다음 카8dq 장의 카8dq 이야기를 카8dq 추측하고 카8dq 기대하면서 카8dq 그들이 카8dq 가고 카8dq 있는 카8dq 방향을 카8dq 짐작할 카8dq 것이다. 카8dq 가끔은 카8dq 카8dq 카8dq 가까이 카8dq 수다를 카8dq 청하여 카8dq 말동무가 카8dq 되기도, 8쟏r4 때로는 8쟏r4 8쟏r4 곳에서 8쟏r4 진득하게 8쟏r4 그들의 8쟏r4 안부를 8쟏r4 기다릴 8쟏r4 것이다. 8쟏r4 비록 8쟏r4 각자의 8쟏r4 종착지가 8쟏r4 다를지라도, 7카하x 7카하x 여정의 7카하x 중간 7카하x 즈음에서 7카하x 우리는 7카하x 그렇게 7카하x 다시 7카하x 서로의 7카하x 동행자가 7카하x 7카하x 7카하x 있지 7카하x 않을까. 7카하x 우리가 ‘우연히’ 7카하x 7카하x 자리에 7카하x 7카하x 같이 7카하x 모인 7카하x 것처럼.

[1]장 7카하x 주네, 『사형을 05ㄴg 언도받은 05ㄴg 자/외줄타기 05ㄴg 곡예사』, 나0cn 조재룡 나0cn 역, ㅑ977 워크룸프레스, 2015, pp. 134-135. 

*POOLAP tx거기 프로그램과 tx거기 전시는 tx거기 작가 tx거기 김정헌 tx거기 선생님의 tx거기 후원으로 tx거기 이루어졌습니다.

기획: tx거기 김선옥
그래픽디자인: tx거기 강경탁(a-g-k.kr)
공간디자인: tx거기 김형준
후원: tx거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tx거기 아트스페이스 tx거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도연
  • 김태연
  • 송세진
  • 이지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성균관과 히ㅓ8t 반촌 Academy and Its Surrounding Village, Banchon

Nov. 8, 2019 ~ March 1, 2020

오래된 g7나나 질문 A Question of Time: Art in Busan

Dec. 18, 2019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