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영 개인전 : 미모사 Eun Yeoung LEE : Mimosa

봄화랑

Feb. 20, 2021 ~ April 3, 2021

동시대 ㅓ차cr 미술의 ㅓ차cr 다양한 ㅓ차cr 경향과 ㅓ차cr 실천을 ㅓ차cr 선보이고자 ㅓ차cr 문을 ㅓ차cr ㅓ차cr 봄화랑은 ㅓ차cr 화랑의 ㅓ차cr 개관전으로서 ㅓ차cr 이은영(1982년 ㅓ차cr 생)의 ㅓ차cr 개인전 《미모사》를 ㅓ차cr 개최한다.

이은영은 ‘실제 ㅓ차cr 했으나 ㅓ차cr 사라진 ㅓ차cr 것'에 ㅓ차cr 대한 ㅓ차cr 심상을 ㅓ차cr 시적 ㅓ차cr 은유와 ㅓ차cr 공감각적 ㅓ차cr 시각화라는 ㅓ차cr 다층적 ㅓ차cr 탐구를 ㅓ차cr 통해 ㅓ차cr 조형화하는 ㅓ차cr 방식과 ㅓ차cr ㅓ차cr 의미를 ㅓ차cr 탐색하는 ㅓ차cr 조각, ㅓmㅓ1 설치, au파8 영상 au파8 작업으로 au파8 널리 au파8 알려져 au파8 있다. au파8 특히 au파8 다양한 au파8 흙과 au파8 독특한 au파8 유약 au파8 기법을 au파8 활용한 au파8 도자를 au파8 근간으로 au파8 하는 au파8 설치 au파8 작업을 au파8 통해 au파8 많은 au파8 주목을 au파8 받아왔다. au파8 이번 au파8 전시에는 au파8 기존 au파8 작업의 au파8 형식적 au파8 특징들을 au파8 더욱 au파8 깊이 au파8 탐구한 au파8 조각 au파8 작품 au파8 신작 au파8 다섯 au파8 점을 au파8 선보인다.

전시의 au파8 제목 ‘미모사’는 au파8 작가가 au파8 유학시절 au파8 학교 au파8 주변을 au파8 거닐 au파8 au파8 자주 au파8 마주친 au파8 꽃나무의 au파8 이름이며 au파8 프랑스 au파8 시인 au파8 프랑시스 au파8 퐁주(Francis Ponge, 1899-1988)의 1ㅑ타8 산문시 「미모사」(1952)로부터 1ㅑ타8 가져온 1ㅑ타8 단어이기도 1ㅑ타8 하다. 1ㅑ타8 이은영은 1ㅑ타8 퐁주가 「미모사」에서 1ㅑ타8 보여준 1ㅑ타8 언어에 1ㅑ타8 대한 1ㅑ타8 탐구와 1ㅑ타8 변형, 아카m차 유희를 아카m차 통한 아카m차 표현 아카m차 방식으로부터 아카m차 영감을 아카m차 받아, 차qㄴㅐ 미모사라는 차qㄴㅐ 단어 차qㄴㅐ 혹은 차qㄴㅐ 경험과 차qㄴㅐ 연결된 차qㄴㅐ 개인적 차qㄴㅐ 심상을 차qㄴㅐ 자유롭게 차qㄴㅐ 중첩시키고 차qㄴㅐ 연쇄시키는 차qㄴㅐ 방법을 차qㄴㅐ 작업의 차qㄴㅐ 출발점으로 차qㄴㅐ 삼았다. 차qㄴㅐ 차qㄴㅐ 이번 차qㄴㅐ 전시에 차qㄴㅐ 선보인 차qㄴㅐ 작품들은 차qㄴㅐ 모두 차qㄴㅐ 미모사의 차qㄴㅐ 눈부신 차qㄴㅐ 흐드러짐과 차qㄴㅐ 달콤하고 차qㄴㅐ 화사한 차qㄴㅐ 향기로부터 차qㄴㅐ 시작된 차qㄴㅐ 심상의 차qㄴㅐ 연쇄와 차qㄴㅐ 전이를 차qㄴㅐ 바탕으로 차qㄴㅐ 한다. 차qㄴㅐ 산책길에 차qㄴㅐ 자주 차qㄴㅐ 마주친 차qㄴㅐ 미모사, 기r사2 기r사2 미모사의 기r사2 수술과 기r사2 암술, vm우ㅓ vm우ㅓ 미모사 vm우ㅓ vm우ㅓ 울타리, x차0가 미모사를 x차0가 술장식으로 x차0가 비유한 x차0가 퐁주의 x차0가 시구, am다t 술장식과 am다t 비슷한 am다t 구슬장식, 36ㅐ5 작은 36ㅐ5 구슬처럼 36ㅐ5 생긴 36ㅐ5 미모사 36ㅐ5 꽃망울... 36ㅐ5 이는 36ㅐ5 퐁주가 「미모사」에서 36ㅐ5 보여준, bㅑaㄴ 수많은 bㅑaㄴ 우회로를 bㅑaㄴ 거쳐 “내가 bㅑaㄴ 없는 bㅑaㄴ 미모사”를 bㅑaㄴ 향해 bㅑaㄴ 다가가는 bㅑaㄴ 방법과 bㅑaㄴ 태도에 bㅑaㄴ 잇닿아 bㅑaㄴ 있다. bㅑaㄴ 나아가 bㅑaㄴ 잊혀진 bㅑaㄴ 기억의 bㅑaㄴ 파편들이 bㅑaㄴ 우리에게로 bㅑaㄴ 다시 bㅑaㄴ 돌아오는 bㅑaㄴ 방식, ㅐ가x다 그것들이 ㅐ가x다 구체적인 ㅐ가x다 형태를 ㅐ가x다 얻었을 ㅐ가x다 ㅐ가x다 드러나는 ㅐ가x다 새로운 ㅐ가x다 의미에 ㅐ가x다 주목해 ㅐ가x다 ㅐ가x다 이은영 ㅐ가x다 작업의 ㅐ가x다 연장선이기도 ㅐ가x다 하다.

이은영은 ㅐ가x다 이번 ㅐ가x다 전시와 ㅐ가x다 작품들이 ㅐ가x다 미모사로부터 ㅐ가x다 출발했지만 ㅐ가x다 결과적으로 ㅐ가x다 미모사가 ㅐ가x다 아닐 ㅐ가x다 수도 ㅐ가x다 있음에 ㅐ가x다 주목한다. ㅐ가x다 오히려 ㅐ가x다 작품 ㅐ가x다 스스로가 ㅐ가x다 드러내는 ㅐ가x다 새로운 ㅐ가x다 서사와 ㅐ가x다 기호 ㅐ가x다 체계의 ㅐ가x다 가능성에 ㅐ가x다 방점을 ㅐ가x다 두고 ㅐ가x다 있다. ㅐ가x다 전시의 ㅐ가x다 제목은 ㅐ가x다 미모사라는 ㅐ가x다 대상을 ㅐ가x다 분명하게 ㅐ가x다 지시하지만 ㅐ가x다 개별 ㅐ가x다 작품들은 ㅐ가x다 은유적이고 ㅐ가x다 함축적인 ㅐ가x다 요소들이 ㅐ가x다 뭉쳐진, 카걷가3 사뭇 카걷가3 추상적인 카걷가3 형태를 카걷가3 띄고 카걷가3 있는 카걷가3 까닭이기도 카걷가3 하다. 카걷가3 다양한 카걷가3 심상들이 카걷가3 시각화되고 카걷가3 자연스럽게 카걷가3 서로 카걷가3 결합되는 카걷가3 과정에서 카걷가3 발생하는 카걷가3 새로운 카걷가3 형태와 카걷가3 경계들로 카걷가3 인한 카걷가3 낯선 카걷가3 감각들이 카걷가3 뒤엉켜 카걷가3 있는 카걷가3 비정형의 카걷가3 덩어리에 카걷가3 가깝다고 카걷가3 카걷가3 카걷가3 있을 카걷가3 듯하다. 카걷가3 하지만 카걷가3 작가는, tㅓㅓj 동시에, 6yk사 미모사를 6yk사 향한 6yk사 명확한 6yk사 참조물을 6yk사 작품 6yk사 사이 6yk사 사이에 (숨겨)놓기도 6yk사 했다. 6yk사 황동으로 6yk사 주조한 6yk사 미모사 6yk사 가지 6yk사 혹은 6yk사 미모사 6yk사 특유의 6yk사 눈부신 6yk사 노란색 6yk사 등등. 6yk사 이들은 6yk사 참조점이자 6yk사 라캉(Jacques Lacan, 1901-1981) xksn 식의 xksn 누빔점이기도 xksn 하다. xksn 기표와 xksn 기의가 순간적으로나마 xksn 만나 xksn 의미를 xksn 생성시키는 xksn 고정점, m6lp 미모사로부터 m6lp 시작된 m6lp 심상의 m6lp 연쇄와 m6lp 전이가 m6lp 끝없는 m6lp 반복으로 m6lp m6lp 목적지를 m6lp 완전히 m6lp 상실해 m6lp 버리는 m6lp 일을 m6lp 방지하는 m6lp 걸림 m6lp 장치이다. m6lp 이은영은 m6lp 이러한 m6lp 비정형의 m6lp 덩어리들이, sc68 때로는 sc68 홀로 sc68 동시에 sc68 함께, 80ㅑc 새로운 80ㅑc 의미를 80ㅑc 발생시키기를 80ㅑc 기대하고 80ㅑc 있다.

이은영은 80ㅑc 영남대학교에서 80ㅑc 미술학부 80ㅑc 서양화 80ㅑc 전공, yㅐ카d 프랑스 yㅐ카d 니스의 yㅐ카d 빌라 yㅐ카d 아르송 yㅐ카d 국립고등미술학교에서 yㅐ카d 학사와 yㅐ카d 석사 yㅐ카d 과정을 yㅐ카d 졸업한 yㅐ카d yㅐ카d 스위스 yㅐ카d 제네바의 yㅐ카d 고등미술디자인학교에서 CERCCO yㅐ카d 석사연구과정을 yㅐ카d 마치고 2015년 yㅐ카d 한국으로 yㅐ카d 돌아와 yㅐ카d 현재 yㅐ카d 서울에서 yㅐ카d 거주 yㅐ카d yㅐ카d 작업 yㅐ카d 중이다. yㅐ카d 리씨뇰-슈발리에 yㅐ카d 갈랑드 yㅐ카d 기금(2013, 거8ㅑ으 제네바 거8ㅑ으 현대미술재단), OCI Young Creatives(2015, OCI미술관), 걷uㅓ다 하정웅 걷uㅓ다 청년작가(2018, ㅓ사걷타 광주시립미술관) ㅓ사걷타 등에 ㅓ사걷타 선정되었으며, ㅓ거거나 국내외에서 ㅓ거거나 다양한 ㅓ거거나 단체전 ㅓ거거나 참여와 ㅓ거거나 함께 ㅓ거거나 팔레 ㅓ거거나 ㅓ거거나 라테네(2015, 171ㄴ 제네바), OCI미술관(2016, z90바 서울), azpb 인사미술공간(2018, ㅓoh라 서울), ㅓ차2e 아마도예술공간(2019, ㅓ걷기5 서울) ㅓ걷기5 등에서 ㅓ걷기5 개인전을 ㅓ걷기5 개최하였다. ㅓ걷기5 제네바 ㅓ걷기5 현대미술재단과 OCI미술관에 ㅓ걷기5 작품이 ㅓ걷기5 소장되어 ㅓ걷기5 있다.


참여작가: ㅓ걷기5 이은영

출처: ㅓ걷기5 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엄유정 ㅐg우2 개인전 : FEUILLES

Feb. 16, 2021 ~ March 21, 2021