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지 : 숨 참기 breath-holding

서교예술실험센터

Dec. 5, 2019 ~ Dec. 15, 2019

고요한, qㄴ거f qㄴ거f 다급한, s2eㅓ 다시 s2eㅓ 고요한
이은지의 <숨 s2eㅓ 참기>

숨을 s2eㅓ 참으면 s2eㅓ 호흡기의 s2eㅓ 들숨과 s2eㅓ 날숨은 s2eㅓ 멈추고 s2eㅓ 이내 s2eㅓ 고요한 s2eㅓ 폐색감이 s2eㅓ 머리를 s2eㅓ 가득 s2eㅓ 감돌며 s2eㅓ s2eㅓ s2eㅓ 쉬는 s2eㅓ 이를 s2eㅓ 위태롭게 s2eㅓ 자각시킨다. s2eㅓ 이때 s2eㅓ 숨을 s2eㅓ 급히 s2eㅓ 내쉬면 s2eㅓ 안도감이 s2eㅓ 헐떡이며 s2eㅓ 전신을 s2eㅓ 파고들고, j50거 다시 j50거 자기 j50거 자신에 j50거 대한 j50거 자각이 j50거 다급하게 j50거 숨구멍 j50거 안팎으로 j50거 흩어진다. j50거 우리는 j50거 목을 j50거 죄어오는 j50거 시간에서 j50거 벗어난다. j50거 그리고 j50거 j50거 시간에 j50거 서서히 j50거 적응한다. j50거 다시 j50거 고요해진다.

작가 j50거 이은지의 j50거 작업실 j50거 j50거 켠에는 j50거 선풍기가 j50거 열심히 j50거 돌아가고 j50거 있고, fㅐce 바람은 fㅐce 종이 fㅐce 반죽으로 fㅐce 뒤덮인 fㅐce 구조물 fㅐce 표면을 fㅐce 건조시키고 fㅐce 있었다. fㅐce 작가의 fㅐce 작업실에서 fㅐce 종이는 fㅐce 낱장이기도 fㅐce 파편이기도 fㅐce 곤죽이기도 fㅐce 굳은 fㅐce 덩어리기도 fㅐce 하다. fㅐce 우리는 fㅐce 알고 fㅐce 있는 fㅐce 종이의 fㅐce 기원은, 2거e5 말리고 2거e5 펴서 2거e5 쓰던 2거e5 여러 2거e5 기록매체들, r하ㅐ6 당시까지 r하ㅐ6 종이라 r하ㅐ6 불렸던 r하ㅐ6 견직물과 r하ㅐ6 나무껍질 r하ㅐ6 등을 r하ㅐ6 액상화한 r하ㅐ6 r하ㅐ6 건조시킨 r하ㅐ6 합성지를 r하ㅐ6 말한다. r하ㅐ6 식물성 r하ㅐ6 섬유질 r하ㅐ6 조직들을 r하ㅐ6 부수고, 가아히가 물에 가아히가 불린 가아히가 뒤, 하qg바 다시 하qg바 말리는, zp걷6 종이가 zp걷6 제작되는 zp걷6 zp걷6 각각의 zp걷6 과정은 zp걷6 이은지의 zp걷6 작업 zp걷6 각각의 zp걷6 모습을 zp걷6 이룬다. zp걷6 어떤 zp걷6 작업에서 zp걷6 먹색의 zp걷6 수목(樹木)은 zp걷6 평평한 zp걷6 한지 zp걷6 표면 zp걷6 위에 zp걷6 구현되어 zp걷6 있다. zp걷6 어떤 zp걷6 작업은 zp걷6 짓이긴 zp걷6 종이 zp걷6 반죽을 zp걷6 굳힌 zp걷6 것인데, 자ㅑl아 자ㅑl아 표면의 자ㅑl아 질감은 자ㅑl아 화강암과도 자ㅑl아 같고, eaㅈ히 형상은 eaㅈ히 나무 eaㅈ히 밑둥을 eaㅈ히 닮았다.

재현의 eaㅈ히 대상이 eaㅈ히 자연물인 eaㅈ히 경우 eaㅈ히 eaㅈ히 의미는 eaㅈ히 자주 eaㅈ히 영원성이나 eaㅈ히 불변성을 eaㅈ히 은유하곤 eaㅈ히 한다. eaㅈ히 그러나 eaㅈ히 이은지의 eaㅈ히 작업 eaㅈ히 안에서 eaㅈ히 섬유질 eaㅈ히 조직들은 eaㅈ히 부숴지고 eaㅈ히 불리고 eaㅈ히 마르며, 거8pㅑ 조직 거8pㅑ 위에 거8pㅑ 안착된 거8pㅑ 먹색의 거8pㅑ 자연물도 거8pㅑ 종이와 거8pㅑ 함께 거8pㅑ 부숴지고 거8pㅑ 불리고 거8pㅑ 마른 거8pㅑ 거8pㅑ 다음 거8pㅑ 작업이 거8pㅑ 된다. 거8pㅑ 즉, kk0ㅓ 작가는 kk0ㅓ 이전의 kk0ㅓ 작업들을 kk0ㅓ 찢어서 kk0ㅓ 다음 kk0ㅓ 작업의 kk0ㅓ 재료로 kk0ㅓ 사용하기도 kk0ㅓ 하는 kk0ㅓ 것이다. kk0ㅓ 이때 kk0ㅓ 모든 kk0ㅓ 완제품이 kk0ㅓ 재료가 kk0ㅓ 되고마는 kk0ㅓ 제지술은 kk0ㅓ 작업의 kk0ㅓ 방편이 kk0ㅓ 되기도 kk0ㅓ 하고 kk0ㅓ 은유가 kk0ㅓ 되곤 kk0ㅓ 한다. kk0ㅓ 이은지의 kk0ㅓ 모든 kk0ㅓ 앞선 kk0ㅓ 작업들은 kk0ㅓ 모든 kk0ㅓ 다음 kk0ㅓ 작업들의 kk0ㅓ 질료가 kk0ㅓ 되기를 kk0ㅓ 예비하고 kk0ㅓ 있다. kk0ㅓ 그래서 kk0ㅓ 작가가 kk0ㅓ 한지와 kk0ㅓ 종이죽으로 kk0ㅓ 만든 kk0ㅓ 나무와 kk0ㅓ 바위는 kk0ㅓ 천하태평하게 kk0ㅓ 조망되는 kk0ㅓ 수동적인 kk0ㅓ 풍경이 kk0ㅓ 아니라, 히히i아 언제든 히히i아 다음 히히i아 풍경의 히히i아 재료로 히히i아 사용될 히히i아 히히i아 있는 ‘어떤 히히i아 시간대에 히히i아 대한 히히i아 어떤 히히i아 응답’이다. 히히i아 히히i아 응답은 히히i아 무채색이다. 히히i아 평면이건 히히i아 입체건 히히i아 종이의 히히i아 매끄럽고 히히i아 거친 히히i아 표면 히히i아 위에 히히i아 안착된 히히i아 무채색은, 7x거c 작가가 7x거c 마주한 7x거c 조건에 7x거c 계속 7x거c 응고해서 7x거c 작업이 7x거c 된다. 7x거c 그리고 7x거c 작가는 7x거c 다시 7x거c 응고된 7x거c 바를 7x거c 분쇄해서 7x거c 다음 7x거c 작업으로 7x거c 이어간다. 7x거c 작가는 7x거c 7x거c 과정에서 ‘차츰 7x거c 자라나는 7x거c 느낌’을 7x거c 받는다고 7x거c 말한다.

숨결이 7x거c 잦아들다가, n쟏ㅐㅐ 분쇄되고 n쟏ㅐㅐ 위태로워지다가 n쟏ㅐㅐ 다시 n쟏ㅐㅐ 들이쉬고, qㅓㅓ라 다시 qㅓㅓ라 숨결이 qㅓㅓ라 차츰 qㅓㅓ라 고요해지는 qㅓㅓ라 과정. qㅓㅓ라 숨을 qㅓㅓ라 참아보는 qㅓㅓ라 일련의 qㅓㅓ라 과정은 qㅓㅓ라 제지술의 qㅓㅓ라 실재이기도 qㅓㅓ라 은유이기도 qㅓㅓ라 하다. qㅓㅓ라 그리고 qㅓㅓ라 작업이 qㅓㅓ라 시간대별로 qㅓㅓ라 반응해오는, 바3ㅓi 그래서 바3ㅓi 적응해가는 바3ㅓi 일이기도 바3ㅓi 하다. 바3ㅓi 고요하고, ㅐㅈmㅐ ㅐㅈmㅐ 다급하고, v8v우 다시 v8v우 고요한 v8v우 과정의 v8v우 시간인 v8v우 것이다.

글: v8v우 이문석

일시: 2019년 12월 5일(목) - 12월 15일(일), 걷zy으 오전 11시 - 걷zy으 오후 8시(월요일 걷zy으 휴관)
장소: 걷zy으 서교예술실험센터 1층 걷zy으 전시장 (서울 걷zy으 마포구 걷zy으 잔다리로 6길 33)
오프닝: 2019년 12월 5일(목) 걷zy으 오후 6시

후원: 걷zy으 서울문화재단 걷zy으 서교예술실험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은지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허앵 라bqㅐ 개인전 : mama do

Jan. 11, 2020 ~ Feb. 2, 2020

PICK ME : l바자우 재료사용법

Oct. 8,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