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지 : 숨 참기 breath-holding

서교예술실험센터

Dec. 5, 2019 ~ Dec. 15, 2019

고요한, iㅓ차b iㅓ차b 다급한, 아dㅓ4 다시 아dㅓ4 고요한
이은지의 <숨 아dㅓ4 참기>

숨을 아dㅓ4 참으면 아dㅓ4 호흡기의 아dㅓ4 들숨과 아dㅓ4 날숨은 아dㅓ4 멈추고 아dㅓ4 이내 아dㅓ4 고요한 아dㅓ4 폐색감이 아dㅓ4 머리를 아dㅓ4 가득 아dㅓ4 감돌며 아dㅓ4 아dㅓ4 아dㅓ4 쉬는 아dㅓ4 이를 아dㅓ4 위태롭게 아dㅓ4 자각시킨다. 아dㅓ4 이때 아dㅓ4 숨을 아dㅓ4 급히 아dㅓ4 내쉬면 아dㅓ4 안도감이 아dㅓ4 헐떡이며 아dㅓ4 전신을 아dㅓ4 파고들고, 기다2걷 다시 기다2걷 자기 기다2걷 자신에 기다2걷 대한 기다2걷 자각이 기다2걷 다급하게 기다2걷 숨구멍 기다2걷 안팎으로 기다2걷 흩어진다. 기다2걷 우리는 기다2걷 목을 기다2걷 죄어오는 기다2걷 시간에서 기다2걷 벗어난다. 기다2걷 그리고 기다2걷 기다2걷 시간에 기다2걷 서서히 기다2걷 적응한다. 기다2걷 다시 기다2걷 고요해진다.

작가 기다2걷 이은지의 기다2걷 작업실 기다2걷 기다2걷 켠에는 기다2걷 선풍기가 기다2걷 열심히 기다2걷 돌아가고 기다2걷 있고, y라ㅈ아 바람은 y라ㅈ아 종이 y라ㅈ아 반죽으로 y라ㅈ아 뒤덮인 y라ㅈ아 구조물 y라ㅈ아 표면을 y라ㅈ아 건조시키고 y라ㅈ아 있었다. y라ㅈ아 작가의 y라ㅈ아 작업실에서 y라ㅈ아 종이는 y라ㅈ아 낱장이기도 y라ㅈ아 파편이기도 y라ㅈ아 곤죽이기도 y라ㅈ아 굳은 y라ㅈ아 덩어리기도 y라ㅈ아 하다. y라ㅈ아 우리는 y라ㅈ아 알고 y라ㅈ아 있는 y라ㅈ아 종이의 y라ㅈ아 기원은, h쟏ㅓ다 말리고 h쟏ㅓ다 펴서 h쟏ㅓ다 쓰던 h쟏ㅓ다 여러 h쟏ㅓ다 기록매체들, 갸ㅓ8나 당시까지 갸ㅓ8나 종이라 갸ㅓ8나 불렸던 갸ㅓ8나 견직물과 갸ㅓ8나 나무껍질 갸ㅓ8나 등을 갸ㅓ8나 액상화한 갸ㅓ8나 갸ㅓ8나 건조시킨 갸ㅓ8나 합성지를 갸ㅓ8나 말한다. 갸ㅓ8나 식물성 갸ㅓ8나 섬유질 갸ㅓ8나 조직들을 갸ㅓ8나 부수고, ㅓㅓㅓk 물에 ㅓㅓㅓk 불린 ㅓㅓㅓk 뒤, c아걷u 다시 c아걷u 말리는, fㅓd7 종이가 fㅓd7 제작되는 fㅓd7 fㅓd7 각각의 fㅓd7 과정은 fㅓd7 이은지의 fㅓd7 작업 fㅓd7 각각의 fㅓd7 모습을 fㅓd7 이룬다. fㅓd7 어떤 fㅓd7 작업에서 fㅓd7 먹색의 fㅓd7 수목(樹木)은 fㅓd7 평평한 fㅓd7 한지 fㅓd7 표면 fㅓd7 위에 fㅓd7 구현되어 fㅓd7 있다. fㅓd7 어떤 fㅓd7 작업은 fㅓd7 짓이긴 fㅓd7 종이 fㅓd7 반죽을 fㅓd7 굳힌 fㅓd7 것인데, 차ht사 차ht사 표면의 차ht사 질감은 차ht사 화강암과도 차ht사 같고, 파ps다 형상은 파ps다 나무 파ps다 밑둥을 파ps다 닮았다.

재현의 파ps다 대상이 파ps다 자연물인 파ps다 경우 파ps다 파ps다 의미는 파ps다 자주 파ps다 영원성이나 파ps다 불변성을 파ps다 은유하곤 파ps다 한다. 파ps다 그러나 파ps다 이은지의 파ps다 작업 파ps다 안에서 파ps다 섬유질 파ps다 조직들은 파ps다 부숴지고 파ps다 불리고 파ps다 마르며, 으3rg 조직 으3rg 위에 으3rg 안착된 으3rg 먹색의 으3rg 자연물도 으3rg 종이와 으3rg 함께 으3rg 부숴지고 으3rg 불리고 으3rg 마른 으3rg 으3rg 다음 으3rg 작업이 으3rg 된다. 으3rg 즉, 차f4ㅓ 작가는 차f4ㅓ 이전의 차f4ㅓ 작업들을 차f4ㅓ 찢어서 차f4ㅓ 다음 차f4ㅓ 작업의 차f4ㅓ 재료로 차f4ㅓ 사용하기도 차f4ㅓ 하는 차f4ㅓ 것이다. 차f4ㅓ 이때 차f4ㅓ 모든 차f4ㅓ 완제품이 차f4ㅓ 재료가 차f4ㅓ 되고마는 차f4ㅓ 제지술은 차f4ㅓ 작업의 차f4ㅓ 방편이 차f4ㅓ 되기도 차f4ㅓ 하고 차f4ㅓ 은유가 차f4ㅓ 되곤 차f4ㅓ 한다. 차f4ㅓ 이은지의 차f4ㅓ 모든 차f4ㅓ 앞선 차f4ㅓ 작업들은 차f4ㅓ 모든 차f4ㅓ 다음 차f4ㅓ 작업들의 차f4ㅓ 질료가 차f4ㅓ 되기를 차f4ㅓ 예비하고 차f4ㅓ 있다. 차f4ㅓ 그래서 차f4ㅓ 작가가 차f4ㅓ 한지와 차f4ㅓ 종이죽으로 차f4ㅓ 만든 차f4ㅓ 나무와 차f4ㅓ 바위는 차f4ㅓ 천하태평하게 차f4ㅓ 조망되는 차f4ㅓ 수동적인 차f4ㅓ 풍경이 차f4ㅓ 아니라, 나pㅐh 언제든 나pㅐh 다음 나pㅐh 풍경의 나pㅐh 재료로 나pㅐh 사용될 나pㅐh 나pㅐh 있는 ‘어떤 나pㅐh 시간대에 나pㅐh 대한 나pㅐh 어떤 나pㅐh 응답’이다. 나pㅐh 나pㅐh 응답은 나pㅐh 무채색이다. 나pㅐh 평면이건 나pㅐh 입체건 나pㅐh 종이의 나pㅐh 매끄럽고 나pㅐh 거친 나pㅐh 표면 나pㅐh 위에 나pㅐh 안착된 나pㅐh 무채색은, 가바0바 작가가 가바0바 마주한 가바0바 조건에 가바0바 계속 가바0바 응고해서 가바0바 작업이 가바0바 된다. 가바0바 그리고 가바0바 작가는 가바0바 다시 가바0바 응고된 가바0바 바를 가바0바 분쇄해서 가바0바 다음 가바0바 작업으로 가바0바 이어간다. 가바0바 작가는 가바0바 가바0바 과정에서 ‘차츰 가바0바 자라나는 가바0바 느낌’을 가바0바 받는다고 가바0바 말한다.

숨결이 가바0바 잦아들다가, x거ㅐf 분쇄되고 x거ㅐf 위태로워지다가 x거ㅐf 다시 x거ㅐf 들이쉬고, ㅐ카ㄴt 다시 ㅐ카ㄴt 숨결이 ㅐ카ㄴt 차츰 ㅐ카ㄴt 고요해지는 ㅐ카ㄴt 과정. ㅐ카ㄴt 숨을 ㅐ카ㄴt 참아보는 ㅐ카ㄴt 일련의 ㅐ카ㄴt 과정은 ㅐ카ㄴt 제지술의 ㅐ카ㄴt 실재이기도 ㅐ카ㄴt 은유이기도 ㅐ카ㄴt 하다. ㅐ카ㄴt 그리고 ㅐ카ㄴt 작업이 ㅐ카ㄴt 시간대별로 ㅐ카ㄴt 반응해오는, p사ㅐ5 그래서 p사ㅐ5 적응해가는 p사ㅐ5 일이기도 p사ㅐ5 하다. p사ㅐ5 고요하고, ㅐu으8 ㅐu으8 다급하고, 다거s걷 다시 다거s걷 고요한 다거s걷 과정의 다거s걷 시간인 다거s걷 것이다.

글: 다거s걷 이문석

일시: 2019년 12월 5일(목) - 12월 15일(일), 걷8u다 오전 11시 - 걷8u다 오후 8시(월요일 걷8u다 휴관)
장소: 걷8u다 서교예술실험센터 1층 걷8u다 전시장 (서울 걷8u다 마포구 걷8u다 잔다리로 6길 33)
오프닝: 2019년 12월 5일(목) 걷8u다 오후 6시

후원: 걷8u다 서울문화재단 걷8u다 서교예술실험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은지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변월룡 : ㄴ1마ㅐ 경계를 ㄴ1마ㅐ 넘다

June 23, 2020 ~ Aug. 30, 2020

Random Diversity 거ㅈhs 랜덤 거ㅈhs 다이버시티

July 22, 2020 ~ Aug. 26, 2020

시간동사모음 TAP-Time based Art Project-Collection

July 21, 2020 ~ Sept. 5, 2020

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Feb. 14, 2020 ~ Feb. 1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