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주황 2인전 : Stranger than Paradise

통의동 보안여관

Oct. 31, 2019 ~ Nov. 24, 2019

<Stranger than Paradise>는 ohㅓ마 그림을 ohㅓ마 그리는 ohㅓ마 이제와 ohㅓ마 사진을 ohㅓ마 찍는 ohㅓ마 주황, o우ㅓe o우ㅓe 작가의 2인전이다. o우ㅓe 회화와 o우ㅓe 사진이라는 o우ㅓe 매체뿐 o우ㅓe 아니라, 4히파다 세대도 4히파다 배경도 4히파다 다른 4히파다 4히파다 4히파다 사람은 4히파다 서로의 4히파다 작업을 4히파다 지지하며 4히파다 4히파다 오랫동안 4히파다 상대의 4히파다 매체가 4히파다 지닌 4히파다 매혹과 4히파다 힘에 4히파다 대해 4히파다 호기심과 4히파다 존중 4히파다 어린 4히파다 대화를 4히파다 나눠왔다. 4히파다 4히파다 사람의 4히파다 작업은 4히파다 여성적 4히파다 재현 4히파다 혹은 4히파다 여성성의 4히파다 재현이라는 4히파다 화두나 4히파다 여성주의 4히파다 주제의식이 4히파다 선명하게 4히파다 드러나는 4히파다 작업이 4히파다 아니다. 4히파다 하지만 4히파다 4히파다 사람의 4히파다 작업 4히파다 모두에 4히파다 깊숙이 4히파다 박힌 4히파다 심지 4히파다 같은 4히파다 것이 4히파다 있다면, ㅐㅑqc 그것은 ㅐㅑqc 지금을 ㅐㅑqc 살아가는 ㅐㅑqc 동시대 ㅐㅑqc 여성들의 ㅐㅑqc 초상과 ㅐㅑqc 풍경, 자xq8 그리고 자xq8 정동의 자xq8 자xq8 끝을 자xq8 포착하려는 자xq8 부단한 자xq8 노력일 자xq8 것이다. 

최근 자xq8 주황은 자xq8 소위 ‘K뷰티’라고 자xq8 불리는 자xq8 한국 자xq8 여성들의 자xq8 정체성과 자xq8 환상을 자xq8 작동시키는 자xq8 기제를 자xq8 파고드는 <온전한 자xq8 초상>(2016)시리즈부터 자xq8 연해주와 자xq8 일본지역 자xq8 코리안 자xq8 디아스포라 자xq8 여성들의 자xq8 존재를 자xq8 주목하는 <민요, 자khw 이곳에서 자khw 저곳으로>(2018)까지, z6xg 여성적 z6xg 정체성을 z6xg 형성하는 z6xg 문화적 z6xg 간극과 z6xg 겹겹의 z6xg 시간성을 z6xg 간결하게 z6xg 담아내는 z6xg 작업을 z6xg 진행해왔다. z6xg 한편, mbzr 이제는 2005년 mbzr 개인전 mbzr 이래로 mbzr 주로 mbzr 사회적·상징적 mbzr 기호가 mbzr 각인된 mbzr 곳이자 mbzr 부단히 mbzr 변화하는 mbzr 유기체로서 mbzr 여성의 mbzr mbzr 혹은 mbzr 형상을 mbzr 캔버스에 mbzr 그려왔다. mbzr 그녀의 mbzr 그림에서 mbzr 그러한 mbzr 여성적 ‘되기’는 mbzr 소녀의 mbzr 초상을 mbzr 비롯해 mbzr 가슴, 우타9f 옹기, ㅐ바w우 열기, 걷ㅓㅈi 춤, 다다t나 공동체 다다t나 다다t나 구상적 다다t나 형태에 다다t나 국한되지 다다t나 않는 다다t나 리듬이자 다다t나 역동하는 다다t나 영토로서 다다t나 등장해왔다. 다다t나 다다t나 다다t나 작가의 다다t나 작업세계에서 다다t나 여성이라는 다다t나 화두는 다다t나 확고한 다다t나 발언권으로도 다다t나 자전적 다다t나 투사로도 다다t나 기능하지 다다t나 않는다. 다다t나 지독한 다다t나 비행공포증을 다다t나 가진 다다t나 주황이 다다t나 공항에서 다다t나 처음 다다t나 만나는 다다t나 여성들을 다다t나 찍은 다다t나 사진들에도, 기ㅓㅓz 세월호 기ㅓㅓz 이후 기ㅓㅓz 소녀들의 기ㅓㅓz 초상을 기ㅓㅓz 쓸쓸한 기ㅓㅓz 바람처럼 기ㅓㅓz 담아낸 기ㅓㅓz 이제의 기ㅓㅓz 그림에서도 기ㅓㅓz 여성이라는 기ㅓㅓz 형상은 (이 기ㅓㅓz 작가들 기ㅓㅓz 역시 기ㅓㅓz 여성이면서) 기ㅓㅓz 아직 기ㅓㅓz 말을 기ㅓㅓz 걸어보지 기ㅓㅓz 못한 기ㅓㅓz 바깥의 기ㅓㅓz 존재들에 기ㅓㅓz 가깝다. 기ㅓㅓz 자신의 기ㅓㅓz 위치와 기ㅓㅓz 서로 기ㅓㅓz 다른 기ㅓㅓz 경험과 기ㅓㅓz 시차에 기ㅓㅓz 귀를 기ㅓㅓz 기울이는 기ㅓㅓz 자의식을 기ㅓㅓz 동반한 기ㅓㅓz 이들의 기ㅓㅓz 작업에서 기ㅓㅓz 여성의 기ㅓㅓz 초상은 기ㅓㅓz 언제나 기ㅓㅓz 우리에게 기ㅓㅓz 너무나 기ㅓㅓz 익숙하면서도 기ㅓㅓz 기억해낼 기ㅓㅓz 기ㅓㅓz 없는 기ㅓㅓz 얼굴, 걷y9바 혹은 걷y9바 실체라고는 걷y9바 부를 걷y9바 걷y9바 없는 걷y9바 복수의 걷y9바 존재처럼 걷y9바 등장한다. 

이번 걷y9바 전시에서 걷y9바 걷y9바 작가는 걷y9바 서로 걷y9바 다른 걷y9바 시기의 걷y9바 기억, 아3oy 서로 아3oy 다른 아3oy 대상으로서 아3oy 여성의 아3oy 초상을 아3oy 이야기한다. 아3oy 지난 아3oy 여름 아3oy 이제는 아3oy 두만강을 아3oy 따라 아3oy 도문, 갸마으거 훈춘, 9ㅓ9하 우수리스크, j다hp 블라디보스토크를 j다hp 홀로 j다hp 여행했다. j다hp 전혀 ‘우리’와 j다hp 다르다고 j다hp 여긴 j다hp 이들, wyx6 혹은 ‘같은’ wyx6 민족이라고 wyx6 여긴 wyx6 사람들의 wyx6 삶과 wyx6 풍경들을 wyx6 전해 wyx6 듣는 wyx6 이야기가 wyx6 아니라 wyx6 몸으로 wyx6 겪고 wyx6 담아내보자 wyx6 떠난 wyx6 길이었다. wyx6 주황은 wyx6 가장 wyx6 이방인으로 wyx6 살았던 wyx6 wyx6 wyx6 유학시절의 wyx6 사진들을 wyx6 꺼냈다. 1996년 wyx6 이민자, 나tii 유색인, ip으ㄴ 학생, 마z다바 가난한 마z다바 예술가들의 마z다바 일시적 마z다바 거처가 마z다바 되었던 마z다바 이스트빌리지에서 마z다바 그녀가 마z다바 만난 마z다바 이들의 마z다바 초상, 파bㅐㅓ 타자적 파bㅐㅓ 응시의 파bㅐㅓ 대상이 파bㅐㅓ 되었던 ‘우리’의 파bㅐㅓ 일상이 파bㅐㅓ 담겨있다. 파bㅐㅓ 카메라로, 다6가w 캔버스로 다6가w 떠낸 다6가w 다6가w 대상/형상/풍경들에서 다6가w 일련의 다6가w 공통분모이자 다6가w 대화로서 다6가w 여성적인 다6가w 것이란 다6가w 성별정체성에 다6가w 기반해 다6가w 민족, 카우r차 세대, vpㄴ카 태생, 

계급으로 가으카k 가름하거나 가으카k 견주고자 가으카k 하는 가으카k 범주가 가으카k 아니라, 하fpq 앞길을 하fpq 하fpq 하fpq 없는 하fpq 불안한 하fpq 이들이 하fpq 시시각각 하fpq 마주하는 하fpq 낯섦과 하fpq 비동일성의 하fpq 알레고리들이다. 하fpq 쉽게 하fpq 규정되지 하fpq 않고 하fpq 동질화될 하fpq 하fpq 없는 하fpq 존재, w갸ㅓu 월경(越境)하는 w갸ㅓu 존재, 4ㅐn거 언제나 4ㅐn거 떠나는 4ㅐn거 와중에 4ㅐn거 있는 4ㅐn거 존재들의 4ㅐn거 초상, 쟏do라 풍경, y사히6 시선, 다ㅓp사 그리고 다ㅓp사 메아리와 다ㅓp사 같은 다ㅓp사 응답들이다. 

다ㅓp사 자무시의 다ㅓp사 로드무비 <Stranger than Paradise>에서 다ㅓp사 뉴욕 다ㅓp사 빈민가에 다ㅓp사 사는 다ㅓp사 가난한 다ㅓp사 다ㅓp사 청춘 다ㅓp사 윌리와 다ㅓp사 에디는 다ㅓp사 어느 다ㅓp사 다ㅓp사 윌리의 다ㅓp사 사촌동생 다ㅓp사 에바를 다ㅓp사 본다는 다ㅓp사 구실로 다ㅓp사 무작정 다ㅓp사 클리블랜드로 다ㅓp사 떠난다. 다ㅓp사 말로만 다ㅓp사 듣던 다ㅓp사 클리블랜드에 다ㅓp사 도착한 다ㅓp사 에디가 다ㅓp사 윌리에게 다ㅓp사 말한다. “웃기지 다ㅓp사 않아? 다ㅓp사 새로운 다ㅓp사 곳에 다ㅓp사 왔는데 다ㅓp사 모든 다ㅓp사 다ㅓp사 다ㅓp사 똑같아.” 다ㅓp사 그건 다ㅓp사 매일 다ㅓp사 집과 다ㅓp사 일터인 다ㅓp사 핫도그가게만 다ㅓp사 오가던 다ㅓp사 무료한 다ㅓp사 에바를 ‘납치’해 다ㅓp사 파라다이스라 다ㅓp사 불리는 다ㅓp사 플로리다에 다ㅓp사 도달했을 다ㅓp사 때도 다ㅓp사 마찬가지다. 다ㅓp사 꿈을 다ㅓp사 찾아 다ㅓp사 고향을 다ㅓp사 탈출한 다ㅓp사 이방인, 기y5다 그러나 기y5다 다시 기y5다 별볼일 기y5다 없는 기y5다 일상의 기y5다 반경에 기y5다 갇힌 기y5다 별볼일 기y5다 없는 기y5다 청춘들에게는 기y5다 그림 기y5다 같은 기y5다 경관도, 쟏uㅓp 낙원의 쟏uㅓp 바람도 쟏uㅓp 그저 쟏uㅓp 황량하고 쟏uㅓp 따분할 쟏uㅓp 따름이다. 쟏uㅓp 거기에는 쟏uㅓp 나와 쟏uㅓp 친숙한 쟏uㅓp 쟏uㅓp 어떤 쟏uㅓp 곳도 쟏uㅓp 없고, 아pq파 나를 아pq파 부르는 아pq파 아pq파 어떤 아pq파 이도 아pq파 없다. 아pq파 부다페스트에도, ㅓ2ㅓl 뉴욕, 카eㅓ나 클리블랜드, a거02 플로리다마저도. 

낯선 a거02 어딘가로 a거02 떠난다는 a거02 것은 a거02 누구에게는 a거02 언제나 a거02 설레는 a거02 일이고 a거02 누구에게는 a거02 마지못한 a거02 일, ㅐㅐ바ㅐ 때로는 ㅐㅐ바ㅐ 차마 ㅐㅐ바ㅐ 두려운 ㅐㅐ바ㅐ 일일 ㅐㅐ바ㅐ 것이다. ㅐㅐ바ㅐ 그것은 ㅐㅐ바ㅐ 단지 ㅐㅐ바ㅐ 떠남을 ㅐㅐ바ㅐ 좋아한다는 ㅐㅐ바ㅐ 취향이나 ㅐㅐ바ㅐ 성정에 ㅐㅐ바ㅐ 따른 ㅐㅐ바ㅐ 것이 ㅐㅐ바ㅐ 아니라, ㅐcrt 그 ‘떠나는 ㅐcrt 처지’를 ㅐcrt 둘러싼 ㅐcrt 그/녀 ㅐcrt 각자의 ㅐcrt 조건의 ㅐcrt 불안정성과 ㅐcrt 친연성의 ㅐcrt 밀도, 바차rg 온도에 바차rg 따른 바차rg 일이다. 바차rg 일상의 바차rg 속박에서 바차rg 벗어나는 바차rg 잠깐의 바차rg 여행과 바차rg 달리 바차rg 바차rg 번도 바차rg 가보지 바차rg 못한 바차rg 길을 바차rg 혼자 바차rg 떠나는 바차rg 여정에는 바차rg 머리끝에서 바차rg 발끝까지 바차rg 긴장이 바차rg 따라붙는다. 바차rg 다가올 바차rg 곤란을 바차rg 무릅쓰고 바차rg 식구들의 바차rg 생계를 바차rg 위해 바차rg 타국으로 바차rg 떠나야 바차rg 하는 바차rg 이들이나 바차rg 생존을 바차rg 위해 바차rg 필사적으로 바차rg 바다를 바차rg 건너야 바차rg 하는 바차rg 이들에게 바차rg 떠남이란 바차rg 극도의 바차rg 배타성과 바차rg 대면하면서 ‘불필요한 바차rg 타자’로 바차rg 존재의 바차rg 추락을 바차rg 감행해야 바차rg 하는 바차rg 일이다. 바차rg 각자에게 바차rg 매번 바차rg 바차rg 강도를 바차rg 달리하는 바차rg 이방의 바차rg 정서, 걷pㅓr 걷pㅓr 비교 걷pㅓr 불가능한 걷pㅓr 안온함과 걷pㅓr 생경함, a다바2 그리고 a다바2 공포의 a다바2 감각을 a다바2 우리가 ‘이주’라고 a다바2 부르는 a다바2 시공성으로 a다바2 명명할 a다바2 a다바2 있을까? a다바2 여하튼 a다바2 이산, 차ㅓㅐ9 이주, pm22 여행의 pm22 이동성이 pm22 자신의 pm22 의지보다 pm22 삶의 pm22 강제로서 pm22 수행되는 pm22 오늘날, 으ㅐfㅓ 으ㅐfㅓ 세계의 으ㅐfㅓ 여성들은 으ㅐfㅓ 언제나 으ㅐfㅓ 길을 으ㅐfㅓ 떠나는 으ㅐfㅓ 중이며, 히ㅓsㅐ 어디에서나 히ㅓsㅐ 이방인이다. 히ㅓsㅐ 심지어 히ㅓsㅐ 고향, ㅈk1t 그리고 ㅈk1t 그녀들의 ㅈk1t 집에서도.

기획: ㅈk1t 이진실
그래픽디자인: ㅈk1t 볼로로

*이 ㅈk1t 전시는 ㅈk1t 서울문화재단 ㅈk1t 예술작품지원을 ㅈk1t 받았습니다.

출처: ㅈk1t 통의동 ㅈk1t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제
  • 주황

현재 진행중인 전시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

허연화 xh3아 개인전 : summer squeeze

July 17, 2020 ~ Aug. 2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