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주황 2인전 : Stranger than Paradise

통의동 보안여관

Oct. 31, 2019 ~ Nov. 24, 2019

<Stranger than Paradise>는 차기사a 그림을 차기사a 그리는 차기사a 이제와 차기사a 사진을 차기사a 찍는 차기사a 주황, 거f아ㅓ 거f아ㅓ 작가의 2인전이다. 거f아ㅓ 회화와 거f아ㅓ 사진이라는 거f아ㅓ 매체뿐 거f아ㅓ 아니라, f8p0 세대도 f8p0 배경도 f8p0 다른 f8p0 f8p0 f8p0 사람은 f8p0 서로의 f8p0 작업을 f8p0 지지하며 f8p0 f8p0 오랫동안 f8p0 상대의 f8p0 매체가 f8p0 지닌 f8p0 매혹과 f8p0 힘에 f8p0 대해 f8p0 호기심과 f8p0 존중 f8p0 어린 f8p0 대화를 f8p0 나눠왔다. f8p0 f8p0 사람의 f8p0 작업은 f8p0 여성적 f8p0 재현 f8p0 혹은 f8p0 여성성의 f8p0 재현이라는 f8p0 화두나 f8p0 여성주의 f8p0 주제의식이 f8p0 선명하게 f8p0 드러나는 f8p0 작업이 f8p0 아니다. f8p0 하지만 f8p0 f8p0 사람의 f8p0 작업 f8p0 모두에 f8p0 깊숙이 f8p0 박힌 f8p0 심지 f8p0 같은 f8p0 것이 f8p0 있다면, 7p자4 그것은 7p자4 지금을 7p자4 살아가는 7p자4 동시대 7p자4 여성들의 7p자4 초상과 7p자4 풍경, wj다우 그리고 wj다우 정동의 wj다우 wj다우 끝을 wj다우 포착하려는 wj다우 부단한 wj다우 노력일 wj다우 것이다. 

최근 wj다우 주황은 wj다우 소위 ‘K뷰티’라고 wj다우 불리는 wj다우 한국 wj다우 여성들의 wj다우 정체성과 wj다우 환상을 wj다우 작동시키는 wj다우 기제를 wj다우 파고드는 <온전한 wj다우 초상>(2016)시리즈부터 wj다우 연해주와 wj다우 일본지역 wj다우 코리안 wj다우 디아스포라 wj다우 여성들의 wj다우 존재를 wj다우 주목하는 <민요, ㅐ다9ㅑ 이곳에서 ㅐ다9ㅑ 저곳으로>(2018)까지, mㅓㅓa 여성적 mㅓㅓa 정체성을 mㅓㅓa 형성하는 mㅓㅓa 문화적 mㅓㅓa 간극과 mㅓㅓa 겹겹의 mㅓㅓa 시간성을 mㅓㅓa 간결하게 mㅓㅓa 담아내는 mㅓㅓa 작업을 mㅓㅓa 진행해왔다. mㅓㅓa 한편, 기우파아 이제는 2005년 기우파아 개인전 기우파아 이래로 기우파아 주로 기우파아 사회적·상징적 기우파아 기호가 기우파아 각인된 기우파아 곳이자 기우파아 부단히 기우파아 변화하는 기우파아 유기체로서 기우파아 여성의 기우파아 기우파아 혹은 기우파아 형상을 기우파아 캔버스에 기우파아 그려왔다. 기우파아 그녀의 기우파아 그림에서 기우파아 그러한 기우파아 여성적 ‘되기’는 기우파아 소녀의 기우파아 초상을 기우파아 비롯해 기우파아 가슴, ㅓㅑu타 옹기, 18거우 열기, 가j사ㅐ 춤, ㅐ쟏나n 공동체 ㅐ쟏나n ㅐ쟏나n 구상적 ㅐ쟏나n 형태에 ㅐ쟏나n 국한되지 ㅐ쟏나n 않는 ㅐ쟏나n 리듬이자 ㅐ쟏나n 역동하는 ㅐ쟏나n 영토로서 ㅐ쟏나n 등장해왔다. ㅐ쟏나n ㅐ쟏나n ㅐ쟏나n 작가의 ㅐ쟏나n 작업세계에서 ㅐ쟏나n 여성이라는 ㅐ쟏나n 화두는 ㅐ쟏나n 확고한 ㅐ쟏나n 발언권으로도 ㅐ쟏나n 자전적 ㅐ쟏나n 투사로도 ㅐ쟏나n 기능하지 ㅐ쟏나n 않는다. ㅐ쟏나n 지독한 ㅐ쟏나n 비행공포증을 ㅐ쟏나n 가진 ㅐ쟏나n 주황이 ㅐ쟏나n 공항에서 ㅐ쟏나n 처음 ㅐ쟏나n 만나는 ㅐ쟏나n 여성들을 ㅐ쟏나n 찍은 ㅐ쟏나n 사진들에도, 나타oㅓ 세월호 나타oㅓ 이후 나타oㅓ 소녀들의 나타oㅓ 초상을 나타oㅓ 쓸쓸한 나타oㅓ 바람처럼 나타oㅓ 담아낸 나타oㅓ 이제의 나타oㅓ 그림에서도 나타oㅓ 여성이라는 나타oㅓ 형상은 (이 나타oㅓ 작가들 나타oㅓ 역시 나타oㅓ 여성이면서) 나타oㅓ 아직 나타oㅓ 말을 나타oㅓ 걸어보지 나타oㅓ 못한 나타oㅓ 바깥의 나타oㅓ 존재들에 나타oㅓ 가깝다. 나타oㅓ 자신의 나타oㅓ 위치와 나타oㅓ 서로 나타oㅓ 다른 나타oㅓ 경험과 나타oㅓ 시차에 나타oㅓ 귀를 나타oㅓ 기울이는 나타oㅓ 자의식을 나타oㅓ 동반한 나타oㅓ 이들의 나타oㅓ 작업에서 나타oㅓ 여성의 나타oㅓ 초상은 나타oㅓ 언제나 나타oㅓ 우리에게 나타oㅓ 너무나 나타oㅓ 익숙하면서도 나타oㅓ 기억해낼 나타oㅓ 나타oㅓ 없는 나타oㅓ 얼굴, 사o45 혹은 사o45 실체라고는 사o45 부를 사o45 사o45 없는 사o45 복수의 사o45 존재처럼 사o45 등장한다. 

이번 사o45 전시에서 사o45 사o45 작가는 사o45 서로 사o45 다른 사o45 시기의 사o45 기억, 거5vr 서로 거5vr 다른 거5vr 대상으로서 거5vr 여성의 거5vr 초상을 거5vr 이야기한다. 거5vr 지난 거5vr 여름 거5vr 이제는 거5vr 두만강을 거5vr 따라 거5vr 도문, 타kai 훈춘, y카하나 우수리스크, ujl나 블라디보스토크를 ujl나 홀로 ujl나 여행했다. ujl나 전혀 ‘우리’와 ujl나 다르다고 ujl나 여긴 ujl나 이들, 다iy파 혹은 ‘같은’ 다iy파 민족이라고 다iy파 여긴 다iy파 사람들의 다iy파 삶과 다iy파 풍경들을 다iy파 전해 다iy파 듣는 다iy파 이야기가 다iy파 아니라 다iy파 몸으로 다iy파 겪고 다iy파 담아내보자 다iy파 떠난 다iy파 길이었다. 다iy파 주황은 다iy파 가장 다iy파 이방인으로 다iy파 살았던 다iy파 다iy파 다iy파 유학시절의 다iy파 사진들을 다iy파 꺼냈다. 1996년 다iy파 이민자, jㅐcw 유색인, 하rw거 학생, 으쟏3사 가난한 으쟏3사 예술가들의 으쟏3사 일시적 으쟏3사 거처가 으쟏3사 되었던 으쟏3사 이스트빌리지에서 으쟏3사 그녀가 으쟏3사 만난 으쟏3사 이들의 으쟏3사 초상, 자ㄴㅐ다 타자적 자ㄴㅐ다 응시의 자ㄴㅐ다 대상이 자ㄴㅐ다 되었던 ‘우리’의 자ㄴㅐ다 일상이 자ㄴㅐ다 담겨있다. 자ㄴㅐ다 카메라로, ㅓ라al 캔버스로 ㅓ라al 떠낸 ㅓ라al ㅓ라al 대상/형상/풍경들에서 ㅓ라al 일련의 ㅓ라al 공통분모이자 ㅓ라al 대화로서 ㅓ라al 여성적인 ㅓ라al 것이란 ㅓ라al 성별정체성에 ㅓ라al 기반해 ㅓ라al 민족, 9우파p 세대, 3으ㅓ으 태생, 

계급으로 ㅓq다e 가름하거나 ㅓq다e 견주고자 ㅓq다e 하는 ㅓq다e 범주가 ㅓq다e 아니라, 2거q나 앞길을 2거q나 2거q나 2거q나 없는 2거q나 불안한 2거q나 이들이 2거q나 시시각각 2거q나 마주하는 2거q나 낯섦과 2거q나 비동일성의 2거q나 알레고리들이다. 2거q나 쉽게 2거q나 규정되지 2거q나 않고 2거q나 동질화될 2거q나 2거q나 없는 2거q나 존재, 5lㅈe 월경(越境)하는 5lㅈe 존재, ㅓm하n 언제나 ㅓm하n 떠나는 ㅓm하n 와중에 ㅓm하n 있는 ㅓm하n 존재들의 ㅓm하n 초상, 7ㅈ3ㅓ 풍경, z8f8 시선, vㅓ아마 그리고 vㅓ아마 메아리와 vㅓ아마 같은 vㅓ아마 응답들이다. 

vㅓ아마 자무시의 vㅓ아마 로드무비 <Stranger than Paradise>에서 vㅓ아마 뉴욕 vㅓ아마 빈민가에 vㅓ아마 사는 vㅓ아마 가난한 vㅓ아마 vㅓ아마 청춘 vㅓ아마 윌리와 vㅓ아마 에디는 vㅓ아마 어느 vㅓ아마 vㅓ아마 윌리의 vㅓ아마 사촌동생 vㅓ아마 에바를 vㅓ아마 본다는 vㅓ아마 구실로 vㅓ아마 무작정 vㅓ아마 클리블랜드로 vㅓ아마 떠난다. vㅓ아마 말로만 vㅓ아마 듣던 vㅓ아마 클리블랜드에 vㅓ아마 도착한 vㅓ아마 에디가 vㅓ아마 윌리에게 vㅓ아마 말한다. “웃기지 vㅓ아마 않아? vㅓ아마 새로운 vㅓ아마 곳에 vㅓ아마 왔는데 vㅓ아마 모든 vㅓ아마 vㅓ아마 vㅓ아마 똑같아.” vㅓ아마 그건 vㅓ아마 매일 vㅓ아마 집과 vㅓ아마 일터인 vㅓ아마 핫도그가게만 vㅓ아마 오가던 vㅓ아마 무료한 vㅓ아마 에바를 ‘납치’해 vㅓ아마 파라다이스라 vㅓ아마 불리는 vㅓ아마 플로리다에 vㅓ아마 도달했을 vㅓ아마 때도 vㅓ아마 마찬가지다. vㅓ아마 꿈을 vㅓ아마 찾아 vㅓ아마 고향을 vㅓ아마 탈출한 vㅓ아마 이방인, ㅓ다우z 그러나 ㅓ다우z 다시 ㅓ다우z 별볼일 ㅓ다우z 없는 ㅓ다우z 일상의 ㅓ다우z 반경에 ㅓ다우z 갇힌 ㅓ다우z 별볼일 ㅓ다우z 없는 ㅓ다우z 청춘들에게는 ㅓ다우z 그림 ㅓ다우z 같은 ㅓ다우z 경관도, ㅓ자ㄴㅓ 낙원의 ㅓ자ㄴㅓ 바람도 ㅓ자ㄴㅓ 그저 ㅓ자ㄴㅓ 황량하고 ㅓ자ㄴㅓ 따분할 ㅓ자ㄴㅓ 따름이다. ㅓ자ㄴㅓ 거기에는 ㅓ자ㄴㅓ 나와 ㅓ자ㄴㅓ 친숙한 ㅓ자ㄴㅓ ㅓ자ㄴㅓ 어떤 ㅓ자ㄴㅓ 곳도 ㅓ자ㄴㅓ 없고, 5파m가 나를 5파m가 부르는 5파m가 5파m가 어떤 5파m가 이도 5파m가 없다. 5파m가 부다페스트에도, kwf3 뉴욕, 타갸우h 클리블랜드, it9쟏 플로리다마저도. 

낯선 it9쟏 어딘가로 it9쟏 떠난다는 it9쟏 것은 it9쟏 누구에게는 it9쟏 언제나 it9쟏 설레는 it9쟏 일이고 it9쟏 누구에게는 it9쟏 마지못한 it9쟏 일, 걷v가k 때로는 걷v가k 차마 걷v가k 두려운 걷v가k 일일 걷v가k 것이다. 걷v가k 그것은 걷v가k 단지 걷v가k 떠남을 걷v가k 좋아한다는 걷v가k 취향이나 걷v가k 성정에 걷v가k 따른 걷v가k 것이 걷v가k 아니라, ㅓxa4 그 ‘떠나는 ㅓxa4 처지’를 ㅓxa4 둘러싼 ㅓxa4 그/녀 ㅓxa4 각자의 ㅓxa4 조건의 ㅓxa4 불안정성과 ㅓxa4 친연성의 ㅓxa4 밀도, r사r8 온도에 r사r8 따른 r사r8 일이다. r사r8 일상의 r사r8 속박에서 r사r8 벗어나는 r사r8 잠깐의 r사r8 여행과 r사r8 달리 r사r8 r사r8 번도 r사r8 가보지 r사r8 못한 r사r8 길을 r사r8 혼자 r사r8 떠나는 r사r8 여정에는 r사r8 머리끝에서 r사r8 발끝까지 r사r8 긴장이 r사r8 따라붙는다. r사r8 다가올 r사r8 곤란을 r사r8 무릅쓰고 r사r8 식구들의 r사r8 생계를 r사r8 위해 r사r8 타국으로 r사r8 떠나야 r사r8 하는 r사r8 이들이나 r사r8 생존을 r사r8 위해 r사r8 필사적으로 r사r8 바다를 r사r8 건너야 r사r8 하는 r사r8 이들에게 r사r8 떠남이란 r사r8 극도의 r사r8 배타성과 r사r8 대면하면서 ‘불필요한 r사r8 타자’로 r사r8 존재의 r사r8 추락을 r사r8 감행해야 r사r8 하는 r사r8 일이다. r사r8 각자에게 r사r8 매번 r사r8 r사r8 강도를 r사r8 달리하는 r사r8 이방의 r사r8 정서, 타tㅓ4 타tㅓ4 비교 타tㅓ4 불가능한 타tㅓ4 안온함과 타tㅓ4 생경함, yi아ㅑ 그리고 yi아ㅑ 공포의 yi아ㅑ 감각을 yi아ㅑ 우리가 ‘이주’라고 yi아ㅑ 부르는 yi아ㅑ 시공성으로 yi아ㅑ 명명할 yi아ㅑ yi아ㅑ 있을까? yi아ㅑ 여하튼 yi아ㅑ 이산, 다n6타 이주, ㅈwde 여행의 ㅈwde 이동성이 ㅈwde 자신의 ㅈwde 의지보다 ㅈwde 삶의 ㅈwde 강제로서 ㅈwde 수행되는 ㅈwde 오늘날, ㅐ2나2 ㅐ2나2 세계의 ㅐ2나2 여성들은 ㅐ2나2 언제나 ㅐ2나2 길을 ㅐ2나2 떠나는 ㅐ2나2 중이며, ㅓiㄴ쟏 어디에서나 ㅓiㄴ쟏 이방인이다. ㅓiㄴ쟏 심지어 ㅓiㄴ쟏 고향, 라n다b 그리고 라n다b 그녀들의 라n다b 집에서도.

기획: 라n다b 이진실
그래픽디자인: 라n다b 볼로로

*이 라n다b 전시는 라n다b 서울문화재단 라n다b 예술작품지원을 라n다b 받았습니다.

출처: 라n다b 통의동 라n다b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제
  • 주황

현재 진행중인 전시

Bi-Bil Hill

July 15, 2021 ~ Aug. 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