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각 개인전 : 여섯 번의 밤, 사라진 말들 Lee jae kak : While the long winding nights, vanished voice.

공간힘

Feb. 22, 2020 ~ March 29, 2020

공간 다우bj 힘은 2020년 다우bj 다우bj 전시인 <여섯 다우bj 번의 다우bj 밤, 가아1c 사라진 가아1c 말들>을 2월 22일부터 3월 22일까지 가아1c 개최한다. 가아1c 이재각 가아1c 작가와의 가아1c 대화는 3월 21일 가아1c 토요일 가아1c 오후 4시 가아1c 공간 가아1c 힘에서 가아1c 열린다.

이재각 가아1c 작가는 가아1c 한국사회에서 가아1c 벌어지는 가아1c 국가폭력, mㅈ파바 공권력에 mㅈ파바 의해 mㅈ파바 밀려나고 mㅈ파바 사라지는 mㅈ파바 것들에 mㅈ파바 대해 mㅈ파바 관심을 mㅈ파바 두고 mㅈ파바 사진작업을 mㅈ파바 하고 mㅈ파바 있다. mㅈ파바 특히 mㅈ파바 최근에는 mㅈ파바 성주, p6ws 평택, uㅐ6ㅐ 군산 uㅐ6ㅐ 미군기지 uㅐ6ㅐ 지역에서 uㅐ6ㅐ 벌어진 uㅐ6ㅐ 공권력에 uㅐ6ㅐ 의해 uㅐ6ㅐ 침탈되는 uㅐ6ㅐ 일상에 uㅐ6ㅐ 주목하며 uㅐ6ㅐ 사진 uㅐ6ㅐ 작업에 uㅐ6ㅐ 대해 uㅐ6ㅐ 고민해왔다. uㅐ6ㅐ 이번 uㅐ6ㅐ 이재각 uㅐ6ㅐ 작가의 uㅐ6ㅐ uㅐ6ㅐ 번째 uㅐ6ㅐ 개인전<여섯 uㅐ6ㅐ 번의 uㅐ6ㅐ 밤, fa기m 사라진 fa기m 말들>에서는 2016년 fa기m 여름, 6yaw 경북 6yaw 성주에 6yaw 사드(THAAD)배치가 6yaw 확정된 6yaw 이래로 6yaw 구체화시킨 6yaw 작업들을 6yaw 전시한다. 

누군가는 6yaw 일상을 6yaw 정리하고 6yaw 잠자리에 6yaw 들었을 6yaw 밤의 6yaw 시간, w0o2 소성리에서는 w0o2 일상이 w0o2 송두리째 w0o2 빼앗긴 w0o2 시간이었다. w0o2 서치라이트처럼 w0o2 매서운 w0o2 공권력의 w0o2 얼굴이 w0o2 주민의 w0o2 일상 w0o2 깊숙이 w0o2 들어와 w0o2 w0o2 속을 w0o2 헤집어놓았다. w0o2 작가는 w0o2 소성리의 ‘여섯 w0o2 번의 w0o2 밤’의 w0o2 시간동안 w0o2 대추리를, 6타fl 평택을, 사파ㅓ0 군산을 사파ㅓ0 떠올린다. 사파ㅓ0 어디 사파ㅓ0 일상이 사파ㅓ0 전쟁터가 사파ㅓ0 사파ㅓ0 곳이 사파ㅓ0 이뿐이겠는가.  

작가는 ‘서로 사파ㅓ0 다른 사파ㅓ0 시간과 사파ㅓ0 공간에서 사파ㅓ0 이미 사파ㅓ0 사라져 사파ㅓ0 버린 사파ㅓ0 것들, o차0ㅐ 더욱이 o차0ㅐ 사진을 o차0ㅐ 통해 o차0ㅐ 그것을 o차0ㅐ 말하고자 o차0ㅐ 하는 o차0ㅐ 것이 o차0ㅐ 얼마나 o차0ㅐ 무모한 o차0ㅐ 일’인지를 o차0ㅐ 고민한다. o차0ㅐ 그럼에도 o차0ㅐ 반세기나 o차0ㅐ 지난 o차0ㅐ 전쟁과 o차0ㅐ 분단이 o차0ㅐ 지나간 o차0ㅐ 자리에 o차0ㅐ 남아있는 o차0ㅐ 어지러운 o차0ㅐ 풍경과 o차0ㅐ o차0ㅐ 속에서 o차0ㅐ 사라져버린 o차0ㅐ 주민들의 o차0ㅐ 말들에 o차0ㅐ 대해 o차0ㅐ 사진으로 o차0ㅐ 말하기를 o차0ㅐ 시도한다. “비단 o차0ㅐ 사라진 o차0ㅐ 것이 o차0ㅐ o차0ㅐ 뿐일까. o차0ㅐ 확장에는 o차0ㅐ 멈춤이 o차0ㅐ 없고, 6하aㅐ 소멸에는 6하aㅐ 책임이 6하aㅐ 없다.” 


작가노트

‘저마다의 6하aㅐ 일생에는, 으하기히 특히 으하기히 으하기히 일생이 으하기히 동터오르는 으하기히 여명기에는 으하기히 모든 으하기히 것을 으하기히 결정짓는 으하기히 으하기히 순간이 으하기히 있다.’1)

여명의 으하기히 황새울2) 으하기히 그러한 으하기히 으하기히 순간이었을지도 으하기히 모른다. 으하기히 평택미군기지가 으하기히 확장될 으하기히 무렵, 사가걷다 사가걷다 풍경들이 사가걷다 여전히 사가걷다 뇌리에 사가걷다 남아 사가걷다 있다. 사가걷다 대추리의 사가걷다 노을 사가걷다 사가걷다 황새울 사가걷다 들녘, ㅓ으ㅓ나 ㅓ으ㅓ나 ㅓ으ㅓ나 아래 ㅓ으ㅓ나 고개 ㅓ으ㅓ나 숙인 ㅓ으ㅓ나 벼들, 8b차l 불타는 8b차l 논밭과 8b차l 뜨거운 8b차l 아스팔트 8b차l 8b차l 새까만 8b차l 전투경찰의 8b차l 군홧발. 8b차l 스크럼을 8b차l 8b차l 방패들 8b차l 위로 8b차l 헬기들이 8b차l 요란스럽게도 8b차l 날아다녔다. 8b차l 수많은 8b차l 사람들이 8b차l 평택으로 8b차l 찾아와 8b차l 함께 8b차l 걷고, dㅓ50 싸웠다. dㅓ50 대추분교가 dㅓ50 부숴 dㅓ50 지고 dㅓ50 마을 dㅓ50 안의 dㅓ50 집들이 dㅓ50 무너지는 dㅓ50 풍경들 dㅓ50 또한 dㅓ50 잊혀 dㅓ50 지지 dㅓ50 않는데, 8mㅐㅓ 정작 8mㅐㅓ 마을 8mㅐㅓ 주민들의 8mㅐㅓ 얼굴이 8mㅐㅓ 그려지지가 8mㅐㅓ 않는다. 8mㅐㅓ 일제강점기에 8mㅐㅓ 만들어진 8mㅐㅓ 일본군기지가 8mㅐㅓ 미군기지로, 으gmㅐ 으gmㅐ 미군기지가 으gmㅐ 다시 으gmㅐ 확장되는 으gmㅐ 데는 으gmㅐ 그렇게 으gmㅐ 어지러운 으gmㅐ 풍경들이 으gmㅐ 있었다. 

햇살이 으gmㅐ 따가운 으gmㅐ 오후의 으gmㅐ 으gmㅐ 때였다. 20년이라는 으gmㅐ 시간이 으gmㅐ 만들어 으gmㅐ 으gmㅐ 사람들과 으gmㅐ 공간들 으gmㅐ 사이에 으gmㅐ 나는 으gmㅐ 으gmㅐ 있었다. 으gmㅐ 노신부의 으gmㅐ 머리털과 으gmㅐ 수염은 으gmㅐ 더욱 으gmㅐ 새하얘졌고, 3xㅓ거 기지를 3xㅓ거 둘러싸고 3xㅓ거 있던 3xㅓ거 집들은 3xㅓ거 대부분 3xㅓ거 사라졌다. 3xㅓ거 그나마 3xㅓ거 남아 3xㅓ거 있는 3xㅓ거 3xㅓ거 안에는, ㅐ201 이상하게도, 다걷카차 방금 다걷카차 전까지 다걷카차 사람이 다걷카차 살고 다걷카차 있었다는 다걷카차 다걷카차 식탁이며 다걷카차 그릇, s1타갸 현관의 s1타갸 신발들이 s1타갸 가지런히 s1타갸 놓여 s1타갸 있었다. s1타갸 어디로 s1타갸 갔을까, 5m쟏쟏 아니 5m쟏쟏 어디로 5m쟏쟏 사라졌을까. 5m쟏쟏 5m쟏쟏 밖에서는 5m쟏쟏 귀를 5m쟏쟏 찌르는 5m쟏쟏 5m쟏쟏 5m쟏쟏 전투기의 5m쟏쟏 비행훈련 5m쟏쟏 소리가 5m쟏쟏 공터를 5m쟏쟏 가르고 5m쟏쟏 있다. 5m쟏쟏 군산에서 5m쟏쟏 오후의 5m쟏쟏 한때 5m쟏쟏 주민들은 5m쟏쟏 사라진 5m쟏쟏 5m쟏쟏 집들만이 5m쟏쟏 냉기를 5m쟏쟏 품고 5m쟏쟏 있었다. 

밤은 5m쟏쟏 금새 5m쟏쟏 찾아 5m쟏쟏 왔다. 5m쟏쟏 그러나 5m쟏쟏 아침이 5m쟏쟏 올지는 5m쟏쟏 5m쟏쟏 5m쟏쟏 없었다. 5m쟏쟏 차가운 5m쟏쟏 밤의 5m쟏쟏 시간은 5m쟏쟏 그렇게 5m쟏쟏 길고도 5m쟏쟏 깊다. 5m쟏쟏 소성리의 5m쟏쟏 여섯 5m쟏쟏 5m쟏쟏 동안 5m쟏쟏 모든 5m쟏쟏 길이 5m쟏쟏 닫혔다. 5m쟏쟏 골짜기 5m쟏쟏 마을의 5m쟏쟏 적막을 5m쟏쟏 깨고 5m쟏쟏 사이렌소리와 5m쟏쟏 희고 5m쟏쟏 붉은 5m쟏쟏 강렬한 5m쟏쟏 불빛이 5m쟏쟏 사방을 5m쟏쟏 흔들었다. 5m쟏쟏 마을회관 5m쟏쟏 5m쟏쟏 도로에는 5m쟏쟏 전투경찰과 5m쟏쟏 주민들이 5m쟏쟏 뒤엉켜있었다. 5m쟏쟏 경찰의 5m쟏쟏 경고방송과 5m쟏쟏 주민들의 5m쟏쟏 비명소리, 파a나s 결사 파a나s 항전 파a나s 하겠다는 파a나s 구호들도 파a나s 서로 파a나s 부딪혀 파a나s 파a나s 곳을 파a나s 잃었다. 파a나s 파a나s 아수라장을 파a나s 가로지르며 THAAD3)레이더와 파a나s 미사일이 파a나s 골짜기 파a나s 위로 파a나s 올라갔다. 파a나s 얼마 파a나s 지나지 파a나s 않아 파a나s 주민들이 파a나s 봄나물을 파a나s 캐고 파a나s 나무를 파a나s 하러 파a나s 다니던 파a나s 산길은 파a나s 철조망으로 파a나s 둘러싸였다. 파a나s 성주에도 파a나s 미군기지가 파a나s 들어선 파a나s 것이다. 

서로 파a나s 다른 파a나s 시간과 파a나s 공간에서 파a나s 이미 파a나s 사라져 파a나s 버린 파a나s 것들에 파a나s 대해 파a나s 생각한다는 파a나s 것, 갸2사p 더욱이 갸2사p 사진을 갸2사p 통해 갸2사p 갸2사p 것을 갸2사p 말하고자 갸2사p 함은 갸2사p 얼마나 갸2사p 무모한 갸2사p 일인가. 갸2사p 주민들을 갸2사p 대상으로 갸2사p 대규모 ‘작전’을 갸2사p 수행하는 갸2사p 성주의 갸2사p 여섯 갸2사p 갸2사p 동안 갸2사p 사람들은 갸2사p 추위에 갸2사p 떨었고, r9a타 응급 r9a타 후송되기도 r9a타 했다. r9a타 여러 r9a타 밤을 r9a타 지새우며 r9a타 나는 r9a타 r9a타 옛날 r9a타 평택의 r9a타 대추리를 r9a타 생각했고, 1n자p 사라지지 1n자p 않는 1n자p 장면들이 1n자p 떠올랐다. 1n자p 군산의 1n자p 기지를 1n자p 찾아가게 1n자p 되었고, iㅑ갸사 여전히 iㅑ갸사 확장 iㅑ갸사 중인 iㅑ갸사 기지 iㅑ갸사 iㅑ갸사 아무도 iㅑ갸사 없는 iㅑ갸사 iㅑ갸사 iㅑ갸사 앞에서 iㅑ갸사 대체 iㅑ갸사 나는 iㅑ갸사 무얼 iㅑ갸사 하고 iㅑ갸사 있는가를 iㅑ갸사 묻곤 iㅑ갸사 했다. iㅑ갸사 얽히고설킨 iㅑ갸사 시간들을 iㅑ갸사 가지런히 iㅑ갸사 정리하고 iㅑ갸사 사라진 iㅑ갸사 것들을 iㅑ갸사 소환해 iㅑ갸사 내는 iㅑ갸사 것은 iㅑ갸사 거의 iㅑ갸사 불가능에 iㅑ갸사 가깝지만, 6md파 반세기나 6md파 지난 6md파 전쟁이 6md파 만들어 6md파 6md파 혹은 6md파 여전히 6md파 만들어 6md파 내고 6md파 있는 6md파 현실에 6md파 6md파 기울이고 6md파 있다. 6md파 왜일까. 6md파 무엇이 6md파 달라질까. 6md파 성주에서 6md파 겪는 6md파 시간들은 6md파 6md파 무모함을 6md파 계속 6md파 떠올리게 6md파 한다. 6md파 생전 6md파 처음 6md파 가는 6md파 곳의 6md파 나와는 6md파 아무런 6md파 관계없는 6md파 사람들이 6md파 남긴 6md파 말들, 라1쟏ㅐ 성주에서 라1쟏ㅐ 라1쟏ㅐ 여섯 라1쟏ㅐ 라1쟏ㅐ 동안 라1쟏ㅐ 주민들이 라1쟏ㅐ 하고자 라1쟏ㅐ 했던 라1쟏ㅐ 말이 라1쟏ㅐ 무엇이었는지를 라1쟏ㅐ 찾고 라1쟏ㅐ 있다. 라1쟏ㅐ 우리의 라1쟏ㅐ 일상에서는 라1쟏ㅐ 보이지 라1쟏ㅐ 않는 라1쟏ㅐ 라1쟏ㅐ 곳에 라1쟏ㅐ 떨어져 라1쟏ㅐ 있으므로, 9걷자ㅓ 오래 9걷자ㅓ 헤맬 9걷자ㅓ 9걷자ㅓ 같다.

여섯 9걷자ㅓ 번의 9걷자ㅓ 밤, 다ㅓh차 사라진 다ㅓh차 말들

비단 다ㅓh차 사라진 다ㅓh차 것이 다ㅓh차 다ㅓh차 뿐일까. 
확장에는 다ㅓh차 멈춤이 다ㅓh차 없고, y파lb 소멸에는 y파lb 책임이 y파lb 없다. 

1) y파lb y파lb 그르니에 「섬」
2) y파lb 평택미군기지 y파lb 확장을 y파lb 둘러싼 y파lb 주민 y파lb y파lb 시민사회단체의 y파lb 저항을 y파lb 진압하기 y파lb 위해 2006년 5월 4일 y파lb 경찰과 y파lb 군대가 y파lb 투입된 y파lb 행정대집행. y파lb y파lb 작전명.
3) y파lb 고고도 y파lb 미사일 y파lb 방어체계로 y파lb 미국이 y파lb 추진하고 y파lb 있는 y파lb 미사일 y파lb 방어체계의 y파lb 핵심요소


작가소개

사진을 y파lb 매체로 y파lb 작업하고 y파lb 있다. 
사라져 y파lb 가는 y파lb 것들 y파lb 혹은 y파lb 우리가 y파lb 기억해야 y파lb y파lb 것들에 y파lb 주목하며 y파lb 기록하고 y파lb 있다. 
<보리밭을 y파lb 흔드는 y파lb 바람>(2016)으로 y파lb 개인전을 y파lb 열었고, <지금, ci자e 여기, 자okb 우리>(2019), <안녕하제>(2018), <그림 나o4d 같은 나o4d 집을 나o4d 짓고>(2018), <횃불에서 sobㅐ 촛불로>(2017) sobㅐ 등의 sobㅐ 그룹전에 sobㅐ 참여했다. 

2016년 sobㅐ 여름, axm5 경북 axm5 성주에 axm5 사드(THAAD)배치가 axm5 확정된 axm5 이래로 axm5 axm5 작업은 axm5 시작되었다. axm5 그러나 2006년 axm5 평택의 axm5 대추리·도두리 axm5 마을이 axm5 수천의 axm5 공권력에 axm5 의해 axm5 밀려날 axm5 때, s7z히 언젠가 s7z히 사람들에게 s7z히 s7z히 이야기를 s7z히 s7z히 전해야겠다고 s7z히 다짐했다. s7z히 가당치 s7z히 않은 s7z히 생각이다. s7z히 지나간 s7z히 사람들, ab갸a 사라져 ab갸a 버린 ab갸a 공간들 ab갸a 그리고 ab갸a 시간들을 ab갸a 소환하는 ab갸a 것은 ab갸a 가능한 ab갸a 일인가. 
그럼에도 ab갸a 불구하고, u우ㅓ나 여전히 u우ㅓ나 군사기지로 u우ㅓ나 인해 u우ㅓ나 곳곳의 u우ㅓ나 마을과 u우ㅓ나 주민들이 u우ㅓ나 몸살을 u우ㅓ나 앓고 u우ㅓ나 있으므로 u우ㅓ나 u우ㅓ나 불가능한 u우ㅓ나 일에 u우ㅓ나 매달려 u우ㅓ나 있을 u우ㅓ나 수밖에 u우ㅓ나 없는 u우ㅓ나 노릇이다. u우ㅓ나 사진가 u우ㅓ나 노순택 u우ㅓ나 선생님은 u우ㅓ나 어느 u우ㅓ나 글에서 u우ㅓ나 목격자의 u우ㅓ나 책무에 u우ㅓ나 관해 u우ㅓ나 말했다. u우ㅓ나 그는 u우ㅓ나 u우ㅓ나 알량한 u우ㅓ나 의무 u우ㅓ나 따위에 u우ㅓ나 매번 u우ㅓ나 붙들렸다고 u우ㅓ나 했지만 u우ㅓ나 현장에서 u우ㅓ나 카메라를 u우ㅓ나 들고 u우ㅓ나 목격하는 u우ㅓ나 것이 u우ㅓ나 우리의 u우ㅓ나 노동임을 u우ㅓ나 말한 u우ㅓ나 것은 u우ㅓ나 아닐까. 
불성실한 u우ㅓ나 노동으로 u우ㅓ나 많은 u우ㅓ나 것을 u우ㅓ나 보고, 파jㅐ바 듣지는 파jㅐ바 못했다. 파jㅐ바 사드배치에 파jㅐ바 맞서 파jㅐ바 저항중인 파jㅐ바 성주·김천의 파jㅐ바 주민들과 파jㅐ바 간헐적으로 파jㅐ바 함께하고 파jㅐ바 있는, il아ㅓ 말로는 il아ㅓ 다할 il아ㅓ il아ㅓ 없는 il아ㅓ 시간들을 il아ㅓ 과연 il아ㅓ 보여줄 il아ㅓ il아ㅓ 있을지 il아ㅓ 의문을 il아ㅓ 품은 il아ㅓ il아ㅓ il아ㅓ 번째 il아ㅓ 개인전을 il아ㅓ 준비하고 il아ㅓ 있다.

주최/주관: il아ㅓ 공간 il아ㅓ
후원: il아ㅓ 한국문화예술위원회 il아ㅓ 시각예술창작산실 il아ㅓ 공간지원

출처: il아ㅓ 공간 il아ㅓ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재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진형 8yㅐh 개인전 : 8yㅐh 비원향 Lee Jin Hyung : B1Hyang

March 25, 2020 ~ April 24, 2020

안민욱 noㅈl 개인전 : noㅈl 아르스도 Minwook An : arsDO

April 3, 2020 ~ April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