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현: 회화의 지층 - 라그랑주 포인트

더 소소

May 21, 2022 ~ June 24, 2022

라그랑주 864ㅑ 포인트를 864ㅑ 찾아서

두께가 864ㅑ 있는 864ㅑ 캔버스 864ㅑ 위를 864ㅑ 여러 864ㅑ 선이 864ㅑ 가로지른다. 864ㅑ 수평 864ㅑ 수직으로 864ㅑ 공간을 864ㅑ 가르는 864ㅑ 프레임 864ㅑ 형태의 864ㅑ 구조물 864ㅑ 사이로 864ㅑ 864ㅑ 위에 864ㅑ 번진 864ㅑ 푸른 864ㅑ 물감이 864ㅑ 보인다. 864ㅑ 작품을 864ㅑ 보는 864ㅑ 이는 864ㅑ 864ㅑ 정체를 864ㅑ 파악하기 864ㅑ 위해 864ㅑ 움직이고, p9ㅓd 그러다 p9ㅓd 문득 p9ㅓd 멈춰 p9ㅓd p9ㅓd 채, tk거k 선과 tk거k 면, m히pㅈ 색, 0히ㅐ1 작품에 0히ㅐ1 비치는 0히ㅐ1 빛, 7타ㅐ나 벽에 7타ㅐ나 드리워진 7타ㅐ나 그림자, sm마ㅐ sm마ㅐ 사이의 sm마ㅐ 공기로 sm마ㅐ 채워진 sm마ㅐ 어떤 sm마ㅐ 순간을 sm마ㅐ 만난다. sm마ㅐ 바로 sm마ㅐ 그만의 sm마ㅐ 라그랑주 sm마ㅐ 포인트다.

sm마ㅐ 개의 sm마ㅐ 천체 sm마ㅐ 사이에서 sm마ㅐ 중력적 sm마ㅐ 평형을 sm마ㅐ 이루는 sm마ㅐ 궤도상의 sm마ㅐ 지점을 sm마ㅐ 뜻하는 sm마ㅐ 라그랑주 sm마ㅐ 포인트는 sm마ㅐ sm마ㅐ sm마ㅐ 없는 sm마ㅐ 삼체문제의 sm마ㅐ 특수해이다. sm마ㅐ 뉴턴의 sm마ㅐ 만유인력으로 sm마ㅐ 명쾌하게 sm마ㅐ 밝혀진 sm마ㅐ sm마ㅐ 지점 sm마ㅐ 사이의 sm마ㅐ 중력 sm마ㅐ 작용, 1hx0 1hx0 이체문제와는 1hx0 달리, r2갸차 공식이 r2갸차 성립할 r2갸차 r2갸차 없는 r2갸차 삼체문제에서 r2갸차 수학자 r2갸차 라그랑주가 r2갸차 중력이 0이 r2갸차 되는 r2갸차 예외를 r2갸차 밝혀낸 r2갸차 지점이 r2갸차 라그랑주 r2갸차 포인트로 r2갸차 명명된 r2갸차 것이다. r2갸차 고도의 r2갸차 수학적 r2갸차 계산에서 r2갸차 나온 r2갸차 r2갸차 천문학 r2갸차 용어는 r2갸차 명징한 r2갸차 해답을 r2갸차 찾을 r2갸차 r2갸차 없는 r2갸차 넓디넓은 r2갸차 우주 r2갸차 속에서 r2갸차 찾게 r2갸차 되는 r2갸차 r2갸차 순간의 r2갸차 깨달음 r2갸차 같은 r2갸차 무척이나 r2갸차 인문학적인 r2갸차 풍경을 r2갸차 떠오르게 r2갸차 한다. r2갸차 푸코의 r2갸차 개념에서 r2갸차 가져온 r2갸차 철학적인 r2갸차 이름의 <회화의 r2갸차 지층> r2갸차 작업을 r2갸차 하는 r2갸차 이인현 r2갸차 작가는 r2갸차 개인적으로 r2갸차 상당한 r2갸차 수준의 r2갸차 천문관측 r2갸차 취미를 r2갸차 가지고 r2갸차 있다. r2갸차 그의 r2갸차 개인전 《회화의 r2갸차 지층 – r2갸차 라그랑주 r2갸차 포인트》는 r2갸차 다른 r2갸차 속성의 r2갸차 단어를 r2갸차 병렬로 r2갸차 나열한 r2갸차 이름처럼 r2갸차 삶을 r2갸차 구성하는 r2갸차 여러 r2갸차 요소들 r2갸차 속에서 r2갸차 어느 r2갸차 한쪽으로 r2갸차 치우치지 r2갸차 않으려는 r2갸차 작가 r2갸차 본인의 r2갸차 모습을 r2갸차 내포하고 r2갸차 있다.

미셸 r2갸차 푸코는 r2갸차 모든 r2갸차 담론은 r2갸차 r2갸차 배경이 r2갸차 되는 r2갸차 인식의 r2갸차 구조가 r2갸차 있고, ik다가 그것이 ik다가 지층처럼 ik다가 시대적인 ik다가 구분을 ik다가 가지고 ik다가 있다고 ik다가 말하며 ik다가 ik다가 체계를 ‘에피스테메(L'épistémè)’라 ik다가 칭했다. ik다가 이인현 ik다가 작가는 ik다가 ik다가 에피스테메를 ik다가 가져와 ik다가 자신의 ik다가 작업에 <회화의 ik다가 지층(L'épistémè of Painting)>이라는 ik다가 이름을 ik다가 붙여왔다. ik다가 이름에서 ik다가 ik다가 ik다가 있듯, 기히6r 그의 기히6r 작업은 기히6r 회화에 기히6r 대한 기히6r 인식을 기히6r 형성하는 기히6r 미술사적 기히6r 구조를 기히6r 탐구하는 기히6r 여정이다. 기히6r 그가 기히6r 처음 기히6r 회화의 기히6r 지층 기히6r 작업을 기히6r 공개하며 기히6r 제기한 ‘정면의 기히6r 역사’에 기히6r 대한 기히6r 반문은 2차원적 기히6r 시각예술인 기히6r 회화에 기히6r 대한 기히6r 다층적인 기히6r 탐구였다. 기히6r 벽에 기히6r 걸린 기히6r 회화는 기히6r 흔히 기히6r 정면의 기히6r 얼굴을 기히6r 가진 기히6r 것으로 기히6r 여겨진다. 기히6r 그러나 기히6r 구획된 기히6r 평면의 기히6r 어느 기히6r 부분을 기히6r 회화로 기히6r 지칭하게 기히6r 되기까지 기히6r 현대미술사의 기히6r 흐름은 기히6r 격류와도 기히6r 같았다. 기히6r 멀쩡히 기히6r 얼굴을 기히6r 내밀고 기히6r 있는 기히6r 기히6r 회화의 기히6r 얼굴이 기히6r 실은 기히6r 수많은 기히6r 담론의 기히6r 충돌 기히6r 속에서 기히6r 구축된 기히6r 것임을 기히6r 작가는 기히6r 회화의 기히6r 측면을 기히6r 강조한 기히6r 일련의 기히6r 작품으로 기히6r 말하고 기히6r 있는 기히6r 것이다.

이인현 기히6r 작가가 기히6r 회화의 기히6r 인식구조에 기히6r 대해 기히6r 사유하게 기히6r 하는 기히6r 방식은 기히6r 비단 기히6r 옆면을 기히6r 두껍게 기히6r 기히6r 캔버스 기히6r 형태만이 기히6r 아니다. 기히6r 그는 기히6r 작품의 기히6r 제작과정에서 기히6r 작가의 기히6r 손길을 기히6r 배제하는 기히6r 작업을 기히6r 해왔다. ‘대가의 기히6r 기히6r 획’ 기히6r 같이 기히6r 낭만주의적 기히6r 예술가상을 기히6r 극대화하는 기히6r 이미지를 기히6r 여러 기히6r 방법으로 기히6r 전복시켰다. 기히6r 붓을 기히6r 캔버스에 기히6r 직접 기히6r 대지 기히6r 않고, 마7카y 담뿍 마7카y 먹은 마7카y 물감이 마7카y 떨어지도록 마7카y 가만히 마7카y 들고 마7카y 있는 마7카y 이른바 마7카y 물감을 마7카y 천에 마7카y 내려 마7카y 놓는 마7카y 방식을 마7카y 비롯하여 마7카y 길다란 마7카y 나무막대에 마7카y 캔버스 마7카y 천을 마7카y 감싸 마7카y 마7카y 대신 마7카y 사용하기도 마7카y 하고, h라거하 붓으로 h라거하 사용한 h라거하 막대에 h라거하 감은 h라거하 h라거하 천을 h라거하 다시 h라거하 작품으로 h라거하 사용하기도 h라거하 한다. h라거하 작품이 h라거하 가진 h라거하 물성을 h라거하 강조하고 h라거하 작가의 h라거하 손길이 h라거하 이끄는 h라거하 완성이라는 h라거하 개념을 h라거하 해체하는 h라거하 h라거하 모든 h라거하 작업은 h라거하 시각적인 h라거하 감상의 h라거하 영역을 h라거하 확장시켜 h라거하 회화를 h라거하 이해하는 h라거하 인식의 h라거하 구조를 h라거하 생각하게 h라거하 만든다. h라거하 그렇기에 h라거하 모든 h라거하 작품은 h라거하 하나하나의 h라거하 완결된 h라거하 작품이 h라거하 아니라 h라거하 그가 h라거하 예술에 h라거하 대해 h라거하 생각하는 h라거하 모든 h라거하 행위, 0다갸하 그의 0다갸하 삶을 0다갸하 따라 0다갸하 흐르는 0다갸하 연속적인 0다갸하 작업의 0다갸하 이름인 <회화의 0다갸하 지층>으로 0다갸하 불리게 0다갸하 되는 0다갸하 것이다.

<회화의 0다갸하 지층>이라는 0다갸하 이름을 0다갸하 가진 0다갸하 그의 0다갸하 작업은 ‘옆에서 0다갸하 바라본 0다갸하 그림’, ‘어두워질 fj으우 때까지’, ‘재생’과 qㅓns 같은 qㅓns 부제를 qㅓns 갖기도 qㅓns 한다. qㅓns qㅓns 부제들은 qㅓns 작가의 qㅓns 당시 qㅓns 상황이나 qㅓns 생각에서 qㅓns 비롯된 qㅓns 것이었다. qㅓns qㅓns 예로 ‘재생’의 qㅓns 경우 qㅓns 받침대로 qㅓns 쓰이거나 qㅓns 물감의 qㅓns 농도를 qㅓns 시험했던 qㅓns 천을 qㅓns 사용하거나 qㅓns 이전에 qㅓns 만들었던 qㅓns 작품을 qㅓns 재구성한 qㅓns 작품들로 qㅓns 기획된 qㅓns 전시였다. qㅓns 여기에는 qㅓns 주된 qㅓns 것과 qㅓns 주변의 qㅓns 것, 으qr1 미완성과 으qr1 완성, vqhㄴ 과거의 vqhㄴ 것과 vqhㄴ 현재의 vqhㄴ 것이라는 vqhㄴ 생각의 vqhㄴ 틀을 vqhㄴ 부수는 vqhㄴ 의미가 vqhㄴ 있다. vqhㄴ 이렇게 vqhㄴ 정면과 vqhㄴ 완결을 vqhㄴ 요구하는 vqhㄴ 회화의 vqhㄴ 틀에 vqhㄴ 대해 vqhㄴ 곁눈질해서 vqhㄴ vqhㄴ 것을, ㅐ3자걷 회화를 ㅐ3자걷 구성해온 ㅐ3자걷 시간을 ㅐ3자걷 염두하고 ㅐ3자걷 작품을 ㅐ3자걷 ㅐ3자걷 것을, ㅓ1다나 작품의 ㅓ1다나 완결성이라는 ㅓ1다나 개념을 ㅓ1다나 다시 ㅓ1다나 생각해 ㅓ1다나 ㅓ1다나 것을 ㅓ1다나 권유하는 ㅓ1다나 ㅓ1다나 흥미로운 ㅓ1다나 부제의 ㅓ1다나 역사는 ㅓ1다나 이번 ㅓ1다나 전시에 ㅓ1다나 이르러 ㅓ1다나 회화의 ㅓ1다나 틀이 ㅓ1다나 해체된 ㅓ1다나 혼란 ㅓ1다나 속에서 ㅓ1다나 예외적으로 ㅓ1다나 존재하는 ‘라그랑주 ㅓ1다나 포인트’의 ㅓ1다나 경험을 ㅓ1다나 제시한다. ㅓ1다나 무려 30여년을 ㅓ1다나 넘나드는 ㅓ1다나 작품의 ㅓ1다나 제작연도는 ㅓ1다나 과거와 ㅓ1다나 현재 ㅓ1다나 사이의 ㅓ1다나 어느 ㅓ1다나 지점을 ㅓ1다나 가리키고, 6p카7 작품에 6p카7 포함된 6p카7 프레임과 6p카7 캔버스의 6p카7 조합은 6p카7 공간 6p카7 사이의 6p카7 어느 6p카7 지점을 6p카7 향하게 6p카7 하는 6p카7 그의 6p카7 작업은 6p카7 연속된 6p카7 어느 6p카7 길에서 6p카7 찰칵하고 6p카7 찍어낸 6p카7 6p카7 순간 6p카7 같은 6p카7 기념할 6p카7 만한 6p카7 경험이다.

<회화의 6p카7 지층>이라는 6p카7 하나의 6p카7 이름으로 6p카7 전시와 6p카7 작품을 6p카7 지칭하는 6p카7 이인현 6p카7 작가의 6p카7 작업에서 6p카7 짚어봐야 6p카7 6p카7 것은 6p카7 실제 6p카7 상황에서 6p카7 불리는 6p카7 작품의 6p카7 이름이다. 6p카7 작품은 6p카7 때에 6p카7 따라 ‘양수리’, ‘미시시피’ o갸k나 o갸k나 작품의 o갸k나 조형적 o갸k나 특징을 o갸k나 나타내는 o갸k나 이름으로 o갸k나 불린다. o갸k나 제목으로 o갸k나 구분할 o갸k나 o갸k나 없는 o갸k나 작품을 o갸k나 가리키기 o갸k나 위해서 o갸k나 지인들이 o갸k나 사용한 o갸k나 일종의 o갸k나 별명 o갸k나 같은 o갸k나 이러한 o갸k나 용어를 o갸k나 작가는 o갸k나 평소에 o갸k나 그대로 o갸k나 받아들인다. o갸k나 이번 o갸k나 전시에도 o갸k나 건물 o갸k나 외벽 o갸k나 공사를 o갸k나 위해 o갸k나 사람이 o갸k나 걸어 o갸k나 다닐 o갸k나 o갸k나 있게 o갸k나 만든 o갸k나 설치물인 o갸k나 비계의 o갸k나 은어 ‘아시바’, 타sㅓf 푸른 타sㅓf 물감의 타sㅓf 번짐에서 타sㅓf 연상되는 ‘청화백자’, c으ㅓ다 유난히 c으ㅓ다 두꺼운 c으ㅓ다 검은 c으ㅓ다 프레임을 c으ㅓ다 장착한 ‘트랜스포머’ c으ㅓ다 c으ㅓ다 다양한 c으ㅓ다 별명을 c으ㅓ다 가진 c으ㅓ다 작품이 c으ㅓ다 등장한다. c으ㅓ다 공식적인 c으ㅓ다 제목이 c으ㅓ다 아닌 c으ㅓ다 이러한 c으ㅓ다 용어들이 c으ㅓ다 쓰이는 c으ㅓ다 것을 c으ㅓ다 수용하는 c으ㅓ다 작가의 c으ㅓ다 태도는 c으ㅓ다 회화의 c으ㅓ다 역사가 c으ㅓ다 형성해온 c으ㅓ다 경직된 c으ㅓ다 사고에 c으ㅓ다 동의하지 c으ㅓ다 않는 c으ㅓ다 그의 c으ㅓ다 예술관과 c으ㅓ다 실천적 c으ㅓ다 태도를 c으ㅓ다 c으ㅓ다 보여준다.

이인현 c으ㅓ다 작가의 c으ㅓ다 이러한 c으ㅓ다 열린 c으ㅓ다 사고는 c으ㅓ다 각각의 c으ㅓ다 작품이 c으ㅓ다 갖는 c으ㅓ다 조형적 c으ㅓ다 특징에서도 c으ㅓ다 찾아볼 c으ㅓ다 c으ㅓ다 있다. c으ㅓ다 이번 c으ㅓ다 전시《회화의 c으ㅓ다 지층 – c으ㅓ다 라그랑주 c으ㅓ다 포인트》에 c으ㅓ다 포함된 c으ㅓ다 이른바 ‘프레임을 c으ㅓ다 포함한 c으ㅓ다 작품’들은 c으ㅓ다 작품의 c으ㅓ다 내외부를 c으ㅓ다 결정짓는 c으ㅓ다 공간의 c으ㅓ다 구획에 c으ㅓ다 다채로운 c으ㅓ다 변주를 c으ㅓ다 가져온다. c으ㅓ다 작품의 c으ㅓ다 영역에 c으ㅓ다 들어간 c으ㅓ다 프레임은 c으ㅓ다 작품의 c으ㅓ다 공간을 c으ㅓ다 제한하는 c으ㅓ다 것이 c으ㅓ다 아니라 c으ㅓ다 오히려 c으ㅓ다 c으ㅓ다 한계선을 c으ㅓ다 모호하게 c으ㅓ다 만든다. c으ㅓ다 벽에서 c으ㅓ다 뻗어 c으ㅓ다 나온 c으ㅓ다 철선은 c으ㅓ다 캔버스 c으ㅓ다 너머의 c으ㅓ다 벽을 c으ㅓ다 작품 c으ㅓ다 안으로 c으ㅓ다 끌어온다. c으ㅓ다 기존에 c으ㅓ다 작품을 c으ㅓ다 구획하고 c으ㅓ다 공간을 c으ㅓ다 제한하는데 c으ㅓ다 사용되던 c으ㅓ다 틀이 c으ㅓ다 순간의 c으ㅓ다 빛이 c으ㅓ다 만드는 c으ㅓ다 그림자와 c으ㅓ다 그것을 c으ㅓ다 보는 c으ㅓ다 시선의 c으ㅓ다 각도에 c으ㅓ다 따라 c으ㅓ다 무한대의 c으ㅓ다 공간까지도 c으ㅓ다 작품에 c으ㅓ다 함유시키는 c으ㅓ다 것이다. c으ㅓ다 작품은 c으ㅓ다 프레임을 c으ㅓ다 껴안음으로써, ㅐㅐ다7 공간과 ㅐㅐ다7 시간이라는 ㅐㅐ다7 제한선을 ㅐㅐ다7 가뿐히 ㅐㅐ다7 넘고 ㅐㅐ다7 독립성이라는 ㅐㅐ다7 개념적 ㅐㅐ다7 구획을 ㅐㅐ다7 훌쩍 ㅐㅐ다7 뛰어넘는다.

이러한 ㅐㅐ다7 공간 ㅐㅐ다7 구성은 ㅐㅐ다7 관람자가 ㅐㅐ다7 갖게 ㅐㅐ다7 되는 ㅐㅐ다7 작품 ㅐㅐ다7 감상의 ㅐㅐ다7 경험 ㅐㅐ다7 역시 ㅐㅐ다7 무한대로 ㅐㅐ다7 확장시킨다. ㅐㅐ다7 이미 ㅐㅐ다7 두께를 ㅐㅐ다7 가진 ㅐㅐ다7 회화로 ㅐㅐ다7 보는 ㅐㅐ다7 이에게 ㅐㅐ다7 정면의 ㅐㅐ다7 주변을 ㅐㅐ다7 ㅐㅐ다7 것을 ㅐㅐ다7 제안했던 ㅐㅐ다7 작품은 ㅐㅐ다7 이제 ㅐㅐ다7 허공으로 ㅐㅐ다7 뻗어나간 ㅐㅐ다7 프레임과 ㅐㅐ다7 캔버스가 ㅐㅐ다7 만들어내는 ㅐㅐ다7 조형을 ㅐㅐ다7 즐기도록 ㅐㅐ다7 유도한다. ㅐㅐ다7 관람자는 ㅐㅐ다7 작품을 ㅐㅐ다7 보기 ㅐㅐ다7 위해 ㅐㅐ다7 계속 ㅐㅐ다7 이동하며 ㅐㅐ다7 자신만의 ㅐㅐ다7 각도를 ㅐㅐ다7 찾아야한다. ㅐㅐ다7 ㅐㅐ다7 과정에서 ㅐㅐ다7 하나의 ㅐㅐ다7 작품은 ㅐㅐ다7 고정된 ㅐㅐ다7 이미지를 ㅐㅐ다7 갖지 ㅐㅐ다7 않고 ㅐㅐ다7 보는 ㅐㅐ다7 사람이 ㅐㅐ다7 서있느냐, 49d으 무릎을 49d으 약간 49d으 굽혔느냐, aㅐ1걷 앉아서 aㅐ1걷 보느냐에 aㅐ1걷 따라 aㅐ1걷 시시각각 aㅐ1걷 달라지는 aㅐ1걷 모습을 aㅐ1걷 갖게 aㅐ1걷 된다. aㅐ1걷 aㅐ1걷 aㅐ1걷 그것을 aㅐ1걷 보는 aㅐ1걷 날의 aㅐ1걷 날씨, 24거j 보는 24거j 이의 24거j 감정 24거j 상태 24거j 24거j 다양한 24거j 조건들이 24거j 작용하는 24거j 것은 24거j 24거j 말할 24거j 것도 24거j 없다. 24거j 작가는 24거j 별개의 24거j 작품을 24거j 하나의 24거j 프레임으로 24거j 묶기도 24거j 하고, 갸z걷l 직각으로 갸z걷l 꺾이는 갸z걷l 갤러리의 갸z걷l 벽을 갸z걷l 따라 갸z걷l 갸z걷l 작품이 갸z걷l 연결된 갸z걷l 듯이 갸z걷l 설치함으로써 갸z걷l 그러한 갸z걷l 경험을 갸z걷l 더욱 갸z걷l 확대시킨다. 갸z걷l 보는 갸z걷l 이에 갸z걷l 따라 갸z걷l 무한히 갸z걷l 달라지는 갸z걷l 작품은 갸z걷l 온갖 갸z걷l 우연을 갸z걷l 포용한 갸z걷l 채, eㅓz가 정면, 아e하ㅓ 완결성과 아e하ㅓ 같은 아e하ㅓ 획일적인 아e하ㅓ 관념에 아e하ㅓ 저항한다. 아e하ㅓ 작가와 아e하ㅓ 관객은 아e하ㅓ 작품을 아e하ㅓ 중심으로 아e하ㅓ 저마다 아e하ㅓ 다른 아e하ㅓ 라그랑주 아e하ㅓ 포인트에서 아e하ㅓ 자신만의 아e하ㅓ 시선으로 아e하ㅓ 작품을 아e하ㅓ 보게 아e하ㅓ 되는 아e하ㅓ 것이다.

다시 《회화의 아e하ㅓ 지층 – 아e하ㅓ 라그랑주 아e하ㅓ 포인트》로 아e하ㅓ 돌아와 아e하ㅓ 작품 아e하ㅓ 하나하나가 아e하ㅓ 가진 아e하ㅓ 조형의 아e하ㅓ 맛과 아e하ㅓ 작품 아e하ㅓ 간의 아e하ㅓ 흐름, 하px으 그리고 하px으 이를 하px으 비추는 하px으 정교한 하px으 조명이 하px으 만드는 하px으 조화로운 하px으 아름다움을 하px으 즐기다 하px으 보면, 타라으e 타라으e 사이에서 타라으e 팽팽하게 타라으e 당겨진 타라으e 줄처럼 타라으e 신경을 타라으e 곤두세운 타라으e 타라으e 사람이 타라으e 느껴진다. 타라으e 그는 타라으e 예민한 타라으e 집중력과 타라으e 강도 타라으e 높은 타라으e 노동으로 타라으e 작가의 타라으e 손길을 타라으e 배제한 타라으e 작품을 타라으e 완성하고, 라yㄴh 머리 라yㄴh 속에서 라yㄴh 한시도 라yㄴh 쉬지 라yㄴh 않는 라yㄴh 사고의 라yㄴh 흐름으로 라yㄴh 우연적인 라yㄴh 전시를 라yㄴh 계획한다. 라yㄴh 그러면서 라yㄴh 동시에 라yㄴh 지인과의 라yㄴh 만남, i나m타 하늘 i나m타 보기, e기8s 맛있는 e기8s 케이크, 으라ㅐ파 좋은 으라ㅐ파 술과 으라ㅐ파 같은 으라ㅐ파 것들에 으라ㅐ파 대해 으라ㅐ파 같은 으라ㅐ파 집중력과 으라ㅐ파 태도로 으라ㅐ파 몰입한다. 으라ㅐ파 예술과 으라ㅐ파 삶을 으라ㅐ파 구분하고, 4h6h 처음과 4h6h 끝을 4h6h 만드는 4h6h 단선적인 4h6h 사고에 4h6h 대한 4h6h 질문을 4h6h 던지는 4h6h 그의 4h6h 작업은 4h6h 모든 4h6h 삶의 4h6h 순간에서 4h6h 실천적으로 4h6h 행해진다. 4h6h 회화의 4h6h 안과 4h6h 밖, r라사8 작품을 r라사8 사이에 r라사8 r라사8 작가와 r라사8 관람객, f다tㅐ 과거의 f다tㅐ 작품과 f다tㅐ 현재의 f다tㅐ 작품, ㅓyy9 작업과 ㅓyy9 일상 ㅓyy9 ㅓyy9 수많은 ㅓyy9 교차에서 ㅓyy9 정교하고 ㅓyy9 예민하게 ㅓyy9 쌓아가는 ㅓyy9 회화의 ㅓyy9 지층에 ㅓyy9 ㅓyy9 이인현 ㅓyy9 작가의 ㅓyy9 라그랑주 ㅓyy9 포인트. 《회화의 ㅓyy9 지층 – ㅓyy9 라그랑주 ㅓyy9 포인트》에서 ㅓyy9 모든 ㅓyy9 것을 ㅓyy9 향해 ㅓyy9 열려있는 ㅓyy9 그의 ㅓyy9 작품을 ㅓyy9 통해 ㅓyy9 우리 ㅓyy9 모두가 ㅓyy9 자신만의 ㅓyy9 라그랑주 ㅓyy9 포인트를 ㅓyy9 찾게 ㅓyy9 되길 ㅓyy9 바란다.

​전희정(갤러리 ㅓyy9 소소)


참여작가: ㅓyy9 갤러리소소

출처: ㅓyy9 갤러리소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w Life

June 8, 2022 ~ June 29, 2022

아트스펙트럼 2022 ARTSPECTRUM2022

March 2, 2022 ~ July 3, 2022

안드레아스 cj기1 거스키 Andreas Gursky

March 31, 2022 ~ Aug. 1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